Tag Archives: Pixies

Here Comes Your Man

“Here Comes Your Man“은 미국의 얼터너티브 락밴드 Pixies가 1989년 6월 내놓은 그들의 두 번째 앨범 Doolittle에서 두 번째로 발매된 싱글이다. 밴드의 프론트맨 Black Francis가 쓰고 직접 부른 이 곡은 당초 Black이 십대 시절 작곡하여1 1987년의 데모 테잎에 담았던 곡이다. 그러나 그 전에 밴드가 내놓은 미니LP Come On Pilgrim 이나 데뷔 앨범 Surfer Rosa에는 이 곡이 수록되지 않았다. Black이 이 곡을 발표하기를 꺼렸기 때문이다. 이유는 ”너무 팝적“이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Doolittle의 프로듀서 Gil Norton이 이 곡을 너무 좋아해서 Black은 ”그에게 뼈다귀를 던져줬다“고 표현하는 식으로 이 곡을 앨범에 넣게 되었다. 이 곡이 발표되자 평론가들은 밴드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곡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스핀 매거진의 Jon Dolan은 ”언더그라운드 타입의 밴드가 만든 중 가장 접근하기 쉬운 곡“이라고 평했다. Black의 예상이 맞았던 것이다. 그런 쉬운 접근성의 결과로 “Here Comes Your Man“은 빌보드 모던락 차트에 3위까지 올랐다.

뮤직비디오

  1. 그는 대략 14~15살에 썼던 곡으로 회상했다

Pixies 공연후기

올해가 무슨 대중음악사적으로 특별한 해는 아닌데, (비틀즈팬들에겐 예외-_-;) 고릿적 앨범에 xx주년 타이틀을 붙이기 시작하니까 그나마 주목할 만한 해가 되었다. 올해는 Pixies의 [Doolittle] 앨범이 발매된지 꼬박 20년된 해이기도 하다. 그리고 픽시스는 이를 기념하는 둘리틀 투어를 벌이고 있다. 둘리틀 수록곡을 전부 부르는 그런 투어.

개인적으로는 [Surfer Rosa] (1988)를 더 좋아하기 때문에 좀 아쉬운 감은 있었지만, 둘리틀 앨범도 좋아하고, 공연이 궁금하기도 해서 공연에 가기로 마음을 먹었다.

장소는 브릭스턴 아카데미였다. 비가 추적추적 오는 날이었는데, 도저히 개장시간보다 먼저가서 줄 서 있을 엄두가 나지 않아 늦으막히 출발하였다. 공연장에 도착하니 예상했던 거 보다 더 많이 사람들이 줄을 서 있어서, 좋은 자리는 물 건너 갔겠거니 아쉬워했는데, 이게 왠걸, 공연장 들어가니 사람들이 술이다 화장실이다 다들 흩어져서 덕분에 펜스를 잡을 수 있었다. ‘원한다면 언제고 볼 수 있다’는 맘에서 나온 ‘현지인’들의 여유로움인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그런 걸 생각할 수가 없었다. 이번에 안 보면 언제 또 볼 수 있을지 모르니까.

8시쯤 되니까 서포트 밴드가 올라왔는데, 서포트 밴드치곤 참 괜찮았던 밴드였다. 이름은 생각 안 나지만. 펫 숍 보이즈 콘서트의 서포트를 맡았던 프랭크뮤직 이후 간만에 괜찮다는 생각이 드는 음악이었다. 하지만 무슨 노래인지도 모르겠고, 보컬 목소리가 초큼 느끼하기도 하고 그래서 그냥 정줄 놓고 개안수면모드에 돌입했다.

근데 서포트밴드 들어가자마자 흘러나온 PA가 내 잠을 확 깨웠다. 디제이가 [Zen Arcade] (1984)를 틀기 시작한 것이다. 솔직히 서포트밴드의 공연보다 이게 더 신났다. 이런 식으로 나름의 트리뷰트를 하는게 재밌기도 했고, 게다가 픽시스나 후스커 두는 팬 층도 많이 겹칠 것이 아닌가. 할튼 덕분에 픽시스가 등장할 때까지 지루하지 않게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9시가 조금 넘어서 픽시스가 등장했다. 전부 오리지널 멤버였다. 블랙 프랜시스, 킴 딜, 조이 산티아고, 데이빗 러버링. 초반에는 생소한 곡들을 불렀는데, 나 뿐만 아니라 다른 관객들의 반응도 의례적이었던 걸로 보아 덜 유명한 곡들이겠구나 생각했다. 처음에 간 좀 보고 둘리틀 수록곡은 뒷판부터 달려주시나 했더니 정말 그랬다. 서너곡 정도 연주한 뒤 스크린에 둘리틀 글자가 빵 찍히고 Debaser의 인트로가 흘러나왔다. 그때부터 관객은 본격적으로 미치기 시작했다-_-;

밴드는 둘리틀 수록곡을 앨범에 수록된 그 순서대로 연주했다. Wave Of Mutilation과 Here Comes Your Man은 그야말로 대박. 관객들이 하나되어 달렸다. Mr. Grieves도 엄청 신났고. 한동안 티비 온 더 레이디오의 커버 버전만 듣다, 간만에 오리지널 버전으로 들으니까 정말 반가웠다. 하지만 역시 제일 좋았던 곡은 Monkey Gone To Heaven이었다. ‘사람은 5, 악마는 6, 신은 7’. 블랙과 관객이 숫자를 외칠 때마다 배경으로 설치된 스크린에 숫자가 둥둥 떠 다녔다.

밴드의 분위기 메이커는 킴 딜이었다. 초반에는 멤버들이 다 경직되어 보였는데, 킴 딜 언니가 농담 한 두마디씩 건내고, 곡을 하나씩 연주하며 분위기가 달아오르자, 한결 편안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La La Love You를 부를 땐 정말 사이좋은 4남매 같이 보이기도 했다. 픽시스가 예전엔 이런 저런 갈등이 많았던 걸로 알고 있는데, 행복해보이는 멤버들을 보니 왠지 기분이 좋아졌다. 아, 그리고 데이빗 러버링의 목소리는 여전히 멋있었다! 정말 살살 녹을 것 같은 곡이다.

둘리틀 수록곡의 연주가 끝나자 메인셋은 종료되었는데, 밴드는 그 후에 바로 들어가 버리는 것이 아니라, 무대 이쪽저쪽을 돌아다니며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였다. 스크린에는 사전에 촬영된 멤버들이 인사하는 영상이 재생되었는데, 끝낼듯 말듯 인사를 계속하는 영상이라 조금 코믹하기도 했다. 영상 속의 멤버들이 퇴장하며 무대 위의 멤버들도 같이 퇴장하였다.

밴드는 이후에도 2번의 앵콜셋을 연주하였다. 첫번째 앵콜 셋에선 Wave Of Mutilation을 유케이 서프 버전으로 연주하였는데, 이게 라이브로 들으니까 또 색달랐다. 원곡과는 달리 잔잔한 분위기. 밴드가 두번째 앵콜 셋을 연주할 무렵에는 슬슬 내 똥줄이 타들어가기 시작했다. 앞서도 밝혔듯 내가 가장 좋아하는 앨범은 서퍼 로자이고 그중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곡은 리버 유프라테스와 웨얼 이즈 마이 마인드인데, 밴드가 이걸 부를 생각을 안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신이 나를 저버리진 않으셨는지, 밴드가 마지막 곡으로 Where Is My Mind?를 불렀다. 공연의 최고 하이라이트는 단연코 이거였다. 어우 멜로디 어우.. 연주를 마치고 밴드는 다시 한번 관객에게 인사를 하고 백스테이지로 빠이빠이.

공연장의 조명이 켜지며 공연이 완전히 끝났음을 알렸고, 브릭스턴 아카데미의 요상시런 출구 구조 때문에 관객들은 굼벵이 기듯 스멀스멀 밖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센스 좋은 DJ가 보위의 히어로즈를 틀어주어 몇몇 사람들이 흥얼거리기도 했다. 공연 직후의 들뜬 분위기에 잘 어울리는 선곡이었다.

픽시스는 내가 본 날을 포함해 총 3번 브릭스턴 아카데미에서 연주했는데, 3일이나 스케쥴을 잡은 거 보니 여전히 거물 취급을 받는 것 같았다. 인기도 좋아서 티켓은 이베이에서 구할 수 밖에 없었다. 공연장 분위기도 좋았고, 밴드가 여전히 사랑받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정말 즐거운 공연이었다!

세트리스트:

Dancing The Manta Ray
Weird At My School
Bailey’s Walk
Manta Ray
Debaser
Tame
Wave Of Mutilation
I Bleed
Here Comes Your Man
Dead
Monkey Gone To Heaven
Mr. Grieves
Crackity Jones
La La Love You
No. 13 Baby
There Goes My Gun
Hey
Silver
Gouge Away
Wave Of Mutilation (Uk Surf)
Into The White
Isla De Encanta
Broken Face
Where Is My Mind?

Pixies, The

Pixies in Kansas City, October 1, 2004.jpg
Pixies in Kansas City, October 1, 2004” by Stephanie D.Pixies in Kansas City, October 1, 2004. Licensed under CC BY-SA 2.0 via Wikimedia Commons.

6년동안 팩시스의 존재는 인디 씬에 신선한 바람을 몰고 왔다. 보스톤에서부터 세계적 헤더라이너까지 의미 심장한 가사와 격럴한 기타웍으로 뭉친 픽시스는 인디 씬에서 최고의 록밴드로 평가하는 그룹중의 하나가 되었다.

캘리포니아에서 비틀매니아인 ‘CHARLES MICHEAL KITRIDGE’ 즉,’BLACK FRANCIS’가 태어났다. 그의 아버진 술집 주인이었고 우울한 학교시절을 보낸다. 그래서 캘리포니아의 바닷가는 그의 음악세계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못했다. 그는 기타, 베이스, 피아노, 드럼을 배우기 시작했고 후엔 보컬영역까지 넘나 들었다.

비틀즈와 도어즈에 심취해있던 프란시스가 ‘MASSACHUSETTS’ 대학에서 필리핀계 룸메이트인 ‘JOEY SANTIAGO’ 를 만나게 되고 그로부터 70년대 펑크사운드와 ‘DAVID BOWIE’, ‘IGGY POP’ 을 소개 받게 된다. 그와 있는 동안 음악과 기타에 몰두하게 되나 산티아고와 헤어진후 방탕한 생활에 빠지게 된다.

1986년 5월 보스톤으로 돌아온 그는 밴드를 만들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프란시스는 다시 산티아고와 만나 짖굿은 작은 요정이란 뜻의 ‘PIXIES’ 란 이름으로 밴드를 만들고 신문에 ‘HUSKER DU’, ‘PETER,PAUL AND MARY’ 와 같은 음악성향이 비슷한 베이스스트를 구한다는 광고를 내게 된다. 그리고 그 광고를 보고 온 ‘KIM DEAL’은 메사추세츠의 ‘IZ WIZARD’ 와 ‘RIFF RAFF’에 있던 드러머인 ‘DAVID LOVERINGIL’ 을 대리고와 같이 픽시스에 함류하게 된다. 그래서 1986년 러버링길 아버지의 허름한 창고에서 부터 픽시스의 사운드는 시작된다.

얼마후 그들은 8곡이 담긴 데모테잎을 만들어 ‘ROXBURY’ 의 ‘FORT APACHE’ 스튜디오에 있던 매니져겸 프로듀서인 ‘GARY SMITH’에게 그것을 보냈고 데모를 들은 스미스는 흡족해 하며 첫 번째 미니 앨범을 제작케 했다. 1987년 3월의 일이었다. 그리고 이 데모테잎을 영국 인디레이블 ‘4AD’ 제작자인 ‘IVO-RUSSELL에게 보내게 되고 그는 곧 그들의 데뷰EP앨범 ‘COME ON PILGRIM’을 영국과 유럽시장에 내놓게 된다. 총 7곡의 짧은 곡들로 구성된 이 앨범은 프란시스의 악마적(?)인 외침속에 부드러운 멜로디로 곡들이 짜여져 있으며 종교적 색채와 성과 로큰롤이라는 대립되는 주제를 표현하고자 했다.

두번째 앨범은 이보의 제안으로 프로듀서인 ‘STEVE ALBINI’가 참가하게 되고 픽시스의 사운드를 확립시켜 내놓은 그들의 최고 앨범 surfer ROSA가 14일 동안의 녹음으로 1988년에 나오게 된다. 타이틀 곡인 ‘GIGANTIC’을 필두로 픽시스를 세상에 본격적으로 알리는 작픔이 되었다. 기계적으로 처리된 목소리, 거친 기타리프. 어울리지 않은 듯 하지만 조화를 이루고 있는 곡들. surfer ROSA는 음악적으로 상업적으로 모두 성공하게 되었고 영국 인디차트 정상을 차지하는 영광과 유수 잡지에서 최고의 밴드로 대우받게 되는 계기가 되어 주었다.

1988년 4월에 ‘LONDON’S MEAN FIDDLER’를 시작하여 튜어를 떠나게 된다. 이 공연 이후 그들의 팬들은 늘어 났고 여기서 킴딜은 후에 ‘BREEDERS’ 의 베이시스가 될 ‘JOSEPHINE WIGGS’ 을 만난다. 밴드로서는 프로듀서’GIL NORTON’ 과 알게 된다. 그리고 보스톤 스튜디오에서 임시 가제인 whore 로 그들의 세번째 앨범을 녹음하게 된다. 픽시스의 음악적 끼가 함축된 앨범 doolittle이란 타이틀로 1989년에 발매하게 된다.

어떤 이들은 픽시스하면 doolittle을 떠올린다. 15곡이 담긴 이 앨범은 누구를 비웃기라도 하듯이 당당히 첫 베스트원을 차지했다. ‘DEBASER’ 는 나무랄때 없는 픽시스의 No1노래이며 곡 자체의 가사와 멜로디는 잘 조화를 이루고 있다.

세번째 앨범의 활동을 마감하게 될때 킴딜은 1989년 12월말에 ‘LONDON’S MEAN FIDDLER’에서 서포트 밴드로 나온 ‘THROWING MUSES’ 의 키타리스트 ‘TANYA DONNELLY’, 또 서포트 밴드로 출연한 ‘PERFECT DISASTER’ 의 베이시스트 ‘JOSEPHINE WIGGS’, 하드코어 밴드 ‘SLINT’ 출신의 19살 무명의 드러머인 ‘BRIT WALFORD’ 와 프로젝트 그룹 ‘BREEDERS’ – 게이들이 사용하는 이성애란 뜻의 슬랭어 – 를 결성한다. 알바니가 다시 프로듀서를 맏아서 13곡을 녹음했고 pod란 제목으로 발매된다. 그리고 런던에서 비공식적 공연을 시작으로 브리더즈의 활동은 시작된다. 브리더즈은 픽시스와 쓰로잉 뮤지스를 섞어 놓은 것 같다는 평을 듣게 된다.

그리고 킴딜은 다시 LA에서 픽시스의 네번째 앨범을 녹음하기위해 밴드와 다시 합류한다. ‘MASTER CONTROL’ 스튜디오에서 bossanova 가 제작되고 서퍼 사운드와 SF적 내용이 앨범에 담겨진 이 앨범은 픽시스가 적절한 평과 댄스는 그만두라는 등의 상반된 평을 듣게 된다. 주목할 만한 것은 ‘ANA’ 는 드물게 어쿠스틱 버전으로 만들어 져다는 것이다. 픽시스는 후에 몇 개의 커버곡들을 만들었는데 이 곡들은 평론가들로 부터 외면당하기도 했다. 픽시스의 행로가 예상된 투어 ‘LODON’S BRIXTON ACADEMY’ 에서 킴딜은 우리의 마지막 공연이 될 것이라는 말을 함으로써 픽시스를 얼마동안 보지 못 할 것이란 의미를 내던진다. 그리고 프란시스는 ‘LONDON’S BORDERLINE’ 에서 개인 공연을 갖게되고 이것은 프란시스와 킴딜의 관계가 좋지 않음을 알수 있게 해 주었다.

1991년 ‘OZZIE OSBOURNE’ 이 녹음 한적이 있는 LA의 ‘MASTER CONTROL’ 스튜디오에서 5번째 앨범 trompe LE MONDE를 녹음한다. 15곡이 담겨있는 이 앨범은 픽시스가 뭔가 잘 못 되었음을 알게 해준 앨범이었으나 ‘PLANET OF SOUND’ 와 ‘U-MASS’ 는 그나마 픽시스의 모습을 볼 수 있게 해 주었다. 그리고 오래지않아 프란시스는 라디오에서 픽시스해산을 알림으로 픽시스의 역사를 접게 했다.

(from Clubnono)

디스코그래피
1987 Come on Pilgrim [EP] 4AD/Elektra
1988 Surfer Rosa 4AD/Elektra
1989 Doolittle 4AD/Elektra
1990 Bossanova 4AD/Elektra
1991 Trompe le Monde 4AD/Elektra

링크
PixiesWeb
Pixies 4AD
팬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