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여러가지

‘조찬 클럽’과 사회주의자 국회의원

요 며칠 사이 트위터에서 재미있는 일이 벌어졌다. 해프닝은 @AnonymousQ1776 라는 트위터 계정을 가진 이가 “여기 미국의 가장 인기많지만 무엇이든 아는 체 하는 빨갱이가 생각 없는 바보처럼 구는지 보라. 샌디 오카시오 코르테즈의 고등학교 시설 비디오다.(Here is America’s favorite commie know-it-all acting like the clueless nitwit she is……High School video of “Sandy” Ocasio-Cortez)라는 트윗과 함께 한 여성이 친구들과 춤을 추는 동영상을 올리면서 시작했다. 비디오 속의 주인공은 해당 계정이 “빨갱이”라고 칭한, 이번 선거에서 하원의원으로 선출된 “사회주의자” 알렉산드로 오카시오 코르테즈.

그가 비디오 속에서 생기발랄하게 추는 춤은 유명한 80년대 영화 ‘조찬 클럽(The Breakfast Club)’에서 극중 인물(배우 Ally Sheedy)이 추던 장면을 오마쥬한 춤이다. 80년대의 십대의 문화적 정서를 적절히 반영하여 시대가 흐를수록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는 The Breakfast Club에서도 이 장면은 출연 배우들이 카타르시스를 느끼면서 추는 춤으로 영화 중에서 가장 유명하고도 중요한 장면으로 자리 잡았다. 한편 지금은 계폭한 그 계정의 해당 트윗에 많은 이들의 반응은 “뭐 어쩌라고? 멋있기만 한데?”라며 의아해 했고, 영화와 코르테즈의 비디오를 교차 편집한 비디오까지 등장하기도 했다.

https://twitter.com/heykim/status/1081054336312983552

급기야 영화의 주인공이었던 Molly Ringwald는 “바로 이거야. 알렉산드리아 당신도 클럽에 가입했어!(That’s it, Alexandria you’re in the club!)”라며 열렬히 환호하는 트윗을 올렸다. 거기에서 그치지 않고 비디오의 주인공인 알렉산드리아는 의회에서 자신의 의원실에 들어가기 전에 춤을 추는 장면을 트윗에 올리기도 했다. 애초에 어떤 의도였는지 아직도 모르겠지만, 마치 춤을 금지하는 영화 Footloose에서의 마을사람의 근엄함을 연상시키는 @AnonymousQ1776 의 트윗으로 시작된 작은 트위터 연대가 만들어낸 유쾌한 해프닝이었다. 글로벌화된 소셜미디어가 안겨주는 작은 기쁨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봤다.

https://twitter.com/AOC/status/1081234130841600000

 

Howard Finster

Thlittlecreates.jpg
By Source, Fair use, Link

Talking Heads는 미국의 풍속화가 Howard Finster에게 그들의 여섯 번째 정규앨범인 Little Creatures의 커버를 그려줄 것을 의뢰했다. 그리고 Rolling Stone 매거진은 유머와 정감이 넘치는 이 작품을 ‘올해의 커버’로 선정하였다. 핀스터는 토킹헤즈 이외에도 Memory Dean, Pierce Pettis, Adam Again, R.E.M.과 같은 뮤지션들의 작품의 커버를 그려줬다. 1916년에 태어나 2001년 운명을 달리한 이 화가는 그가 소유하여 저택이자 작업장으로 쓰고 있던 땅을 ‘천국의 정원(Paradise Garden)‘으로 변모시켜 복음을 전파하라는 신의 계시를 받았다고 주장하였다. 그래서 이 정원에는 4만6천 점에 달하는 토속 예술 작품으로 채워지게 됐다. 정원의 일부 작품들은 아틀란트의 하이뮤지엄(High Museum)이 영구 소장하기로 하였다. Vigilantes of Love 소속의 미국 음악가 빌 말로니(Bill Mallonee)는 핀스터의 작품에 영감을 받아 1994년 The Glory and the Dream(노래 듣기, 가사 보기)이란 노래를 만들기도 했다.

Howard Finster.jpg
By Source (WP:NFCC#4), Fair use, Link

그의 마지막 인터뷰

10월에 감상한 앨범

허클베리 핀 – 18일의 수요일
Pat Metheny – Rejoicing
정태춘 – ’92 장마, 종로에서
낯선 사람들 – 낯선 사람들 1집
Ornette Coleman – The Shape of Jazz to Come
동물원 – 동물원 1집
김현식 – 김현식 4집
いしだあゆみ – Single Collection
Manic Street Preachers – Resistance is Futile
Miles Davis – In a Silent Way
森高千里 – Lucky 7
마이 앤트 메리 – Just Pop
양희은 – 고운 노래 모음
Miles Davis – Seven Steps to Heaven
김광석 – 김광석 네번째
Kali Uchis – Isolation
Pulp – His ‘n’ Hers
Pet Shop Boys – YHes
Oasis – (What’s the Story) Morning Glory?
岩崎宏美 – 飛行船
Off Course – Fairway
브라운아이즈 – 1집
DJ Doc – The Life … DOC Blues 5%
삐삐밴드 – 문화혁명
정태춘 – 시인의 마을
동물원 – 동물원 2집
Talking Heads – True Stories
Pet Shop Boys – Behaviour
Beach House – 7
森高千里 – New Season
松田聖子 – Pineapple
시나위 – Down and Up
The Devils – Dark Circles
Thelonious Monk – Genius of Modern Music Vol. 1

Pet Shop Boys와 러시아

Pet Shop Boys Live.jpg
By Jo from Newcastle – Pet Shop Boys Live 8!, CC BY 2.0, Link

펩숍보이스의 닐 테넌트(Neil Tennant)는 역사를 전공하였으며 특히 러시아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관심이 많다. 그래서 그의 많은 곡들 속에는 러시아의 근현대사와 관련된 은유가 많이 등장한다. 대표적으로 유명한 그들의 히트곡 속에 어떤 러시아와 관련된 요소가 등장하는 지 소개하도록 하겠다.(이외에 다른 곡들에 대해서는 여기를 참고하시도록)

West End Girls

“제네바 호수에서 핀란드 역까지”라는 가사는 블라디미르 레닌이 러시아 혁명 전야에 러시아로 돌아오는 경로를 의미한다. 왜 이 경로가 이 곡에 등장하여야 하는지는 알 수 없다. 이 곡의 다른 버전에는 “네가 누구라고 생각해? 조 스탈린?”이라는 가사도 포함되어 있다. 한편 미국의 역사가 에드문드 윌슨(Edmund Wilson)은 역사 속의 혁명가들에 관한 책을 냈는데 이 책의 제목은 “핀란드 역까지(To the Finland Station)“다. 역시 레닌의 러시아 입국 경로를 의미한다.

My October Symphony

이 곡은 공산주의 붕괴의 의미를, 특히 그의 작품에 대해 숙고하는 러시아 작곡가(아마도 쇼스타코비치)의 관점에서 쓰였다. 트랙의 첫머리에 등장하는 외침은 쇼스타코비치의 2번 교향곡에서 따온 것으로 러시아어로 “10월”을 의미한다.

Go West

이 곡의 주요 맥락은 AIDS의 창궐에 즈음한 동성애자의 아이러니한 인식에 대한 것이지만, 펫숍보이스는 또한 뮤직비디오를 통해 아예 다른 또 하나의 이미지를 곡에 담았는데, 바로 “서쪽으로 가다”라는 의미를 공산주의의 붕괴와 등치시킨 것이다. 곡의 코드 구조 역시 – 파헬벨(Pachelbel)의 캐논에서 따온 – 소련의 국가 코드와 매우 유사하다는 점도 의미심장하다. 크리와 닐은 이 곡의 뮤직비디오를 찍기 위해 직접 모스크바의 붉은 광장에 가서 공상과학영화에 등장할 법한 의상을 입고 광장을 걷는 장면을 연출하기까지 하였다.

9월에 감상한 앨범

The Ornette Coleman Trio – At the Golden Circle Stockholm
松任谷 由実 – 14番目の月
My Favorite – Love at Absolute Zero
Haim – Something to Tell You
Anorrak – Black Gold Sun
Arctic Monkeys – AM
Oliver – Full Circle
Prince – Purple Rain
松任谷 由実 – 紅雀
Chvrches – EP
Youssou N’Dour – The Best of
Pet Shop Boys – Please
Perfume – Complete Best
Skee Mask – Compro
레드벨벳 – The Red
김사월 – 7102
Wa Wa Nee – The Essential
BLACKPINK – BLACKPINK
Youssou N’Dour – The Guide (Wommat)
The xx – I See You
Kali Uchis – Isolation
Thelonious Monk – Brilliant Corners
Billy Preston – Wildest Organ in Town!
Justice – Woman
Beach House – 7
Robert Plant & Alison Krauss – Raising Sand
허클베리 핀 – 18일의 수요일
Pat Metheny – Rejoicing

Pitchfork 선정 1980년대 베스트앨범 200개

피치포크가 며칠 전에 ‘1980년대 베스트앨범 200개’를 선정하여 발표했다. 피치포크는 서두에서 자신들이 이미 2002년 리스트가 더 적은 ‘1980년대 베스트앨범 100개’를 선정한 바 있는데, 다양성 부족 등 여러 문제가 있었음을 자인하면서 더 많은 전문가의 참여를 통해 그 혁신적이었던 10년을 더 잘 표현하게 되었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밝혔다.

앨범 리스트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