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Jazz

Love Supreme

이코노미스트에서 지금으로부터 50년 전에 발매된 재즈 명반 “Love Supreme”에 관한 칼럼이 게재되어 여기에 번역해서 올려둔다.

A blue-tinted black-and-white photograph of Coltrane's face looking to the left, with the logo "A Love Supreme/John Coltrane" written in white bold Arial across the top.
John Coltrane – A Love Supreme” by Source.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A Love Supreme“>Fair use via Wikipedia.

재즈에서 가장 유명한 징과 함께 시작한다. 몇 초 후, 더블베이스가 4노트의 “Love Supreme” 주제를 이어받는다. John Coltrane은 강렬한 색소폰 솔로를 시작한다. 그리고 30분 뒤, 모든 것이 끝난다. 그러나 여전히 50년 전에 그랬던 것처럼 신선하게 들린다.

재즈의 가장 위대한 인물 중 하나였던 Coltrane은 1967년 그의 나이 40살에 간암으로 사망하였다. 그는 간혹 한 해에 여러 장의 앨범을 녹음하기도 하는 다작의 아티스트였다. 1965년 2월에 발매된 “A Love Supreme”은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이자 비평가로부터 가장 큰 주목을 받았던 작품이다.

“Supreme”에 관해서는 과장이 좀 있다. 이 작품은 그 시기의 Coltrane의 다른 작품들보다 더 압도적으로 뛰어난 작품은 아니다.(예를 들어 “Sun Ship”이나 “Crescent”와 같은 작품들) 그 명성은 아마도 몇몇 다른 이유 때문일 것이다. 첫째, 이 작품은 1960년대 중반의 그의 작품 중에서 가장 접근하기 쉽다. “Supreme”은 Coltrane의 기술적인 힘이 최고조에 달한 시기에 발매되었다. 그러나 또한 그가 조성(調聲)에 흥미를 잃기 시작한 시기이기도 하다. 이 시기의 그의 앨범 다수는 재즈 클럽에서의 “해프닝”의 결과물로써 고도로 추상적이다. 익숙하지 않은 귀로는 몇몇은 거의 감상하기 어렵다.(“Live at the Village Vanguard Again!”을 시도해보라) “Supreme”은 숙달된 기술과 1960년대 Coltrane의 지성주의가 잘 결합되어 있다. 그러나 또한 상당히 이지리스닝인 것이다.

“Supreme”은 또한 Coltrane에게 있어 가장 종교적인 앨범이다. 그리고 이러한 이유로 가장 헌신적인 재즈 팬이 아닐지라도 그들이 진정으로 아는 것을 느낄 수 없는 이들에조차 어떤 영감을 준다. 그는 요절했다. 그는 맹렬하게 연습했는데, 하루 12시간 씩 했다고 하고, 이는 아마도 가장 기술적으로 많은 성취를 이룬 색소폰 연주자가 되게 하였을 것이다. Charlie Parker나 Miles Davis와 같은 다른 재즈 거인들과 달리 그에게는 섹스와 관련된 짓궂은 일화가 거의 없다. 그래서 Coltrane의 팬들은 이 사람에 대해 아는 바를 조각조각 모아야 한다.

1950년대 후반의 마약중독에서 회복되는 동안 Coltrane은 깊은 신앙심을 갖게 되었고 “Supreme”은 명백하게 종교적인 함축이다. 라이너노트에서 그는 이 작업을 “그에게 바치는 변변치 않은 제물”이라고 칭했다. 첫 악장 “Acknowledgment”에서 Coltrane은 가스펠과도 같은 투로 “A Love Supreme”이란 가사를 되뇐다.(어떤 사람들은 그가 실은 “Allah Supreme”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여긴다. – 진지한 재즈 학자들조차 전적으로 믿을 만 하다고 여기지는 않는 주장)

제 4악장 “Psalm”은 Coltrane이 그의 색소폰과 말을 “주고받은” 시에 대한 낭송이다. 당신은 여기에서 그 대화를 들을 수 있다(꽤 감동적이다). 이 작품은 빛나는 색채로 끝을 맺는다. Coltrane은 두 번째 색소폰으로 오버덥 작업을 했다.

마지막으로 “Supreme”은 발매된 그 맥락 때문에 중요하다. Coltrane은 발매 이후 몇 달 후에 사망한다. 이후 어떤 색소폰 주자도 그 정도의 인기와 비평적 찬사를 얻지 못했다. “Supreme”이 나올 즈음 재즈의 인기를 폭락하기 시작했다. 락밴드가 치명적인 위협이었다. 디너 재킷과 작은 클럽이 곁들여진 재즈는 앰프가 가미된 기타와 화려한 의상에 비해서 매우 쿨하지 않은 것이 된 것처럼 보였다. 많은 재즈 뮤지션들이 새롭고 어린 청중에게 어필하기 위해 극적으로 자신들의 스타일을 바꿨다. “Supreme”이 나온 3년 후, Davis는 “Miles in the Sky”(명백하게 비틀즈에 대한 고개 끄덕거림이 담긴)이라는 앨범을 내놓는다. 그는 Jimi Hendrix와 함께 연주했다. Herbie Hancock은 전통적인 재즈를 거의 전적으로 생략하였다. 일그러뜨린 기타 사운드, 전자 베이스들, 락 리듬, 그리고 큰 썬그래스가 음악적인 이행기에 함께 했다.

그러한 의미에서 “Supreme”에 대한 광범위한 숭배는 부분적으로 지금 의미하는 것에 의해 설명된다. 그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대중적으로 어필했던 “적정한” 재즈라 여기는 마지막 앨범이었다. 그것은 죽어가는, 그리고 다시는 회복되지 않은 한 예술 형식의 최후의 일제사격이었다.

원문 읽기
앨범 감상하기

Bitches Brew & The Inner Mounting Flame

Miles Davis의 Bitches Brew와 Mahavishnu Orchestra의 The Inner Mounting Flame.

Bitches brew.jpg
Bitches brew”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Columbia Records..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Bitches Brew“>Fair use via Wikipedia.

MahavishnuOrchestraInnerMountingFlamealbumcover.jpg
MahavishnuOrchestraInnerMountingFlamealbumcover”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Records..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The Inner Mounting Flame“>Fair use via Wikipedia.

요즘 집중적으로 듣고 있는 앨범들이다. 두 앨범은 각각 1970년과 1971년 발표되어 당시의 째즈 음악계에 일대풍파를 일으킨 앨범들이다. 이미 째즈의 거장이었던 마일스 데이비스는 Bitches Brew를 통해 일렉트릭 피아노나 기타 등을 사용하면서 매우 실험적인 째즈를 선보였다. 당시에는 비전통적인 시도 때문에 엇갈린 평가를 받았지만 오늘날에는 음악계의 역대 명반 중 하나로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신비로운 분위기의 앨범 커버와 20분에 달하는 첫 곡 Pharaoh’s Dance를 듣고 있으면 마일스 데이비스라는 인물의 거대한 아우라랄까 하는 매력이 느껴진다. 한편 이 앨범에서 기타를 맡은 John McLaughlin이 만든 프로젝트가 바로 Mahavishnu Orchestra다. 이들은 Weather Report 등과 함께 소위 째즈퓨전과 째즈락이란 장르를 선진적으로 개척한 밴드다. 밴드의 데뷔 앨범인 The Inner Mounting Flame은 ‘지미 헨드릭스가 째즈를 한다면 이렇게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락적인 냄새가 강하다. 이미 Bitches Brew에서 그 실력을 인정받은 John McLaughlin의 압도적인 기타 플레이가 이 앨범에서는 한층 더 기세등등하다. 모호한 멜로디와 리듬으로 가득 찬 Bitches Brew보다는 정돈된 느낌이지만 그렇다고는 해도 소위 “째즈퓨전”에 대해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편견처럼 편안한 까페에서 느긋하게 즐길 정도로 편안한 음악은 아니다. 끊임없이 청취자를 긴장시키며 음악적 각성을 일깨우는 상황이 연출되는 것이 이 앨범과 Bitches Brew의 공통점이다.

Miles Davis의 Pharaoh’s Dance 듣기
Mahavishnu Orchestra의 Vital Transformation 듣기

Steely Dan / Gaucho

Wendel Platinum Gaucho.jpg
Wendel Platinum Gaucho” by GopitaOwn work.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2001년 팝음악계의 괴재 Donald Fagen과 Walter Becker 듀오로 구성된 Steely Dan가 약 20년만의 컴백 스튜디오앨범 Two against nature 로 그래미상 앨범부분등 주요상을 석권했을 때 저는 사실 만감이 교차했습니다. 물론 그들의 사운드는 데뷔 때부터 너무나 독특한 것이었기에 그들의 음악행로가 팝 팬들에게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긴 했으나, 20아니 약 30년전에 발표했던 그 사운드에 현대 디지털 기술정도가 가미된 정도로 전혀 새로운 음악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급기야 컴백앨범의 호평은 오히려 제 개인적인 주관으로는 상대적으로 현대 팝음악의 음악적 소재내지는 카리스마가 절대부족한 결과가 아닌가하는 씁쓸함를 갖기도 했습니다.

원래 그들의 독특한 즉, 단순한 팝 사운드도, R&B의 카테고리에도 모호하고 그렇다고 고상한 Jazz에 국한하기도 힘든 스틸리 댄만의 사운드가 그들의 1972년 데뷔 앨범 발표때부터 이어지며 결국 그들에게 음악적인 부분뿐만이 아닌 상업적인 부마저 가져다준 78년작 Aja가 미 음악계에 가장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을 때 이미 스틸리 댄의 사운드는 완성된 것으로 보입니다.

Peg, Aja, Deacon Blues가 전미 라디오 FM을 흔들며 게다가 영화 사운드트랙에 삽입된 그들의 힛싱글 FM No Static At All 이 발표되며 그들의 인기는 그야말로 수직상승이었죠. 다음 앨범을 구상하는 중 그들의 모회사인 ABC가 MCA에 흡수합병되며 계약상 문제로 약 2년여를 소비한 후 1980년말 이 괴재들은 앨범 Gaucho (남아메리카 대초원의 카우보이를 지칭하는 말)를 발표했습니다.

명반 Aja의 성공에 대한 기대감 반 부담감 반으로 발표된 Gaucho는 전작처럼 당시 최고의 세션맨들로 백 밴드를 구성했고, 즉 색소폰주자 David Sanborn, Tom Scott, 당대 최고의 테크닉을 자랑하던 기타리스트 Larry Carlton, Lee Ritenour 그리고 락그룹 ToTo, 재즈그룹 Crusaders의 멤버 등 호화판 세션을 구축했습니다. 이런 연유로 세션비용과 녹음기술등 일반 원가상승요인이 발생한 것인지 단 7곡으로만 이루어진 이 앨범은 당시 LP판의 평균가격 8.98달러보다 1달러가 더 비싼 파격적인 가격으로 발매되었고 당시 음반업계의 불황에도 아랑곳없이 격조높은 그들의 7번째 앨범은 곧바로 플래티늄으로 직행하며 전미앨범차트 Top 10 안에 이르릅니다.

앨범은 전반적으로 리듬이 독특하며 사실 차가운(cool) 분위기가 주를 이룹니다. 이는 악기 편성의 특성보다는 싸늘한 감흥마저 일으키는 보칼리스트이자 기타리스트 Donald Fagen의 무거운 보칼에 영향을 받는 듯한 것입니다. 일부라도 오차를 허용치 않는 듯한 차가운 그리고 너무나 독특한 그들의 사운드는 어렵기도 하지만 듣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분위기가 분명 내재되있습니다. Tom Scott의 구성진 색소폰이 특징인 타이틀 트랙 Gaucho , 페이건의 차가운 보칼과 베커의 깔끔한 키보드사운드가 묘한 매치를 이루는 당시 인기차트 9위를 기록한 Hey Nineteen, 기타리스트 Larry Carlton의 테크닉진가가 엿보이는 또다른 히트곡 Time Out of Mind (히트차트 20위 기록), 백보칼로 참여한 Patti Austine 등 보칼하모니와의 조화가 일품인 Babylon Sister등 결코 쉽게 접근하긴 힘들지만 또한 잊혀지지않는 그들의 7곡 사운드는 여전히 비평가의 호평으로 장식되었습니다.

이 앨범발매후 사실상 해체의 수순에 들어간 그들은 1995년부터 그들에게는 별로 친숙치 않았던 공연(재결합 관련)이 실황앨범으로 편집발표된 후 2000년 상기 언급한 Two against nature를 발표하고 오늘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그들의 칼날처럼 날카롭고 빈틈을 보이지않는 깔끔한 일렉트릭 사운드, 그 물결속에 스며드는 Fagen의 싸늘한 보칼이 20년이 더 지난 지금 오히려 더욱 인간적인 매력이 이끌리는 이유는 과연 무얼까요.

1. Babylon Sisters (Becker/Fagen) – 5:50
2. Hey Nineteen (Becker/Fagen) – 5:07
3. Glamour Profession (Becker/Fagen) – 7:29
4. Gaucho (Becker/Fagen) – 5:32
5. Time Out of Mind (Becker/Fagen) – 4:13
6. My Rival (Becker/Fagen) – 4:31
7. Third World Man (Becker/Fagen) – 5:13

written by Suntae

Style Council

The Style Council.jpg
The Style Council” by http://www.chic-a-boom.com/pics/stylecouncil.jpg, Copyright : Polydor, Ltd. (UK), 1988.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The Style Council“>Fair use via Wikipedia.

결성 : 1983년
해체 : 1990년
멤버 : Mick Talbot, Paul Weller, Dee C. Lee, Steve White키타리스트이자 보컬리스트인 Paul Weller는 80년대 영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밴드였던 the Jam을 해산하였다. 그 인기가 최고조에 달했던 1982년에 그룹이 해산되었던 가장 큰 이유는 폴웰러가 그룹의 음악적 방향에 불만을 품고 있었기 때문이다. 웰러는 그의 작품에 soul, R&B, jazz 등의 요소를 집어넣기를 원했다. 이러한 음악적 방향을 달성하기 위해 그는 1983년 모드 리바이벌 밴드인 the Merton Parkas 출신의 키보드 주자인 Mick Talbot와 함께 Style Concil이라는 팀을 구성하였다. 그리고 추구하는 음악에 따라서 여러 뮤지션들이 가세하였다. 비록 음악적 뿌리는 미국의 R&B였지만 음악의 구성은 씬써싸이저와 드럼머쉰을 사용하였고 유럽적인 음악 스타일로 여과되었다. 좌익적 성향을 가지고 있던 폴의 가사는 인종주의, 마가렛 대처, 성차별주의 등에 대한 비판을 담고 있었다.

디스코그래피
1983 Introducing the Style Council
1984 My Ever Changing Moods
1984 Cafe Bleu
1985 Internationalists
1985 Our Favourite Shop
1986 Home & Abroad [live]
1987 Cost of Loving
1988 Confessions of a Pop Group

링크
참고싸이트
The Jam, The Style Council and Paul Weller
Fan Site

Shakatak

영국 째즈-훵크(jazz-funk) 밴드 Shakatak은 1980년 런던에서 결성되었다. 원래 키보드주자 Bill Sharpe와 Nigel Wright, 기타리스트 Keith Winter, 베이시스트 Steve Underwood, 그리고 Roger Odell로 구성된 이 그룹은 데뷔 싱글 Steppin으로 언더그라운드에서 인기를 얻었다. 이듬해 이들의 싱글 Livin은 영국 챠트 탑50에 올랐고 데뷔앨범 Drivin’ Hard 역시 좋은 평가를 얻었다. 1982년 발표된 Nightbirds(베이시스트가 Underwood에서 George Anderson으로 교체됨)에서는 Easier Said Than Done이 탑20에 올랐다. Nightbirds에서는 이후 그들의 다섯 번째 앨범에서 리드보컬리스트로 전면에 나선 Jil Saward도 참여하였다. 1984년 Down on the Street에서는 Watching You가 히트하는 등 일련의 작품들에서 수준급 싱글들이 선보여졌다.

1985년 라이브 공연에 이어 스튜디오 작업에 들어간 그들은 일련의 연주곡으로 채워진 Day By Day를 선보였는데 이 작품은 Shakatak이 유독 인기가 높았더 일본에서만 발매되었다. 반면 Mr. Manic and Sister Cool과 Somethig Special로 인기를 얻은 Maic and Cool은 전세계에 선보였다. 1992년 Open You Eyes가 빌보드 컨템포러리 챠트에 진입한 뒤 1993년 밴드는 남아프리카 공연에 나섰고 반면 뒤이은 Full Circle에서는 힙합 비트를 선보이는 등 다양한 음악적 향연을 이어나갔다.

디스코그래피
1981 DRIVIN’ HARD Polydor
1982 Nightbirds Polydor
1983 Invitations Polydor
1983 Out of This World One Way
1984 Down on the Street One Way
1987 Driving Hard Polydor
1989 Manic and Cool PolyGram
1990 Perfect Smile Verve
1991 Open Your Eyes Verve
1992 Night Moves Alex
1993 On the Street Alex
1994 Shakatak Live! One Way
1995 Full Circle ZYX
1998 Live at Ronnie Scott’s Indigo
1998 Shinin On Instinct
1998 Christmas Album Import
1999 Magic Instinct
1999 Coolest Cuts Polygram
2000 Remix Best Album Polygram
2000 Christmas Dreams PolyGram

링크
Official Site
Unofficial Fan Site

Sade

Sade in boston.jpg
Sade in boston“. Licensed under CC BY 3.0 via Wikimedia Commons.

나이지리아 국적의 아버지와 영국 국적의 어머니 사이에서 난 Sade Adu(본명 Helen Folesade Adu)는 유아시절 그녀의 어머니와 함께 나이지리아에서 런던으로 옮겼다. 비주얼아트를 공부했던 그녀의 열정은 패션디자인보다는 음악에 집중되어 있었다. 80년대에 그녀는 째즈그룹 Pride에서 음악경력을 시작했다. 80년대 중반 Stuart Matthewman, Andrew Hale, Paul S Denman, Sade Adu로 구성된 Pride는 이름을 Sade로 바꿔버렸다.

1984년 Sade의 첫싱글 Your Love Is King은 유럽과 북미에서 호평을 받았다. 1985년 내놓은 데뷔앨범 Diamond Life 역시 좋은 평가를 받았는데 전체적인 음악풍은 쏘울풀하면서도 째즈에 영감을 받은 스타일로 대부분의 곡이 Sade와 그녀의 밴드멤버들이 작곡한 것이다. 이 앨범은 상업적으로도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앨범에 수록된 Smooth Operator는 국제적인 히트를 기록하였고 그 해 Grammys 어워드에서는 그룹이 Best New Artist에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다.

Sade는 이어 후속앨범 Promise를 내놓았고 싱글 The Sweetest Taboo가 인기를 누렸다. 이러한 여세를 몰아 그룹은 Style Council, Ray Davies, Jerry Dammers, 그리고 David Bowie 등이 참여한 영화 Absolute Beginners의 싸운드트랙에 참여하기도 했다. 1992년 그들은 Love Deluxe를 발표하였다.

디스코그래피
1984 Diamond Life [Epic]
1985 Promise [Epic]
1988 Stronger Than Pride [Epic]
1992 Love Deluxe [Epic]
2000 Lovers Rock [Epic]

링크
Fan Page

Honeydrippers, The

The Honeydrippers - The Honeydrippers, Volume One.jpg
The Honeydrippers – The Honeydrippers, Volume One”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Es Paranza/Atlantic Records /..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The Honeydrippers: Volume One“>Fair use via Wikipedia.

The Honeydrippers는 Led Zeppelin의 싱어였던 Robert Plant가 주축이 되어 구성된 프로젝트 밴드로 그들이 어릴때 들었던 노래들을 커버해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들이 발매한 앨범은 EP Volume One이 유일하다. 그러나 Sea Of Love는 챠트에 오르는 좋은 반응을 거두었다. 그들은 이외에도 Ray Charles, Phil Specter 등 R&B와 라카빌리의 거장들의 작품을 리메이크하였다.

디스코그래피
Volume One 1984

링크
관련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