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Gang Of Four

Songs of the Free

Gofsotf.jpg
Gofsotf”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Warner Bros...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Songs of the Free“>Fair use via Wikipedia.

Songs of the Free는 포스트펑크 운동을 주도한 것으로 인정받는 영국 리즈(Leeds) 출신의 밴드 Gang of Four1의 세 번째 스튜디오 앨범이다. 1982년 발매된 이 앨범의 곡은 그룹의 핵심 멤버인 기타리스트 Andy Gill과 싱어 Jon King이 만들었고 프로듀스에는 이들 이외에 Mike Howlett이 가세했다. 앨범에서는 Jon King의 강렬한 샤우트 창법이 인상적인 “I Love a Man in a Uniform“이 같은 해 싱글로 발매되어 인기를 끌었다. 이 곡은 영국 싱글 차트에서는 65위, 빌보드 클럽플레이 싱글스에서는 27위에 올랐다. 이 곡은 Call Me Up과 함께 앨범에서 가장 두드러진 곡이다. 앨범은 빌보드 팝앨범스 차트에 175위까지 올랐다. Infinite Zero Archive/American Recordings 레이블이 1996년 이 앨범을 2개의 보너스 트랙과 함께 CD로 발매했다. 이 앨범은 순서가 약간 바뀌었고2 “I Love a Man in a Uniform”을 “I Love a Man in Uniform”이라고 잘못 표기했다. EMI는 2008년 CD를 재발매했는데 원래 앨범의 순서를 지켰고 보너스 트랙은 뺐다. 피치포크 미디어는 이 앨범은 1980년대 가장 위대한 앨범 중 99위에 선정했다.

Side one
1.”Call Me Up” – 3:35
2.”I Love a Man in a Uniform” – 4:06
3.”Muscle for Brains” – 3:17
4.”It Is Not Enough” – 3:27
5.”Life! It’s a Shame” – 5:06
Side two
1.”I Will Be a Good Boy” – 3:52
2.”The History of the World” – 4:40
3.”We Live as We Dream, Alone” – 3:37
4.”Of the Instant” – 4:58
1996 bonus tracks
1.”The World at Fault” – 3:38
2.”I Love a Man in a Uniform (dub)” – 4:48

  1. 밴드의 이름은 잘 알려진 중국의 四人幇에서 따왔다.
  2. “Muscle for Brains”와 “We Live as We Dream, Alone”의 순서를 바꾸었다

앤디 질과 마이클 허친스

마이클 허친스는 호주 출신의 인기 밴드 인엑시스의 보컬리스트이자 프론트맨이었고 97년 자살, 혹은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했다. 95년부터 그는 솔로 앨범을 준비 중이었는데 이 앨범의 프로듀스, 공동 작곡, 연주를 갱 오브 포의 앤디 질이 맡았다. 아래의 글은 그에 관한 내용은 담은 짧은 글이다.

원문은 이곳에서 볼 수 있다. http://www.gangoffour.co.uk/gillmusic/Producer_Hutchence.htm

앤디와 마이클은 1995년에 처음 만났다. 하지만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서로에 대해 알고 있었다. 80년대, 인엑시스의 인기가 최정점이었을 때, 인엑시스는 어디에서나 그들의 음악을 들을 수 있고, 누구나 그들의 음악을 알고 있을 정도의 밴드였다. 갱 오브 포는 평단의 찬사를 받았으나, 상업적 성공과는 거리가 멀었다. 광적인 추종자들을 얻긴 했지만 말이다. 그리고 그 추종자 중에는 동료 음악인들도 포함되어있다. 마이클도 그들 중 하나였고 갱 오브 포에게서 큰 영향을 받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갱 오브 포의 곡 “Anthrax”는 마이클 허친스가 주연을 맡았던 80년대 영화 “Dogs in Space”의 사운드트랙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두 사람은 마이클이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내던 무렵에야 조우하게 되었다. 마이클과 폴라 예이츠의 관계가 막 미디어에 의해 드러난 때였고, 그는 언론의 집중포화를 맞고 충격을 받은 상태였다. 이는 오히려 마이클로 하여금 스스로의 창조적 역량을 발휘하고자 하게끔 만들었다. 그는 이미 여러 뮤지션들과 솔로 활동을 해 온 터였다, 가장 가까운 예로는Bomb The Bass의 팀 시메넌 같은 이들과. 하지만 그는 좀더 날카롭고 거친 사운드를 원했다. 어느 날 그는 앤디에게 전화를 걸었고 자신의 솔로 앨범에 기타를 연주해 줄 수 있느냐고 했다. 앤디는 그러겠다고 대답했다. 몇 분 뒤, 마이클은 다시 전화를 걸어, 사실은 그와 곡을 같이 쓰고 싶었노라고 말했다.

앤디는 프랑스 남부에 있는 마이클의 집으로 갔고, 함께 작업하였다. 그 결과물은 마이클의 첫 셀프 타이틀 솔로 앨범이 되었다. 그리고 그들은 좋은 친구가 되었다. 앤디는 마이클의 외동딸, 타이거의 대부이고 여전히 친구의 죽음에 대해 슬퍼하고 있다.

그는 대단한 음악가였고, 공연에도 뛰어난 재능이 있었으며, 또한 훌륭한 가수였습니다.” 앤디가 말했다. “안타까운 것은 그가 불안감을 안고 살았다는 것과 사람들이 그가 얼마나 재능 있는 사람이었는지 깨달을 기회를 영영 잃어버렸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역설적이게도 그것이 그가 정말 좋은 사람이었다는 사실을 반증해요. 그 정도로 유명세를 얻고 나면 보통은 괴물이 되어버리지요. 하지만 마이클은 항상 솔직했고, 쉽게 상처 받는 사람이었어요.

“마이클이 죽은 그날 밤, 정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알 수 없어요.앤디가 말을 이었다. “사고일 수도 있고, 혹은 순간적으로 화가 났거나 절박했던가 아니면 두 감정을 모두 느꼈던 것일 수도 있죠. 하지만 그는 전방위적인 공격을 받았고 자신이 사랑했던 가족을 다시는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확실히 알고 있는 사실이죠”

“말도 안 되는 헛소리를 귀 담아 듣지 않으렵니다. 그는 유쾌하고, 멋진 사람이자 좋은 친구였습니다.

마이라 영 1999

Gang Of Four 공연 후기

올해로 Gang Of Four의 기념비적 앨범 Entertainment!가 발매된지 30년이 되었다. 갱 오브 포는 이를 기념하여 몇회의 영국 순회 공연을 벌였는데 그중 런던 공연에 다녀왔다.

공연장은 The Forum으로 켄티시 타운에 있다. 이곳은 과거에는 타운 앤 컨트리 클럽이란 이름으로 유명했는데 현재는 이름이 바뀌었다. HMV한테 먹혀서 그런 건지 아니면 그 이전에 바뀐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2000명 가량을 수용할 수 있는 곳으로 네임드 뮤지션들이 선호하는 유형의 공연장이다.

문은 7시쯤 열렸고 갱 오브 포의 공연은 9시가 넘어서 시작되었다. 조명이 꺼지고 기타리스트인 앤디 질과 프론트맨인 존 킹이 차례로 등장했다. 오리지널 멤버는 둘 뿐이었다. 하지만 어차피 핵심멤버가 그 둘이니 별 문제는 되지 않았다. 존 킹은 키가 겅중하고 크고, 비쩍 마른, 조금 무서운 얼굴을 한 사람이었고, 앤디 질은 상대적으로 평범한 얼굴이었다.

50줄에 접어든 아저씨들이었지만 에너지만은 엄청났다. 무대에는 3개의 마이크스탠드가 설치되어 있었는데, 존과 앤디가 그 사이를 활보하며 노래를 불렀다. 앤디의 포지션은 기타지만 갱 오브 포의 곡 중에는 코러스가 두드러지는 곡이 많고, 존과 앤디가 주거니 받거니 노래하는 곡도 많기 때문에 앤디도 노래를 많이 불렀다.

엔터테인먼트! 앨범의 30주년 기념 공연 답게 엔터테인먼트!의 수록곡을 많이 불렀다. 30년 전 노래를 부르다 보니, 멤버들 마음도 30년 전으로 돌아갔는지, 존 킹은 상당히 격한 (?) 춤사위를 보여주기도 했고, 앤디 질은 기타 연주 중에 현란한 스텝을 보여주기도 했다. 중간엔 존 킹이 노래를 하며 몽둥이로 전자렌지를 부수는 퍼포먼스도 보여줬는데, 아직까지도 이것의 의미를 모르겠다. 심지어 전자렌지는 작동 중인 것이었다. 나는 맨 앞 줄에 서 있었는데, 저거 저러다 터지는 거 아닌가 노심초사하며 그의 퍼포먼스를 지켜보았다. 퍼포먼스는 존 킹이 박살난 전자렌지를 무대와 관객 사이의 빈 공간에 집어던지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다.

개인적인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밴드가 I Parade Myself와 Anthrax를 부를 때였다. I Parade Myself는 그다지 유명한 곡이 아니라 관객의 반응이 시큰둥해서 조금 속이 상했다. 반대로 Anthrax는 앤디의 기타 인트로가 시작되자마자 관객들이 신나서 날뛰기 시작했다. 리듬섹션이 울려퍼질 무렵에서 거의 정신을 놔 버린 것 같다. 이 곡을 듣게될 거란 걸 알았음에도 막상 라이브로 들으니까 더 신이났다. 정말 멋진 곡이다.

Not Great Men이나 At Home He’s A Tourist, I Love A Man In A Uniform, To Hell With Poverty! 같이 유명한 곡을 연주할 때는 관객들이 열광적으로 떼창을 했는데, 싱어롱용 팝송이 아님에도 관객들을 이렇게 만들 수 있다는 게 흥미로웠다. 갱 오브 포가 혁신적인 포스트 펑크 밴드로 유명하긴 하지만, 카탈로그의 면면을 살펴보면 캐치하고 댄서블한 곡이 많다. 이건 당시 포스트 펑크 씬의 전반적 분위기이기도 했는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포스트 펑크란 장르가 이렇게 까지 오래동안 사람들에게 회자되는 게 이 때문인 것 같다. 단지 실험적이기만 했다면 이렇게 오랜 기간 사랑받기 힘들었을 것이다.

메인세트의 마지막 곡으로 데뷔 싱글인 Damaged Goods를 연주했는데 이때 관객의 반응이 가장 뜨거웠다. 첫번째 절부터 마지막 백킹 보컬까지 정말 한 소절도 놓치지 않고 따라불렀다. 그동안 가장 유명한 갱 오브 포의 곡이 무엇일지 궁금했는데, 그 궁금증이 단번에 해결되었다.

솔직히 그렇게 기대를 안 했던 공연이었는데, 공연을 보고나서는 마음이 180도 바뀌었다. 왕년의 스타들이 왕년의 히트곡 부르면서 옛날 생각하는 공연일 줄 알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았다. 30년된 곡들이 정말 신선하게 들렸고, 존 킹은 열과 성을 다해 노래를 불렀으며, 앤디 질의 카랑카랑한 기타는 여전히 날이 서 있었다. 잠시나마 편견을 가졌던 게 미안할 정도로 공연은 멋졌다. 한동안 별 관심을 두지 않았던 갱 오브 포였는데, 공연을 본 덕분에 다시 팬심에 불이 붙었다. 한동안은 이 공연을 추억하며 즐겁게 지낼 수 있을 것 같다.

세트리스트:

Return The Gift
Not Great Men
Ether
We Live As We Dream, Alone
I Parade Myself
What We All Want
?
Anthrax
He’d Send In The Army
At Home He’s A Tourist
Hero
Glass
Natural’s Not In It
Damaged Goods
5:45
I Love A Man In A Uniform
Paralysed
I Found That Essence Rare
To Hell With Poverty!

Gang of Four / Entertainment!

“… 내가 처음 Entertainment!를 들었던 때가 기억난다. 면도날로 자른듯한 리듬을 들으며, 비만혐오증에 걸린 흰색 돼지 앨범커버 – 인디안과 악수를 하고 있는 백인의 모습을 비하해서 표현한듯 함 – 를 보면서, 격렬하게 춤을 췄다. 그 앨범은 Rock Music을 바라보는 나의 방식을 완전히 뒤바꿔 놓았고 난 베이스플레이어로의 여정에 올랐다. … ” [Red Hot Chili Peppers의 Flea]

“Entertainment!는 내 인생을 뒤바꿔놓았다. Kurt Cobain에게도 역시 마찬가지였다. Gang of Four가 Seattle에 왔을때 난 그들을 보기 위해 Idaho의 Boise에서 하루종일 차를 몰아 달려왔다. 사람들로 꽉 차있었다. 사람들은 뭔가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었는데 바로 강렬한 원초적 힘(Pure Energy)에 관한 것이었다. … ” [TAD의 Tade Doyle]

“Entertainment!는 이전의 모든 것들을 갈갈이 찢어놓았다. 난 그들로부터 많은 것을 훔쳤다. …” [R.E.M의 Micael Stipe]

이와 같은 여러 아티스트들의 고해성사에서도 짐작할 수 있듯이 Entertainment!는 많은 장르와 수많은 밴드들에게 긍정적으로든 또는 그렇지 않은 방향이든 심대한 영향을 미친 앨범이다. 오락(Entertainment)이라는 실로 많은 의미가 함축되어있는 제목을 단 이 앨범은 Gang of Four의 최고걸작일뿐 아니라 음악사에 있어서도 그 영향권은 Fugazi, Rage Against Machine과 같은 익히 짐작할 수 있는 밴드들에서부터 Rap, Metal, Indie Rock의 많은 밴드들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했다. 이들은 이 앨범에서 환상적인 훵키 리듬, 신랄함, 강렬한 키타 플레이, 그리고 주절거리는듯하면서 부르짖는 보컬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요소들을 답습하였다.

가사에 있어서도 이 앨범은 그 시대 많은 여타 앨범과 확연한 차이가 있었다. 밴드는 “Not Great Men”에서 혁명주의자의 역사를 선동하고 있다. “Damaged Goods” (“You said you’re cheap but you’re too much”)에서는 성(性)의 정치학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sticky)

** In 1995, Entertainment! was reissued on Warner subsidiary Infinite Zero/American, with the Yellow EP appended.

1. Ether (Gang Of Four) – 3:51
2. Natural’s Not in It (Gang Of Four) – 3:06
3. Not Great Men (Gang Of Four) – 3:05
4. Damaged Goods (Gang Of Four) – 3:27
5. Return the Gift (Gang Of Four) – 3:05
6. Guns Before Butter (Gang Of Four) – 3:47
7. I Found That Essence Rare (Gang Of Four) – 3:13
8. Glass (Gang Of Four) – 2:28
9. Contract (Gang Of Four) – 2:39
10. At Home He’s a Tourist (Gang Of Four) – 3:30
11. 5.45 (Gang Of Four) – 3:43
12. Anthrax (Gang Of Four) – 4:24
13. Outside the Trains Don’t Run on Time (Gang Of Four) – 3:27
14. He’d Send in the Army (Gang Of Four) – 3:40
15. It’s Her Factory (Gang Of Four) – 3:08
16. Armalite Rifle (Gang of Four) – 2:48

Gang Of Four

Gang Of Four는 영국 Leeds에서 1977년 결성되었다. 멤버는 Andy Gill, Jon King, Hogo Burnham으로 구성되었는데 모두 Leeds 대학의 졸업생이었다. 그리고 Dave Allen이 베이스 플레이어 모집광고를 보고 찾아와 본격적인 진용을 갖추게 되었다. 1978년 그들의 첫싱글을 내고 그들은 EMI와 계약을 맺고 1979년 Entertainment! 를 발표하였다.

이들의 두번째 싱글 At Home He’s A Tourist는 는 영국 챠트에 올랐으나 가사에서 rubbers란 단어(Condom을 지칭하는 은어로 추측됨:역자주)를 제외시키는 것을 거부해서 챠트에서 삭제되고 말았다. 그들의 음악적 자존심은 지켜졌으나 좀더 많은 가능성에서는 차단당하고 만 이들은 컬트밴드로 남게 될 운명에 처해졌다. 그리고 그들을 다시는 싱글챠트에서 볼 수 없었다.(hooray!!)

두번째 앨범 Solid Gold는 1981년에 발매되었다. 그러나 이 후 Dave Allen이 그룹을 떠나 Shriekback를 조직하였고 그 자리는 Sara Lee가 메꿨다. 세번째 앨범 Songs Of The Free가 1982년 발표되었으나 이 시점에서 그들의 날카로운 음악적 재질은 많이 무뎌져 있었다. Hugo Burnham이 이 앨범 후에 밴드를 떠났다. 네번째 앨범 Hard(1983)는 Andy Gill이 Linndrum을 직접 프로그래밍했다. 라이브에서는 Steve Goulding이 그룹이 해체한 1984년까지 드럼을 맡았다.

1990년에 그들은 Andy Gill과 Jon King, 그리고 파트타임의 연주자들로 재결성되었다. 재결성된 밴드의 첫싱글은 인디라벨인 Scarlett에서 발매된 Money Talks였다. 그리고 앨범 Mall이 1991년 폴라로이드에서 발매되었다. 싸운드는 이전 싸운드와 비교해서 보다 일렉트로닉해졌다. 나중에 그들은 그 앨범에 별로 만족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들의 음악적 성향은 펑크와 파워팝 계열로 정치적으로는 좌익적인 성향을 띄어 클래쉬와 함께 대표적인 좌익 펑크 밴드로 꼽히기도 하였다. 데뷔앨범 Entertainment!는 생기넘치는 멜로디 펑크의 고전으로 펑크락이 단순히 때리고 부시는 해프닝성 음악이라고 오해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시각교정을 위해서 꼭 한번 들어봐야 할 필청음반이다.

디스코그래피
Mall 1991
The Peel Sessions Album 1990
A Brief History Of The Twentieth Century 1990
At The Palace 1984
Hard 1983
Songs Of The Free 1982
Solid Gold 1981
Entertainment! 1979

링크
Rolling Stone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