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Duran Duran

싱스트리트(Sing Street)

Sing Street poster.jpeg
By Source, Fair use, https://en.wikipedia.org/w/index.php?curid=49194624

개봉한지 꽤 된 싱스트리트(Sing Street)를 오늘에서야 아트하우스모모에서 봤다. 영화를 보기 전에 이 영화에 대한 정보는 두 가지밖에 없었다. 우리나라에서 꽤 인기를 얻은 음악영화 원스(Once)의 감독이 만든 작품이라는 점과 Duran Duran 등 80년대 음악이 많이 쓰이는 80년대 배경의 영화라는 점.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재미있게 봤다. 빤한 전개에 빤한 결론이지만, 지루했던 친구들과의 설악산 여행을 비디오로 찍어 막상 다시 보면 재미있는 것처럼 그러한 느낌으로 재미를 찾을 수 있는 영화였다.

영화는 여러모로 Alan Parker 감독의 1991년작인 또 다른 음악 영화 The Commitments와 비교된다. 80년대 더블린을 배경으로 했다는 시간과 장소의 유사성, 밴드 멤버를 하나씩 모아가며 벌어지는 에피소드가 주가 된다는 점, 주인공의 아버지가 실업자인1 노동계급 집안이라는 점, 그리고 밴드가 공연 치안을 위해 바디가드로 쓰는 배우의 생김새와 옷차림이 비슷했다는 깨알 같은 공통점 등이 눈에 띄었다.2 하지만 두 영화 사이에는 화해할 수 없는(!) 결정적 차이가 있긴 하다.

그 결정적 차이는 음악적 취향이다. The Commitments에서는 Depeche Mode의 음악을 “아트스쿨 뮤직”이라며 혐오하며 The Commitments 이전의 밴드였던 And And And의 키보드를 싱어와 함께 폐기처분하고 쏘울(Soul) 장르에 근거한 “더블린 쏘울”을 추구했다. 반면, 싱스트리트의 밴드 Sing Street는 Duran Duran3 뉴로맨틱 계열의 음악을 적극 수용하고 흑인 소년을 키보드 주자로 기용한다. 1972년생이라는 감독이 자랐던 시절의 음악적 배경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거리에서 본 한 아름다운 소녀를 유혹하기 위해 밴드를 급조하는 주인공 코너의 음악적 취향은 당시 유행하던 뮤지션들의 패턴을 따라간다. 코너는 크게 보아 음악 팬인 형이 추천해준 순서에 따라 Duran Duran, The Cure, Spandau Ballet, Hall & Oates의 음악 풍과 패션을 추종하고 나머지 밴드멤버들은 이를 추종한다.(개인적으로는 코너의 The Cure 시절 패션이 맘에 들었다) 그리고 그 소녀와의 애정라인도 이 과정에서 만들어진 음악과 궤를 같이 하며 발달한다.

밴드를 소재로 한 영화는 아니었지만 역시 음악이 한 청춘남녀를 묶어주었던 월플라워(The Perks of Being a Wallflower)도 생각난다. 두 영화 모두 10대 남녀의 사랑이 영화 줄거리지만, 서두에 말했던 것처럼 둘 모두를 보며 지루했던 여행 비디오를 재밌게 보는 것처럼 우리는 그 감정에 다시 애틋해지곤 한다. 월플라워에서 Air Supply의 All Out Of Love가 “빤하지만 근사한(kitsch and brilliant)”라고 한 것처럼 이런 영화의 애정라인도 비슷한 느낌을 주기 때문일 것이다.

  1. 요 아버지, 미드 The Wire에서 야심 넘치던 볼티모어 시장이셨던 분.
  2. 거기에다 주인공 코너의 어머니 역을 맡은 배우 Maria Doyle Kennedy는 The Commitments에서 주인공 지미를 짝사랑했던 백업싱어 나탈리 역을 맡았던 배우다
  3. 주인공 코너는 처음에 듀란듀란의 베이스 주자를 제임스 테일러라고 하는 등의 무식을 시전한다

수줍음 많은 소년이었던 Roger Taylor

Duran Duran의 Roger Taylor 인터뷰 中

Roger Taylor Crop at SxSW.jpg
Roger Taylor Crop at SxSW” by Earl McGehee. Licensed under CC BY 2.0 via Commons.

Q: 왜 1986년 Duran Duran을 떠났었나?
A: 나는 또한 유명세에 시달리고 있었다. 나는 정말 유명해지는 것에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 난 정말 수줍음 많은 소년이었다. 나는 천하의 겁쟁이였다.

(인터뷰 전문 보기)

Paper Gods

Duran duran paper gods album artwork.png
Duran duran paper gods album artwork” by Source (WP:NFCC#4).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Paper Gods“>Fair use via Wikipedia.

Duran Duran의 음악은 솜사탕 같고 그들의 잘 생긴 외모가 담긴 뮤직비디오는 MTV의 단골 레퍼토리였기에 80년대의 들뜨고 방정맞은 분위기를 비판하고 싶은 이들이라면 이들의 음악이나 행동거지를 먼저 까면서 본격적인 비판에 들어가곤 했었다. 시절이 흘러 Rio와 같은 초기작도 흘러간 명반으로 인정받고 있는 21세기에 들어서도 이들의 미모는 – 생각만큼은 – 사그라지지 않았고 음악적 열정은 더더욱 전성기의 열정을 유지하고 있다. 그 징표의 하나로 Duran Duran은 바로 며칠 전인 2015년 9월 11일 이들의 열네 번째 신보 Paper Gods를 전 세계에 발표하였다. 밴드의 역사를 상징하는 입술, 호랑이, 스모 선수와 같은 아이콘들이 배열된 커버가 이색적이긴 하지만 앨범 수록곡들이 과거 회귀적이지는 않은 것 같다. 역시 “Duran Duran표”임을 알려주는 고유한 특성을 담고 있긴 하지만 신세대 아티스트인 Mr Hudson과 관록의 Nile Rodgers 등이 프로듀싱에 함께 참여하여 신구(新舊)의 트렌드를 적절히 조합하였다는 느낌을 준다. 첫 싱글로 내놓은 “Pressure Off”에서는 요즘 핫한 뮤지션 Janelle Monáe가 함께 참여하여 신선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기도 하다. 개인적으로는 미드템포의 “You Kill Me with Silence”와 “The Universe Alone”이 맘에 든다. “The Universe Alone”을 듣던 중 후반부에서의 소음을 집어넣은 효과에서는 마치 이륙한 우주선이 우주로 사라지는 듯한 느낌을 받으며 영화 “Gravity”가 떠오르기도 했다. 아이튠즈에서도 음원을 구입할 수 있지만 HDTracks와 같은 고음질 음원 판매 사이트에서도 이 앨범의 디럭스 버전을 적정한 가격에 구입할 수도 있다. 디럭스 버전의 곡들이 본 앨범 수록곡보다 더 과거의 DD 음악을 연상시키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디럭스 버전을 구입할 것을 추천한다.

BBC 칼럼에 소개된 Rio 앨범 커버

DuranRio.jpg
DuranRio” by Source.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Rio (album)“>Fair use via Wikipedia.

80년대에 일종의 매끄러운 외양과 음악이 등장했는데 이는 한 밴드로 요약될 수 있다. Duran Duran. 새로운 문화 스타일이 부각됐다. 비주얼은 음악만큼이나 중요해졌다. 밴드는 비디오와 MTV의 방송에 의존했다. Duran Duran의 Rio 앨범 커버는 소니 워크맨과 어깨의 패드라는 집단적인 문화적 기억 속에서 80년대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되었다. 디자이너 Patrick Nagel의 육감적인 여성의 일러스트레이션은 Malcolm Garrett의 트렌디하고 스타일리쉬한 그래픽과 결합하여 식별가능하게는 80년대이고 이미지에 집착하는 세대에 잘 어울리는 외양을 창조하게 되었다.[Cool, quirky and collectible: 12 extraordinary album covers 中에서]

Rio 앨범 중 Save A Prayer 뮤비 보기

Duran Duran의 새 앨범 소식


이미지 출처 : Duran Duran 트위터 캡춰 화면

그간 Duran Duran과의 가장 유명한 몇 개의 공동작업 이후, Nile Rodgers가 이 80년대 팝그룹과 다시 스튜디오로 돌아왔다. 밴드의 새 앨범은 잠정적으로 2015년 봄으로 예정되어 있다. Duran Duran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이 Chick 출신의 기타리스트이자 영국 DJ인 Rodgers를 새로운 음반의 “프로듀서”로 자리매김하면서 Mark Ronson과 함께 스튜디오에서 밴드와 함께 사진에 등장하고 있다. 이 둘은 이전의 뉴로맨틱스와 함께 한 적이 있다. Mark Ronson은 Duran Duran의 2010년 앨범 All You Need Is Now를 공동으로 프로듀스하였다. Rodgers는 그들의 The Wild Boys와 Notorious 앨범을 공동으로 프로듀스하였다. 그는 또한 그들의 넘버 1 히트곡인 The Reflex를 리믹스했고 2004년의 Astronaut의 트랙들을 공동으로 프로듀스했다. 그룹의 열네 번째 앨범에서 가장 놀라운 콜레보레이터는 아마도 Red Hot Chili Peppers의 기타리스트 John Frusciante일 것이다. “이 너무나 재능 넘치는 John Frusciante가 우리의 새 앨범을 위해 캘리포니아의 그의 집에서 참으로 멋진 작업을 수행하고 있어요.” Duran Duran은 4월에 웹사이트에 이렇게 게시했다. “그 트랙들은 인터넷을 통해 오가고 있고, 우리는 결과에 흥분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John의 작업의 엄청난 팬이고 이 앨범에 그의 마술이 보태진 것이 영광입니다.” Duran Duran은 9월 9일 뉴욕의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CBS 패션 락스 스페샬에서 복귀 라이브를 펼칠 예정이다. 그들의 마지막 앨범 All You Need Is Now는 그들의 레이블 Tapemodern을 통해 발매되었고 영국에서는 Mark Ronson의 Allido 레코드사를 통해 발매되었다. 이 앨범은 최고 11위까지 올라갔었다.

기사 출처 : 가디언

Nile Rodgers가 프로듀스한 The Wild Boys의 뮤직비디오

Skin Trade

Duran Duran Notorious.jpg
Duran Duran Notorious” by May be found at the following website: http://www.duranduran.com.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Notorious (Duran Duran album)“>Fair use via Wikipedia.

“Skin Trade” 는 Duran Duran의 Notorious 앨범에서 두 번째 싱글로 발매된 곡이다. 1987년 1월 발매된 이 싱글은 영국 싱글 차트 22위까지 올랐고 빌보드 핫100 차트에서는 39위까지 올랐다. 이 곡의 멜로디는 Simon LeBon이 가사를 완성하기 전에 만들어졌다. 노래제목은 앨범을 녹음하던 당시 John Taylor가 가지고 있던 Dylan Thomas의 책 Adventures in the Skin Trade에서 따왔다. 가사는 돈을 위해 몸을 파는 것으로 추측되는 여성에 관한 이야기다. Skin Trade가 암시하는 바가 그것이다. 이 싱글에서 밴드는 몇 가지 새로운 시도를 했다. Simon은 Prince와 같은 팔세토 창법으로 노래를 불렀고 The Borneo Horns가 연주한 관악기 섹션이 연주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다. 밴드는 이 싱글의 여러 단어를 그들이 비즈니스에 활용하였다. 그들은 자신의 출판 회사를 Skin Trade Music Ltd.라고 지었고 Notorious 앨범을 홍보하기 위한 순회공연을 가사 중에 등장하는 단어를 써서 Strange Behaviour Tour라 이름 붙였다. 또한 1987년의 리믹스 EP와 1999년의 더블 CD 의 리믹스 컬렉션도 Strange Behaviour라 칭했다.

뮤직비디오

A View To A Kill

1985년 7월 13일 Duran Duran의 “A View To A Kill”이 빌보드 핫100 차트 1위에 올라 2주간 머문다. Duran Duran과 John Barry가 만든 이 곡은 영국 버밍햄 출신의 이 밴드의 두 번째 미국 차트 정상곡이 되었다. Duran Duran은 그룹의 베이시스트 John Taylor가 한 파티에서 007의 프로듀서 Albert “Cubby” Broccoli를 만난 이후 Grace Jones가 본드걸로 출연하게 되는 열네 번째 James Bond 영화의 주제가를 맡아달라는 요청을 받게 된다. 그 우연한 만남이 양 측의 진지한 협업으로 이어진 것이다. Broccoli는 그룹에게 주제가를 같이 작곡하고 어레인지할 John Barry를 소개했다. John Barry는 영국 출신의 작곡가로 Born Free, The Ipcress File, Out Of Africa 등 수많은 영화음악을 만든 명장이었다. The Power Station 프로젝트에서 함께 일한 Chic이 Bernard Edwards가 프로듀싱에 가세하였다. 트랙은 런던에 있는 CTS 스튜디오와 메종루즈에서 녹음됐다. John Barry는 Duran Duran의 연주에 덧입힐 60인조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 녹음하는 동안 밴드 멤버 간에 불화가 있었다.(특히 Nick Rhodes와 Andy Taylor 사이에) 밴드 멤버들은 결국 자신들의 파트를 별도로 추가 녹음하였다. 1985년 5월 6일 발매된 싱글은 그 달 18일 차트에 43위로 데뷔하여 8주 후 정상을 차지한다. 결과적으로 “A View To A Kill”은 미국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한 유일한 본드 주제가가 되었다.1 싱글 차트 1위에 오른 날 Duran Duran은 필라델피아에서 Live Aid 공연에 참가하고 있었다.

뮤직비디오

  1. 이 곡 이전에 차트에 가장 높이 올라간 본드 주제가는 핫100 차트 2위까지 오른 Wings의 “Live And Let Die”와 Carly Simon의 “Nobody Does It Better”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