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공연

The Stone Roses 武道館 公演 2017.4.22

‘살면서 언젠가 한번은 보고 싶다’란 생각했던 여러 콘서트 – 토킹헤즈 등등 – 중 하나를 이번에 도쿄 무도관에서 보게 됐다. 2017년 4월 22일 있었던 The Stone Roses의 콘서트. 작년에 계획됐었던 콘서트였고 티켓까지 구입해서 우편으로 받았지만, 불의의 사고로 – 유력한 설이 드러머 Reni의 부상설 – 콘서트가 취소됐다. 거기에다 열 받았던 게 티켓을 내 돈으로 다시 일본에 반송시켜야 환불을 받을 수 있었다는 사실. 암튼 그때는 그래서 돌장미 콘서트 대신에 새질서 콘서트로 슬픔을 달래야 했다.

이번에는 ‘다시 공연이 취소되진 않겠지’라고 마음을 다잡았지만, 일본에서 공연을 할 예정이었던 Echo & The Bunnymen의 프론트맨 이언 맥컬록이 – 아마도 점증되는 한반도의 전쟁 위기에 대한 공포 때문에 – 공연을 펑크 내고 도망가는 장면이 공연에서 목격됐다는 트윗을 보고 ‘아니 이거 다시 악몽의 재연이??’라는 불안감이 엄습해왔다. 그래서 금요일 출발의 일정에도 혹시 결항에 대비해 금요일 공연이 아닌 토요일 공연 티켓을 – 이틀간의 공연이었다 – 구매하는 등 만전을 기했다.

공연장은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공연장의 하나인 부도칸(武道館). 건물 이름대로 무도대회가 자주 열리는 곳인지라 벽보에도 각종 무도대회의 포스터가 많이 걸려있었지만 – 그리고 무대 상단에는 일장기가 – , 뮤직러버에겐 역시 음악공연으로 유명한 장소일 뿐이었다. 4시 입장인데 3시쯤 도착했을 때에도 이미 많은 팬들이 몰려들어 기념품을 구입하고 공연을 알리는 플래카드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었다. 단 두 장의 정규앨범을 낸 80년대 밴드가 이 정도의 관중동원력이 있다는 것, 역시 아이콘은 아이콘이었다.

다섯 시로 예정된 공연은 다섯 시 십오 분쯤 시작됐다. 이러저러한 구차한 멘트 없이 바로 I Wanna Be Adored로 시작된 공연은 중간 중간의 짧은 일어를 섞은 Ian의 감사인사를 제외하고는 한 시간 반 가량을 – 멤버 소개도 없이 앵콜도 없이 – 1집 위주에 2집의 수록곡을 간간히 섞어 성실하게 공연해주었다. John Squire는 팬들의 “존~조~온~”의 애절함 부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묵묵하게 신발만 보며 연주해서 – 딱 한번 엄지를 척 들어줬다 – 슈게이징의 원로다운 무대매너를 보여주었다.

뭐 팬들의 입장에서야 노래를 엑기스로 불러주는 만큼 더 좋은 선물이 어디 있겠는가? – 그런데 거기에다 Ian은 공연 초반 흔들던 막대 탬버린을 앞좌석에 던져주더니 이후로도 한 대여섯 개는 더 던져주고 Reni는 공연 후 드럼스틱과 입었던 조끼를 던져주는 왕대박 선물을 – 암튼, 이십대로 보이는 이들부터 오십대 이후로 보이는 이들까지 세대를 초월해서 돌장미의 노래에 환호한 공연이었고, Made of Stone에서는 일본 공연에서는 흔치 않았을 것 같은 떼창 장면까지 연출하였다.

여담으로 내 왼쪽에 서있던 – 좌석제였으나 공연 시작하자마자 모두 일어나 자리에 앉질 알았다 – 이십대 초반으로 보이는 날카로운 인상의 청년은 좀 크리피했는데 모두들 춤을 추며 공연을 즐기는 와중에 묵묵히 서 있다가 돌장미 2집 수록곡을 연주할 때만 아이폰을 들어 비디오를 찍곤 했는데 그마저도 살짝 보니까 John만 줌인하여 찍고 있었다. 오다쿠는 장르도 매우 스페시픽하다곤 하는데 그의 장르는 아마도 돌장미 2집의 John 의 기타 연주가 아니었을까 하는 짐작을 해본다.

셋리스트 보기


드디어 왔다


기념촬영하는 팬들


돌장미 등장


공연


Ian 의 막춤


John? Jesus?

올해의 공연

성 토마스 합창단 마태수난곡

올해 3월 16일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공연이었다. 요한 세바스찬 바흐가 작곡한 위대한 작품 마태수난곡 전곡을 바흐가 실제로 재직했던 8백여 년 전통의 성 토마스 합창단이 부른 공연이다. 성경의 마태복음 26장과 27장을 기본 텍스트로 한 극적(劇的) 음악으로 공연시간이 3시간에 달하는지라 청중으로서도 상당한 인내심을 요하는 공연이었지만 미리 음반으로 예습을 하고 간 터라 생각보다 지루하지는 않았다. 더불어 초심자이긴 하지만 그 시대 사람들이 – 특히 바흐가 – 지니고 있는 그 신앙심에 대한 이해도가 조금은 더 높아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숭고한 감정이 느껴지는 공연이었다.

New Order 도쿄 공연

올해 5월 28일 도쿄에서 열린 New Order 단독 공연이었다. 2012년 섬머소닉에서 만난 이후 4년 만에 다시 보는 뉴오더의 모습이었다. 일본은 확실히 우리나라보다는 뉴오더의 팬 층이 두꺼운지라 이틀 간의 공연에도 적잖은 관중이 모여들었고, 밴드는 신보인 Music Complete를 공연목록에 상당수 집어넣었기 때문에 섬머소닉의 공연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와 열기로 채워졌다. 스탠딩공연장에서 계속 되는 해드뱅잉 등으로 체력이 상당히 고갈되었던 공연이었지만, 그만큼이나 락 공연의 광기를 더욱 몸으로 느낀 공연이기도 했다. 그들의 신보와 공연을 다시 한 번 접할 그날이 오기를 기원해본다.

New Order 東京 공연 後記

Don Giovanni

오페라에 대해서는 문외한에 가깝지만 직접 육안으로 보고 싶은 공연을 꼽으라고 한다면 바로 모차르트의 돈지오반니였다. 뉴욕에 가는 김에 메트오페라의 공연일정을 검색해보니 이 작품이 10월 12일 공연일정에 있어 주저 없이 선택하였다. 뉴욕이 오페라의 본고장이라 말할 수는 없겠지만 어쨌든 상당한 완성도를 기대할만한 지역이었고, 공연은 다행스럽게도 가수들의 압도적인 가창력이나 화려한 무대장치 등에서 대만족이었다. 특히 극의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비련의 여인 돈나 안나 역의 배우의 가창력은 실황으로 접하지 않으면 느낄 수 없는 감동을 주어서 더욱 더 만족감이 높았던 공연이었다.

Steely Dan Concerts

사실 무리를 해서 뉴욕을 간 이유가 이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서였다. 아내와 나 둘 다 좋아하는 째즈-락 밴드지만 오랜 기간 공연을 갖지 않다가 미국 동부 순회공연에 돌입했다는 사실을 알고 겁 없이 뉴욕행 티켓을 질렀던 것이다. 당일 공연장에 가보니 동양인으로 보이는 이들은 우리 부부뿐이고 절대 다수가 백인이었을 정도로 이들의 음악은 독특한 지형을 형성하고 있었고, 해외 공연장으로 직접 찾아가기 전에는 그들의 내한공연 따위는 볼 수 없었을 것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하였다. 공연에 대해서는 더 이상 설명할 필요가 없이 완벽한 하모니의 세션을 갖춘 공연이었다. 다시 이들을 볼 수 있을지?

너무 흥겹게 공연을 감상하던 어느 관객

Squeeze / The English Beat 합동 공연

이들의 공연도 뉴욕행의 시간 때우기로 선택한 것이었다. 결과적으로는 내 생애 가장 신나는 공연 순위 탑을 차지했다. 둘 다 좋아하는 밴드지만 두 밴드 모두 주로 80년대를 주요한 시기로 활동하였기에 그리 큰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현장에서의 감동은 달랐다. 나이 대를 가리지 않고 모두들 노래를 따라 부르고, 리듬에 맞춰 춤을 추며, 맥주를 마셔대는 모습, 공연수준의 높낮이를 가리지 않고 – 물론 공연은 수준급이었다. – 몸으로 음악을 느낄 수 있는 감동의 도가니였다. 이들의 공연을 보면서 다시 한 번 전성기가 지났어도 흥겹게 순회공연을 다닐 수 있는 팬 층과 시장이 있는 그들의 대중문화가 부러웠다.

Squeeze 공연 後記

Squeeze 공연 後記

Squeeze의 공연을 감상하기 위한 길은 멀고도 험했다.. 우선 서울에서 뉴욕으로 날아가야 했다. 그래서 나는 10월 8일 아내와 함께 뉴욕으로 날아갔다. 그리고 공연일인 2016년 10월 13일에 뉴욕에서 다시 공연장이 소재한 뉴저지州의 뉴웍(Newark)까지 가야했다. 그런데 나름 꼼꼼하게 여행계획을 짜긴 했지만 교통편은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는 구글만 믿고 세밀히 짜지 않았고 이로 인해 하마터면 공연을 보지 못할 뻔했다. 하지만 뉴웍으로 가는 기차가 출발하는 펜스테이션(Pennsylvania Station)에서 기적처럼 만난 한국계의 민박주인 등 몇몇의 도움으로 간신히 공연장인 New Jersey Performing Arts Center에 시간에 맞춰 도착할 수 있었다.

공연시작 시간인 7시 반이 약간 지난 후 들어선 공연장에선 이미 신나는 오프닝 공연이 진행되고 있었다. 스카풍의 캐치하고 댄서블한 노래가 연주되고 있었는데 그 포스가 장난이 아니었다. 레게 머리를 땋은 몸매 좋은 흑인 보컬이 곡을 주도하고 있었고 놀랍게도 두 명의 건반주자는 동양인이었다(아마도 중국계인 듯). 그런데 노래를 계속 듣다보니 조금 이상한 점이 있었다. 연주하는 곡은 귀에도 너무나 익숙한 General Public의 Tenderness. 알고 보니 이들은 Squeeze와 조인트로 공연하기로 한 The English Beat였던 것이다. 제 시간에 공연장에 도착하느라 경황이 없었고 Squeeze 공연만 생각하고 있던 지라 미처 그 사실을 인식하지 못한 것이다.

오프닝밴드가 이미 갑

A photo posted by @nuordr on


Dave Wakeling과 Ranking Roger가 주축이 되어 활동했던 이 스카/뉴웨이브 밴드는 내게는 특히 Dave Wakeling의 독특한 음색으로 인상 깊은 밴드였는데, 이날 Mirror in the Bathroom, Save It for Later 등 그들의 히트곡들을 여과 없이 경쾌한 사운드로 팬들에게 들려줬다. 자세한 멤버 구성은 모르겠지만 앞서 언급했던 흑인 보컬은 Ranking Roger라기에는 무척 젊은 모습으로 아마 그의 아들이 아닐까 하고 짐작만 할 뿐이다. 앞서 언급한 두 건반주자의 신나는 퍼포먼스와 무대 앞에서 스마트폰으로 비디오를 찍던 팬의 스마트폰을 뺏어 자기가 직접 비디오를 찍어주던 보컬의 행동에 이르기까지 가식 없는 흥겨움이 가득한 공연이었다.

The English Beat의 공연이 끝난 후 잠시 가진 휴식시간에 공연을 즐기느라 뜨거워진 몸을 식히기 위해 맥주를 한잔 하고 이제 Squeeze의 공연을 즐기기 위한 충전 완료. 공연이 시작되자마자 팬들은 모두 자리에 일어섰다. 어떻게 보자면 The English Beat의 곡들이 더 댄서블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었는데 막상 Squeeze의 공연이 시작되자 그렇지 않았다. Hourglass로 포문을 열자마자 모두들 자리에 일어나 춤을 추느라 바빴고 나 역시 마찬가지였다.. 간간히 신곡을 섞는 순간에 조금은 열기가 식었지만 Another Nail in My Heart, Cool for Cats, Goodbye Girl 등 예전 히트곡이 나올 때면 여지없이 떼창과 함께 집단군무가 이어졌다.

본진등장

A video posted by @nuordr on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공연 중간에 선보인 Tempted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열기를 참지 못하고 다시 맥주 한 캔을 사러 공연장 밖으로 나갔다 들어왔을 때 퍼지고 있던 Tempted의 멜로디에 모두들 하나가 되어 떼창을 부르고 있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어깨추임이 흥겨웠던 영화 Reality Bites 덕분에 팬들에게 가장 친숙한 곡이기도 하기 때문일 것 같다. 공연의 대단원을 장식한 노래는 밴드가 앵콜 곡으로 선사한 Take Me I’m Yours. 단순하면서도 캐치한 그 멜로디는 공연의 마지막 곡으로 안성맞춤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개인적으로 이렇게까지 신나게 춤을 추며 즐겼던 공연이 또 있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 공연의 대미를 장식하기에 완벽한 곡이었다.

The English Beat 공연 셋리스트
Squeeze 공연 셋리스트

New Order 東京 공연 後記

사실 당초 보려던 공연은 도쿄 부도칸에서 열릴 예정이던 스톤로지스의 공연이었다. 하지만 6월 2일로 – 그러고 보니 바로 내일 – 내정되어있던 공연이 취소되었다는 메일이 티켓 판매 사이트로부터 온 것이 2주쯤 전이다. 이메일에는 공식 취소 사유도 적혀 있지 않았는데, 밴드의 드러머인 Remi가 갈비뼈를 다쳐 당분간 휴식을 취해야 한다는 것이 유력한 공연 취소 사유였다. 실의에 빠진 나에게 천사 같은 아내가 제의한 것은 뉴오더 공연이었다.

물론 그들의 공연도 당기지 않는 것은 아니었지만 스톤로지스와 겹치는 시즌이었고 내한공연도 즐긴 터라 생각하지 않고 있던 옵션이었다. 어쨌든 그들의 공연은 당초 5월 25일과 5월 26일 연속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던 것 같다. 하지만 어떤 이유에선지 두 번째 공연이 5월 27일 금요일로 연기되었고 나는 그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하루만 휴가를 내면 되는 다소 편한 상황이 되었다. 그래서 큰 맘 먹고 공연 티켓을 지르고 도쿄로 향하기로 했다.

공연장인 신키바스튜디오코스트는 도쿄 시내에서 다소 떨어진, ‘공연이 아니라면 관광객이 이리 올 일이 있을까’하는 생각이 드는 신키바라는 휑한 지역에 있었다. 공연장 전면에는 뉴오더의 공연을 알리는 가지런한 폰트의 네온사인이 나를 반겼다. 공연장 입장 30분 전쯤에 도착한지라 사람들은 많아야 사오십 명 정도로 한가했다. 그들 중 몇몇은 다양한 뉴오더 셔츠를 입고 있어 ‘나도 저런 셔츠 하나 입었어야 하나’란 팬심도 슬슬 작동했다.

입장을 하는 과정에서 재미있는 것은 스탠딩 티켓도 각각 번호가 있어 그 번호 순서에 따라 차례차례 입장을 한다는 점이었다. 먼저 산 사람이 먼저 입장하는 시스템이니 공연장 앞쪽이 욕심나는 이라면 서둘러 티켓을 구매했을 것이었다. 난 티켓 번호가 502번이었으니 꽤 기다린 후에야 입장했다.. 공연장이 부린 한 가지 꼼수는 음료수 매장의 쿠폰을 의무적으로 구입해야 하며 이를 위해 500엔을 따로 받는다는 점이었다. 안 살 수가 없는 야메!

  • 사진에서 DJ 오른 편에 보이는 모자 쓴 것처럼 보이는 아저씨는 초로의 남성이었는데 뮤직컴플리트 두건에 티셔츠까지 갖춰 입으시고 신나게 춤추며 노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쿠폰으로 산 맥주를 복도에서 들이켜고 슬슬 공연장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크지도 작지도 않은 규모의 공연장에선 벌써 몇몇이 오프닝 공연을 맡은 DJ가 믹싱하는 연주음악에 맞춰 춤을 즐기고 있었다.. 나이 지긋해 보이는 한 남성분은 두건에서부터 셔츠까지 이번 신보의 로고를 맞춰 입고 춤을 추고 계셨다. 믹싱에 쓰인 샘플링 음악은 역시 스톤로지스, 808 State, Kon Kan과 같은 80년대 음악이었다. 그 공연이 7시 반까지 이어졌다.

7시 반에 등장한 뉴오더는 오리지널 멤버인 버나드 썸너, 스테판 모리스, 질리안 길버트 이외에 두 기타 연주주자가 함께 했다.(위키를 찾아보니 Phil Cunningham과 Tom Chapman이라고 한다) 새 앨범의 두 번째 트랙 Singularity로 시작한 공연은 주로 새 앨범의 트랙을 위주로 진행되었다. 1 신보 홍보를 위해서이니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이런 고참 밴드가 신보 수록곡만으로 공연의 열기를 유지시킬 수 있다는 점은 분명 대단한 역량이었다.

청중의 반응이 가장 뜨거웠던 곡은 당연히 Bizarre Love Triangle이었다. 그렇지만 나머지 곡들 역시 – 꽤 많은 관중이 20~30대로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 관객의 “떼창”이 지속될 만큼 뜨거운 반응으로 이어졌다. ‘일본 관객은 웬만한 공연에도 뜨뜻미지근하게 공연을 감상한다’라는 한국인의 편견이 통하지 않는 반응이었다. 몇 년 전 내한 공연과 비교했을 때에도 확실히 양국간 밴드의 인기에 대한 온도차가 다름을 알 수 있는 상황이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싱글들을 – Round & Round나 World In Motion 등 – 들을 수는 없었고 음향 상태도 썩 훌륭하다 할 수 없었지만, 어쨌든 가장 좋아하는 밴드 중 하나인 뉴오더의 공연을 다시 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흥분되는 저녁이었다. 버나드 아재가 선보인 아재개그와 아재댄쓰, 스테판 아재의 열정적인 드러밍, 질리언 아지매의 무심한 표정의 키보드 연주… 2016년 5월 말, 도쿄에서 머문 한 한국인에게 안겨준 그들의 선물이었다.


  1. 앵콜곡까지 총 18곡 중에서 3분의 1인 여섯 곡이 신보 수록곡이니 꽤 많은 편이다.

Paul Weller와 Johnny Marr가 한 무대에 서다

Paul Weller at the No Cactus Festival in Belgium.jpg
Paul Weller at the No Cactus Festival in Belgium” by Marcelo Costahttp://www.flickr.com/photos/maccosta/3711789229. Licensed under CC BY 2.0 via Wikimedia Commons.

Paul WellerJohnny Marr가 지난 3월 27일 한 무대에 서서 공연을 펼쳤다는 소식이다. 런던의 로얄알버트홀에서 열린 이 공연은 암에 걸린 청소년들을 위한 기금마련을 취지로 하는 2015 Teenage Cancer Trust shows의 일부분이었다. 새 앨범의 신곡들도 몇 곡 선보였던 Paul Weller는 Johnny Marr를 소개하면서 “X나 대단하거나 재앙이 될 것이다(This will be either be fucking great or a disaster)”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다. 함께 무대에 선 두 거장이 연주한 곡은 Junior Walker & The Allstars’‘(I’m A) Roadrunner’. Johnny Marr는 이 날 공연에서 The Smiths, Electronic, 그리고 솔로 시절의 곡들을 팬들에게 선사하였다고 한다. 보다 자세한 소식은 여기로.

Dirty Loops 내한 공연 後記

12월 첫날인 오늘 한해의 마지막달이라는 사실을 상기시키듯 서울 한복판에 짧은 폭설이 쏟아졌지만, 11월의 마지막 날인 어제 Dirty Loops의 공연이 있었던 홍대 앞에는 부슬부슬 가랑비가 내렸다. 공연장인 V홀은 홍대의 중심가 상가의 지하3층에 위치해있었다. ‘화재 등 사고가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할 수 있을까’하는 의문이 드는 장소였다(한국인 특유의 안전 불감증으로 이내 이런 불안감은 사라졌다). 공연장을 중심으로 좁고 길게 스테이지, 스탠딩, 좌석 등이 배치되어 있는 구조였다. 스탠딩 티켓은 구매 순서대로 입장을 시키겠다는 것이 당초의 약속이었으나 이런 약속이 지켜질 것이라 생각도 하지 않았고 공연장 도착도 공연시간인 6시에 겨우 30분 전인지라 이미 앞쪽은 관객들로 채워져 있었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들려오는 음악은 예열 음악은 Steely Dan. 역시 째즈-휴전 계열의 뮤지션의 공연이란 것을 감안한 것일까? 기다리는 와중에 들려오는 두 백인 청년의 대화가 인상적이었다. 마크 저커버그를 닮은 친구가 Dirty Loops를 모르는 듯한 청년에게 그들에 대해 소개를 하고 있었다. 저커버그는 밴드의 싱어가 “젊은 프레디 머큐리”라고 칭찬했다. 그러자 친구가 “프레디 머큐리가 누구냐”고 반문했고 놀란 저커버그는 “퀴이이인~~”하고 면박을 주었다. 각설하고 Tenacious D의 내한 공연 소식 등이 스크린에 몇 개 소개된 후, 공연은 거의 정확히 6시에 시작되었다. 밴드의 등장음악은 좀 생뚱맞게 80년대 액션 드라마 맥가이버의 테마 음악. 무대에는 3인조 이외에 추가적으로 신디싸이저 연주자 한 명이 더 있었다.

연주자가 무대에 올라오자마자 시작된 공연은 잠깐 동안의 멤버의 인사말과 농담들을 제외하고는 – 보컬 조나 닐슨의 소개에 의하면 어제의 서울 공연이 그들 투어의 마지막 공연이었다고 한다 – 한 시간을 조금 넘는 시간 동안 빽빽하게 이어졌다. 그들의 데뷔 앨범 Loopified를 중심으로 한 선곡에 새로운 프로젝트의 신곡도 섞여 있었다. 사운드는 베이스가 강조되는 와중에 간간히 벙벙거리는 소리가 들렸고 보컬이 간혹 묻히는 상황을 제외하고는 전체적으로 맘에 들었다. 연주와 보컬은 스튜디오 앨범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이 안정적이었다고 할 수 있을 정도였다(물론 이런 상황은 이제는 프로그래밍이라고 표현하며 정당화되는 신디싸이저 등을 활용한 사전녹음도 한몫 할 것이지만).

간간히 들려주는 각각의 멤버들의 즉흥 연주는 역시 세션맨 출신이라는 경력에 어울리게 신기에 가까운 연주들이었다. 애초에 이들의 공연을 기다리며 기대한 즉흥 연주는 Hit Me 뮤직비디오에서 6현의 베이스를 자유자재로 놀려대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던 베이스 주자 헨릭 린더의 연주였으나 – 물론 그의 현란한 베이스 연주는 아주 맘에 들었다 – 정말 맘에 들었던 즉흥 연주는 드러머 아론 멜러가드의 드럼 연주였다. 통상의 배치와 달리 무대 오른 쪽 상단에 위치한 드럼 키트를 거의 다 박살내버리겠다는 듯이 두드려대는 신명나는 드러밍에 감탄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 역시 드럼머쉰보다는 이러한 드러밍이 더욱 음악을 신명나게 하는 요소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일깨워주는 장면이었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안정적인 퍼포먼스가 이어진 것에는 당연히 보컬의 역할이 컸다. 키보드와 보컬을 맡은 조나 닐슨은 이번 서울 공연이 투어의 마지막 공연이라고 말했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의 막힘없는 놀라운 보컬 실력을 공연 내내 유지했다. 특히 머라이어 캐리의 특기로 유명한 돌고래 소리를 거의 어려움 없이 계속 뽑아낼 정도로 인상적인 성대의 소유자였다(지난 번 머라이어 캐리의 공연에 실망했던 이들이 왔으면 좋았을 것을). 한 시간 정도 공연을 하고 내려간 이들은 관중의 앵콜 연호에 크게 애태우지 않고 1분여 만에 바로 올라와 앵콜곡을 선보였다. 마지막 곡은 예상대로 그들의 최대 히트곡 Hit Me.

오늘은 당초 어제로 예정되었던 CHVRCHES의 공연이 있을 예정인 만큼 시절이 좋아져서 데뷔 앨범을 내놓은 밴드들이 실시간으로 단독 내한 공연을 가지게 되고 외국에서의 공연과 크게 다르지 않은 밴드 구성을 유지할 수 있게 된 것도 – 물론 이럴 수 있는 것은 신디싸이저의 덕택도 크지만 – 한국의 음악 구매력이 어느 정도는 해외 공급업자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봤다. 어쨌든 당초 처치스와 더티룹스와의 공연 스케줄이 겹칠 때 잠시 고민하다가 더티룹스로 선택한 이유는 그들의 라이브가 더 박력 있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고 이러한 기대를 충족시켜주었다는 점에서 그들의 공연에 별 다섯 개를 주고 싶다. 2집에서는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되는 밴드 중 하나다.


예상대로 누군가 어제 공연의 비디오를 찍어 이미 유투브에 올렸다(신인이라 그런지 비디오 촬영을 전혀 말리지 않았다).

‘Stop Making Sense’에 관한 Chris Frantz의 인터뷰

Rolling Stone이 Stop Making Sense에 관해 Chris Frantz와 인터뷰한 기사 Talking Heads on ‘Stop Making Sense’: ‘We Didn’t Want Any Bulls–t’을 번역했다(원문 보기)

Stop making sense poster original.jpg
Stop making sense poster original” by May be found at the following website: http://www.moviegoods.com/movie_poster/stop_making_sense_1984.htm. Licensed under Fair use via Wikipedia.

“우리는 엉터리를 원하지 않았어요.” Talking Heads의 드러머였던 Chris Frantz가 밴드의 영향력 있는 1984년의 콘서트 필름 Stop Making Sense에 대해 입을 열었다. “우리는 클리쉐를 원하지 않았어요. 우리는 그들이 기타 솔로를 할 때 사람들의 손가락의 클로즈업을 원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시선이 오래 머물러 있는 카메라를 원했어요. 그럼으로써 당신은 뮤지션들에 대해 조금 더 알게 될 수 있습니다.”

그룹이 추가적인 퍼커션, 키보드, 기타 등의 확대된 라인업으로 Speaking In Tongues의 순회공연을 하는 와중에 할리우드의 팬터지스(Pantages) 극장에서 가진 세 번의 쇼를 필름에 담은 것은 1983년 겨울이었다. 그 영화에서 – 후에 ‘양들의 침묵’으로 오스카를 수상한 Jonathan Demme가 감독한 – 그룹이 원하는 한가지는 당시 MTV에서의 여하한의 것들에 완전히 반대되는 다른 것이었다. 이 필름은 뮤지션의 얼굴들을 길고 오랜 클로즈업으로 구성되어 있고, 청중을 거의 보여주지 않으며, 안무를 과장하기 위해 드라마틱한 조명을 썼다. Frantz, 보컬 David Byrne, 기타/키보드 Jerry Harrison, 그리고 베이스 Tina Weymouth로 구성된 그룹은 자금의 대부분을 그들 스스로 조달했고 Stop Making Sense가 출시될 즈음 이러한 집요함은 히트로 보상받았다. 팬들은 영화가 상영되는 동안 문자 그대로 복도에서 춤을 추고 있었다.

지난 주, Stop Making Sense가 디지털로 나온 지 30주년이 되었고 또한 미국의 다양한 극장에서 재발매 되었다. 롤링스톤은 최근 여전히 그의 아내 Tina Weymouth와 Tom Tom Club이라는 이름으로 레코딩 활동을 하고 있는 드러머와 함께 하며 이 필름이 어떻게 30년이나 유지되고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았다.

당신이 Stop Making Sense를 마지막으로 봤을 때 어떤 느낌이 들었나요?

Talking Heads에 관해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모든 칭찬들? 영화는 그 모든 발언들이 사실임을 증명했다.[웃음] 우리는 그 작업에 일했던 이들이 너무나 멋지게 작업을 수행했다는 점에서 무척 행운이었다. 난 그 쇼를 보기 위해 1,000 불이라도 지불하겠다.[웃음]

어쨌든 그 영화를 위한 아이디어들이 어떻게 나왔나요?

우리는 모두 그 특별한 투어를 기록해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우리는 그 공연을 배우기 위해 약 한달 간 연습했어요. 우리가 여정에 오를 바로 그 시점에, Jonathan Demme가 그의 당시 여자친구 Sandy McLeod와 우리 공연에 와서 “우린 이 쇼의 영화를 만들고 싶어요.”라고 말했어요. 그리고 우리는 “멋진데”라고 생각했죠. Jonathan Demme는 당시 신인 감독이었죠. 그는 우리가 매우 좋아하는 Melvin and Howard라는 영화를 마쳤어요. Jonathan은 우리보다 그리 더 많이 나이먹지도 않았고 당시에 매우 핫했어요. 적어도 이론적으로는요.

Jonathan은 어떻게 장면을 구성했죠?

당시에 그는 Swing Shift라는 Goldie Hawn을 위한 영화의 작업을 하고 있었어요. 그 영화의 첫 장면을 본 후 그녀는 그녀가 등장하는 모든 씬을 완전히 다시 찍기로 결정합니다. 그래서 밴드를 쫓아다니면서 밴드 멤버들이 무엇을 하는가, 언제 카메라가 그들을 담아야 하는 가에 대해 노트를 만드는 것은 Sandy McLeod의 일이었죠. 그녀는 Jonathan이 Goldie랑 씨름을 하고 있을 동안 우리를 몇 달이나 따라다녔어요.

당시 당신들은 워너 브로스의 지원을 얻었나요?

아무도, 특히 우리 싱어 David Byrne이, 언급하지 않은 한가지는 영화 제작은 밴드가 지불했다는 사실입니다. 네. 우리는 워너 브로스에게 빚을 냈어요. 그러나 이는 우리의 로열티가 아니었어요. 그래서 우리 넷은 그 돈을 게워낸 것입니다. 우린 당시 저축도 많지 않았어요. 그래서 우리는 기본적으로 이 영화에 우리의 노후대비 저축을 쏟아 부은 것이고 우리는 기꺼이 그렇게 했고 그런 행동을 기꺼워했죠. 우리는 그 돈을 다시 찾았을 뿐 아니라 위대한 영화를 가질 수 있었기 때문이죠.
또한 넓은 개방공간 대신 시골의 작은 대학극장이나 아트하우스에서 상영한다는 것도 밴드의 결정이었어요. 그것이 실행되었을 뿐 아니라 성공적이었던 것이 한 이유죠. 영화는 아트 상영관에서 장기 상영할 수 있었어요. 청중이 계속 찾아올 거에요.

밴드가 개인적으로 나온다는 아이디어는 언제 나온 것인가요?

그것은 투어가 시작되기 전에 다 결정된 거에요. 그것은 일종의 실제 삶에서 일어나는 일의 재생이죠. 내 생각에 David이 하고 싶었던 것은 David으로 시작해서 그가 밴드에 Tina가 합류하도록 초대하고 Chris를 초대하고 Jerry를 초대하고 Steve Scales를 초대하는 등의 것이 아니었을 거에요. 그라나 그렇지는 않았죠. 실제 벌어진 상황은 Tina, David, 그리고 내가 뉴욕으로 옮긴 후 밴드를 시작하자는 생각을 갖게 된 거죠. 난 David에게 이게 좋은 아이디어라고 확신시켰어요. 난 Tina에게 밴드에 합류하라고 요청했죠. 내가 Jerry Harrison에게 밴드에 합류하라고 요청했고요. 그러니 그것 일종의 재생이에요. 그러나 그것은 영화의 내러티브로써 아주 잘 작동했어요.

드럼 루프에 맞춘 “Psycho Killer” 연주에서의 David 의 인트로에 대해 어떤 것이 기억나십니까?

David이 그 작업을 혼자 힘으로 했어요. 난 어떤 일에도 관여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누구에게도 요청하지 않았는데, 마치 “내가 이 일을 할거야”라 하는 것 같았죠. 그건 잘 됐어요.

당신이 무대에 오를 때 잠시 헤드폰을 듣던데요. Jonathan이 지시한 것인가요?

아뇨. 헤드폰으로 난 템포를 듣고 있었어요. 우리는 사흘 동안 찍고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각 노래가 같은 템포로 시작하는 것을 확인하고 싶었죠. 그래서 나는 처음에 들을 수 있는 일종의 딸깍 거리는 트랙을 고안해냈죠. 때때로 라이브를 할 때 당신은 조금 빨라질 수 있어요. 특히 펑크, 뉴웨이브 스타일에서는 말이죠. 청중은 햄머링을 좋아하고 생생한 공연을 하는 것을 좋아하죠. 그래서 우리는 너무 생생하지 않도록 확인해야만 했어요.

영화는 밴드 멤버의 얼굴을 자주 클로즈업합니다. 어떤 것이 당신이 좋아하는 장면이죠?

Tina는 영화 내내 진짜 천사 같고 위대해 보입니다. 그리고 Bernie Worrell이 무엇을 하는지 아는 이를 이상하게 흘겨보는 장면을 사랑합니다.[웃음] Bernie는 바라보기에 유쾌한 친구입니다. David은 내내 놀라웠어요.

David이 “Life During Wartime“을 부를 때 드럼 쪽으로 와서 놀랐습니까?

그가 전혀 떨어지지 않아서 놀랐습니다. 그는 많이 움직였어요. 알다시피. 그는 진정 대단한 퍼포머입니다. 또는 적어도 그때는요.

그룹은 어떻게 안무를 연습했나요?

모두가 각자의 것을 연습했습니다. [백업 싱어들은] 대단했죠. Edna [Holt], Lynn [Mabry]는 정말 놀라웠어요. 그들은 자신들의 의상에 열광하지는 않았어요. 알다시피 그들은 멋진 흑인 여성들이고 한껏 차려 입는 것을 좋아했기 때문이죠. 그러나 David은 그들을 마치 요가 옷 같은 것을 입혔어요. 그들은 익숙해졌고 난 근사했다고 생각해요.

의상에 관련된 배경은 무엇인가요?

David이 말하길 “난 모든 사람이 중성적인 색으로 입었으면 좋겠는데 누군가가 지나치게 튀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에요.”라고 했어요. 그리고 그는 당신 인생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큰 흰색 양복을 입고 나타났죠.[웃음]

그게 놀라웠나요?

우리는 그가 그렇게 입을 것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어요. 하지만 그 양복이 실제로 만들어질 때까지 어떻게 생길 것이라는 것은 몰랐죠. 놀라웠어요. 정말 웃겼죠.[웃음]

양복에 관한 아이디어는 뭐였나요?

우리는 투어 전에 일본에 간 적이 있어요. 그리고 David은 언제나 그게 주인공이 굉장히 큰 사각형 옷을 입는 일본의 노 극장 의상에 기초한 것이라고 말했죠. 기모노 스타일이라는 것을 제외하고는 그의 양복과 비슷한.

그래서 Jonathan Demme은 지시를 많이 했나요?

아뇨. 그는 담기만 했어요. 우리에게 지시한 유일한 이는 기술적으로 프로듀서였던 Gary Goetzman으로부터였어요. Gary는 “카메라를 쳐다보지 말고 빌어먹을 코 후비지마.”라고 말했죠. 그가 우리 받은 지시였어요.[웃음]

왜 청중 장면은 영화의 처음과 끝에만 등장하나요?

그 아이디어는 마치 관람자가 극장에서 가장 좋은 좌석을 차지하는 것처럼 관람자에게 상영된다는 것입니다. 극장에서의 최고의 좌석은 청중이 보이지 않는 것이죠. 우리는 우리가 밴드에서 보고 싶어하는 것처럼 콘서트를 보는 것 같을 것이라 생각했어요.

상영됐을 때 사람들이 극장에서 춤을 춘다는 것을 듣고 놀랐나요?

난 그 장면을 실제로 보고 “와 멋지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런 것은 Rocky Horror Picture Show이후로[웃음] 처음 보는 것이었죠. 많은 청중의 참여가 있었지만 다른 종류의 것인.

영화에서의 Tom Tom Club 부문은 순회공연의 정기적인 레퍼토리였나요?

네. 당시 “Genius of Love“가 큰 인기였어요. 그게 또 David이 그의 큰 양복으로 갈아입을 기회를 주기도 했죠.

그리고 당신이 마이크를 쓸 기회도 줬고요.

네. 내가 영화에서 유일한 바람이라면 나에게 마이크를 좀 더 줬더라면 하는 것이었어요. 하지만 알다시피 난 그저 흥분했을 뿐이에요. 무슨 말을 하겠어요.

한 Talking Heads 웹사이트는 당신이 싸인한 Stop Making Sense 블루레이 카피를 사은품으로 주던데요. 지금 당신들은 다들 사이가 좋나요?

Tina와 나는 사이가 좋고요.[웃음] Jerry와도 사이가 좋고요. David과는 내 짐작에 “이메일 친교”라고 할 수 있을 거에요. 사실은 꽤 오랫동안 그를 개인적으로는 보지 못했어요. 그건 나의 결정이 아니라 그의 결정이고요. 그는 이메일로 유지하는 것을 좋아하고 어쨌든 난 그 게임을 할 수 있어요.[웃음] 난 이메일에 답장을 할 수 있어요. 우리가 하나의 밴드 안에서 활동할 수 없을지라도 여전히 때때로 함께 이야기할 거리가 있죠. 그들은 우리에게 블루레이를 보냈고 우리는 싸인을 해서 되돌려보냈죠.

음악적으로 당신과 Tina의 다음 작업은 무엇인가요?

새로운 앨범을 위한 Tom Tom Club 기본 트랙이 여섯 개 정도 있어요. 그리고 우리는 독일 식으로 “Chris und Tina”로 부르는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것에 관해 이야기 중이죠. 음악은 록앤롤이나 펑크(funk)와 반대인 완전한 일렉트로닉이고 독일풍입니다. Kraftwerk 의 영향을 받았죠. 그게 현재 우리가 생각중인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Theme”이라는 이전에 발표되지 않았던 연주곡이 온라인에 떠돌던데요. 그 곡에 대해 어떻게 기억하고 계신지요?

멋진 노래죠. Beach Boys의 영감을 받아 만든 곡이에요. 아마 Talking Heads가 존재하던 당시의 첫 6개월 간 연주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적절한 레코딩 스튜디오에서 녹음한 적은 없습니다. 그러나 The Shirts 에 있던 한 친구의 작은 지하실에 스튜디오 녹음한 것은 있어요. 우리는 녹음을 많이 한 적이 없기 때문에 녹음을 연습했어요. 그래서 우리는 로어이스트사이드에서 부르클린으로 가서 The Shirts 덕택에 그들의 작은 지하실 스튜디오를 이용할 수 있었죠. 우리는 그 곡 말고도 몇 곡 더 녹음했어요. 나는 최근에 테잎들로 구워서 그것들을 디지털로 변환했어요. 그리고 그것들은 놀랍도록 좋아요.

그것들을 발매할 예정인가요?

아마도 언젠가는요. 현재까지는 계획이 없어요. 그러나 그럴 수도 있고요. 그것들을 위해 많은 시간을, 우리가 결코 발표하지 않았던 이유는 우리는 그게 그렇게 좋다고 여기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당신이 40년 후에 그것들을 듣고 당신은 이렇게 생각하는 거죠. “빌어먹을 그렇게까지 나쁘지는 않네. 굉장히 좋아.”

트레일러 보기
Stop Making Sens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