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서커스 마이클 잭슨 임모털 월드투어’를 보고

Michael Jackson과 ‘태양의 서커스’. 비록 고인이 됐지만 가장 강력한 팝아이콘 중 하나와 서커스를 서커스 그 이상으로 고양시킨 최고의 대중문화 공연중 하나로 자리잡은 ‘태양의 서커스’가 하나로 엮인다는 것은 정말 매력적인 유혹이었다. 생전에 마이클 잭슨이 ‘태양의 서커스’ 본사를 직접 방문할 정도로 팬이었다는 인연 덕분에 그의 사후 ‘태양의 서커스’ 측이 마이클 잭슨의 노래에 대한 공연권을 얻었고, 이를 ‘태양의 서커스’ 콘텐츠와 접목시킴으로써 이번 공연이 이루어졌다는 뒷이야기가 있다.

과연 두 콘텐츠의 결합은 매력적이었다. 하지만 화학적 상승작용을 일으킬만한 것은 아니었다. 마이클 잭슨의 노래를 대형공연장에서 듣는 것만으로도 황홀경에 빠질 팬이라면 모르겠지만, 일단 ‘태양의 서커스’라는 브랜드에 더 많은 기대를 하고 갔던 나에게 만큼은 이번 공연은 실망스러웠다. 분명 나는 서커스를 원했다. 마이클 잭슨이 위대한 인물이고 그가 가지고 있는 콘텐츠도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그것이 서커스와 결합되지 않는다면 굳이 마이클 잭슨의 일종의 “추모공연”을 서커스 기획사에서 할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전체 공연 110여 분 중에서 서커스다운 서커스라고 할 만한 공연은 불과 30여분에 불과하다 여겨질 만큼 짧았고, 대부분의 시간은 그의 유명한 노래에 맞춰 댄서들이 단독으로 또는 단체로 댄스 공연을 펼치는 시간으로 채워졌다. 생전에 마이클 잭슨과 함께 일하기도 했던 최고 수준의 뛰어난 연출자들과 안무가들이 결합했고, 그의 육성만을 세심하게 발라내어 연주자들의 실황 연주를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고는 하나 역시 내가 보고 싶었던 것은 서커스였고 마이클 잭슨이 앞에 나와서는 안 되는 공연이란 생각이 들었다.

또한 마이클 잭슨 캐릭터로 여겨지는 흰 옷 차림의 댄서가 전반적으로 공연을 주도하였는데, 난 아직도 이 희한한 캐릭터의 옷차림이나 얼굴에 붙인 반창고의 의미를 모르겠다. 그리고 공연이 후반부로 흐르면서 전하려하는 지구사랑이나 평화에 대한 메시지, 그리고 이를 형상화한 하트 모양의 빨간 풍선이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것은 조금은 민망했다. 생전의 마이클 잭슨이 전 세계인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였다고는 하지만 역시 서커스를 서커스답게 하는 요소와는 거리가 멀었다. 전반적으로 실망스러웠던 공연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