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New Order

올해의 공연

성 토마스 합창단 마태수난곡

올해 3월 16일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공연이었다. 요한 세바스찬 바흐가 작곡한 위대한 작품 마태수난곡 전곡을 바흐가 실제로 재직했던 8백여 년 전통의 성 토마스 합창단이 부른 공연이다. 성경의 마태복음 26장과 27장을 기본 텍스트로 한 극적(劇的) 음악으로 공연시간이 3시간에 달하는지라 청중으로서도 상당한 인내심을 요하는 공연이었지만 미리 음반으로 예습을 하고 간 터라 생각보다 지루하지는 않았다. 더불어 초심자이긴 하지만 그 시대 사람들이 – 특히 바흐가 – 지니고 있는 그 신앙심에 대한 이해도가 조금은 더 높아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숭고한 감정이 느껴지는 공연이었다.

New Order 도쿄 공연

올해 5월 28일 도쿄에서 열린 New Order 단독 공연이었다. 2012년 섬머소닉에서 만난 이후 4년 만에 다시 보는 뉴오더의 모습이었다. 일본은 확실히 우리나라보다는 뉴오더의 팬 층이 두꺼운지라 이틀 간의 공연에도 적잖은 관중이 모여들었고, 밴드는 신보인 Music Complete를 공연목록에 상당수 집어넣었기 때문에 섬머소닉의 공연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와 열기로 채워졌다. 스탠딩공연장에서 계속 되는 해드뱅잉 등으로 체력이 상당히 고갈되었던 공연이었지만, 그만큼이나 락 공연의 광기를 더욱 몸으로 느낀 공연이기도 했다. 그들의 신보와 공연을 다시 한 번 접할 그날이 오기를 기원해본다.

New Order 東京 공연 後記

Don Giovanni

오페라에 대해서는 문외한에 가깝지만 직접 육안으로 보고 싶은 공연을 꼽으라고 한다면 바로 모차르트의 돈지오반니였다. 뉴욕에 가는 김에 메트오페라의 공연일정을 검색해보니 이 작품이 10월 12일 공연일정에 있어 주저 없이 선택하였다. 뉴욕이 오페라의 본고장이라 말할 수는 없겠지만 어쨌든 상당한 완성도를 기대할만한 지역이었고, 공연은 다행스럽게도 가수들의 압도적인 가창력이나 화려한 무대장치 등에서 대만족이었다. 특히 극의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비련의 여인 돈나 안나 역의 배우의 가창력은 실황으로 접하지 않으면 느낄 수 없는 감동을 주어서 더욱 더 만족감이 높았던 공연이었다.

Steely Dan Concerts

사실 무리를 해서 뉴욕을 간 이유가 이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서였다. 아내와 나 둘 다 좋아하는 째즈-락 밴드지만 오랜 기간 공연을 갖지 않다가 미국 동부 순회공연에 돌입했다는 사실을 알고 겁 없이 뉴욕행 티켓을 질렀던 것이다. 당일 공연장에 가보니 동양인으로 보이는 이들은 우리 부부뿐이고 절대 다수가 백인이었을 정도로 이들의 음악은 독특한 지형을 형성하고 있었고, 해외 공연장으로 직접 찾아가기 전에는 그들의 내한공연 따위는 볼 수 없었을 것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하였다. 공연에 대해서는 더 이상 설명할 필요가 없이 완벽한 하모니의 세션을 갖춘 공연이었다. 다시 이들을 볼 수 있을지?

너무 흥겹게 공연을 감상하던 어느 관객

Squeeze / The English Beat 합동 공연

이들의 공연도 뉴욕행의 시간 때우기로 선택한 것이었다. 결과적으로는 내 생애 가장 신나는 공연 순위 탑을 차지했다. 둘 다 좋아하는 밴드지만 두 밴드 모두 주로 80년대를 주요한 시기로 활동하였기에 그리 큰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현장에서의 감동은 달랐다. 나이 대를 가리지 않고 모두들 노래를 따라 부르고, 리듬에 맞춰 춤을 추며, 맥주를 마셔대는 모습, 공연수준의 높낮이를 가리지 않고 – 물론 공연은 수준급이었다. – 몸으로 음악을 느낄 수 있는 감동의 도가니였다. 이들의 공연을 보면서 다시 한 번 전성기가 지났어도 흥겹게 순회공연을 다닐 수 있는 팬 층과 시장이 있는 그들의 대중문화가 부러웠다.

Squeeze 공연 後記

New Order 東京 공연 後記

사실 당초 보려던 공연은 도쿄 부도칸에서 열릴 예정이던 스톤로지스의 공연이었다. 하지만 6월 2일로 – 그러고 보니 바로 내일 – 내정되어있던 공연이 취소되었다는 메일이 티켓 판매 사이트로부터 온 것이 2주쯤 전이다. 이메일에는 공식 취소 사유도 적혀 있지 않았는데, 밴드의 드러머인 Remi가 갈비뼈를 다쳐 당분간 휴식을 취해야 한다는 것이 유력한 공연 취소 사유였다. 실의에 빠진 나에게 천사 같은 아내가 제의한 것은 뉴오더 공연이었다.

물론 그들의 공연도 당기지 않는 것은 아니었지만 스톤로지스와 겹치는 시즌이었고 내한공연도 즐긴 터라 생각하지 않고 있던 옵션이었다. 어쨌든 그들의 공연은 당초 5월 25일과 5월 26일 연속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던 것 같다. 하지만 어떤 이유에선지 두 번째 공연이 5월 27일 금요일로 연기되었고 나는 그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하루만 휴가를 내면 되는 다소 편한 상황이 되었다. 그래서 큰 맘 먹고 공연 티켓을 지르고 도쿄로 향하기로 했다.

공연장인 신키바스튜디오코스트는 도쿄 시내에서 다소 떨어진, ‘공연이 아니라면 관광객이 이리 올 일이 있을까’하는 생각이 드는 신키바라는 휑한 지역에 있었다. 공연장 전면에는 뉴오더의 공연을 알리는 가지런한 폰트의 네온사인이 나를 반겼다. 공연장 입장 30분 전쯤에 도착한지라 사람들은 많아야 사오십 명 정도로 한가했다. 그들 중 몇몇은 다양한 뉴오더 셔츠를 입고 있어 ‘나도 저런 셔츠 하나 입었어야 하나’란 팬심도 슬슬 작동했다.

입장을 하는 과정에서 재미있는 것은 스탠딩 티켓도 각각 번호가 있어 그 번호 순서에 따라 차례차례 입장을 한다는 점이었다. 먼저 산 사람이 먼저 입장하는 시스템이니 공연장 앞쪽이 욕심나는 이라면 서둘러 티켓을 구매했을 것이었다. 난 티켓 번호가 502번이었으니 꽤 기다린 후에야 입장했다.. 공연장이 부린 한 가지 꼼수는 음료수 매장의 쿠폰을 의무적으로 구입해야 하며 이를 위해 500엔을 따로 받는다는 점이었다. 안 살 수가 없는 야메!

  • 사진에서 DJ 오른 편에 보이는 모자 쓴 것처럼 보이는 아저씨는 초로의 남성이었는데 뮤직컴플리트 두건에 티셔츠까지 갖춰 입으시고 신나게 춤추며 노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쿠폰으로 산 맥주를 복도에서 들이켜고 슬슬 공연장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크지도 작지도 않은 규모의 공연장에선 벌써 몇몇이 오프닝 공연을 맡은 DJ가 믹싱하는 연주음악에 맞춰 춤을 즐기고 있었다.. 나이 지긋해 보이는 한 남성분은 두건에서부터 셔츠까지 이번 신보의 로고를 맞춰 입고 춤을 추고 계셨다. 믹싱에 쓰인 샘플링 음악은 역시 스톤로지스, 808 State, Kon Kan과 같은 80년대 음악이었다. 그 공연이 7시 반까지 이어졌다.

7시 반에 등장한 뉴오더는 오리지널 멤버인 버나드 썸너, 스테판 모리스, 질리안 길버트 이외에 두 기타 연주주자가 함께 했다.(위키를 찾아보니 Phil Cunningham과 Tom Chapman이라고 한다) 새 앨범의 두 번째 트랙 Singularity로 시작한 공연은 주로 새 앨범의 트랙을 위주로 진행되었다. 1 신보 홍보를 위해서이니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이런 고참 밴드가 신보 수록곡만으로 공연의 열기를 유지시킬 수 있다는 점은 분명 대단한 역량이었다.

청중의 반응이 가장 뜨거웠던 곡은 당연히 Bizarre Love Triangle이었다. 그렇지만 나머지 곡들 역시 – 꽤 많은 관중이 20~30대로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 관객의 “떼창”이 지속될 만큼 뜨거운 반응으로 이어졌다. ‘일본 관객은 웬만한 공연에도 뜨뜻미지근하게 공연을 감상한다’라는 한국인의 편견이 통하지 않는 반응이었다. 몇 년 전 내한 공연과 비교했을 때에도 확실히 양국간 밴드의 인기에 대한 온도차가 다름을 알 수 있는 상황이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싱글들을 – Round & Round나 World In Motion 등 – 들을 수는 없었고 음향 상태도 썩 훌륭하다 할 수 없었지만, 어쨌든 가장 좋아하는 밴드 중 하나인 뉴오더의 공연을 다시 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흥분되는 저녁이었다. 버나드 아재가 선보인 아재개그와 아재댄쓰, 스테판 아재의 열정적인 드러밍, 질리언 아지매의 무심한 표정의 키보드 연주… 2016년 5월 말, 도쿄에서 머문 한 한국인에게 안겨준 그들의 선물이었다.


  1. 앵콜곡까지 총 18곡 중에서 3분의 1인 여섯 곡이 신보 수록곡이니 꽤 많은 편이다.

Brotherhood

Brotherhood는 팩토리 레코드社가 1986년 발매한 New Order의 네 번째 스튜디오 앨범이다. Joy Division의 후신이었던 New Order는 앞서 세 개의 앨범에서는 아직까지 포스트펑크의 음울함이 옅게라도 기조를 이루고 있었다. 그런 전반적인 기운을 발랄한 신쓰팝으로 완연하게 바꾼 앨범을 꼽으라면 개인적으로는 이 앨범이 아닐까 싶다. 강력한 드럼비트로 시작하는 앨범 첫 곡 Paradise에서부터 이미 그런 분위기가 완연하지만, 그 정점은 바로 이 앨범에 밴드의 기념비적인 신쓰팝 넘버 Bizarre Love Triangle이 있기 때문이다. 2004년 롤링스톤誌가 선정한 “The 500 Greatest Songs of All Time”에서 201위를 차지한 이 위대한 신쓰팝 넘버는 발매 당시에는 차트에서 큰 성공을 거두는 데에는 실패했지만, 이후 꾸준한 인기를 얻어 Blue Monday와 함께 밴드의 기념비적인 싱글로 남게 되었다. CD버전에만 실려 있는 State of the Nation 역시 앨범의 일렉트로팝적인 성향을 더 강화시켜주는 싱글이다.

Side one
1. “Paradise” 3:50
2. “Weirdo” 3:52
3. “As It Is When It Was” 3:46
4. “Broken Promise” 3:47
5. “Way of Life” 4:06

Side two
6. “Bizarre Love Triangle” 4:22
7. “All Day Long” 5:12
8. “Angel Dust” 3:44
9. “Every Little Counts” 4:28
10. “State of the Nation” (CD versions only) 6:32

Music Complete

New order music complete cover.jpg
New order music complete cover” by Source (WP:NFCC#4).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Music Complete“>Fair use via Wikipedia.

전에 Duran Duran의 새 앨범이 HDTracks라는 무손실 음원 판매 사이트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는 글을 올린 적도 있는데, 이번에 희한한 일을 ‘당했다’. 그 사이트는 개인적으로 1년이 넘게 음원을 구입하던 사이트였는데 이번에 어떤 음원을 구매하다가 결재가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었다. 당연히 사이트 관리자에게 메일을 보냈는데 답이 황당했다. 내용인즉슨 “당신은 한국에 거주하고 있어 국외로 음원을 판매하고 있지 않은 이 사이트에서 어떻게 음원을 구입했느냐. 앞으로는 구매하지 못한다.”라는 딱딱한 내용의 메일이었다. 이렇게 난 단골 사이트로부터 버림받았다. 안타까운 일은 이 사이트에서도 발매 소식을 소개했던 New Order의 새 앨범 Music Complete의 24비트 고음질 음원은 내가 아는 한에는 유일하게 HDTracks에서만 팔고 있다는 점이었다. 할 수없이 미국에 사는 지인의 도움으로 앨범을 구입하고 구매대금은 페이팔로 보내주었다. 이런 우여곡절 끝에 지금 New Order의 새 앨범을 들으며 이 글을 쓰고 있다. 서론이 엄청 길었는데 본론은 짧다. 10년 만의 스튜디오 앨범은 전체적으로 전작 Republic의 냄새를 풍기면서도 Techique나 Georgio Mordor의 영향을 받은 듯한 곡들도 배치되어 있다. 지금 당장 맘에 드는 곡은 마지막 트랙 Superheated. 프로듀싱은 New Order와 80년대 뮤지션들의 회춘 작업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는 Stuart Price 등이 맡았다. Peter Hook의 빈자리는 Tom Chapman 이라는 베이시스트가 훌륭히 메워주고 있다. 평론가들의 평가도 비교적 호의적이다.(Rolling Stone의 관련 칼럼)1 A-Ha의 앨범도 새로 나왔다는데 조만간 구입해서 들어봐야 할 듯.

  1. 어떻게 보면 점수가 좀 박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겠지만 요즘 같은 세상에 이런 고참 가수의 음악을 진지하게 듣고 리뷰도 쓰고 평점을 준다는 자체가 어디냐능

New Order 의 새 앨범 소식

9월 25일 New Order가 10년 만의 새 작품으로 꾸며진 앨범 Music Complete로 돌아온다. 이 뉴웨이브 전설은 우선 앨범의 첫 싱글 “Restless”를 공개했다. 11개의 트랙으로 이루어진 이 앨범에서는 멤버 Gillian Gilbert의 귀환 뿐 아니라 세 명의 특별 게스트의 기여도 특색을 이루고 있다. Iggy Pop이 “Stray Dog”, The Killers의 Brandon Flowers가 “Superheated”, La Roux가 “Tutti Frutti”와 “People On The High Line”에서 함께 노래했다. La Roux 는 “Plastic”에서 백보컬을 맡기도 했다.

(원문)

World in Motion

“World in Motion“은 영국 신쓰팝 그룹 New Order가 1990년 FIFA 월드컵에 출전할 영국 국가대표 축구팀의 캠페인을 위해 발표한 곡이다. 이 곡은 밴드의 유일한 영국 싱글 차트 1위곡이 되었다. 이 곡은 애초에 “E for England”라 이름붙일 예정이었으나 축구협회가 E가 마약류의 하나인 엑스터시(ecstasy)를 연상시킬 수 있다는 이유로 거절하여 이름을 바꿨다. 이 곡은 그룹의 초기 히트곡 “True Faith”를 만들 때 함께 일했던 Stephen Hague가 프로듀싱을 맡았다. 곡의 연주는 밴드 멤버 Stephen Morris와 Gillian Gilbert가 Reportage라는 BBC의 시사 프로그램을 위해 만든 주제가와 비슷하다. 노래 후반부의 랩 부분은 자메이카 출신의 영국 선수 John Barnes가 맡았다. Barnes는 선수들 내의 오디션을 통해 몇몇 선수와 함께 곡에 참가자로 선발되었다. 싱글은 1990년 5월 발매되었고 그룹이 팩토리 레코드사에서 발매한 마지막 싱글이 되었다. 2002년 또 다른 월드컵을 위해 이 곡의 싱글이 재발매 되었다.

뮤직비디오

Bernard Sumner의 회고록 소식

New Order - Fête de l'Humanité 2012 - 013.jpg
New Order – Fête de l’Humanité 2012 – 013” by ThesupermatOwn work.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New Order의 프론트맨이자 Joy Division의 멤버였던 Bernard Sumner가 자신의 회고록 Chapter and Verse를 올해 말 내놓을 예정이다. 이 책에서 Sumner는 그의 삶, 특히 매우 심대하게 영향력을 미친 그의 음악 인생에 초점을 맞추어 이야기한다. 이 책은 Bantam Press를 통해 9월 25일 출판될 예정이다. 한편 Pitchfork는 New Order가 새 앨범 작업에 들어갔다고 확인했다. 2007년 Peter Hook이 떠난 이후 첫 LP가 될 것인데 2015년에 발매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출처]

“Temptation”(San Francisco Civic – July 11,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