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Euro Dance

Touch by Touch

Touch by touch
You’re my all time lover
Skin to skin
Come under my cover

오스트리아 출신의 3인조 팝밴드 Joy의 히트곡이다. 내용은 제목이 들어가 있는 저 부분에서 알 수 있듯이 십대의 풋사랑을 그린 전형적인 내용이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이 노래가 한국 영화 ‘써니’에서 의외의 장면의 BGM으로 쓰였다. 80년대를 배경으로 하는 이 영화에서 주인공 임나미를 비롯한 “써니”파가 다른 여학생 조직과의 패싸움을 벌이려는 찰나 시위에 나선 대학생들은 전경과 일전을 벌일 기세다. 이때 등장하는 음악이 바로 이 음악이다. 학생들의 패싸움과 시위에 대한 폭력진압, 이 두 가지 상황이 노래의 제목 Touch by Touch와 묘하게 어울린다는 것이 감독의 생각이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Joy는 심플한 밴드명처럼 단순하면서도 달콤한 멜로디의 댄스팝으로 1985년 데뷔했다. 그해 2월 첫 싱글 Lost In Hong Kong을 내놓은 후, 같은 해 9월 Touch by Touch를 두 번째 싱글로 내놓는다. 밴드 멤버인 Andy Schweitzer와 Freddy Jaklitsch가 만든 이 곡은 발표 후 유로피안 탑20 댄스 차트에 올랐다. 또한 오스트리아의 국내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얻었다.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얻어 급기야 그들은 내한공연의 볼모지인 한국에서 1987년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내한공연을 가졌다.(하지만 립싱크 – 정확히는 연주 싱크 – 파문에 휘말리기도 했다)

뮤직비디오

Gazebo / Gazebo


이미지 출처

앨범 전체를 아우르는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매우 기분좋게, 그리고 우아하게 멋부린 앨범이다. 당시 Gazebo는 자신의 사운드 스타일을”Soft Rock with melody”라고 표현하였지만, 이것은 그의 기품 흘러넘치는 아름다운 멜로디 라인이 일품이다. 이에 더해 가사가 실로 경이로울 정도로 쿨하고,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인 그만이 가능한 정경 묘사가 풍부한 작품이 눈에 띈다. 「Lunatic」는 이 앨범에서 3번째의 싱글로서 릴리스된 넘버. 신비적인인 인트로가 인상적이어 수수께끼에 쌓인 여성이 남자의 시점으로부터 그려져 있다. 「Love in your eyes」는 매일 반복해지는 매너리즘화한 연애 생활이나 지루함을 느끼게 하는 상대의 여성을 시퀸서라고 하는 음악 용어를 잘 사용해 표현하고 있다. 그런 표현 방법이 어딘가 그 자신의 사운드 스타일을 그 자신이 짓궂다고 하고 있는 것 같고 재미있다. 「London – Paris」는 런던으로부터 파리까지를 맺는 선상에서의 있는 남자와 여자와의 만남이 그려져 있다. 이것도 시니컬한 가사가 멋지다. 「Masterpiece」는 기념해야할 데뷔 싱글. 그가 사랑해 마지 않는 무성 영화의 대스타, 글로리아 스완슨에 바쳤던 노래라고 말해지고 있다. 「Midnight cocktail」는 시종 남녀의 회화로 구성되고 있는 하룻밤의 정사를 실제감 풍부하게 그린 넘버. 한 수 위인 여성에게 비틀거리는 남자의 심정이 잘 표현되고 있다. 「Wrap the rock」는 무엇인가 난해하게 전개해 가는 넘버. 시종 키보드만으로 전개해 가는 사운드도 특징적이다. 「Gimmick !」도 회화 형식에서 전개하는 가사를 가지는 넘버로, 아무리 해도 괜찮은 곡을 만들 수 없는 음악가의 노래. 그리고 마지막에「I like Chopin」이다. ’90년대에 들어오고 나서도 몇개의 커버 버전이 나돈 적도 있어, 오리지날을 알지 못하고와도 들었던 적이 있는 분은 많았으리라 여겨진다. Gazebo 자신도 몇차례에 건너 셀프 커버하고 있지만, 이 곡의 백미라고도 말할 수 있는 아름다움에 매료된 분들은 많을 것이다. 본거지 이탈리아에서는 2 nd싱글, 일본에서는 기념해야할 데뷔 싱글이었으며 피아노의 선율이 곡의 매력을 한층 와닿는다. 마치 영화의 한장면을 보고 있는 것 같은 드라마틱한 곡구성이 매력이다. 이 곡은 ’84년 마츠토우야 유미에 의해 일본어 가사를 붙여「빗소리는 쇼팽의 조사」라는 제목으로 발매되기도 했다. 이것은 원래’70년대에 가수 데뷔를 해, 당시 여배우로서 활동하고 있던 코바야시 마미에 의한 커버 버전으로, 데뷔 당초부터 어디론가 권태로워 보이는 이미지와 매치 해 오래간만에 가수로서 대히트를 기록했다. 그녀는 더욱「Lunatic」도「달빛의 파라노이아」라고 하는 일본 타이틀로 커버했으며, 이 곡은 그녀의 앨범「Cryptograph~사랑의 암호~」에「빗소리는 쇼팽의 조사」와 같이 수록되어 있다.

1, Lunatic
2, Love in your eyes
3, London – Paris
4, Masterpiece *
5, I like Chopin
6, Wrap the rock
7, Midnight Cocktail
8, Gimmick !

All songs arranged and produced by Pier Luigi Giombini *Arranged by Pier Luigi Giombini and produced by Paolo Micioni and Roberto Fusar Poli

80’s Secret Garden에서 전재

RAF

Raffaele Riefoli.jpg
Raffaele Riefoli” by Gianmaria™[1]. Licensed under CC BY 2.0 via Wikimedia Commons.

이탈리아 출신의 싱어로 Laura Branigan의 히트곡 “Self Control”의 오리지날을 불렀던 가수이다. 원래 Cafe Caracas라고 하는 락밴드에 소속해 이탈리아 국내에서 활동했던 그는 83년에 솔로 데뷔, 84년에는 “Self Control”이 이탈리아 본국에서 8주간 연속 1위라고 하는 대히트를 기록, 프랑스, 독일, 네델란드등의 유럽 각국에서도 대히트하였다. 그는 이 여세를 몰아 이 히트곡을 포함한 영어 데뷔앨범으로 세계진출을 꾀하지만 영미권에서는 그다지 큰 성과를 올리지 못하였다. 그 후 80년대 후반부터는 이탈리아어 앨범을 국내 중심으로 발표해 세계적으로 눈에 띈 활약은 하고 있지 않다. 현재도 이탈리아의 피렌체를 거점으로 계속하여 앨범을 발표, 이탈리아 국내에서는 베테랑 싱어로서 활약을 계속하고 있다.

디스코그래피
Change Your Mind (1985)
Svegliarsi Un Anno Fa (1988)
Cosa Restera (1989)

Orlando, Bobby

그 스스로도 뛰어난 가수였던 프로듀서 Bobby Orlando – 또는 Bobby “O” – 는 그의 인디레이블에서에 발표한 일련의 디스코 앨범과 Hi-NRG 앨범을 통해 80년대의 하나의 전설이 되었다. 어릴 적 Alice Cooper 와 T. Rex 를 즐겨듣던 Orlando는 클래식 학교의 학위를 거부하고 한 글리터 밴드에서 키타를 쳤다.

이후 디스코에 감명 받은 Orlando 는 1977년 Todd Forester의 ‘Dancin’이라는 곡의 엔지니어를 담당했다. 이 곡은 Orlando 가 극복하려고 노력했던 신디사이저의 천재 Giorgio Moroder 에 의해 개발된 베이스라인을 흉내 내고 있다. 1980년 그는 Lyn Todd 의 앨범 작업을 주도했다. 이후 O 레코드사를 설립했다. 이후 첫 발매한 Barbie & the Kens의 “Just a Gigolo”와 I Spy의 “Change of Life”가 빌보드 댄스차트에서 인기를 얻는다. 디스코가 점차 인기를 잃어감에도 불구하고 Orlando 는 굴하지 않고 Roni Griffith의 “Desire”나 Waterfront Home의 “Take a Chance on Me”과 같은 디스코 넘버를 발표하고 클럽에서 인기를 얻었다. 역시 1980년에 Divine – Pink Flamingo 의 히로인인 그 추녀 컬트 스타 – 이 Orlando 를 찾아와 프로듀싱을 의뢰한다. 이 둘은 악명 높기로 성공적이었던 몇몇 싱글을 발매한다. 특히 “Native Love”는 하나의 클럽찬가로 남게 된다.

그 후 Orlando 는 자신이 쓴 곡을 불러줄 미녀 트리오 Flirts 를 조직한다. 이들은 고정된 멤버가 아니라 몇 명의 미녀들이 때에 따라 교체되는 특이한 시스템이었는데 오늘날 우리 가요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그런 시스템이기는 하다. Orlando 의 Nunzio Brocheno 프로덕션은 또한 Lisa Lisa & Cult Jam 과 Full Force 의 곡을 프로듀스한다. 이러한 언더그라운드 컬트 무브먼트는 Hi-NRG 라 이름 붙여졌다.

그리고 드디어 그의 팬이자, Smash Hits 의 평론가이자, Pet Shop Boys 의 보컬을 맡고 있는 Neil Tenant가 그를 찾아온다. Orlando 는 “West End Girls”, “One More Chance” 등의 초기 버전을 프로듀스하는 등 이 위해단 영국 출신 신스팝 듀오의 출발을 돕는다(Pet Shop 소년들도 이 부분에 대해서 그들의 역사를 담은 다큐멘터리에서 비교적 자세히 이야기하고 있다). Pet Shop Boys 는 이후 EMI로 떠나갔고 국제적인 명성을 얻게 된다. 이후 그는 점차 자신의 스튜디오에 그리 큰 정을 쏟지 않게 된다. 엉뚱하게도 그는 진화론을 반박하는 Darwin Destroyed 라는 책을 쓴다. 90년대에 또 다른 레이블인 Reputation 레코드사를 시작하였다.

그는 팝시장에서 하나의 뛰어난 프로듀서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단. 거의 모든 악기를 혼자서 다루는 일종의 ‘일인밴드(One Man Band)’에다 프로듀서까지 담당한 그의 음악은 촘촘한 신디사이저, 반복적인 베이스라인, 그리고 울림이 큰 퍼커션 등 일관되게 흐르는 음악적 특징이 있었고, 이것이 유럽의 댄스뮤직의 형성에 큰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그는 또한 “She Has a Way”, “A Man Like Me”, “I’m So Hot for You”같은 히트곡을 남기기도 했다.

디스코그래피

1983 Freedom in an Unfree World Hot Productions
1995 His Banana Republic Hot Productions
2005 Outside the Inside Radikal
2005 Excited Radikal

링크

위키피디어
팬페이지
소개글

Modern Talking

Moderntalking.jpg
Moderntalking” by CHR!SOwn work.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독일 출신의 댄쓰팝 듀오 Modern Talking은 긍정적인 의미에서 사람들의 말초신경을 자극할 줄 아는 재능있는 아티스트였다. 그들의 경쾌하면서도 유럽적인 우아함이 곁들여 있는 유로댄쓰 넘버는 귀에 쏙쏙 들어오는 멜로디와 춤추지 않고는 배길 수 없는 통통 튀는 비트로 무장하여 80년대 댄쓰클럽을 그들의 무대로 만들었다. 이러한 상업적 성공은 The Intersong 레이블 소속의 작곡자이자 프로듀서인 Dieter Bohlen의 재능과 타고난 미성의 소유자 Thomas Anders의 절묘한 배합을 통해 이루어졌다. 1984년 내놓은 이들의 첫싱글 “You’re My Heart, You’re My Soul”은 유럽뿐만 아니라 아시아 각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미국에서는 20세기 말에야 그들의 존재를 인식하였다) 이들은 이후 일련의 앨범에서 “You Can Win If You Want”, “Cheri Cheri Lady”, “Brother Louie” 등을 연속적으로 히트시켜 그야말로 유럽 최고의 댄쓰팝 듀오로 확고하게 자리잡게 되었다. 그러나 그러한 무한질주는 1986년 발표한 그들의 다섯번째 앨범 In the Middle of Nowhere에서부터 서서히 제동이 걸리게 된다. 이 시기에 Bohlen은 그의 새 프로젝트 Blue System을 듀오 생활과 병행하게 된다. 그리고 1987년 그들의 마지막 앨범 In the Garden of Venus이 발매되었다. 각자가 상당 기간 솔로 활동을 한 후 1998년 재결합을 선언하고 새로운 앨범 Back for Good을 발매하였다.

디스코그래피
1985 1st Album RCA
1985 Let’s Talk About Love Import
1985 You Can Win If You Want BMG
1986 Ready for Romance Alex
1986 In the Middle of Nowhere Import
1987 Romantic Warriors Alex
1987 In the Garden of Venus Import
1998 Back for Good Ariola
1999 Alone BMG
2000 2000: Year of the Dragon BMG
2001 America: The 10th Album BMG

링크
Thomas Anders & Modern Talking
독일어 싸이트

Gazebo

본명이 폴 마쪼리니인 가제보는 1960년 베이루트에서 이태리 외교관인 아버지와 미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아버지의 직업 덕분에 어렸을 때부터 많은 나라를 여행하며 다양한 문물을 접할 수 있었던 가제보는 10세에 같은 학교에 다니는 키타 솜씨가 좋은 한 소녀의 영향으로 음악에 눈을 떠 음악적인 소질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러한 아들의 재능을 파악한 가수 출신의 어머니는 오린 폴을 파리의 음악 학교에 입학시켰고 정상적인 음악 교육을 받도록 하였다. 그러나 순수 음악보다는 록뮤직에 심취하게 되었는데 이 때 그의 가족이 로마로 이사를 하게 되어 로마에서 학교 친구들과 록그룹을 결성했다.

그 후 본격적으로 하드록을 연주하며 활동하던 어느 날 그의 목소리와 음악적 재능에 끌린 프로듀서 파올로 미치오니로부터 음반을 낼 것을 권유받아 1981년 가제보란 예명으로 데뷔곡 Give Me를 발표했다. 그 곡은 큰 반응을 얻지 못했지만 이듬해인 1982년 무성영화 시대의 헐리웃 스타 이야기를 그린 Masterpiece을 발표하고부터 유럽과 미국 그리고 국내에 알려지게 되었다.

이 곡으로 일약 유명해진 가제보는 1983년 후반 전자악기를 주축으로 한 뉴웨이브계열의 음반 I Like Chopin을 발매했다. 이 앨범에서 싱글 커팅된 타이틀곡은 전 유럽의 챠트를 석권하는 빅히트를 기록하였다. 가제보는 여세를 몰아 Lunatic을 커트하여 다시 유럽 챠트의 상위에 올려놓았다.

디스코그래피

1983 Gazebo
1991 I Like Chopin [Import]
1994 Portrait
1994 Portrait 94
1994 Masterpiece

링크

공식홈페이지

Falco

Falco Ursela Monn 1986-3.jpg
Falco Ursela Monn 1986-3” by Kungfuman – own picture, scanned.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국내용(!) 락발라드 Jeanny로 국내에서 꽤 인기를 끌었던 Falco는 사실 그의 최대 히트싱글 Rock Me Amadeus나 Vienna Calling과 같은 락적인 요소가 가미된 유로 Synth-Pop이 장기이다. Austria 출신으로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팝아티스트인 Falco는 1957년 2월 19일 Vienna에서 Johann Holzel이란 이름으로 태어났다. 어린 시절 그는 Vienna 예술학교를 졸업한 수재였다. 서베를린으로 본거지를 옮긴 그는 그곳에서 한 Jazz-Rock 밴드를 이끌었다. 그리고 독일인 가수 Falko Weissflog을 기리는 의미에서 이름을 Falco로 개명했다. 그는 펑크밴드 Drahdiwaberl의 1979년 앨범 Psycho Today에서 베이스를 연주하기 위해 Vienna로 돌아왔다. 1982년 Einzelhaft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솔로 활동에 들어간 Falco는 곧 Der Kommissar라는 테크노팝 싱글을 내놓아 유럽에서 크게 히트시켰다. 이 곡은 After The Fire에 의해 커버되어 1983년 탑5에 진입하는 기록을 남겼다. 이어진 싱글 Jeanny는 매춘이라는 주제때문에 금지곡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곡은 독일 챠트에서 1위를 기록하였다. 1986년 발표한 Falco3에서 Rock Me Amadeus가 싱글커트되어 국제적으로 엄청난 히트를 하였다. 클래식 음악가 모짜르트를 주제로 한 이 싱글은 클래시컬한 멜로디와 씬쓰팝이 조화된 수작으로 미국과 영국 챠트에서 1위에 등극하여 그를 국제적인 팝스타로 자리매김하는데 일등공신의 역할을 하였다. Vienna Calling이 Rock Me Amadeus에는 미치지는 못하지만 어느 정도 유행하였으나 이어지는 일련의 앨범들은 그리 주목을 끌지 못했다. 점차 사람들의 관심에서 사라져가던 그는 1998년 2월 6일 40세의 나이에 자동차 사고로 돌연사하고 말았다.

디스코그래피
1982 Einzelhaft A&M
1984 Young Romans A&M
1984 Junge Roemer A&M
1986 Emotional Sire
1986 Falco 3 A&M
1988 Wiener Blut Sire
1990 Data-De-Groove ARD
1998 Nachtflug EMI
1998 Meine Schonsten Erfolge Polygram
1999 Verdammt Wir Leben Noch EMI
2001 Zuviel Hitze BMG

링크
Fan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