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국화


이미지 출처 : 엔하위키 미러

1985년 9월 10일 발표된 들국화데뷔 앨범이 한국 대중음악에서 차지하는 지위는 확고하다. 이 앨범은 2007년 8월 경향신문과 음악전문 웹진 가슴네트워크가 공동으로 기획하여 선정한 ‘한국대중음악 100대 명반’에서 선정위원으로부터 최다 추천을 받아 유재하의 유작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대중음악의 음반에 아직도 “건전가요”가 의무적으로 들어가야 하는 엄중한 80년대에1 들국화는 반체제적인 메시지를 담지 않았으면서도 그 몸짓만으로도 반체제적인 언더그라운드의 에너지를 뿜어내며 난데없이 한국 대중음악의 전면에 등장했다. 그들이 선보인 음악은 지금 생각해봐도 당시 서구의 최신 대중음악 조류와 가장 많은 접점을 가지고 있던 음악이었다. 또한 TV출연이 아닌 라이브 공연으로 음악활동을 했다는 점에서도 이례적이고 진지한 시도였다. 개인적으로는 헤비메탈이 아니면서도 – 실제로 이들은 앨범 커버도 오마쥬할 정도로 비틀즈의 팬이다 – 이전에 느껴보지 못했던 깊은 박동이 느껴지는 앨범의 첫 곡 ‘행진’을 처음 들었을 때의 생동감이 아직도 어렴풋이 기억이 난다. 이어지는 ‘그것만이 내 세상’, ‘세계로 가는 기차’, ‘매일 그대와’ 등의 곡들은 저마다의 개성과 완성도를 뽐내며 앨범의 예각을 한층 벼리고 있다. 특이하게 ‘오후만 있던 일요일’은 멤버가 아닌 이병우 씨가 만든 수록곡인데 이 씨가 멤버로 있던 ‘어떤날’의 1집 작업 중 들국화 멤버들이 맘에 들어 해서 어떤날의 앨범과 들국화의 앨범에 같이 수록된 것이라 한다.2 많은 이들이 아직도 들국화의 활동 재개를 원할 테지만 – 서태지 말고 – 집안 사정으로 인해 음악활동을 접고 미국행을 해야만 했던 조덕환 씨가 2000년대 중반 귀국해서 들국화의 재림을 시도했지만 그때는 이미 동력이 많이 소진했을 때였다고 한다. 라이브로 승부했던 밴드니만큼 이들 음악의 진미는 라이브에서만이 느낄 수 있을 테지만 요즘의 팬들에게는 그게 요원한 숙제로 남으리라는 불안감이 잔상으로 남는다.

엔하위키미러의 앨범 소개

  1. 이 앨범에는 ‘우리의 소원’이 건전가요로 수록되었다
  2. 두 버전 모두 명곡이다

Read More

Depeche Mode의 팬싸인회 모습

Dave Gahan DM.jpg
Dave Gahan DM” by ASK – deWiki.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Dave Gahan의 어린 시절

2005년 10월 18일 뉴욕 소재의 타워레코드사에서 있었던 디페쉬모드의 팬싸인회 모습이다. 바로 그 전날 그들의 열한 번째 스튜디오 앨범 Playing The Angel이 발매되었고 이 싸인회는 그 앨범의 홍보를 위해 기획된 것이다. 햇수로 치면 벌써 9년이나 된 이벤트니 – 내년이면 10주년! – 격세지감을 느낀다. 한국 팬들은 언제나 이들의 라이브공연을 볼 수 있게 될는지.

Tower Records In-Store – October 18th, 2005 from Depeche Mode on Vimeo.

Read More

Bitches Brew & The Inner Mounting Flame

Miles Davis의 Bitches Brew와 Mahavishnu Orchestra의 The Inner Mounting Flame.

Bitches brew.jpg
Bitches brew”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Columbia Records..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Bitches Brew“>Fair use via Wikipedia.

MahavishnuOrchestraInnerMountingFlamealbumcover.jpg
MahavishnuOrchestraInnerMountingFlamealbumcover”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Records..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The Inner Mounting Flame“>Fair use via Wikipedia.

요즘 집중적으로 듣고 있는 앨범들이다. 두 앨범은 각각 1970년과 1971년 발표되어 당시의 째즈 음악계에 일대풍파를 일으킨 앨범들이다. 이미 째즈의 거장이었던 마일스 데이비스는 Bitches Brew를 통해 일렉트릭 피아노나 기타 등을 사용하면서 매우 실험적인 째즈를 선보였다. 당시에는 비전통적인 시도 때문에 엇갈린 평가를 받았지만 오늘날에는 음악계의 역대 명반 중 하나로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신비로운 분위기의 앨범 커버와 20분에 달하는 첫 곡 Pharaoh’s Dance를 듣고 있으면 마일스 데이비스라는 인물의 거대한 아우라랄까 하는 매력이 느껴진다. 한편 이 앨범에서 기타를 맡은 John McLaughlin이 만든 프로젝트가 바로 Mahavishnu Orchestra다. 이들은 Weather Report 등과 함께 소위 째즈퓨전과 째즈락이란 장르를 선진적으로 개척한 밴드다. 밴드의 데뷔 앨범인 The Inner Mounting Flame은 ‘지미 헨드릭스가 째즈를 한다면 이렇게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락적인 냄새가 강하다. 이미 Bitches Brew에서 그 실력을 인정받은 John McLaughlin의 압도적인 기타 플레이가 이 앨범에서는 한층 더 기세등등하다. 모호한 멜로디와 리듬으로 가득 찬 Bitches Brew보다는 정돈된 느낌이지만 그렇다고는 해도 소위 “째즈퓨전”에 대해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편견처럼 편안한 까페에서 느긋하게 즐길 정도로 편안한 음악은 아니다. 끊임없이 청취자를 긴장시키며 음악적 각성을 일깨우는 상황이 연출되는 것이 이 앨범과 Bitches Brew의 공통점이다.

Miles Davis의 Pharaoh’s Dance 듣기
Mahavishnu Orchestra의 Vital Transformation 듣기

Read More

The Stone Roses: Made of Stone

Stone Roses-17-07-2012 Milan.JPG
Stone Roses-17-07-2012 Milan” by Alfio66Own work.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The Stone Roses데뷔 앨범이 우리나라에 정식으로 거의 시차 없이 발매되었다는 사실은 참 흥미롭다. Madchester 운동은 고사하고 펑크락에 대한 인지도조차 현저히 떨어지는 우리의 음악청취 풍토에서 좀 느닷없는 면이 있었다. 당시에 어떤 광팬의 입김에 의한 것인지 몰라도 여하튼 이러한 사소한 에피소드는 당시 돌장미가 얼마나 큰 인기를 얻었던가를 잘 보여주는 한 사례라 할 수도 있을 것이다.

60년대 음악을 펑크적으로 풀어내고 싶지만 ‘60년대 밴드도 아니고 펑크밴드도 아닌 80년대 밴드’일 뿐이라는 이언 브라운의 자평에 딱 들어맞게 그들의 음악은 80년대 풍이면서도 당시 어느 밴드와도 견줄 수 없는 그들만의 개성이 담겨 있었다. 사이먼앤가펑클을 연상시키지만 명백히 그들은 포크밴드가 아니었고 매드체스터의 그루브를 담고 있었지만 동시대 매드체스터 밴드와는 또 다른 감수성을 지니고 있었다.

겨우 겨우 1994년 2집 Second Coming을 내놓았지만 매니지먼트를 비롯한 온갖 문제 등 때문에 해체의 길을 걸어야 했던 이 밴드는 그 후 팬들에게 일종의 전설로 남았다. 그리고 팬들은 그들의 음악을 육성으로 듣는 순간은 해체 이후 거의 16년이 되어가는 시점까지 기다려야 했다. 2011년 10월 14일 The Sun은 돌장미가 일련의 라이브 공연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전했고 이 소문은 그 해 사실이 되었다.

2013년 6월 발표된 The Stone Roses: Made of Stone은 밴드의 재결합을 기념하여 만든 다큐멘터리다. This is England라는 영국 사회의 속살을 거침없이 드러냈던 영화를 감독한 바 있는 Shane Meadows가 이 다큐의 감독을 맡았다. 다큐는 밴드의 과거와 현재를 교차하여 보여주며 밴드가 어떤 음악을 추구했고 팬들은 그들의 어떤 모습을 사랑하는지를 조명한다. 재결합 공연의 팬들의 설렘, 감동도 생생하게 보여준다.

다큐는 일본 공연 즈음에서 막을 내리지만 밴드는 여전히 현재진행중이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밴드가 스스로를 향수어린 7080밴드로 남을지 아니면 21세기에도 여전히 흥행력을 가지고 있는 밴드임을 증명할지를 고민하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대중음악은 21세기에 그리 많은 발전이 없어 음악계는 여전히 U2나 Prince와 같은 뮤지션 들로부터 수혈을 받아야 할 상황이니 만큼 후자를 택해야 하지 않을까?

Read More

커밋이 부른 “Once In A Lifetime”

Kermit the Frog.jpg
Kermit the Frog” by Disney.com. Licensed under Fair use via Wikipedia.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개구리 커밋이 토킹헤즈의 “Once In A Lifetime”을 불렀다. 밴드의 유명한 뮤직비디오를 그대로 흉내내면서. ㅋㅋㅋㅋㅋㅋ

전 세계에서 제일 유명한 개구리.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머펫 중 가장 유명한 존재. 머펫 세계의 유재석. 더 머펫 쇼의 스타이자 진행자이며, 세서미 스트리트에도 오랫동안 주연급으로 출연했으며, 짐 헨슨 컴퍼니의 로고이기도 했고 극장판에서도 주인공이고… 하여간 절대적인 주인공. 포켓몬으로 치면 피카츄, 디지몬으로 치면 아구몬, 루니 툰으로 치면 벅스 버니.(출처)

뮤직비디오 보기

Read More

Songs of the Free

Gofsotf.jpg
Gofsotf”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Warner Bros...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Songs of the Free“>Fair use via Wikipedia.

Songs of the Free는 포스트펑크 운동을 주도한 것으로 인정받는 영국 리즈(Leeds) 출신의 밴드 Gang of Four1의 세 번째 스튜디오 앨범이다. 1982년 발매된 이 앨범의 곡은 그룹의 핵심 멤버인 기타리스트 Andy Gill과 싱어 Jon King이 만들었고 프로듀스에는 이들 이외에 Mike Howlett이 가세했다. 앨범에서는 Jon King의 강렬한 샤우트 창법이 인상적인 “I Love a Man in a Uniform“이 같은 해 싱글로 발매되어 인기를 끌었다. 이 곡은 영국 싱글 차트에서는 65위, 빌보드 클럽플레이 싱글스에서는 27위에 올랐다. 이 곡은 Call Me Up과 함께 앨범에서 가장 두드러진 곡이다. 앨범은 빌보드 팝앨범스 차트에 175위까지 올랐다. Infinite Zero Archive/American Recordings 레이블이 1996년 이 앨범을 2개의 보너스 트랙과 함께 CD로 발매했다. 이 앨범은 순서가 약간 바뀌었고2 “I Love a Man in a Uniform”을 “I Love a Man in Uniform”이라고 잘못 표기했다. EMI는 2008년 CD를 재발매했는데 원래 앨범의 순서를 지켰고 보너스 트랙은 뺐다. 피치포크 미디어는 이 앨범은 1980년대 가장 위대한 앨범 중 99위에 선정했다.

Side one
1.”Call Me Up” – 3:35
2.”I Love a Man in a Uniform” – 4:06
3.”Muscle for Brains” – 3:17
4.”It Is Not Enough” – 3:27
5.”Life! It’s a Shame” – 5:06
Side two
1.”I Will Be a Good Boy” – 3:52
2.”The History of the World” – 4:40
3.”We Live as We Dream, Alone” – 3:37
4.”Of the Instant” – 4:58
1996 bonus tracks
1.”The World at Fault” – 3:38
2.”I Love a Man in a Uniform (dub)” – 4:48

  1. 밴드의 이름은 잘 알려진 중국의 四人幇에서 따왔다.
  2. “Muscle for Brains”와 “We Live as We Dream, Alone”의 순서를 바꾸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