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n Trade

“Skin Trade” 는 Duran Duran의 Notorious 앨범에서 두 번째 싱글로 발매된 곡이다. 1987년 1월 발매된 이 싱글은 영국 싱글 차트 22위까지 올랐고 빌보드 핫100 차트에서는 39위까지 올랐다. 이 곡의 멜로디는 Simon LeBon이 가사를 완성하기 전에 만들어졌다. 노래제목은 앨범을 녹음하던 당시 John Taylor가 가지고 있던 Dylan Thomas의 책 Adventures in the Skin Trade에서 따왔다. 가사는 돈을 위해 몸을 파는 것으로 추측되는 여성에 관한 이야기다. Skin Trade가 암시하는 바가 그것이다. 이 싱글에서 밴드는 몇 가지 새로운 시도를 했다. Simon은 Prince와 같은 팔세토 창법으로 노래를 불렀고 The Borneo Horns가 연주한 관악기 섹션이 연주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다. 밴드는 이 싱글의 여러 단어를 그들이 비즈니스에 활용하였다. 그들은 자신의 출판 회사를 Skin Trade Music Ltd.라고 지었고 Notorious 앨범을 홍보하기 위한 순회공연을 가사 중에 등장하는 단어를 써서 Strange Behaviour Tour라 이름 붙였다. 또한 1987년의 리믹스 EP와 1999년의 더블 CD 의 리믹스 컬렉션도 Strange Behaviour라 칭했다.

뮤직비디오

Love is Bourgeois Construct

요즘 Pet Shop Boys만큼 부지런한 80년대 팝 밴드도 찾아보기 힘들 것이다. 1986년 Please로 데뷔한 이 듀오는 통산 열두 개의 스튜디오 앨범을 냈는데, 특히 2012년과 2013년에는 연속하여 Elysium과 Electric을 발표하는 왕성한 창작욕을 과시했다. 이중 Electric은 “80s Kid”로 자라나 자신의 밴드 Zoot Woman을 이끌기도 하고 Madonna와 작업하는 등 훌륭한 아티스트로 성장한 Stuart Price의 프로듀싱으로 빌보드 차트와 영국 차트 등 각국 차트 상위에 오르는 상업적 성공을 거둔 성공작이 되었다.

“Love Is a Bourgeois Construct”는 이 앨범에서 가장 수려한 곡 중 하나다. 이 곡은 작곡가 Michael Nyman이 17세기 작곡가 Henry Purcell의 곡에 기초하여 만든, 영화 ‘제도사의 계약’에 삽입된 연주곡 Chasing Sheep Is Best Left to Shepherds의 멜로디에 기초하고 있다. “사랑은 부르주아의 구조물이다”라는 재밌는 제목의 이 노래에서 화자는 “사랑은 부르주아의 구조물이다. 당신이 돌아올 때까지 난 부르주아이기를 포기한다.”라고 자신의 불행한 처지를 억지로 합리화하는 재밌는 상황을 연출한다.

앨범의 세 번째 싱글로 발매된 이 곡은 2013년 9월 1일 디지털 다운로드의 형식으로 발매되었고 9월 30일 CD로 발매되었다. CD는 Little Boots, The Penelopes, Dave Audé의 믹스 버전 등과 함께 이전에 발표하지 않았던 B면 곡 “Entschuldigung!”과 “Get It Online”이 함께 수록되어 판매되었다. 차트 성적은 영국 싱글 차트 105위로 신통치 않았지만 비평은 호의적이었다. The Guardian은 이 노래를 2013년의 베스트트랙 중 네 번째 곡으로 선정했다. Slant 매거진은 “2013년의 25개의 베스트 싱글” 중 18위로 선정했다.

뮤직비디오

Don’t Bring Me Down

1979년 7월 20일 Electric Light Orchestra의 “Don’t Bring Me Down”이 발매됐다. 밴드의 리드 싱어이자 기타를 맡은 Jeff Lynne이 쓴 이 곡은 영국 출신의 이 락밴드의 최고의 히트곡이 되었다. Jeff Lynne은 앨범에서 시끄러운 곡이 너무 없어서 마지막 순간에 이 곡을 썼다고 증언했다. 이 곡의 드럼 트랙은 앨범의 다른 트랙 “On The Run”에서의 드럼 트랙을 일부 발췌하여 조금 더 느리게 반복한 트랙이다.

이 싱글의 홍보를 위한 광고에서, ELO는 이 노래를 지구 위를 맴돌다가 바로 며칠 전인 7월 11일 후주 서부에 추락하여 박살난 NASA의 스페이스 스테이션 Skylab에게 헌정한다. 밴드의 여덟 번째 스튜디오 앨범 “Discovery”의 두 번째 싱글로 발매된 이 곡은 1979년 9월 8일 빌보드 핫100 차트 4위까지 올랐고 영국의 싱글 차트에는 3위까지 올랐다. 이 성적은 밴드가 발표한 싱글 중에서 미국 차트에서는 최고의 성적, 영국 차트에서는 두 번째의 성적을 기록한다.

뮤직비디오

Thriller

Michaeljacksonthrilleralbum.jpg
Michaeljacksonthrilleralbum” by Derived from a digital capture (photo/scan) of the album cover (creator of this digital version is irrelevant as the copyright in all equivalent images is still held by the same party). Copyright held by the record company or the artist. Claimed as fair use regardless.. Licensed under Wikipedia.

Michael Jackson은 1979년 솔로 앨범 Off the Wall로 상업적으로나 비평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팝, R&B, 락, 포스트디스코, 펑크(funk), 어덜트컨템포러리의 장르가 골고루 배합된 이 앨범은 Stevie Wonder, Paul McCartney, David Forster, Quincy Jones 등이 프로듀서와 작곡가 등으로 가세하여 전 세계적으로 2천만장이 판매된 블록버스터였다. 이 때문에 Michael에게는 새 앨범에 대한 심적 부담이 적지 않았을 것이다. 그의 새 앨범 Thriller는 이러한 배경 하에 이전 앨범 발표로부터 3년 만인 1982년 11월 30일 발매되었다.

프로듀서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Quincy Jones가 주로 맡았고 Michael도 일부 곡들에서 프로듀서로 가세했다. 아홉 개의 트랙 중에서 Michael이 네 개의 곡을 썼고 James Ingram, Rod Temperton 등이 작곡진에 가세했다. 녹음은 1982년 4월에서부터 11월까지 LA에 있는 웨스트레이크 레코딩 스튜디오에서 이루어졌다. 예산은 약 75만 달러가 소요된 값비싼 앨범이다. 앨범 수록곡 중 “Baby Be Mine“과 “The Lady in My Life”를 제외한 일곱 개의 트랙이 싱글로 발매되어 전곡이 빌보드 핫100 차트 10위 안에 올랐다.

앨범은 현재까지도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팔린 앨범이란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데 대략 5천1백만 장에서 6천5백만 장 정도 팔린 것으로 추산된다. 1984년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이 앨범은 ‘이 해의 앨범’을 포함하여 8개 부문을 수상한다. 이러한 성과는 Michael Jackson이 인종적인 음악 장벽을 뛰어넘는데 큰 역할을 했음을 의미한다. Michael Jackson은 이제 ‘백인이 좋아하는 흑인음악’을 넘어 ‘누구나 좋아하는 팝음악’을 만드는 흑인음악가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는 백악관에 가서 당시 美대통령 로널드 레이건도 만났다.

Mjthriller.jpg
Mjthriller” by Poolparty. Licensed under Wikipedia.

Thriller에서의 군무장면

실제로 Michael Jackson은 대중음악계에서조차 공공연한 인종차별에 힘들어했다고 한다. 그는 전작 Off The Wall이 ‘이 해의 앨범’에 선정되지 못한 것에 화를 냈다고 한다.(아마도 인종차별적 이유로) 결정적으로 Michael은 롤링스톤誌에 자신을 커버스토리로 다룰 의향이 있는지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 “나는 끊임없이 흑인을 커버로 하는 잡지는 팔리지 않는다는 소리를 들었다. 기다려. 그 잡지들이 내게 인터뷰를 구걸하는 날이 올 것이다.” 실제로 Michael이 인터뷰를 구걸하는 잡지에게 어떻게 대했는지는 모르겠다.

한편 MTV의 등장과 이 매체의 활용은 Thriller의 성공에 큰 기여를 한다. 1981년 ‘런던에서의 미국인 늑대인간’이라는 공포물을 내놓은 John Ladis는 Thriller의 감독을 맡아 마치 단편 영화를 보는 듯한 서사구조로 뮤직비디오를 만들어 큰 인기를 얻었다. “Billie Jean”이나 “Beat It” 역시 현란한 무용과 재미있는 스토리 덕택에 MTV의 단골 메뉴가 되었다.1 이것은 또 하나의 인종차별에 대한 승리였다. MTV는 공식적으로 인종차별을 부인하였지만 어쨌든 Michael 의 성공이 흑인음악 비디오 방영의 기폭제가 된 것은 사실이다.

개인적으로도 이 앨범은 최초로 구입한 LP다. Thriller의 전주에서의 발걸음 소리를 스테레오로 들으면서 전율하던 어린 시절의 감정이 지금도 생각난다. 그의 음악이 아니었더라면 아시아의 어린 소년이 흑인가수의 앨범을 살 생각을 했을까? 그의 음악이 아니었더라면 1984년 발표된 더 걸쭉한 흑인음악 풍의 팝음악인 Prince의 Purple Rain이 그런 열광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을까? 일부 의식 있는(?) 비평가는 Michael Jackson의 이 앨범이 지나치게 “백인적”이라고 비판하지만 당시 백인 위주의 시장에겐 또 하나의 흑인음악이었을 뿐이다.

1. “Wanna Be Startin’ Somethin’
2. “Baby Be Mine”
3. “The Girl Is Mine” (with Paul McCartney)
4. “Thriller”
5. “Beat It”
6. “Billie Jean”
7. “Human Nature”
8. “P.Y.T. (Pretty Young Thing)
9. “The Lady in My Life”
L

  1. 특히 “Beat It”에서의 군무(群舞)는 Michael의 죽음 후 기획된 한 프래쉬몹에서의 소재가 되는 등의 깊은 인상을 남겼다.

White Magic

ceo는 스웨덴의 일렉트로닉 음악 듀오였던 The Tough Alliance의 멤버였던 Eric Berglund가 Sincerely Yours라는 독립 레이블을 통해 새로 시작한 솔로 프로젝트다. 2010년 스웨덴 신문 Göteborgs-Posten과의 인터뷰에서 Berglund는 The Tough Alliance는 자신의 커리어에서 일종의 “징검다리이며 ceo와 함께 새로운 것을 만들어낼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 첫 번째 결과물은 데뷔 앨범 White Magic이다. 이 앨범에 10점 만점에 8.5점의 후한 점수를 준 Pitchfork는 Berglund의 멜로디 창출력에 특히 높은 점수를 줬다. 피치포크는 “그러한 감정적 명료함은 앨범의 날카로운 곡의 기교와 잘 어울린다. 변함없이 Berglund의 음악은 멜로디에 있어 특출한 감각을 지니고 있다.”라고 평했다. 리드 싱글 Come With Me나 Illuminata는 피치포크의 이러한 감상평에 잘 어울리는 훅(hook)을 지닌 싱글이다. ceo는 2014년 1월 두 번째 앨범 Wonderland를 내놓았다.

Come With Me 뮤직비디오
Illuminata 뮤직비디오
공식 사이트

Ten Ragas To A Disco Beat


이미지 출처

하우스 뮤직은 누가 처음 연주하였을까? Ten Ragas To A Disco Beat 라는 앨범의 속지를 쓴 인도 대중문화 평론가 Edo Bouman은 인도의 발리우드 영화 음악가 카란지트 싱(Charanjit Singh)이 하우스 뮤직의 창시자라고 할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Bouman은 이 앨범이 “전형적인 하우스”라고 말하고 있다.

앨범은 전체적으로 미니멀리즘적인 요소를 지니고 있지만 하우스 뮤직, 특히 애시드 하우스(Acid House)의 특성을 말해주는 신디싸이저 TR-808과 TB-303의 최면적인 일렉트로닉 멜로디로 꾸며져 있다. 1982년 발표된 이 앨범은 통상 최초의 하우스 레코드라 알려진 Chip E.의 Jack Trax보다 3년 먼저 발표된 셈이다. 또한 최초의 Acid House 로 알려진 Phuture의 Acid Trax보다 5년 먼저 발표된 셈이다.

Tb303 closeup.jpg
Tb303 closeup” by This work has been released into the public domain by its author, Elastic303 at the English Wikipedia project. This applies worldwide.

In case this is not legally possible:
Elastic303 grants anyone the right to use this work for any purpose, without any conditions, unless such conditions are required by law.
Source.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TB-303

그렇다면 발리우드 영화음악을 주로 작업했던 싱은 어떻게 TB-303 등의 악기를 사용하여 하우스 뮤직을 할 생각을 했을까? Bouman과의 인터뷰에서 싱은 “당시 디스코 음악이 굉장한 인기였어요. 그래서 난 고전적인 라가 음악을 디스코 비트로 바꿨죠.”라고 말했다. 싱은 HMV 인디아와 계약을 맺고 자신의 신디싸이저를 HMV 스튜디오로 가져가 단 이틀 동안 단 한번의 연주로 모두 녹음을 마쳤다고 한다.

싱이 이 앨범에서 쓴 악기는 Jupiter-8 키보드, 드럼 연주를 위한 TR-808, 베이스 연주를 위한 TB-303이 다였다. 모두 전자음악에서는 고전이 된 악기들이다. 흥미롭게도 싱이 당시 이 앨범을 만들 당시 영감을 준 아티스트는 그가 직접 공연도 봤던 Kraftwerk와 같은 전자 음악단이 아니라 Daddy Cool로 큰 인기를 얻고 있었던 Boney M. 이라고 한다. 유로디스코가 인도의 한 음악가에게 영향을 미쳐 하우스 뮤직으로 발전하게 된 셈이다.

앨범 수록곡 듣기

Songs From The Big Chair

Tears for Fears Songs from the Big Chair.jpg
Tears for Fears Songs from the Big Chair”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Mercury Records.. Licensed under Wikipedia.

1985년 7월 13일 Tears For Fears의 “Songs From The Big Chair”가 빌보드 탑200 차트 1위에 올라 5주간 머문다. Chris Hughes가 프로듀스한 이 앨범은 1983년 2월에서 1984년 11월까지 영국, 독일의 여러 스튜디오에서 녹음작업을 거쳤다. 밴드의 데뷔 앨범 “The Hurting”에서 연속 세 개의 싱글이 영국 싱글 차트 탑5에 들었기 때문에, 밴드는 1983년 말 영국에서 “The Way You Are”라는 싱글을 내놓은 후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이 싱글은 24위에 머물고 만다. 무언가 음악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낀 밴드는 처음에 프로듀서 Jeremy Green과 함께 작업한다. “Mother’s Talk”가 처음 녹음한 노래다. 결과에 만족하지 못한 밴드는 Adam & The Ants, Wang Chung 등과 함께 일한 Chris Hughes로 프로듀서를 교체한다. 앨범의 타이틀은 Sybil이라는 소설과 TV영화에서 영감을 얻은 것인데 이 작품은 열 여섯 개의 다른 개성을 가지고 있는 여인이 오로지 그녀의 정신과 의사의 의자에서만 안정을 찾는다는 설정의 작품이다. 결과적으로 이 앨범은 듀오의 가장 성공적인 앨범이 되었다. 싱글로는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1 Pop), “Shout” (Pop #1), “Head Over Heels” 가 큰 인기를 얻었다.

전곡 듣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