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Reggae

Joe Strummer: The Future Is Unwritten

Joe-Strummer.jpg
Joe-Strummer” by Masao Nakagamihttp://www.flickr.com/photos/goro_memo/776514749/. Licensed under CC BY-SA 2.0 via Wikimedia Commons.

Punk를 정확히 언제 누가 발명(!)하였는지는 갑론을박이 있을 수 있겠지만 The Clash가 그 많고 많은 펑크밴드들 중에서도 가장 위대한 밴드들 중 하나임은 분명한 사실이다. 그리고 그 위대한 펑크밴드의 중심에는 Joe Strummer가 있었다. 영국 외교관의 아들로 태어나 터키, 멕시코 등을 돌아다며 컸던 Joe는 영국으로 돌아와 부모와 떨어져 그의 형과 함께 기숙학교에 다니며 험한 세상에서 살아남는 법을 배워야 했다.

Joe가 불의의 심장마비 사고로 운명을 달리 한 2002년으로부터 4년이 지난 2006년에 제작된 다큐멘터리 The Future is Unwritten은 이 독재적이고, 한편으로 인간적이고, 한편으로 급진적이었던, 그리고 스스로는 뮤직씬에서 한 번도 섹시심볼이었던 적이 없다고 주장하던 이 잘 생기고 매력적인 인간의 다양한 인간적 모습, 그의 음악, 그리고 그가 꿈꾸던 세상을 그 주변인들과 팬들의 인터뷰를 통해 재생시켰다.

인터뷰에 참여한 이들은 매우 다양하다. 그가 The Clash로 옮겨가기 전에 만들었던 The 101’ers에서 함께 음악을 한 이들, 이 시절 버려진 주택을 점거하여 같이 살던 이들, Mick Jones를 포함한 The Clash의 멤버들, 그를 영화에 출연시킨 Jim Jarmusch, 함께 영화에 출연한 Steve Buscemi, 그의 팬이었던 John Cusack, Matt Dillon, Bono 등등. 이들은 The Clash의 노래를 함께 부르며 그를 추억하기도 한다.

The Clash는 “무정부주의적”이라 불리던 – 사실은 무정부주의적이라기보다는 “주의”에 얽매이지조차 않은 철저한 체제부정에 가까웠지만 – Sex Pistols에 비해 확실한 정치적 입장을 가지고 있었다. 그들은 행동을 요구했고 가사는 직선적이었다. 이러한 분명한 정치적 태도는 후에 밴드가 상업적으로 성공하게 됨에 따라 그들을 옥죄는 모순의 씨앗이 되었고, Joe는 그런 이유 등을 포함한 다양한 이유로 방황하게 된다.

Joe의 이런 모습에서 전에 다른 다큐멘터리를 통해 보았던 또 하나의 위대한 아티스트 George Harrison의 방황이 겹쳐 보이기도 했다. 비록 정치적 입장은 다소 차이가 있었고, 그 방황의 대안 역시 달랐지만 무절제한 쇼비즈니스에서 스스로의 몸과 마음을 황폐하기 만들기보다는 보다 진실한 삶을 추구하려 하였다는 점에서 둘의 태도는 유사한 점이 있었다. 그리고 또한 그리 많지 않은 나이에 죽었단 사실도 닮았다.

둘의 유사점이 또 있다면 바로 음악적인 면에서 서구에 그리 알려지지 않은 음악을 들여와 밴드의 음악적 지향에 큰 족적을 남겼다는 점이다. Joe는 자메이카에서 레게를, George는 인도의 전통음악을 도입하여 각각의 음악세계와 접목하였고 이는 음악적으로나 상업적으로나 매우 성공적이었다. 특히 Joe의 레게와 펑크의 결합은 反인종주의를 지향하는 밴드의 정치적 태도가 음악적 형식으로도 성공적으로 구현됐다는 특징이 있다.

다큐멘터리에서 아쉬운 점은 이 점이다. 어떻게 The Clash가 다른 펑크밴드와 달리 정치적 지향과 음악적 형식을 유기적으로 통합시키는 계기인 레게를 접했고, 그것을 그들의 음악에 도입했는지에 대한 설명이 많지 않다.1960~70년대 영국이라는 나라가 차지하고 있는 독특한 정치적, 지리적, 인종적 위치와 그런 격변이 The Clash의 음악과 어떻게 상호작용하였는지를 좀 더 조명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

DVD는 다큐멘터리 본 작품이외에 별도로 다큐멘터리에 싣지 않은 인터뷰들을 담고 있다. 이 인터뷰의 내용이 또 상당해서 별도의 콘텐츠로 여겨질 만하다. 내용도 별도로 챙겨볼 필요가 있을 정도로 재미있는데 가장 인상적인 에피소드는 Martin Scorsese가 우연히 The Clash의 음악을 듣고 푹 빠졌고, 이들의 음악에서 그의 걸작 Raging Bull을 만드는데 많은 영감을 받았다는 에피소드였다. The Clash와 Raging Bull 이라니.

English Beat, The

스카리바이벌 그룹 중 가장 선도적이고 주요한 그룹이라 할 수 있는 버밍햄 출신의 The English Beat는 1978년 결성되었다.(처음에 이들의 이름은 The Beat였으나 미국에서 같은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또다른 밴드때문에 이름을 바꿔야 했다.) 다인종으로 구성된 이 밴드는 기타를 맡은 Dave Wakeling과 래퍼 Ranking Roger가 번갈아가면서 보컬을 맡으면서 그들만의 독특한 사운드를 창조해갔다. 이들의 첫 히트싱글은 Smokey Robinson의 곡을 리메이크한 “Tears of a Clown”(예전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의 인트로로 쓰이기도 했던 행진곡풍의 곡) 1980년 밴드는 Go-Feet라는 자신들만의 레이블을 만들어 데뷔 앨범 I Just Can’t Stop It을 내놓았다. 이 앨범에서는 “Mirror In The Bathroom”이 인기를 얻었다. 이들의 초기 히트곡 중에는 당시 영국 총리였던 대처를 비난한 “Stand Down Margaret”이 있었는데 이 곡에서 특징지울 수 있듯이 그들의 정치적 입장은 상당히 급진적이었고 공연 역시 그러했다. 1981년에 발표된 2집 Wha’ppen에서는 음악적으로 템포가 좀더 느려지고 보다 전통적인 레게 사운드에 중심을 두게 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그들의 음악적 선회는 전작의 상업적 성공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보다 팝적인 음악을 추구했던 1982년의 3집 Special Beat Service는 미국팬들의 환호를 얻었는데 특히 “Save It for Later”와 같은 곡이 지속적으로 MTV의 전파를 탄데에 힘입은 바 크다. 그러나 밴드는 그 해 해산을 결정하였다. Wakeling과 Ranking은 General Public을 결성하였고 다른 멤버들인 Andy Cox와 David Steele은 Fine Young Cannibals를 조직하였다.

디스코그래피
1980 I Just Can’t Stop It [Sire]
1981 Wha’ppen? [Sire]
1982 Special Beat Service [Sire]
1991 The Beat Goes On [IRS]

링크
Fan Site

Police / Synchronicity

Police-album-synchronicity.jpg
Police-album-synchronicity”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A&M..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Synchronicity (The Police album)“>Fair use via Wikipedia.

이 작품을 뛰어난 컨셉트 앨범으로 간주하는 것은 (이는 전적으로 개인적인 시각이다) 인위적인 스토리 보드에 의거하여 `연출`되고 `편집` 된 드라마가 아니라 하나의 일괄된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주관 분명한 의식의 흐름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노랫말을 쓴 스팅 칼구스타푸 용으로부터 차용해온 `동시성 (Synchronicity)`의 개념을 아더코에스톨러의 이성적 기준으로 굴절시킴으로써 시니컬한 `시인` 으로써의 진면목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폴리스를 뉴 웨이브라는 소속 집단으로부터 상당부분 분리시키는 결정적 단서가 되었음은 물론 팝 스타덤에의 `참을수 없는 가벼움` 과도 분명하게 차별 화되는 그들 의상의 결정적인 바탕으로 작용했다 (마더 콤플렉스에 관한 악몽 악몽은 대중적 감성과 인텔리 겐차의 의식사이의컴플레스를 우회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폴리스 자신의 이야기인지 모른다) 사운드의 측면에 있어서도 폴리스의 유니크함은 돋보인다 재즈 콤보 혹은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에서의 활동을 통해 다져진 탄탄한 연주력은 핵심을 명확히 하고 과장된 클리세를 제거 함으로서 미니멀리즘의 미학을 성공적으로 구현하였으면 회화적인 이미지와 명쾌한 멜로디라인의 인상적인 결함을 끌어내기도 하였다 설명이 필요 없는 No. 1 히트곡 every Breath You Take는퍼프 대디의 사진으로 최근 다시 한 번 싱글 차트 정상에 올랐고, murder By Numbers는 스팅의 시니컬한 유머의 장점이며, tea In The Sahara는 회화적 이미지즘으로 그려놓은 익조티카이다.(박 은 석)

Police, The

Sting ThePolice 2007.jpg
Sting ThePolice 2007” by Lionel Urman – Lionel Urman via email.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팝/록에 레게(Reggae)를 가미, 펑키(punky)한 사운드로 최고의 트리오로서 호평받는 그룹이 바로 폴리스(Police)다.Stewart Copeland와 Sting (b. Gordon Sumner)은 1977년 폴리스를 결성하였다. 밴드를 결성하기전 CIA 에이전트의 아들이었던 스튜어트는 캘리포니아에 있는 대학을 다니고 있었다. 영국으로 이주하기 전 그는 프로그레시브락 밴드 Curved Air와 잠시 함께하기도 했었다. 스팅은 교사생활을 하는 한편 째즈락 밴드 등에서 연주를 하기도 했다. 두 뮤지션은 한 로컬째즈클럽에서 만나서 키타리스트 Henry Padovani와 함께 프로그레시브 밴드를 조직하기로 했다. 처음 몇달동안 그룹은 런던의 펍에서 연주활동을 했다.

Andy Summers Marseille 2008.png
Andy Summers Marseille 2008” by JosuéJacobOwn work.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1977년 후반 그룹은 그들의 첫싱글 Fall Out을 발매하였고 인디씬에서 반응이 꽤 좋았다.패도바니는 첫싱글 Fall Out의 발매이후 앤디섬머즈(Andy Summers)로 교체되었다. 섬머즈는 이전에 애니멀즈의 두번째 라인업에서 활동하기도 한 실력파였다.1978년 봄, 폴리스는 A&M과 계약을 맺고 Roxanne를 발표했지만 챠트 진입에는 실패하였다. 그룹은 데뷔앨범도 없이 미국 공연을 강행했다. 빌린 차를 타고다니며 빌린 악기로 연주를 강행한 그룹의 첫앨범 Outlandos D’Amour이 1978년 가을 발매되었고 슬금 슬금 영국챠트와 미국챠트에 등장했다. 79년 재발매된 Roxanne는 영국챠트 12위까지 올랐다.이어진 앨범 Reggatta de Blanc에서는 싱글 Message in a Bottle이 영국챠트에서 4주간 1위에 머무는 대히트를 기록하였다. 이로 인해 그룹은 영국과 유럽에서 확실한 스타덤에 올랐다.

Stewart Copeland Marseille 2008.png
Stewart Copeland Marseille 2008” by JosuéJacobOwn work.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그들은 이어 서구 아티스트의 공연을 흔하게 접할 수 없는 태국, 인도, 멕시코, 그리스, 이집트 등을 돌며 그들의 음악을 전파하였다. 1980년 가을 발매된 Zenyatta Mondatta를 통해 폴리스는 북미 지역에서 확실한 기반을 다졌다. 이 앨범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탑10 진입에 성공하였고 영국에서는 4주 동안 1위에 올랐다. 앨범에 수록된 De Do Do Do, De Da Da Da라는 재밌는 제목의 싱글이 히트하였고 1981년 그들은 프로듀서 Hugh Padgham과 함께 네번째 앨범을 제작하기 위해 스튜디오로 돌아왔다. Ghost in the Machine은 1981년 가을 발매되었다. 이 역시 영미 챠트의 1위를 기록하였고 Every Little Thing She Does is Magic이 크게 히트하였다.1980년과 1981년의 눈부신 활동 덕택에 그들은 브릿어워드에서 최우수 영국 그룹에 선정되었고 세 개의 그래미상을 수상했다.

그룹은 1982년에 휴식기를 가졌다. 각각의 멤버들은 이 시기에 각각의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스팅은 Spread a Little Happiness라는 싱글을 발매하여 영국에서 히트하였고 코폴랜드는 프란시스 코폴라 감독의 영화 Rumble Fish의 영화음악을 맡았다. 섬머즈는 인스트루멘탈 앨범을 녹음하였다.1983년 폴리스는 그들 최고의 걸작 Synchronicity와 함께 돌아왔다. 이 앨범에는 미국챠트 1위에 8주간이 머문 최고의 히트곡 Every Breath You Take와 연속된 히트곡 King of Pain, Wrapped Around Your Finger 등이 수록되어 있었다. 이 앨범은 영국과 미국에서 멀티플래티넘을 기록하는 엄청난 히트를 쳤다. 폴리스는 여세를 몰아 공연에 돌입하였다. 공연이 끝나고 그룹은 안식일을 선언했다.그러나 이 “안식일”동안에멤버들간의 불화가 이어졌다. 그들은 한동안 함께 일하고자 하는 의욕이 없었다.

스팅은 째즈에 기반을 둔 솔로활동에 착수하였고 1985년 Dream of the Blue Turtles를 발매하였다. 그 앨범은 국제적인 히트를 기록하였고 이로 인해 그는 더더욱 밴드활동으로의 복귀에 대해 회의감이 들기 시작하였다. 코폴랜드는 1985년 월드비트를 추구하는 The Rhythmatist를 발매하고 영화음악과 TV주제가 등을 작곡했다. 그는 나중에 팝록밴드 Animal Logic을 조직하였다. 섬머즈는 아트락과 째즈퓨전 등 실험적인 음악에 주력하였다. 그리고 이따금씩 Fripp과 John Etheridge와 함께 음악활동을 진행하였다.이후 80년대 후반과 90년대에 걸쳐 우리는 이 재기발랄한 세명의 멤버가 함께 모여 만든 음악을 접할 수 없었다. 80년대를 압축적으로 살아간 폴리스는 멤버 각각의 뛰어난 음악적 재능이 화학적으로 훌륭하게 녹아들어간 수작이라고 할 수 있다.

프로그레시브 밴드에서부터 시작된 그들의 음악이 시대적 조류와 함께 펑크락으로 분류되었다는 재밌는 사실때문에 이들은 단순히 펑크락으로 분류하기에는 다소 무리한 측면이 있다. 음악사조상으로 팝과 락, 그리고 레게를 가장 훌륭하게 접목시킨 이들의 음악에는 펑크의 표상으로 불리우는 젊은이의 분노와 저항 이상의 그 무엇이 있었으며(펑크가 음악적으로 열등하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이는 스팅을 비롯한 각각의 멤버들이 오늘날 훌륭한 솔로활동을 펼치고 있는 사실의 원인이자 결과이다.

디스코그래피
1978 Outlandos d’Amour A&M
1979 Reggatta de Blanc A&M
1980 Zenyatta Mondatta A&M
1981 Ghost in the Machine A&M
1983 Synchronicity A&M
1995 Live A&M

링크
stingchronicity.co.uk
stingetc.com
Police/Sting Links
Sting의 영화활동

Madness

Madness는 스카와 레게 음악에 뿌리를 둔 소위 Nutty Sound라 불리는 그룹 특유의 음악으로 팬들 앞에 나선 영국 그룹이다. 매드니스의 결성은 1976년 섹소포니스트 Lee Tompson을 중심으로 Mike Barson, Chris Foreman이 모여 이루어졌다.

이들은 처음에는 Morris & The Minors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다가 얼마 되지 않아 The Invaders라는 이름으로 바꿨다. 여기에 안무 겸 베이스를 간헐적으로 담당하는 John Tin Tin Hassier가 가입하고 1978년 초 리드보컬리스트 Gramham McPherson과 드러머 Daniel Woods Woodgate, 베이시스트 Mark Bedders Bedford가 가담하여 매드니스의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들은 콘서트에 전념, 공연길에 만난 The Specials의 도움으로 첫 싱글 The Price와 데뷔 앨범 One Step Beyond를 발매했다. 이것을 시작으로 The Prince, One Step Beyond를 Dave Robinson의 레이블을 통해 발매하여 영국 챠트 7위를 차지하는 성공을 거두었다. 4곡 짜리 EP인 Work Rest And Play와 Baggy Trousers도 그들의 존재를 알리기에 충분하였다.

그룹의 통산 일곱 번째 싱글인 Return Of The Los Palmas Seven이 발매된 것은 1981년 말이었다. 그 해 4월에는 Grey Day를 발표하고, 연말에는 Complete Madness와 Madness7을 그리고 1983년 초에 Rise And Fall을 발표하면서 스타덤에 올랐다.

디스코그래피
Ultimate Collection 11.14.2000
Total Madness: The Very Best of Madness 09.09.1997
Keep Moving 1984
Madness 1983
One Step Beyond 1979

링크
Official homepage

Grant, Eddy

Eddy Grant at Supreme Court Gardens cropped.jpg
Eddy Grant at Supreme Court Gardens cropped” by Eddy_Grant_at_Supreme_Court_Gardens.jpg: Stuart Sevastos
derivative work: Austin512 (talk) – Eddy_Grant_at_Supreme_Court_Gardens.jpg. Licensed under CC BY 2.0 via Wikimedia Commons.

Guyana에서 태어난 싱어이자 키타리스트인 Eddy Grant는 어린 나이에 팝씬에 등장하였다. 그의 음악경력은 가족이 영국 런던으로 이주한 후인 1960년대 British R&B 밴드인 The Equals에서 시작되었다. 1977년 Grant는 그의 첫솔로 앨범 Message Man을 내놓았고 약간의 인지도를 얻게 되었다. 70년대 말 Reggae와 Ska 음악의 열풍속에서 그는 활동무대를 보다 넓힐 수 있게 되었다. 1982년 Grant는 캐러비언적인 음악 스타일에 일렉트로닉 싸운드를 섞은 스타일의 앨범 Killer On The Rampage를 내놓아 히트시켰다. 특히 이 앨범에는 Electric Avenue가 국제적인 성공을 거두었다. 이듬해 그는 영화 Romancing The Stone의 타이틀곡을 맡아 히트했다. Grant는 이후에도 꾸준히 앨범을 발표했고 80년대 후반 Jo’anna라는 히트곡을 기록하였다.

디스코그래피
1977 Message Man Ice
1979 Walking on Sunshine Ice
1979 Living in a Front Line Ice
1980 Love in Exile Ice
1980 My Turn to Love You Epic
1981 Cant Get Enough Ice
1981 Live at Notting Hill Ice
1982 Killer on the Rampage Portrait
1983 Eddy Grant Ice
1984 Born Tuff Portrait
1984 Going for Broke Portrait
1988 File Under Rock Enigma
1988 Hits Starr/Polydor
1990 Barefoot Soldier Enigma
1992 Paintings of the Soul Ice
1993 Soca Baptism RAS
1997 I Don’t Wanna Dance Ariola Express
2000 Hit Collection Ice Records
2001 Hearts & Diamonds Ice

링크
Ice Records의 Eddy
Grant 관련페이지

Clash, The

Clash 21051980 12 800.jpg
Clash 21051980 12 800” by Helge Øverås, http://www.helgeoveras.com/concertphoto.shtmlOwn work. Licensed under CC BY 2.5 via Wikimedia Commons.

The Clash는 Sex Pistols의 데뷔 앨범이 발매되어 세상을 온통 떠들썩하게 만들던 1976년에 결성 되었다. 소위 얼터너티브 록이 세상에 알려졌을 때 너바나와 펄 잼이 양대 산맥을 이루었듯이 섹스 피스톨스와 클래시는 런던 펑크를 대표하는 밴드로 주목을 받았다. 피스톨스가 펑크의 전형적 스타일을 주도함으로 해서 부각되었다면 클래시는 보다 음악적인 면에서 각광을 받았다. 당시 영국의 노동자 계층의 젊은이들에게 유행하던 래개와 스카 사운드가 클래시의 주된 색체였고, 흥겨운 로커빌리 사운드에 펑크 특유의 과격함과 유쾌함을 담기도 했다. 그들은 데뷔작에서부터 5집 Combat Rock에 이르기까지 음악적 완성도를 더해 나갔으며 다양한 시도를 계속했다. 자신의 음악에 대한 노력은 클래시가 피스톨즈에 비해 오래 존속할 수 있었던 힘이 되었다. 또한 인종, 실업 문제, 전쟁 등 당시의 젊은 프롤레타리아의 정서를 나타내는 정치적인 가사를 썼다. White Riot에서 클래시는 체제 순응적인 백인들의 각성을 촉구했고, Tommy Gun에서는 반전 메시지를 담았다. 그들은 거대자본이 만들어낸 록 비즈니스에 대한 반감을 숨기지 않았으며, 그것은 펑크록이 탄생했을 당시의 정서이기도 했다. 클래시의 데뷔앨범에 수록되어 있는 Whiteman In Hammersmith Palais에서 그들은 새로운 밴드들이 반항을 돈으로 바꾸고 있다고 비난했다. London Calling에 수록된 Death Or Glory에서는 자본의 힘에 쉽게 무너지지 않고 끝까지 싸우겠다는 의지를 과시하였다. 이례적으로 트리플 앨범으로 발매한 4집 Sandinista! 때는 레코드 회사의 강한 거부에도 불구하고 트리플 앨범 발매를 강행하였으며, 레코드사에서 책정한 가격이 비싸다는 이유로 밴드와 레코드사가 마찰을 빚기도 했다. 한편, 클래시의 정치적이고 실천적인 메시지는 의식있는 밴드로서의 명성을 가져다 주었으나, 그로인해 지나치게 영웅시되거나 과대포장 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 점에 있어서는 피스톨즈가 무정부주의자라서 무정부주의를 부르짖은 것이 아닌 것과 같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밴드의 리더 죠 스트러머는 “사람들이 우리를 체 게바라 쯤으로 여기는 것에 대해 종종 걱정스럽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밑바닥 인생을 통해 만들어진 그들의 메시지들은 보이지 않는 권력에 대한 본능적인 혐오를 드러내었고, 수많은 록 팬들의 공감을 얻었다. (from Clash on the web)

세상을 등진 Joe Strummer의 명복을 빕니다.

디스코그래피
THE CLASH – UK Version(1977)
GIVE’EM ENOUGH ROPE(1978)
THE CLASH – US Version(1979)
LONDON CALLING(1979)
SANDINISTA!(1980)
COMBAT ROCK(1982)
CUT THE CRAP(1985)
THE STORY OF THE CLASH(1988)
CLASH ON BROADWAY(1991)
SUPER BLACKMARKET CLASH(1993)
LIVE : FROM HERE TO ETERNITY(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