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ash, The

Clash 21051980 12 800.jpg
Clash 21051980 12 800” by Helge Øverås, http://www.helgeoveras.com/concertphoto.shtmlOwn work. Licensed under CC BY 2.5 via Wikimedia Commons.

The Clash는 Sex Pistols의 데뷔 앨범이 발매되어 세상을 온통 떠들썩하게 만들던 1976년에 결성 되었다. 소위 얼터너티브 록이 세상에 알려졌을 때 너바나와 펄 잼이 양대 산맥을 이루었듯이 섹스 피스톨스와 클래시는 런던 펑크를 대표하는 밴드로 주목을 받았다. 피스톨스가 펑크의 전형적 스타일을 주도함으로 해서 부각되었다면 클래시는 보다 음악적인 면에서 각광을 받았다. 당시 영국의 노동자 계층의 젊은이들에게 유행하던 래개와 스카 사운드가 클래시의 주된 색체였고, 흥겨운 로커빌리 사운드에 펑크 특유의 과격함과 유쾌함을 담기도 했다. 그들은 데뷔작에서부터 5집 Combat Rock에 이르기까지 음악적 완성도를 더해 나갔으며 다양한 시도를 계속했다. 자신의 음악에 대한 노력은 클래시가 피스톨즈에 비해 오래 존속할 수 있었던 힘이 되었다. 또한 인종, 실업 문제, 전쟁 등 당시의 젊은 프롤레타리아의 정서를 나타내는 정치적인 가사를 썼다. White Riot에서 클래시는 체제 순응적인 백인들의 각성을 촉구했고, Tommy Gun에서는 반전 메시지를 담았다. 그들은 거대자본이 만들어낸 록 비즈니스에 대한 반감을 숨기지 않았으며, 그것은 펑크록이 탄생했을 당시의 정서이기도 했다. 클래시의 데뷔앨범에 수록되어 있는 Whiteman In Hammersmith Palais에서 그들은 새로운 밴드들이 반항을 돈으로 바꾸고 있다고 비난했다. London Calling에 수록된 Death Or Glory에서는 자본의 힘에 쉽게 무너지지 않고 끝까지 싸우겠다는 의지를 과시하였다. 이례적으로 트리플 앨범으로 발매한 4집 Sandinista! 때는 레코드 회사의 강한 거부에도 불구하고 트리플 앨범 발매를 강행하였으며, 레코드사에서 책정한 가격이 비싸다는 이유로 밴드와 레코드사가 마찰을 빚기도 했다. 한편, 클래시의 정치적이고 실천적인 메시지는 의식있는 밴드로서의 명성을 가져다 주었으나, 그로인해 지나치게 영웅시되거나 과대포장 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 점에 있어서는 피스톨즈가 무정부주의자라서 무정부주의를 부르짖은 것이 아닌 것과 같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밴드의 리더 죠 스트러머는 “사람들이 우리를 체 게바라 쯤으로 여기는 것에 대해 종종 걱정스럽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밑바닥 인생을 통해 만들어진 그들의 메시지들은 보이지 않는 권력에 대한 본능적인 혐오를 드러내었고, 수많은 록 팬들의 공감을 얻었다. (from Clash on the web)

세상을 등진 Joe Strummer의 명복을 빕니다.

디스코그래피
THE CLASH – UK Version(1977)
GIVE’EM ENOUGH ROPE(1978)
THE CLASH – US Version(1979)
LONDON CALLING(1979)
SANDINISTA!(1980)
COMBAT ROCK(1982)
CUT THE CRAP(1985)
THE STORY OF THE CLASH(1988)
CLASH ON BROADWAY(1991)
SUPER BLACKMARKET CLASH(1993)
LIVE : FROM HERE TO ETERNITY(1999)

2 thoughts on “Clash, The

  1. Pingback: London Calling | 80s Net

  2. Pingback: Joe Strummer: The Future Is Unwritten | 80s Ne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