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E

English Beat, The

스카리바이벌 그룹 중 가장 선도적이고 주요한 그룹이라 할 수 있는 버밍햄 출신의 The English Beat는 1978년 결성되었다.(처음에 이들의 이름은 The Beat였으나 미국에서 같은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또다른 밴드때문에 이름을 바꿔야 했다.) 다인종으로 구성된 이 밴드는 기타를 맡은 Dave Wakeling과 래퍼 Ranking Roger가 번갈아가면서 보컬을 맡으면서 그들만의 독특한 사운드를 창조해갔다. 이들의 첫 히트싱글은 Smokey Robinson의 곡을 리메이크한 “Tears of a Clown”(예전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의 인트로로 쓰이기도 했던 행진곡풍의 곡) 1980년 밴드는 Go-Feet라는 자신들만의 레이블을 만들어 데뷔 앨범 I Just Can’t Stop It을 내놓았다. 이 앨범에서는 “Mirror In The Bathroom”이 인기를 얻었다. 이들의 초기 히트곡 중에는 당시 영국 총리였던 대처를 비난한 “Stand Down Margaret”이 있었는데 이 곡에서 특징지울 수 있듯이 그들의 정치적 입장은 상당히 급진적이었고 공연 역시 그러했다. 1981년에 발표된 2집 Wha’ppen에서는 음악적으로 템포가 좀더 느려지고 보다 전통적인 레게 사운드에 중심을 두게 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그들의 음악적 선회는 전작의 상업적 성공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보다 팝적인 음악을 추구했던 1982년의 3집 Special Beat Service는 미국팬들의 환호를 얻었는데 특히 “Save It for Later”와 같은 곡이 지속적으로 MTV의 전파를 탄데에 힘입은 바 크다. 그러나 밴드는 그 해 해산을 결정하였다. Wakeling과 Ranking은 General Public을 결성하였고 다른 멤버들인 Andy Cox와 David Steele은 Fine Young Cannibals를 조직하였다.

디스코그래피
1980 I Just Can’t Stop It [Sire]
1981 Wha’ppen? [Sire]
1982 Special Beat Service [Sire]
1991 The Beat Goes On [IRS]

링크
Fan Site

Eurythmics

Eurythmics 06101986 02 270.jpg
Eurythmics 06101986 02 270” by Helge Øverås – Own work. Licensed under CC BY 2.5 via Wikimedia Commons.

유리스믹스는 1980년대 큰 인기를 누린 뉴 웨이브 음악의 핵심인 신스 팝(Synth/Pop) 밴드중 하나로 듀란 듀란, 컬처 클럽, 야주, 디페쉬 모드 등의 다른 영국 밴드들과 함께 미국 재침공의 선봉에 섰었다. 1989년 앨범 WE ARE TOO ONE을 마지막으로 팝 음악계에서 사라진 유리스믹스(‘우리 역시 하나’란 앨범 제목을 떠올리면 아이러니하기만 하다). 그 동안 여성 멤버 애니 레녹스는 DIVA(’92), MEDUSA(’95) 등 두 장의 앨범을 내놓고 미국 시장에서 각각 200만 장과 100만 장의 앨범 판매를 기록하는 등 성공적인 솔로 활동을 했으며 남성 멤버 데이브 스튜어트 역시 등의 사운드트랙 작업을 하는가 하면 밴드 활동을 하는 등 활발히 활동했으며 프로듀서로서도 이름을 떨쳤다.

대부분의 혼성 듀오가 대개 그러하듯이 이들 역시 보컬을 맡고 있는 여성 멤버 쪽에 스포트라이트가 비춰졌다. 남장에 소위 ‘스포츠 머리’ 스타일의 중성적 이미지로 눈길을 끈 애니 레녹스에 비해 데이브 스튜어트는 그저 뒤에서 기타 연주나 해주는 정도로 밖에 인식되지 않기도 했지만 이들의 음악은 두 사람이 공평하게 함께 만들어낸 것이었다. 보컬 이외에 키보드와 플루트 등의 연주에도 참여하고 있는 애니 레녹스, 그리고 기타와 키보드 신서사이저 등의 연주를 해주고 있는 데이브 스튜어트 두 사람은 거의 모든 곡의 작사/작곡을 분담하며 유리스믹스의 음악을 반분하고 있었다.

흔히 혼성 밴드의 멤버들은 연인 관계이거나 더 나아가 부부 사이로 발전하는 경우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고 이런 ‘관계’의 파탄은 곧바로 그룹의 진로에도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은데 특이하게도 이들은 연인 관계가 깨진 상태에서 새로 그룹 유리스믹스를 결성해 10년 가까운 세월 동안 함께 음악적 동반자 관계를 유지한 특이한 경우기도 하다.

1977년 투어리스츠(Tourists)란 그룹에서 함께 활동한 두 사람은 로열티 문제로 레이블측과 법정 싸움까지 벌이던 중 그룹이 해체되자 두 사람만으로 유리스믹스를 결성하게 되는데 데뷔 앨범 IN THE GARDEN(1981)의 프로듀싱을 맡은 인물은 전자 음악의 시조격인 크라프트베르크의 앨범을 작업했던 거물 코니 프랭크. 그 후 미국 시장 데뷔 앨범 SWEET DREAMS(ARE MADE OF THIS)에서 타이틀 곡을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에 올려놓으며 돌풍을 일으킨 이들은 이어 2집(영국 시장 데뷔작 IN THE GARDEN까지 치면 3집) TOUCH에서도 Here comes the rain again(4위) 등의 싱글 히트곡을 터뜨리며 인기를 이어간다. 1984년 리처드 버튼과 존 허트 주연 영화 <1984년>의 음악을 담은 동명 앨범 [1984]를 냈고 1985년 록 사운드를 가미한 앨범 BE YOURSELF TONIGHT을, 1986년 REVENGE, 1987년 SAVAGE 등의 앨범을 냈으나 결국 ’89년 WE ARE TOO ONE을 끝으로 결별을 하게 되었던 것이다.

디스코그래피

In the Garden(1981)
Sweet Dreams (Are Made of This)(1983)
Touch(1983)
Touch Dance(1984)
1984 (For the Love of Big Brother)(1984)
Be Yourself Tonight(1985)
Revenge(1986)
Savage(1987)
We Too Are One(1989)
Greatest Hits(1991)
Live 1983-1989(1993/12/7)
Peace(1999)
17 AGAIN(2000)

링크
국내 싸이트의 유리드믹스 소개

Europe

EUROPE은 82년 조이 템페스트, 존 리벤, 존 노럼, 토니 레노의 4명에 의해 시작된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출발한 이들은 스웨 덴 아마추어 록 그룹 경연대회에서 우승을 해 데뷔 앨범 출 반 기회를 잡게 되는데, 이렇게 해서 나온 EP 음반이 83년의 셀프 타이 틀작 [Europe]이다. 이듬해 유럽은 드러머가 Jan Haugland로 교체되고 키보드 주자 Mic Michaeli가 가입하면서 현재의 유럽 사운 드를 완성한다. 84년작 [Wings Of Tomottow]는 이들 5명이 보여주는 멜로디컬 메틀의 집약체였고 세계시장 데뷔작이다. 그리고 86년 2집 앨범은 86년 1월 28일 발생했던 ‘첼린저호’ 참사사건의 희생자들에게 바쳐진 추모 음반이라는 점에서 더욱 비상한 관심이 모아졌다. 그러나 87년 말부터 내부 분열로 침체기에 접어들었고, 기타리스트 존 노럼은 자신의 첫 솔로 앨범 “Total Controi”를 발표하였다. 88년 유럽은 존 노럼 대신 키 마르셀로를 맞이하여 3집 을 발표, 플래티넘을 획득하였다. 그러나 또다시 오랫동안 침묵을 지키다가 91년 4집 을 공개하여 더욱 세련된 사운드를 표출하였다. 한편 존 노럼은 90년초 미니 앨범 발표한 후, 돈 도켄 그룹에 가입하여 “Up From The Ashes”에 참가한 다음 92년초 솔로 2집 “Face The Truth”를 발표 하였다.

디스코그래피
1983 Europe Epic
1984 Wings of Tomorrow Epic
1986 The Final Countdown Epic
1988 Out of This World Epic
1991 Prisoners in Paradise Epic
2001 The Final Countdown [Bonus Tracks] Sony

Erasure

Erasure-andy-vince-wolfgangs-np.jpg
Erasure-andy-vince-wolfgangs-np” by Nancy J Price, Andwhatsnext at en.wikipedia – Originally from en.wikipedia; description page is/was here..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부드럽고 경쾌하게 시작되는 이레이저의 사운드는, 그 이름에서 주는 느낌과 실제 성향과는 약간 다르다!? 우선 신서사이저를 사용했다는 자체에서(밴드가 그것을 어떤 식으로 표현하는지는 나중의 문제로 남겨두자), 이미 우리에게 입력된 고정관념은, 따뜻함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이다. 물론 반문할 수도 있겠으나, 적어도 나에게는 그랬다. 신스팝 사운드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몰랐을 때는, 이레이저라는 그룹은(물론 밴드가 아닌 듀오다) 테크노 밴드 일거라는 확신 아닌 확신에 차있었고, 신서사이저를 이용한다는 것을 알았을 때는, 디페시 모드의 빈스 클락이라는 선입견을 대입시켜 또 다른 나름대로의 결론을 내리고 있었다.

하지만 이레이저는 (디페시 모드와는 다른) 신스팝을 지향하고 있으며, 팝이라는 단어를 더 크게 써 넣어야 할 것 같은 사운드를 가지고 있는 듀오였다. 펫 샵 보이즈라는 듀오는 알아도, 이레이저라는 이름을 댈 경우 머리를 도리질 칠 사람은 적어도 전자보다는 훨씬 많을 것이다. 이레이저는 그만큼 대중적으로 확실하게 알려진 듀오는 아니다. 그렇다고 저 구석에서 먼지 털듯 끄집어 낼 수 있는 것은 더더욱 아니고. 벌써 디스코그래피를 길게 열거해야 될 정도의 경력을 자랑하는 이들은, 1985년 그룹 야주(Yazoo)와 디페시 모드(Depeche Mode)의 송라이터 빈스 클락(Vince Clarke)에 의해 시작되었다. 이레이저 전에 빈스가 생각한 새로운 프로젝트의 앨범은 10명의 싱어들에 의해 만들어졌다. 한마디로 빈스 클락이 지휘하는 컴필레이션이나 다름없는 것이었다. 하지만 10명이나 되는 싱어를 항상 거느릴 수는 없는 일이었고, 곧 오디션을 거쳐 앤디 벨(Andy Bell)을 영입했다.

물론 저 유명한 뉴 로맨스 최고의 권위자 디페시 모드의 빈스 클락에 의해 결성되어졌다는 데서 어느 정도 주위의 관심을 끌었겠지만, 이 듀오는 데뷔부터 심상치 않은 조짐을 보였다. ‘Sometimes’ 같은 경우는 UK차트에 입성하자마자 2위에 오르는 쾌거를 낳았을 정도였다. ‘Drama!’, ‘Blue Savannah’, ‘Chorus’, ‘Love To Hate You’, 그리고 ‘Breath Of Life’와 같은 노래는 당시 유명한 보컬/신서사이저 듀오 펫 샵 보이즈와 나란히 라이벌 관계를 성립시키기도 했다. 소포모어 징크스에 걸려서 넘어지거나 하는 일은 없었으며, 앞날은 뻥 뚫린 고속도로였다. 1992년에 정규앨범이 아닌 EP [Abba-esque]마저 굉장한 바람을 불러일으킬 정도였으니, 이레이저라는 듀오가 내뿜는 매력은 듣지 않아도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실력이 된다고 쳐도 이들의 그칠 줄 모르는 승승장구에는 지독스런 운도 따랐던 것이 틀림없으리라….

1995년 드디어 변화는 찾아왔다. 빈스와 앤디의 실험적인 앨범 [Erasure]가 그것이었는데, 이 앨범은, 팬들은 둘째치고라도 이레이저 본인들에게도 놀라움을 가져다준 앨범이었다. 바로 70분 짜리 아트락 컨셉트 앨범으로, 어둡고 대담한 사운드 그리고 이들 듀오의 무형의 측면을 보여주는 작품이었다. 아트락이라니! 당혹스러운 것은 당연했으나, 이전 상황에 비해 자신들도 의외라고 생각할 만큼의 플러스로 작용할 뿐이었다. 한번쯤의 외도는 신선한 것인가. 여러 장의 앨범을 발표하고, 매번 그 방향성에 있어서 어디로 튈지 몰랐다면 이레이저가 과연 얼마나 버틸 수 있었을까. 물론 앨범발매를 목전에 둔 당시 상황에서는, 항상 관심의 대상으로서, 늘 새로움의 추구/발전의 양상을 꾀한다는 평가를 받았겠지만, 본인들 스스로에게 있어 부담감은 얼마나 컸을 것이며, 중심을 이루는 잣대는 어디로 갔는지에 대해 또 얼마만큼의 생각을 했어야 될 것인가. 결국 방향성에 있어 주체적인 잣대를 형성하고 있다면, 한번쯤의 전환도 필요하고 또 신선할 것이다. 그리고 지금 막 이레이저는 바람을 쐬고 돌아왔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만 보고서도 대충 짐작은 했었다. [Loveboat]라…. 강한 팝적 성향이 나타날 것이다. 그리고 어느 선에서는 특유의 사운드를 흘릴 것이다. 그리고 바로 이 점이 이번 앨범의 초점이다. 매력을 끼워 맞추자니 좀 억지스럽긴 하지만, 그만큼 편안하게 들을 수 있다는 것이다. 평범하다는 것이 다소 아쉬움으로 남기는 하지만….

이하 중략, 핫뮤직 2000년 12월호 참조.

디스코그래피

1986 Wonderland (Sire)
1987 The Circus (Sire)
1988 The Innocents (Sire)
1989 Wild! (Sire)
1991 Chorus (Sire)
1992 Club (Mute)
1994 I Say I Say I Say (Mute/Elektra)
1995 Erasure (Elektra)
1997 Cowboy [US] (Elektra)
2000 Cowboy [Import Bonus Tracks] (EMI)
2000 Loveboat (Mute)

링크

VH.com
Fan Site
Erasure : Love Boat
Photos
다음넷의 이레이줘 카페
Erasure Links

Electronic

Electronic band.png
Electronic band” by Johnny_Marr.jpg: shokophoto
Bernard-sumner-berkeley-1987.png: Andwhatsnext
derivative work: JD554 (talk) – Johnny_Marr.jpg
Bernard-sumner-berkeley-1987.png. Licensed under CC BY 2.0 via Wikimedia Commons.

사실 현지인들(?)조차 이 다소 이질적인 만남에 대해 의아스럽게 생각하였다. Burnard Sumner가 몸담고 있던 New Order는 Dance Pop의 선두주자로 주로 댄쓰플로워를 달구고 있던 밴드였고 Johnny Marr가 키타를 담당하고 있던 The Smiths는 자폐적이고(?) 지적인 팬층을 주로 확보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브릿팝이란 광범위한 테두리안에서 동질감을 느끼고 있던 그들은 서로의 장점을 취한 고감도의 음악을 생산해내어 이 수퍼밴드의 멤버들간의 이질성을 염려하고 있던 사람들의 의구심을 말끔히 씻어내었다.

이 듀오는 1989년 “Getting Away with It”이라는 싱글을 발표하였다. 보컬은 Pet Shop Boys의 뛰어난 싱어 Neil Tenant가 함께 해주었다. 이 싱글은 영국에서 탑텐을 기록하였으나 Electronic의 멤버들은 다시 자기만의 활동영역으로 복귀하였다. Sumner와 Tenant는 자신들의 그룹으로 돌아갔고 Marr는 The The, Billy Bragg 등과 작업을 하였다.

1991년 4월 그들은 다시 “Get the Message”라는 두번째 싱글을 가지고 돌아왔다. 6월에는 달리 이름이 붙여지지 않은 그들의 데뷔앨범이 발매되었다. 앨범에 수록되지 않은 싱글 “Disappointed”가 이듬해 발매되었고 Sumner는 다시 New Order의 통산 여섯번째 앨범 Republic의 작업을 위해 팀에 복귀한다. Marr는 The The와 The Pretenders의 싸이드맨으로 활동을 재개하였다.

듀오는 또다시 레코드 작업을 위해 뭉쳤는데 이번에는 Kraftwerk의 멤버였던 Koch Label의 도움을 받았다. 그리하여 1996년 7월 Raise the Pressure가 탄생하였다. 4년후 Electronic은 그들의 세번째 앨범 Twisted Tenderness를 발표하였다. 이 후 또다시 Sumner는 New Order의 신작을 위해 팀에 복귀하였고 Marr는 Healers란 밴드를 조직하여 활동중이다. 한편 재밌는 사실은 Synth-pop의 불모지인 우리나라에 한때 그들의 노래가 의외의 인기를 얻은 적이 있었는데 이는 한 커피 CF에서 그들의 싱글 Reality(Richard Sanderson의 곡과 동명이곡)의 인트로가 쓰였기 때문이다. 고급스러운 씬디싸이저의 연주로 시작되는 이 곡때문에 그들은 국내에서 잠깐 아주 잠깐 주목을 받을 뻔 했었다.

디스코그래피
1991 Electronic [Warner]
1996 Raise the Pressure [Warner]
1999 Twisted Tenderness [Parlophone]

링크
Fan Page
Vivid

Eighth Wonder

Patsy Kensit BAFTA.jpg
Patsy Kensit BAFTA” by Patsy_Kensit_at_the_BAFTA’s.jpg: Damien Everett
derivative work: Wildhartlivie (talk) – Patsy_Kensit_at_the_BAFTA’s.jpg. Licensed under CC BY 2.0 via Wikimedia Commons.

그룹의 홍일점 Patsy Kensit은 4세의 나이로 70년대 명화 「위대한 개츠비」를 통해 영화 데뷔, 6세에 「푸른 새」의 치르틸역을 연기한 천재 아역이었다. 원래 Eighth Wonder는 Patsy의 오빠 Jamie Kensit(Gt)이 중심이 되어 런던에서 결성된 POP 그룹으로 85년에 Patsy가 Vocal로 가세하여 메이저 데뷔했다. 데뷔곡 “Stay With Me”는 본국 UK에서는 그다지 화제가 되지 않았지만 일본에서는 Patsy의 미니스커트 모습이 사랑스러운 VIDEO CLIP의 영향을 받은 탓인지 인기가 꽤 끌었다. 86년에는 본국 UK에서도 Patsy가 영화 “ABSOLUTE BEGINNERS”의 주연에 발탁되어 인기가 상승하였다. 그 후 몇개의 싱글을 릴리스해 88년에는 Pet Shop Boys의 작품 “I’m Not Scared”로, 마침내 전영TOP10에 진입하였다. 그리고 88년 대망의 데뷔앨범을 릴리스, 전미 진출에도 나서지만 그다지 히트하지 않았다. 90년에는 그룹도 해산 이 퍼스트가 라스트 앨범이 되어 버렸다. 해산 후의 Patsy는 본래의 일인 영화 여배우로서 대히트한 “러쎌웨폰 2″에 주연을 맡거나 최근이라도 TV드라마나 영화의 일로 꽤 바쁘다고 ….

디스코그래피
BRILLIANT DREAMS (1987)[일본에서만 출시]
FEARLESS (1988)

링크
Patsy Kensit 팬페이지

Echo And The Bunnymen

Bunnymen 2005-08-06 detail.png
Bunnymen 2005-08-06 detail” by derivative work: JD554 (talk)
Bunnymen_2005-08-06.jpg: GothEricBunnymen_2005-08-06.jpg. Licensed under CC BY-SA 2.0 via Wikimedia Commons.

Echo & the Bunnymen의 어둡고 음침한 포스트펑크와 도어스에서 영향받은 듯한 싸이키델릭한 음악은 80년대 초반 영국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미국에서도 일종의 컬트팬을 거느리고 있었다. 이들은 Crucial Three라는 이름의 트리오에서부터 음악활동을 시작하였는데 Ian McCulloch, Pete Wylie, Julian Cope 등 세명으로 구성되었다.. Cope and Wylie 는 1977년 말 the Teardrop Explodes and Wah!라는 밴드를 구성하기 위해 트리오를 떠났다. McCulloch는 Will Seargent라는 키타리스트를 만나 드럼머쉰으로 데모테잎을 제작하였다. 이들은 그들 스스로를 “Echo.”라고 불렀다. 베이시스트 Les Pattinson가 가세하면서 밴드는 1978년 말 Liverpool 의 Eric’s라는 클럽에서 라이브 공연을 시작했다. 데뷔했다. 이때부터 그들 스스로를 Echo & the Bunnymen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1979년 4월 밴드는 첫 싱글 “Pictures on My Wall”/”Read It in Books,”를 한 지방 레코드사인 the local Zoo에서 발표하였다. 이 싱글로 말미암아 그들은 Korova와 계약할 수 있었다. 계약 체결 후 그들은 드럼머쉰 대신에 드러머 Pete de Freitas를 영입하고 1980년 여름 데뷔앨범을 발표하였다.

디스코그래피
1980 Crocodiles
1981 Heaven Up Here
1983 Porcupine
1984 Ocean Rain
1987 Echo & the Bunnymen
1990 Reverberation
1995 BBC Radio 1 in Concert [live]
1997 Evergreen
1999 What Are You Going to Do with Your Life
2000 Evergreen [UK Bonus Tracks]

링크
Official Site
Lyr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