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Acid House

Ten Ragas To A Disco Beat


이미지 출처

하우스 뮤직은 누가 처음 연주하였을까? Ten Ragas To A Disco Beat 라는 앨범의 속지를 쓴 인도 대중문화 평론가 Edo Bouman은 인도의 발리우드 영화 음악가 카란지트 싱(Charanjit Singh)이 하우스 뮤직의 창시자라고 할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Bouman은 이 앨범이 “전형적인 하우스”라고 말하고 있다.

앨범은 전체적으로 미니멀리즘적인 요소를 지니고 있지만 하우스 뮤직, 특히 애시드 하우스(Acid House)의 특성을 말해주는 신디싸이저 TR-808과 TB-303의 최면적인 일렉트로닉 멜로디로 꾸며져 있다. 1982년 발표된 이 앨범은 통상 최초의 하우스 레코드라 알려진 Chip E.의 Jack Trax보다 3년 먼저 발표된 셈이다. 또한 최초의 Acid House 로 알려진 Phuture의 Acid Trax보다 5년 먼저 발표된 셈이다.

Tb303 closeup.jpg
Tb303 closeup” by This work has been released into the public domain by its author, Elastic303 at the English Wikipedia project. This applies worldwide.

In case this is not legally possible:
Elastic303 grants anyone the right to use this work for any purpose, without any conditions, unless such conditions are required by law.
Source.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TB-303

그렇다면 발리우드 영화음악을 주로 작업했던 싱은 어떻게 TB-303 등의 악기를 사용하여 하우스 뮤직을 할 생각을 했을까? Bouman과의 인터뷰에서 싱은 “당시 디스코 음악이 굉장한 인기였어요. 그래서 난 고전적인 라가 음악을 디스코 비트로 바꿨죠.”라고 말했다. 싱은 HMV 인디아와 계약을 맺고 자신의 신디싸이저를 HMV 스튜디오로 가져가 단 이틀 동안 단 한번의 연주로 모두 녹음을 마쳤다고 한다.

싱이 이 앨범에서 쓴 악기는 Jupiter-8 키보드, 드럼 연주를 위한 TR-808, 베이스 연주를 위한 TB-303이 다였다. 모두 전자음악에서는 고전이 된 악기들이다. 흥미롭게도 싱이 당시 이 앨범을 만들 당시 영감을 준 아티스트는 그가 직접 공연도 봤던 Kraftwerk와 같은 전자 음악단이 아니라 Daddy Cool로 큰 인기를 얻고 있었던 Boney M. 이라고 한다. 유로디스코가 인도의 한 음악가에게 영향을 미쳐 하우스 뮤직으로 발전하게 된 셈이다.

앨범 수록곡 듣기

TB-303

TB303 Front View.jpg
TB303 Front View” by Steve Sims – Steve Sims.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롤랜드 TB-303 베이스라인(The Roland TB-303 Bass Line)1은 롤랜드가 1982년에서부터 1984년까지 약 18개월 동안 1만여 개의 제품을 생산한 시퀀서가 내장된 베이스 신디싸이저다. 이 제품은 현대 일렉트로닉 댄쓰 음악의 발전에 핵심적인 기여를 했다. 이 제품은 당초에 홀로 연습하는 기타리스트의 연주에 도움을 주려는 목적으로 상품화되었다. 그렇지만 정작 이 제품은 시카고의 DJ들과 일렉트로닉 뮤지션들이 새로이 진화하고 있던 하우스 뮤직 장르에 이 제품을 사용하면서 인기를 얻게 된다. 스코틀랜드의 포스트펑크 밴드 Orange Juice가 발표해서 1983년 영국 싱글 차트 8위까지 오른 “Rip It Up”은 이 신디싸이저를 사용한 최초의 영국 내 히트곡이 된다. 그 전인 1982년 Charanjit Singh는 TB-303과 TR-808을 이용하여 작업한 Synthesizing: Ten Ragas to a Disco Beat를 내놓았다. 1987년 Phuture가 “Acid Tracks”라는 12인치 싱글을 내놓는데 이 곡은 소위 Acid House 장르의 최초의 곡으로 간주되고 있다. 이후 잘 알려진 애시드 사운드는 전형적으로 TB-303을 활용한 사운드가 주를 이루어 이 장르에서 TB-303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라 할 수 있다. 영국의 빅비트 아티스트 Fatboy Slim은 1996년 “Everybody Needs a 303″을 데뷔 싱글로 내놓으며 이 제품에 대한 경의를 표했다.

TB-303의 역사에 관한 다큐멘터리
Charanjit Singh – “Raga Bhupali” (1982)
Jesse Saunders – “On and On” (1984)
Phuture – “Acid Tracks” (1987)

Acid House

애시드 하우스는 하우스에서 파생된 것임에도 주류 하우스의 안티테제로서 등장하였기 때문인지 하우스와는 유사성보다 차별성이 더 두드러진다(하우스의 흑인적인 냄새는 애시드 하우스에서 전혀 찾아볼 수 없으며, 하우스는 미국에서, 애시드 하우스는 유럽에서 배양된다). 애시드 하우스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롤랜드 TB-303 아날로그 신서사이저인데, 그 몽환적이면서 미니멀한 특유의 TB-303 모듈레이션(modulation:변조) 음원은 애시드하우스 자체를 대표한다. 애시드 하우스는 레이브가 절정에 달했던 88-92년 사이 유럽, 특히 영국에서 절대적인 지지를 얻지만, 레이브가 주춤해진 현재 과거 같은 명성을 얻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현재 테크노 씬을 주름잡는 뮤지션 대다수가 과거 애시드 하우스에 경배했던 ‘레이브 키드’였다는 사실은 90년대에 애시드 하우스가 얼마 만큼의 위치를 확보하고 있는가를 증명한다.

추천 앨범:
Plastikman Muzik (1994)
Plastikman Consumed (1998)
Hardfloor Respect (1995)
Lords Of Acid Lust (1991)
Drum Club Live In Iceland (1995)

TB-303.jpg
TB-303” by User ミシャー on de.wikipedia – Quelle: selbst fotografiert
Fotograf oder Zeichner: ミシャー.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롤랜드(Roland) TB-303:현재까지도 이 악기는 테크노 씬의 중요한 위치를 점거하고 있다. 한 때 테크노 루프의 90%는 이 악기의 패턴을 응용한 것이었으며, 현재까지도 많은 뮤지션들이 장르와 상관없이 자신의 메인 악기로 사용한다. 실례로 팻보이 슬림의 싱글 “Everybody Needs A 303″은 TB-303을 오마쥬한 것이며, 그의 리믹싱 앨범 On The Floor At The Boutique에 수록된 트랙 “Elightenment”에서는 마치 록밴드의 기타리스트가 라이브 때 긴 시간동안 솔로 애드립하듯이 303 루프의 모듈레이션이 펼쳐진다.
레이브(Rave):레이브는 단순한 의미로 다수의 사람들이 밤새도록 즐기는 ‘올 나이트 댄스 파티’이다. 하지만 레이브는 ‘밀실-클럽-거리-야외(자연)’로 공간을 확장해 가며, 단순한 파티를 넘어선 하나의 문화 현상으로 평가받는다. 초기에는 ‘엑스터시’의 과다한 사용으로 인해 정부 당국이 탄압케 하는 빌미를 제공했지만, 현재는 ‘No Drug/Alcohol’의 슬로건으로 모든 이가 즐기는 축제로서 자리매김한다. 테크노는 레이브의 주요 테마 송이며 실질적으로 테크노의 액트는 레이브에서 발현된다.즉 록이 공연장에서 호흡되듯이 테크노는 DJ의 디제잉으로 레이브에서 표현된다. 레이브의 비공식적 신조는 ‘평화, 사랑, 결속, 존중(PLUR: Peace, Love, Unity, Respect)’으로서, 음악을 통한 정신과 육체가 정신과 육체가 자유롭게 되는 단합적 상태를 지향한다(레이브는 일반 라이브 문화의 뮤지션과 팬의 일반적인 관계와는 다르다. DJ와 청중이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하며, 서로가 주체이며 객체가 된다. DJ와 청중은 서로 상호작용하며 청중은 보다 능동적이고 참여적이다).

출처불명

Shamen, The

소용돌이 치는 듯한 싸이키델릭 락과 하드코어 힙합 리듬을 뒤섞은 the Shamen의 음악은 8~90년대 댄쓰클럽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Colin Angus, Peter Stephenson, Keith McKenzie, 그리고 Derek McKenzie로 구성된 이 4인조는 스코틀랜드 출신으로 그들의 음악적 뿌리를 이른바 네오싸이키델릭에서 찾고 있다.

공식적으로 1986년 결성된 the Shamen은 1987년에 데뷔앨범 Drop을 발매하였다. 이 앨범은 다양한 키타 텍스춰와 60년대 후반 락밴드들에 대한 향수가 적절히 배합된 앨범이었다. 이 앨범 발매 후 Angus는 acid house/hip-hop에 푹 빠져 들고 말았으며, Derek McKenzie는 그룹을 떠나고 이어 William Sinnott가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되었다. William은 밴드의 싸운드를 재편성하는데 도움을 주었는데 쌤플, 드럼머쉰 등에 의존한 리듬펄스가 크게 강조되게 되었다.

1988년 스테이지에 선 이들은 새롭게 다듬어진 싸운드로 스테이지에 올랐다. 이 시기에 Peter Stephenson 와 Keith McKenzie 가 밴드를 떠났다. 결국 Angus와 Sinnott는 듀오가 되고 만 셈이다. 1989년 In Gorbachev We Trust라는 세번째 앨범으로 the Shamen 은 영국뿐 아니라 미국의 청취자들에게도 알려지기 시작했다. 듀오는 계속해서 댄쓰뮤직에 몰두하였다.

막 메인스트림이 그들의 음악에 주의를 기울여갈 즈음 Will Sinnott는 1990년 5월 23일 카나리섬에서 익사하였다. Sinnott의 가족들의 격려로 말미암아 Angus는 활동을 계속했고 처음으로 챠트에 진입하기 시작하였다. 특히 영국에서 91년과 92년 사이에 다섯 개의 싱글히트곡이 쏟아졌다. “Move Any Mountain (Progen 91)”은 1991년 말 마침내 미국 팝40에 진입하였다.

그러나 1993년은 그야말로 침몰의 시기였다. 이어지는 앨범은 팬들로부터 외면을 받았으나 그들은 꾸준히 앨범을 냈다.

디스코그래피
1987 Drop (Communion)
1988 Strange Day Dreams (Moksha-Materia)
1988 What’s Going Down? (Communion)
1989 In Gorbachev We Trust (Edsel)
1990 En-Tact (Epic)
1992 Boss Drum (Epic)
1995 Axis Mutatis (One Little)
1996 Hempton Manor (One Little)
1998 UV

링크
Fan Page

808 State

Acid House Sound(Acid House는 House 음악과 마약과의 친밀감을 표현하기 위해 창출된 슬랭 : 필자주)의 선구자인 808 스테이트(808 State)는 1988년 영국 맨체스터에서 결성되었다. 도시의 유력한 레코드 상점인 Eastern Bloc의 소유자이자 독자적인 레이블인 Creed의 창설자 마틴 프라이스(Martin Price)가 지역 뮤지션이자 제작자인 그레이엄 마세이(Graham Massey)와 결합하면서 처음으로 팀이 만들어졌다.


이후 협력자인 제랄드 심슨(Gerald Simpson)과 팀을 결성한 후 808 스테이트는 1988년 그들의 데뷔 EP 앨범인 [Newbuild]를 내놓았다. 또한 인스피럴 카펫(Inspiral Carpets)과 같은 그룹의 리믹스 트랙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후 심슨은 팀에서 나와 솔로 프로젝트인 가이 콜드 제랄드(A Guy Called Gerald)를 진행한다.


프라이스와 마세이는 스핀마스터스(Spinmasters)로 잘 알려져 있는 DJ 앤드류 바커(Andrew Barker)와 대런 패팅턴(Darren Partington)을 기용하여 89년 EP [Quadrastate]를 녹음하고, ‘Pacific’이라는 트랙으로 막대한 이익을 남겼다.


같은 해 이들은 ZZT 레코드사에서 새로운 레이브 문화의 출현을 받아들인 앨범 [90]을 발매했다. 힙합 MC인 Tunes와 함께 녹음한 808 스테이트의 다음 싱글 ‘The Only Rhyme That Bits’는 하드 코어 랩으로의 극적인 방향 전환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또 다른 히트작이 되었다.


뒤이은 다양한 싱글 시리즈는 뉴 오더(New Order)의 버나드 서너(Bernard Sumner)와 뷰욕(Bjork)이 객원 보컬로 참가한 1991년 앨범 [Ex:El]에서 절정에 달했다. 그 해 808 스테이트는 MC Tunes의 LP [The North at Its Heights]의 음악을 연주하고 제작하기도 하였다.


1992년 마틴 프라이스는 솔로 프로듀서로 전업하였으며, 이후 그 자신의 레이블인 Sun Text를 설립했다. 남은 멤버들은 활동을 계속하여 1993년 Gorgeous와 함께 David Bowie, Soundgarden, Bomb the Bass 등의 리믹스 작업을 진행하였다. 1996년에는 실험적인 앨범 [Don Solaris]를 발표하였으며, 2년 후인 98년에는 베스트 앨범인 [808:88-98]을 내놓았다.

디스코그래피
Newbuild 1988
808 Utd. State 90 1990/06
Ex:El 1991/05
Gorgeous 1993/01
Don Solaris 1996/06
Thermo Kings

관련링크
http://www.808st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