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1983

Maniac

Maniac sembello.jpg
Maniac sembello” by Scan of the single cover..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Maniac (song)“>Fair use via Wikipedia.

1983년 9월 10일 Michael Sembello의 “Maniac”이 빌보드 핫100 차트 1위에 올라 2주간 머물렀다. Michael Sembello와 Dennis Matkosky가 함께 만든 이 곡은 필라델피아 출신의 이 싱어송라이터의 음악 경력 중에서 가장 크게 인기를 얻은 곡이 되었다. 1982년 프로듀서 Phil Ramone은 영화 “Flashdance”의 음악 감독으로 고용되었다. Ramone은 자신의 친구인 Michael Sembello에게 영화에 쓰일 곡이 있는지 문의하였고 Sembelo는 몇 곡을 그에게 보냈다.1 Ramone은 “Maniac”을 맘에 들어 했다. 원래 광란에 빠져 있는 살인자를 소재로 한 가사는 영화의 내용에 맞게 바뀌어 주인공 Alex(Jenniffer Beals)가 개조된 창고에서 맹렬하게 춤연습을 하는 몽타쥬 씬에 쓰였다. “Flashdance” 사운드트랙에서 두 번째 싱글로 발매된 이 곡은 1983년 6월 4일 핫100 차트에 89위로 데뷔하여 14주 후 차트 정상을 차지한다. 이 곡은 John “Jellybean” Benitez가 리믹스한 12인치 버전으로도 출시되어 인기를 끌었다. Michael Sembello와 공동 작곡가 Dennis Matkosky는 이 노래로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수상하였다. 또한 아카데미 시상식에 지명되기도 했었다. 하지만 이 상은 영화의 또 다른 히트곡 hit “Flashdance… What A Feeling”에게 양보해야 했다. 이 곡의 뮤직비디오는 영화의 주요장면을 편집한 버전과 가수의 공연을 담은 버전이 있다. 가수의 공연을 담은 뮤직비디오 버전은 80년대 분위기 물씬 풍기는 연주장면이 주를 이루는 단순한 내용으로 되어 있다. 보는 이에 따라서는 손발이 오그라들 수도 있는 구성이다.2

영화의 주요장면을 편집한 뮤직비디오 보기
가수의 공연모습을 담은 뮤직비디오 보기

  1. Michael Sembello 본인이 아닌 그의 아내가 데모 테잎을 보냈다는 설도 있다.
  2. 그나저나 데이빗 핀처가 80년대 뮤직비디오 계를 다룬 영화를 찍는다는 반가운 소식도 들린다.

Beat It

Michael Jackson - Beat It cover.jpg
Michael Jackson – Beat It cover” by http://blogs.timesunion.com/breakfastclub/wp-content/uploads/2009/02/michael_jackson_beat_it.jpg.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Beat It“>Fair use via Wikipedia.

“Beat It”은 Michael Jackson의 가수 경력을 통해 가장 상업적으로 성공적이었던 앨범 Thriller에서 커팅되어 1983년 2월 3일 세 번째로 싱글로 출시된 곡으로 Billie Jean과 함께 Jackson의 싱글 중 가장 인지도 높은 곡으로 남게 되었다. 롤링스톤은 이 곡을 ‘역사적으로 가장 위대한 500곡’ 중 344위에 선정하여 음악적 중요성 역시 인정을 받았다. 이 곡은 특이하게도 1984년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베스트 남성 락보컬 퍼포먼스’를 수상하는 기록을 남겼는데, 바로 Eddie Van Halen이 간주에서 유명한 기타 솔로를 선보인 덕이 크다.

“Beat It”은 Michael Jackson이 작곡하고 Quincy Jones가 프로듀스를 맡은 곡이다. Jackson은 이 곡의 장르 성격에 대해 이전에 언급하지 않았으나 Jones는 이 곡을 The Knack의 “My Sharona”와 같은 락음악으로 만들고 싶어 했다. 그래서 Jones는 Eddie Van Halen에게 기타 솔로를 부탁한다. 놀랍게도 Halen은 밴드의 다른 멤버 등 다른 사람들이 다들 어이없어 했는데도 무보수로 기타를 쳐줬다. 곡의 유명한 인트로는 Synclavier의 메이커가 1981년 내놓은 “The Incredible Sounds of Synclavier II”라는 데모LP에서 빌어 왔다.

에픽 레코드사의 부사장인 Frank DiLeo는 “The Girl Is Mine”과 “Billie Jean”의 성공을 보고 “Beat It”의 성공을 확신한다. 그의 예감대로 “Beat It”은 “Billie Jean”과 동시에 탑5에 오를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7주 동안 1위를 차지했던 “Billie Jean”이 The Dexys Midnight Runners의 “Come On Eileen”에 의해 1위 자리를 뺏겼지만 1주 후 “Beat It”이 바로 그 자리를 다시 차지하여 3주간 정상에 머물렀다. 이 곡은 또한 빌보드 R&B 싱글 차트에서도 1위를 기록한다. 이 곡의 장르는 락이자 R&B인 셈이다.

“Beat It”의 가사는 패배와 용기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don’t be a macho man”이란 부분은 Jackson이 얼마나 폭력을 싫어하는지를 말해주는 부분이다. 이러한 메시지는 유명한 뮤직비디오에서 더욱 명확히 전달되고 있다. Bob Giraldi가 감독한 이 작품에서 Jackson은 칼로 승부를 내려는 갱단 사이를 화해시키고 군무를 추는 장면으로 평화를 노래한다. 한편으로는 뮤지컬 웨스트사이드스토리를 연상시키는 이 뮤직비디오는 Jackson의 Billie Jean 비디오와 함께 흑인 음악이 MTV에서 뿌리를 내리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

뮤직비디오
The Incredible Sounds of Synclavier II 의 인트로 원음 듣기

Every Breath You Take

Sting 21111985 06 700.jpg
Sting 21111985 06 700” by Helge Øverås – Own work. Licensed under CC BY 2.5 via Wikimedia Commons.

1983년 7월 9일 The Police의 “Every Breath You Take”가 빌보드 핫100 차트 1위에 올라 8주간 머물렀다. 영국 싱글 차트에서는 4주간 정상에 머물렀다. Sting이 만든 이 곡은 Sting이 베이스와 보컬을 맡은 미국 출신의 뉴웨이브/펑크락 밴드 The Police의 최고의 히트곡이 되었으며, 또한 1983년 한 해 가장 인기 있는 싱글이 되었다.

Sting은 이 곡을 그의 첫 아내인 배우 Frances Tomelty와 고통스럽게 이혼하는 과정 속에서 썼다. 간혹 달콤한 사랑노래라는 오해를 받는 이 곡은 모호한 가사 속에 보다 어두운 맥락을 담고 있다. 즉 前애인에게 집착하며 질투하는 화자의 시각은 특정인에 대한 사랑이라기보다는 소유하고 통제하려는 집착과 질투일 뿐이다.

“난 한밤중에 깨어났고 그 가사가 머릿속에 떠올랐어요. 피아노 앞에 앉아 30분 만에 곡을 만들었죠. 선율 자체는 포괄적인, 일종의 수많은 다른 선율을 합친 것이었어요. 하지만 가사는 흥미로웠죠. 편안한 사랑 노래처럼 들려요. 그때까지 가사가 얼마나 사악한 것인지를 깨닫지 못했어요. 내 생각에 빅브라더를 생각하고 있었던 것 같아요. 감시와 통제.” Sting의 1993년 인터뷰 中에서

곡을 만드는 과정은 드럼과 퍼커션 파트에 대한 Sting의 집착 때문에 Sting 과 드러머 Stewart Copeland 간의 갈등으로 긴장감이 고조되었다. 둘은 실제로 그 문제 때문에 주먹다짐까지 벌였고, 엔지니어이자 공동 프로듀서인 Hugh Padgham이 거의 프로젝트에서 빠질 뻔 했다. 결국 갈등은 회복됐고 트랙은 완성됐다.

싱글은 밴드의 다섯 번째 앨범 “Synchronicity”의 첫 싱글로 1983년 5월 20일 발매되었다. 팬들과 비평가는 동시에 이 곡을 “클래식”으로 간주하였다. 1983년 6월 4일 핫100 차트 36위로 데뷔한 이 곡은 불과 5주 후에 차트 정상을 차지한다.Kevin Godley와 Lol Creme이 감독한 흑백의 뮤직비디오도 음악의 강렬한 인상에 한몫했다.

“Every Breath You Take”는 26회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Song of the Year’를 포함하여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이 곡의 엄청난 성공에도 불구하고 The Police는 1984년 해체되었다. Sting은 그의 솔로 앨범을 위해 “If Love Somebody Set Them Free”를 썼는데 이 곡은 “Every Breath You Take”의 반대되는 입장에서 쓴 후속곡의 성격을 띠고 있다.

롤링스톤誌는 1983년 이 곡을 ‘그 해의 노래’로 뽑았고 후에 ‘The 500 Greatest Songs of All Time’에서 84위에 선정했다. 이 성적은 뉴웨이브 곡으로는 가장 높은 순위에 속한다. 빌보드는 이 곡을 ‘Hot 100 All-Time Top Songs’에서 25위에 선정했다. 2010년 추산에 따르면 Sting의 음악 관련 수입 중 이 곡이 차지하는 비중은 1/4내지 1/3을 차지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뮤직비디오

Blue Monday

“Blue Monday“는 영국 밴드 New Order가 1983년 발표한 곡이다. 7분 29초에 달하는 이 싱글은 영국의 싱글 차트에 오른 곡 중 가장 긴 곡 중 하나다. 또한 12인치 싱글은 영국에서만 1,260만 장 가량 팔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이 곡은 영국 차트에 여러 번 진입했는데 처음은 차트 12위까지 오른 1983년이었다.1년 후에 그룹의 정식 앨범 Power, Corruption & Lies에 이 곡이 실리며 다시 차트에 진입해 9위까지 오른다. 1988년 Quincy Jones는 이 곡을 리믹스하여 “Blue Monday 88″라는 이름으로 내놓는다. 이 싱글은 영국 차트 3위에 오른다. 1995년 Hardfloor가 리믹스한 싱글이 탑20에 오른다.

곡은 Oberheim DMX 드럼머신으로 프로그래밍된 인상적인 킥드럼 인트로로 시작한다. Gillian Gilbert는 시퀀서 멜로디로 등장한다. 멤버들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녀는 잘못된 타이밍에 진입했다. 하지만 밴드는 이를 곡의 매력을 더해줄 즐거운 사고로 여겼다. 노래를 부르는 섹션에서는 Moog 쏘스로 연주되는 신쓰 베이스 라인이 연주된다. 이 베이스 라인에 Peter Hook의 베이스 연주가 덧입혀졌다. 신쓰 베이스라인은 Bernard Sumner가 직접 만든 시퀀서로 연주된 것이다. 긴 전주가 끝난 뒤 Bernard는 가사를 무표정한 톤으로 읊조린다.

BBC 라디오2는 이 곡이 ”70년대 디스코와 80년대 말에 일기 시작한 댄스/하우스 붐의 중요한 연결고리로 널리 인식된다“고 묘사했다. 신쓰팝은 지난 몇 년간 영국의 대중음악의 주요한 동력이었지만 “Blue Monday“는 이외에도 뉴욕 클럽씬, 특히 후에 ”Confusion“ 작업에서 그들과 함께 일할 프로듀서 Arthur Baker의 작업으로부터 영향 받은 댄쓰 트랙이다. Bernard에 따르면 이 곡은 총 네 곡으로부터 영향을 받았는데, Klein + M.B.O.의 “Dirty Talk”, Sylvester의 디스코 클래식 “You Make Me Feel (Mighty Real)”, Donna Summer의 “Our Love”, Kraftwerk의 “Uranium”이 그 곡들이다.

밴드는 이 곡이 공연에서 앵콜곡을 부르지 않는다는 사실 때문에 실망하는 팬들의 반응에 대한 답변으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래서 그 곡은 그들이 무대로 다시 돌아와서 신디싸이저의 플레이 버튼을 누르고 다시 떠나는 퍼포먼스를 위한 곡으로 계획됐다. 하지만 곡을 쓰는 동안 밴드는 이 곡이 맘에 들었고 싱글 발매로 계획은 전환했다. 그 이후 이 곡은 밴드의 유명한 앵콜곡이 되었다. 이 곡은 Orgy 등 다양한 아티스트에 의해 리메이크되었고 NME는 이 곡을 “100 Best Songs of The 1980s”에서 1위에 선정한다.

뮤직비디오

Flashdance… What A Feeling

What a feeling 7".jpg
What a feeling 7″”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Casablanca..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Flashdance… What a Feeling“>Fair use via Wikipedia.

Irene Cara의 “Flashdance… What A Feeling”이 1983년 5월 28일 빌보드 핫100 차트 1위에 올라 6주간 머물렀다. 또한 같은 해 6월 11일에는 클럽플레이 차트 1위에 3주간 머물렀고, R&B 싱글 차트에도 같은 해 6월 4일 2위까지 올랐다. 브롱스 출신의 싱어송라이터이자 배우였던 Irene Cara에게는 생애 최고의 히트곡이라 할 만한 이 곡은 Adrian Lyne이 감독하고 신예 Jennifer Beals가 주연하여 엄청난 인기를 얻었던 댄쓰 무비 Flashdance의 메인타이틀이었다. Irene Cara는 불과 세 살의 나이로 배우로서 프로의 세계에 입문했다. 브로드웨이에서 몇 개의 작품에 출연했던 그녀는 1980년 Alan Parker 감동의 “Fame”을 통해 커리어의 일대 전기를 마련하게 된다. 이 영화에서 그녀는 연기와 함께 주제곡을 함께 불러 빌보드 핫100차트 4위에 오르는 등의 인기를 얻었다. 1982년 그녀는 Don Simpson와 Jerry Bruckheimer가 제작할 한 영화의 주제가를 불러달라는 요청을 받게 되는데 그 영화가 바로 “Flashdance”다. 이 영화의 사운드트랙을 위한 프로듀서와 작곡은 Giorgio Moroder와 Keith Forsey가 맡았다. Moroder는 주로 연주곡을 작곡한 후 Forsey와 Cara가 이 아이디어를 가지고 녹음실에 들어가 곡의 가사를 다듬는 형식으로 작업이 진행되었다. 그 와중에 Cara는 춤을 출 때 느끼게 되는 느낌을 표현해야 한다는 아이디어를 냈고 Forsey는 무심코 “what a feeling”과 “dancing for my life”란 구절을 생각해냈다. 이 두 구절은 곡의 핵심을 표현하는 핵심적인 가사로 쓰였다. 1983년 3월말 “Flashdance” 사운드트랙에서 첫 싱글로 이 곡을 발매했고 같은 해 4월 2일 핫100 차트 77위에 처음으로 진입했다. 결과적으로 빌보드 연말결산 싱글 차트에서는 3위를 기록했다. Cara는 1984년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베스트 여성 팝보컬 부문을 수상한다. 또한 골든그로브와 아카데미에서도 수상하는 등 상복을 누렸다. 영화 역시 큰 인기를 얻어 미국에서만 그 해 최고의 흥행작 3위를 기록했다.

뮤직비디오

Let’s Dance

LetsDance.jpg
LetsDance” by Own photo.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Let’s Dance (David Bowie song)“>Fair use via Wikipedia.

1983년 5월 21일 David Bowie의 “Let’s Dance”가 빌보드 핫100차트 1위에 올라 1주간 머문다. David Bowie가 작곡한 이 곡은 Bowie에게 있어서는 두 번째로 미국 차트 1위의 기쁨을 선사한 곡이다. 1982년 EMI와 계약을 맺은 Bowie는 EMI에서의 첫 앨범을 위해 Chic의 Nile Rodgers와 함께 작업을 했다. 녹음을 시작하기 전에 Bowie는 Rogers에게 “Let’s Dance”를 포함하여 자신이 만든 곡들을 들려주었다. “Let’s Dance”는 원래 12현의 기타 연주로 데모 작업을 했기 때문에 완성된 곡과 거의 닮지 않았다. Rodgers는 이 곡을 업템포 댄스락으로 변신시켰다. 녹음 작업은 1982년 12월 뉴욕에 있는 파워스테이션에서 진행되었다. 녹음은 단지 3주 만에 완료됐다. “Let’s Dance”는 Tony Thompson이나 Nile Rodgers와 같은 특급 뮤지션들의 연주로 포장되었는데, 당시에는 무명의 블루스 기타리스트였던 Stevie Ray Vaughan도 기타 솜씨를 보태주었다. Bowie의 열다섯 번째 스튜디오 앨범은 1983년 3월에 발매되었다. “Let’s Dance”는 1983년 3월 26일 핫100 차트에 59위로 데뷔했다. Bowie는 이 곡의 인기로 신세대 팬층을 형성할 수 있게 되었다.

뮤직비디오

야마시타 타츠로(山下 達郎)의 ‘크리스마스이브(クリスマス・イブ)’

Melodies tatsroyamashita.jpg
Melodies tatsroyamashita”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Moon/Warner.. Licensed under Fair use via Wikipedia.

야마시타 타츠로(山下 達郎)는 1953년에 태어난 일본의 싱어-송라이터이자 레코드 프로듀서다. 그의 노래인생 중에 가장 인기를 얻은 곡은 1986년 문 레코드사로 이적한 후 그해 첫 발매한 앨범 Melodies의 수록곡이었던 Christmas Eve다. 달콤한 멜로디에 연인이 오지 않는 크리스마스의 쓸쓸함을 노래한 이 곡은, 계절을 타는 노래라는 레코드사의 판단 하에 12월 14일 12인치 싱글로 3만장 한정 발매되었다. 당시에는 오리콘 차트에 44위에 오르는 그리 훌륭한 성적은 아니었지만, JR東海가 이 노래를 연속 5년(1988년~1992년) CF의 배경음악으로 쓰며 인기를 얻어 일본에서는 이제 연말이면 찾아듣는 스탠다드한 크리스마스 노래가 되었다. 특히 계절을 타는 노래라는 레코드사의 당초 예측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1986년 11월 28일에 7인치 싱글로 발매된 이래 1989년 12월에 오리콘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올해까지 26년 동안 크리스마스 때면 오리콘 차트 탑100에 오르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작성하였다(역대 2위는 Wham의 Last Christmas로 1989년부터 1998년까지 10년). 1991년 발매된 뮤직비디오 Tats Yamashita Presents Christmas in New York에는 영어버전이 수록되었고, 후에 CD로도 발매되었다.

이 노래를 배경으로 한 CM 보기

雨は夜更け過ぎに
雪へと変わるだろう
비는 밤이 깊어가면서
눈으로 변하겠지
Silent night, Holy night

きっと君は来ない
一人きりのクリスマス・イブ
분명 그녀는 오지 않아
혼자만의 크리스마스 이브
Silent night, Holy night

心深く 秘めた想い
叶えられそうもない
마음 속 깊이 숨겨둔 소원
이루어질 것 같지도 않아

必ず今夜なら
言えそうな気がした
오늘 밤이라면 반드시
말할 수 있을 것 같은데.
Silent night, Holy night

まだ消え残る 君への想い
夜へと降り続く
아직 남아 있는 그녀에 대한 미련
밤에 계속 내려

街角にはクリスマス・ツリ-
銀色のきらめき
길거리에는 크리스마스 트리
은색의 총총거림
Silent night, Holy night

雨は夜更け過ぎに
雪へと変わるだろう
비는 밤이 깊어가면서
눈으로 변하겠지
Silent night, Holy night

きっと君は来ない
一人きりのクリスマス・イブ
분명 그녀는 오지 않아
혼자만의 크리스마스 이브
Silent night, Holy n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