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질과 마이클 허친스

마이클 허친스는 호주 출신의 인기 밴드 인엑시스의 보컬리스트이자 프론트맨이었고 97년 자살, 혹은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했다. 95년부터 그는 솔로 앨범을 준비 중이었는데 이 앨범의 프로듀스, 공동 작곡, 연주를 갱 오브 포의 앤디 질이 맡았다. 아래의 글은 그에 관한 내용은 담은 짧은 글이다.

원문은 이곳에서 볼 수 있다. http://www.gangoffour.co.uk/gillmusic/Producer_Hutchence.htm

앤디와 마이클은 1995년에 처음 만났다. 하지만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서로에 대해 알고 있었다. 80년대, 인엑시스의 인기가 최정점이었을 때, 인엑시스는 어디에서나 그들의 음악을 들을 수 있고, 누구나 그들의 음악을 알고 있을 정도의 밴드였다. 갱 오브 포는 평단의 찬사를 받았으나, 상업적 성공과는 거리가 멀었다. 광적인 추종자들을 얻긴 했지만 말이다. 그리고 그 추종자 중에는 동료 음악인들도 포함되어있다. 마이클도 그들 중 하나였고 갱 오브 포에게서 큰 영향을 받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갱 오브 포의 곡 “Anthrax”는 마이클 허친스가 주연을 맡았던 80년대 영화 “Dogs in Space”의 사운드트랙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두 사람은 마이클이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내던 무렵에야 조우하게 되었다. 마이클과 폴라 예이츠의 관계가 막 미디어에 의해 드러난 때였고, 그는 언론의 집중포화를 맞고 충격을 받은 상태였다. 이는 오히려 마이클로 하여금 스스로의 창조적 역량을 발휘하고자 하게끔 만들었다. 그는 이미 여러 뮤지션들과 솔로 활동을 해 온 터였다, 가장 가까운 예로는Bomb The Bass의 팀 시메넌 같은 이들과. 하지만 그는 좀더 날카롭고 거친 사운드를 원했다. 어느 날 그는 앤디에게 전화를 걸었고 자신의 솔로 앨범에 기타를 연주해 줄 수 있느냐고 했다. 앤디는 그러겠다고 대답했다. 몇 분 뒤, 마이클은 다시 전화를 걸어, 사실은 그와 곡을 같이 쓰고 싶었노라고 말했다.

앤디는 프랑스 남부에 있는 마이클의 집으로 갔고, 함께 작업하였다. 그 결과물은 마이클의 첫 셀프 타이틀 솔로 앨범이 되었다. 그리고 그들은 좋은 친구가 되었다. 앤디는 마이클의 외동딸, 타이거의 대부이고 여전히 친구의 죽음에 대해 슬퍼하고 있다.

그는 대단한 음악가였고, 공연에도 뛰어난 재능이 있었으며, 또한 훌륭한 가수였습니다.” 앤디가 말했다. “안타까운 것은 그가 불안감을 안고 살았다는 것과 사람들이 그가 얼마나 재능 있는 사람이었는지 깨달을 기회를 영영 잃어버렸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역설적이게도 그것이 그가 정말 좋은 사람이었다는 사실을 반증해요. 그 정도로 유명세를 얻고 나면 보통은 괴물이 되어버리지요. 하지만 마이클은 항상 솔직했고, 쉽게 상처 받는 사람이었어요.

“마이클이 죽은 그날 밤, 정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알 수 없어요.앤디가 말을 이었다. “사고일 수도 있고, 혹은 순간적으로 화가 났거나 절박했던가 아니면 두 감정을 모두 느꼈던 것일 수도 있죠. 하지만 그는 전방위적인 공격을 받았고 자신이 사랑했던 가족을 다시는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확실히 알고 있는 사실이죠”

“말도 안 되는 헛소리를 귀 담아 듣지 않으렵니다. 그는 유쾌하고, 멋진 사람이자 좋은 친구였습니다.

마이라 영 1999

3 thoughts on “앤디 질과 마이클 허친스

    1. schattenjager

      제 설명이 조금 부족했던 것 같군요^^;;
      두 사람의 작업물은 99년 앨범으로 나왔답니다. 허친스의 사후에 나온 것이죠. 결국 처음이자 마지막 솔로 앨범이 되었습니다ㅜ_ㅜ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