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Style Council

Material Girl 을 듣다가 생각난 서구의 80년대

어떤 소년들은 내게 키스하고 어떤 소년들은 껴안는데
뭐 괜찮아.
만약 그들이 적당한 신용을 제공하지 않으면
그냥 떠나버리면 돼.
Some boys kiss me, some boys hug me
I think they’re O.K.
If they don’t give me proper credit
I just walk away
(Madonna – Material Girl)

유난히 천진난만한 코맹맹이 목소리로 신용거래를 통해 창출되는 애정관계를 묘사한 마돈나의 명곡 Material Girl. 마돈나는 “우리가 물질적인 세계(material world)에서 사는 것을 알지 않느냐”면서 “난 물질적인 소녀야”라고 선언한다. 이 노래는 그녀의 가장 많이 팔린 앨범 중 하나인 Like A Virgin의 수록곡이다.

이 앨범이 발표된 1985년의 미국은 마돈나가 이야기한 바대로 물질적인 분위기가 충만할 때였다. 이 시기, 대통령은 공화당의 로널드 레이건이었고, 경제는 활황세였기에 말 그대로 “돈이 말을 하는” 시기였다. 당시 분위기는 이 시절을 배경으로 한 영화 ‘미국의 싸이코(American Psycho)’에 잘 표현되어 있다.

넌 네 자신이 커다란 자동차의 운전대 뒤에 있는 것을 발견할지도 몰라.
넌 네 자신이 아름다운 집에서 아름다운 아내와 있는 것을 발견할지도 몰라.
넌 이렇게 자문할지도 몰라. 음, 내가 여기 어떻게 왔지?
You may find yourself behind the wheel of a large automobile
You may find yourself in a beautiful house with a beautiful wife You may ask yourself, well, how did I get here?
(Talking Heads – Once In A Lifetime)

바로 이 질문에 대해서 유머러스한 경제학자 사트야지트 다스는 ‘부채’덕분에 그게 가능하다고 말했다. 흠~ 아닌 게 아니라 그래프를 살펴보니 마돈나가 “난 물질적인 소녀야.”라고 외치고 있던 시점에, 미국의 싸이코가 친구의 명함이 자기 명함보다 더 고급스럽다는 사실에 눈썹이 떨리던 시점에 미국의 빚이 급증하고 있다.

그렇다면 마돈나를 껴안으려는 소년이 제공하는 신용이나 싸이코가 만든 고급 명함의 재원은 바로 빚을 통해 조달한 것이 되는 셈인가? 아마도 그럴 것이다. 이때쯤이면 미쏘 대결구도에서 강경노선을 택한 레이건은 군비확장을 위해 빚을 늘렸고, 소련의 패배가 확실해진 일극(一極)체제에서 미국은 더 거침없이 빚을 늘렸다.

이렇게 빚이 는다고 모두가 그 혜택을 누린 것은 아니다. 당시는 영미권에서 보수정권이 들어서면서 이전의 온정주의적 태도를 버리고 노동자들을 살벌하게 길거리로 내쫓던 시기였다. Fed 의장인 폴 볼커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금리를 살인적으로 올려 채무자들의 주머니를 탈탈 털어냈다. 서민의 삶은 더 힘들어졌다.

당신은 공공의 적인 10번지(다우닝가 10번지인 영국 수상관저)에 의해 위협받게 될까요?
파워게임을 하고 있는 그들.
당신의 임금인상은 없다는 소리를 들을 때
그들은 잉여를 취하고 당신만 책임을 집니다.
Are you gonna be threatened by
The public enemy No. 10
Those who play the power game
They take the profits -you take the blame
When they tell you there’s no rise in pay
(The Style Council – Walls Come Tumbling Down)

패션 스타일에 있어서는 거품이 생겨나는 경제를 대변하기라도 하듯 풍성하고 과장된 스타일이 유행했다. 머리는 한껏 치켜 올려 세웠고, 어깨선에도 과장된 디자인이 적용됐다. 대중음악들도 마돈나의 노래처럼 화려하고 거침없고 빠른 템포의 춤곡이 인기를 얻었다. 화장을 한 남녀들이 저마다의 미모를 뽐냈다.

이제 현대 자본주의에서 그런 시절이 다시 올까? 경기순환론을 믿는 이라면 사회의 생산력을 배가시킬 수 있는 어떤 혁신을 통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 믿을지도 모르겠다. 만일 그런 시기가 다시 온다면 사람들은 이전에 얻은 교훈을 통해 보다 현명한 경제활동을 할까? 아니면 다시 한 번 “난 물질적인 소녀야”라고 외칠까?

그렇지만 내 희망을 봐. 내 꿈을 봐.
우리가 쓴 현찰들.
(오~) 난 당신을 사랑해. 오~ 당신은 내 월세를 내주지.
(오~) 난 당신을 사랑해. 오~ 당신은 내 월세를 내주지.
But look at my hopes, look at my dreams
The currency we’ve spent
(Ooooh) I love you, oh, you pay my rent
(Ooooh) I love you, oh, you pay my rent
(Pet Shop Boys – Rent)

The Style Council – Walls Come Tumbling Down

Our-Favourite-Shop-Cover.jpg
Our-Favourite-Shop-Cover” by May be found at the following website: http://images.amazon.com/images/P/B00004WKFR.01._SCLZZZZZZZ_.jpg. Licensed under Wikipedia.

영국은 세계 최초로 산업혁명을 일으켰던 나라답게 자본주의의 발전과 계급투쟁의 역사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나라라고 할 수 있는 나라다. 또한 영미권을 중심으로 한 소위 파플러음악의 본산지 역할을 하기도 한 나라다. 70년대 말과 80년대 초 영국에서는 이른바 Punk Rock이라는 신진음악 조류가 등장하는데 Sex Pistols라는 노골적으로 반사회적인 성향을 드러낸 이름을 가진 밴드 등이 유행시킨 이 장르는 영국의 계급갈등을 문화적으로 해소하는데 일조를 한 장르였다.

초기 아나키스트적인 형태를 취하던 펑크락은 이후 The Clash, Gang of Four 등의 의식있는 좌파 성향의 밴드가 등장하면서 체계적으로 체제저항적인 모습을 취하기 시작했고 이후 오늘날까지 일종의 체제저항의 한 문화현상으로 자리잡아오고 있다. 여기에서 소개하는 The Style Council은 Paul Weller[footnote]그는 1987년 영국 대선에서 노동당의 승리를 위해 여러 뮤지션들이 조직한 Red Wedge라는 운동을 이끌기도 했다[/footnote]라는 맑시스트 성향을 지닌 급진적인 한 젊은이가 이끌던 밴드로 그가 이전에 몸담았던 The Jam 이 Punk Rock 이나 Power Pop의 형태를 취한 것과 달리 Dance Pop 스타일의 멜로디에 급진적이고 계급투쟁적인 가사를 담아내어 의식 있는 영국 청취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었던 밴드다.

소개하는 곡은 탄광노동자의 대량실직으로 상징되는 쌔처 시대에 발표되었고 많은 인기를 끌었던 노래다. 그래서 당시의 영국 탄광촌의 상황이 잘 묘사된 작품 빌리엘리어트의 OST에 포함되어있다.

뮤직비디오

The Style Council – Walls Come Tumbling Down

You don’t have to take this crap
You don’t have to sit back and relax
You can actually try to change it
I know we’ve always been taught to rely
Upon those in authority
But you never know until you try
How things just might be
If we come together so strongly

당신은 허튼 소리에 귀 기울일 필요 없어요.
당신은 뒤로 물러나서 여유 잡아서는 안 돼요.
당신은 정말로 뭔가를 바꿀 수 있습니다.
우리는 언제나 권위에 의존해야 된다고 배웠죠.
그러나 당신은 우리가 정말 힘차게 함께 할 때에 세상이
어떻게 될지 노력해보지 않고는 결코 몰라요.

Are you gonna make this work
Or spend your days down in the dirt
You see things can change
YES an’ walls can come tumbling down!

당신은 이 일에 함께 할 건가요?
아니면 당신의 나날들을 쓰레기 속에서 보낼 건가요?
봐요 세상은 바뀔 수 있어요.
예! 벽은 무너뜨릴 수 있어요!

Government’s crack and systems fall
‘Cause unity is powerful
Lights go out- walls come tumbling down!

정부는 금이 가고 있고 시스템은 붕괴되고 있어요.
연대가 강하기 때문이죠.
불빛이 꺼져요. 벽이 무너지고 있어요!

Yes they do yes they do
Yes they do yes they do

예, 맞아요. 예, 맞아요.

The competition is a colour TV
We’re on still pause on the video machine
They keep you slaves to the H.P.[footnote]H.P는 Houses of Parliament의 약자로 영국 의사당=의회(주의)를 의미함.[/footnote]

경쟁은 일종의 컬러TV 죠.
우린 여전히 비디오에 정지 상태로 머물러있죠.
그들은 당신을 의사당의 노예로 머무르게 하고 있죠.

Until the unity is threatened by
Those who have and who have not
Those who are with and those who are without
And dangle jobs like the donkey’s carrot
Until you don’t know where you are

연대가 가진 자와 못 가진 자에 의해,
그리고 함께 한 자와 함께 하지 않은 자에 의해
위협을 받을 때까지
그리고 당나귀의 당근과 같은 하찮은 일거리에
당신이 어디에 있는지 조차 모를 때까지

Are you gonna get to realise
The class war’s real and not mythologised
And like Jericho- Yes walls can come tumbling down!

계급전쟁이 실제하고
결코 신화가 아님을 이해할 수 있나요?
그리고 Jericho의 성[footnote]모세의 후계자 여호수아장군의 인도로 팔레스타인 지역으로 들어온 이스라엘 민족이 가나안땅에 있는 성중에 최초로 공격하였다는 성이 Jericho의 성이다.[/footnote]처럼 당신은 벽을 무너뜨릴 수 있어요.

Government’s crack and systems fall
‘Cause unity is powerful
Lights go out- walls come tumbling

정부는 금이 가고 있고 시스템은 붕괴되고 있어요.
연대가 강하기 때문이죠.
불빛이 꺼져요. 벽이 무너지고 있어요!

Down we’re be to weak to fight it
Down not if we’re united
Down when you’re united

연대하지 않으면 싸우기에 너무 약해요.
연대하면 무너지죠.

Are you gonna be threatened by
The public enemy No. 10
Those who play the power game
They take the profits -you take the blame
When they tell you there’s no rise in pay

파워게임을 하고 있는 공공의 적인 10번지[footnote]다우닝가 10번지인 영국 수상관저, 즉 쌔처를 의미함[/footnote]에
의해 위협받게 될까요?
그들은 잉여를 취하고 당신의 임금인상은
없다는 소리를 들을 때 당신은 괜한 책망을 받네요.

Are you gonna try an’ make this work
Or spend your days down in the dirt
You see things CAN change
Walls can come tumbling down!

Government’s crack and systems fall
‘Cause unity is powerful
Lights go out- walls come tumbling down!

Style Council, The / The Singular Adventures of The Style Council

아직은 수입씨디조차 귀한 시절 전혀 Style Council에 대한 정보도 접하지 못한채 이 씨디를 진열대에서 뽑아 거금을 주고 구입한데에는 순전히 웬지 사연이(?) 있을 것 같은 씨디커버때문이다. 깔끔한 마린패션 차림의 네 남자가 작업중 휴식을 취하고 있는듯한 모습에 도박을 건 셈이다. 그리고 그 도박은 성공했다. 이 앨범은 일종의 그룹의 The Greatest Hits의 성격을 갖는 컴필레이션으로 Style Council의 이전 싱글들이 차곡 차곡 쌓여있기 때문에 그들 음악에 대한 입문서로써 손색이 없었기 때문이다.(다만 개인적으로는 12″ 버전이 좀 버겁다. 성격탓에 12″ 버전은 좀 지겹다.)

전체적인 음악풍은 리더 Paul Waller가 단순무식 펑크그룹 The Jam에 서 활동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만큼 잘 뽑아낸 째즈풍의 뉴웨이브곡이다.(물론 그는 다양한 음악지형을 가지고 있는 뛰어난 아티스트이기 때문에 충분히 개연성있는 일이었음을 후에 깨달았다.) 보컬은 펑크보다는 오히려 쏘울이나 째즈풍에 어울린다 싶을 정도로 무게감있고 윤기가 흐른다. 그러면서도 재밌는 사실이 몇몇 곡에 있어서는 상당히 급진적인 가사를 담고 있어 어울릴 것 같지 않은 것들이 서로 어울리는데서 오는 은밀한 쾌감을 준다는 점이다. Style Council의 이러한 독특한 지형은 거의 Paul Waller의 카리스마적인 기질에 의존하고 있는데 전방위 문화게릴라로 활동하고 있는 아모군의 말에 의하면 그는 좌익 지도자였던 레온트로츠키의 열렬한 숭배자라고 한다.(지금도 그런진 모르겠지만)

각설하고 달콤한 사랑노래에서부터 급진적인 운동가까지 아우르고 있는 이 컬렉션은 멜로디에 있어서만큼은 고급풍의 까페의 BGM으로 손색없을 정도로 잘 뽑아내었기 때문에 앞서 말한 사연에 신경쓸것 없이 가만히 소파에 몸을 맡긴채 편안한 자세로 책을 읽으면서 들어도 좋을 것이다. 개인적인 추천곡은 Walls Come Tumbling Down! (sticky)

1. You’re the Best Thing (Weller) – 4:30
2. Have You Ever Had It Blue? [12″ Version] (Weller) – 3:23
3. Money-Go-Round, Pt. 1 & 2 (Weller) – 7:42
4. My Ever Changing Moods [12″ Version] (Weller) – 5:40
5. Long Hot Summer [12″ Version] (Weller) – 6:56
6. The Lodgers (Talbot/Weller) – 3:39
7. Walls Come Tumbling Down! (Weller) – 3:24
8. Shout to the Top (Weller) – 3:27
9. Wanted (Talbot/Weller) – 3:25
10. It Didn’t Matter (Talbot/Weller) – 4:51
11. Speak Like a Child (Weller) – 3:15
12. A Solid Bond in Your Heart (Weller) – 3:16
13. Life at a Top Peoples Health Farm (Weller) – 4:26
14. Promised Land (Smooth) – 2:48
15. How She Threw It All Away [*] (Weller) – 4:17
16. Waiting [*] (Weller) – 4:27

Style Council, The / Confessions of a Pop Group

Confessions of a pop group.jpg
Confessions of a pop group”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Polydor.. Licensed under Wikipedia.

Paul Weller의 음악환경 변화를 흔히 세 부분으로 나눕니다. 70년대와 80년대 초반의 트리오그룹 The Jam, 80년대의 Style Council 90년대이후의 솔로 캐리어…
제가 이 세 부분중 가장 아끼는 시절의 그의 모습은 Style Council 시절입니다.

지난 기간의 캐리어중, 82년 발표한 EP이후 83년 공식적인 결성정식음반인 Cafe Bleu (aka/ My Ever Changing Moods) 에서부터 편집앨범 및 히트곡모음집을 제외한 마지막앨범 Confessions of a Pop Group(1988년작)에 이르기까지 그의 음악활동에서 가장 서정적이었고, 재즈감각을 가미한 유려한 사운드를 통해서 연가풍 그리고 사회에 대한 관조적인 메시지가 가장 잘 농축되었던 이 기간을 저는 잊지않고 있습니다.

그룹의 공식적인 swans song이 되어버린 소개앨범 Confessions of a pop group은 Paul Weller가 당시 든든한 파트너이자 건반주자 Mick Talbot와 기본적으로 듀오 포맷으로 앨범을 제작. 1집부터 참여한 드러머 Steve White, 독특한 여성싱어이자 현악기연주자 D.C. Lee, 아카펠라그룹 Swingle Singers 등 특이한 구성의 여러세션들이 참여했고 그의 캐리어중 가장 서정적인 시기였습니다.

첨벙거리는 물기운의 sound effect 가 나른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첫 곡 It’s a very deep sea가 잔잔한 여운을 가지고 사라지면 앙징맞은 Swingle Singers의 아카벨라 중창과 Frank Ricotti가 연주하는 바이브라폰의 공명이 인트로를 장식하는 The Story of a Someone’s Shoe가 마치 간밤 허전한 무대에서 읊조리는 듯한 슬픈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 후 매우 낯선듯한 현악기의 선율이 소품형식의 클래식 음악을 연상케하는 다음 몇 접속곡이 앨범의 서정을 더해주며, 물론 혹자에 따라서는 지루함도 느낄 수 있는 부분이지만 그의 캐리어중에서 아마 전무후무한 클래식으로의 접근이 인상적이기에 저는 지금도 그 부분만을 즐겨들곤 합니다.

앨범의 후반부로 들어가자마자 농장의 분주한 삶을 흥겹게 노래한 듯한 전형적인 그들의 사운드 Life At The Top People Health Farm(당시 영국차트 41위)가 분위기를 북돋운 후 Why I Went Missing와 How She Throw It All Away 이 유려한 멜로디로 편안한 우리가요를 듣는 듯한 편안함마저 느끼게 하며 특히 후자는 앨범에서 가장 대중적인 사랑을 받은 곡(당시 영국차트 28위)으로 그의 깔끔한 보칼실력과 Dick Morrisey의 강렬한 플룻사운드가 돋보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그가 Style Council의 음악세계에서 락적인 분위기를 전혀 포기하지 않음을 다음곡, 스펠링을 붙여쓴 특이한 Iwasadoledadstoyboy에서 보여줍니다. 마치 실황음악 청중의 박수소리를 유도하는 듯한 다음곡 Confessions 1, 2 & 3 에서 어느 무명의 팝 그룹이 느끼는 음악적인 고뇌를 고백하지만 흥겹고 너무나 인간적으로 들리는 D.C. Leed와 웰러의 보칼이 낭만적입니다. 마지막곡 Confessions of a pop group의 흥겨운 9분여간의 향연직후 웰러와 털보트의 색다른 아카펠라가 앨범의 대미를 장식합니다.

신랄하게 비꼬는 듯한 보컬과 시끄러운 기타사운드가 압권이었던 트리오 The Jam의 음악성에서 일탈한 듯한 80년대의 이 Weller의 음악 Confessions of a Pop Group 은 현재까지도 그의 캐리어중 가장 독특한 시기로 남아있습니다.

1. It’s a Very Deep Sea (Weller) – 5:33
2. The Story of Someone’s Shoe (Weller) – 3:43
3. Changing of the Guard (Weller) – 2:50
4. THe Little Boy in a Castle (A) /A Dove… (Talbot) – 3:05
5. The Garden of Eden: A Three Piece Suite:… (Weller) – 10:30
6. Life at the Top Peoples Health Farm (Weller) – 4:17
7. Why I Went Missing (Weller) – 4:43
8. How She Threw It All Away (Weller) – 4:17
9. Iwasadoledadstoyboy (Weller) – 4:28
10. Confessions 1, 2 and 3 (Weller) – 4:43
11. Confessions of a Pop-Group (Weller) – 9:28

written by Suntae

Style Council

The Style Council.jpg
The Style Council” by http://www.chic-a-boom.com/pics/stylecouncil.jpg, Copyright : Polydor, Ltd. (UK), 1988. Licensed under Wikipedia.

결성 : 1983년
해체 : 1990년
멤버 : Mick Talbot, Paul Weller, Dee C. Lee, Steve White키타리스트이자 보컬리스트인 Paul Weller는 80년대 영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밴드였던 the Jam을 해산하였다. 그 인기가 최고조에 달했던 1982년에 그룹이 해산되었던 가장 큰 이유는 폴웰러가 그룹의 음악적 방향에 불만을 품고 있었기 때문이다. 웰러는 그의 작품에 soul, R&B, jazz 등의 요소를 집어넣기를 원했다. 이러한 음악적 방향을 달성하기 위해 그는 1983년 모드 리바이벌 밴드인 the Merton Parkas 출신의 키보드 주자인 Mick Talbot와 함께 Style Concil이라는 팀을 구성하였다. 그리고 추구하는 음악에 따라서 여러 뮤지션들이 가세하였다. 비록 음악적 뿌리는 미국의 R&B였지만 음악의 구성은 씬써싸이저와 드럼머쉰을 사용하였고 유럽적인 음악 스타일로 여과되었다. 좌익적 성향을 가지고 있던 폴의 가사는 인종주의, 마가렛 대처, 성차별주의 등에 대한 비판을 담고 있었다.

디스코그래피
1983 Introducing the Style Council
1984 My Ever Changing Moods
1984 Cafe Bleu
1985 Internationalists
1985 Our Favourite Shop
1986 Home & Abroad [live]
1987 Cost of Loving
1988 Confessions of a Pop Group

링크
참고싸이트
The Jam, The Style Council and Paul Weller
Fan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