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1982

Rio

DuranRio.jpg
DuranRio” by Source. Licensed under Wikipedia.

1982년 5월 10일 Duran Duran의 두 번째 앨범 Rio가 발매되었다. Colin Thurston이 프로듀스한 이 앨범은 1981년 10월과 1982년 1,2월에 런던에 있는 타운하우스 스튜디오와 AIR 스튜디오에서 녹음됐다. 이 앨범은 밴드에게 있어 세계적인 인기를 얻게 되는 전환기가 되는 앨범이었다. Joe Jackson이나 Tracy Chapman 등과 일한 적이 있는 미국 프로듀서 David Kershenbaum이 댄스 클럽에 어필하기 위해 앨범의 수록곡 중 다섯 곡을 리믹스했다. 이중 네 곡의 리믹스가 – “Rio”, “Hungry Like The Wolf”, “Hold Back The Rain”, “My Own Way” – 1982년 9월 “Carnival”이란 타이틀의 12인치 EP로 발매되었다. 이 앨범이 인기를 얻으면서 캐피톨 레코드사는 그 해 11월에 오리지널 버전을 리믹스 버전으로 대체한 Rio 앨범과 싱글 “Hungry Like The Wolf”를 재발매했다. 이 시점에 MTV는 밴드의 비디오를 틀어대면서 Duran Duran은 본격적으로 미국 매체에 노출되기 시작했다. 아티스트 Patrick Nagel이 디자인한 유명한 앨범 커버는 그룹의 이미지를 조성하는데 크게 이바지했다. 이후 Rio 앨범은 몇 번에 걸쳐 리마스터 버전으로 재발매되면서 밴드의 가장 뛰어난 앨범으로 평가받고 있다. 첫 발매 당시 Rio는 영국에서 2위, 미국에서 6위까지 오르는 성적을 거두었다.

뮤직비디오

Orange Juice / You Can’t Hide Your Love Forever

모조의 부록 [80년대의 80가지]에 실린 단평이다.

 

Contributed by David Hutcheon

80 From The Eighties

오렌지 주스

You Can’t Hide Your Love Forever

[Polydor]

Chart Position: UK 21 US –

 

>>그들은 알 그린, 존 포거티, 버즈, 칙 그리고 루 리드에 영감을 얻어 80년대 인디 씬을 이끌었다.

 

우리는 스테이지에서 뛰었어, 연주는 할 수 없었지만/게다가 우리는 할말도 없었지.” 이런 종류의 가사는 1981년의 포스트 펑크 씬에서 나올 법한 것이 아니었다, 당시는 대처리즘이 낳은 황량한 영국에 대한 선동적훵크가 씬을 휩쓸고 있을 무렵이었다. 하지만 오렌지 주스가 들고나온 것은 다변적인 박자로 잘게 채워서, “노래하는 것에 대한 느슨한 해석의 보컬을 담아, 다층적인 12현 기타 사운드로 뒤덮고, 로저 맥긴스러운 반바지와 40년대 풍의 괴상함이 물씬 느껴지는 기집애 같은 백킹 보컬로 치장한 낭만적인 도피주의의 신선하고 천진한 사운드였다. 에드윈 콜린스와 제임스 커크의 재치있는 가사를 더하니 (Falling And Laughing, Felicity, Consolation Prize를 들어보라모두 자그마한 걸작들이다) “젊은 스코틀랜드의 소리” (그들의 이전 레이블인 포스트카드가 슬로건으로 사용했던 문구이다) 에 대한 메이저 레이블의 해석의 근거가 명확해진다: 이 밴드가 보여주는 만큼의 매혹적인 혼란을 드러내는 데에는 진정한 천재성과 재능 그리고 노력이 필요하다. 스미스를 비롯해서, 사라 레코즈, 탈룰라 고쉬에 벨 앤 세바스찬과 프란츠 퍼디난드에 이르기까지 이들은 모두 그 뒤에서 뒹굴고 웃어대던 이들이다.

 

이것도 들어봐: 빅 고다드 What’s The Matter Boy?

Orange Juice

You Can’t Hide Your Love Forever

[Polydor]

Chart Position: UK 21 US –

>>They took inspiration from Al Green, John Forgerty, The Byrds, Chic and Lou Reed, And pioneered ’80s indie.

“We leapt on stage, though we couldn’t play/Futhermore we had nothing to say.” There were not the sort of lyrics you expected to hear in post-punk 1981, when agit-pop-funk songs about the wasteland of Thatcherism were all the rage. But what Orange Juice offered was the fresh naivety of romantic escapism, rolled up in frequent tempo change, a loose interpretation of the term ‘singing’, multi-layered 12-string guitars, fringes like Roger Mcguinn’s, short trousers and girly backing vocals that reeked of 1940s whimsy. Add Edwyn Collins’ and James Kirk’s lyrical wordplay (take your pick from Falling And Laughing, Felicity, Consolation Prize… mini-masterpieces all) and what becomes clear is the real key to this major-label interpretation of “The Sound Of Young Scotland” (a slogan used by their previous label, Postcard): it takes real genius, ability and hard work to be as winningly untogether as this band appeared to be. Falling and laughing in behind were everybody from The Smiths, Sarah Records and Tallulah Gosh to Belle And Sebastian and Franz Ferdinand.

Also Check Out: Vic Godard What’s The Matter Boy? [MCA, 1982]

XTC / English Settlement

XTC English Settlement.jpg
XTC English Settlement”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Virgin Records.. Licensed under Wikipedia.

이 앨범을 구입한 계기 역시 순전히 웬지 신비로워보이는 앨범커버때문이었다. 이제는 역사의 저편으로 사라져버린 청계천 음반상가에서 A Flock Of Seagulls와 XTC사이에서 고민하던 필자는 결국 순전히 커버하나때문에 당시로서는 거금인 5,000원을 주고 원판(국내 라이센쓰가 아닌 수입음반)을 구입하였다. 어찌 보면 말이 힘차게 달리고 있는 것 같은 형상의 커버 도안은 영국 우핑턴이라는 지방의 언덕 경사면에 그려져 있는 초대형 유적의 형상을 그대로 본딴 것이다. 하늘에서나 봐야 그 윤곽이 잡히는 이 불가사의한 형상은 풀리지 않는 고고학 수수께끼 중 하나인데 철기시대에 고대 켈트족이 남긴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이렇듯 English Settlement(영국인 거주지)는 앨범 이름과 커버에서부터 다른 펑크밴드와는 달라도 뭔가 다른 XTC의 컬러를 확실히 보여주고 있다.이에 발맞추어 앨범에 담겨져 있는 곡들 역시 팝스타일도 아닌, 그렇다고 펑크나 락스타일도 아닌 그들만의 또다른 지향점을 가지고 있는듯 하다. 이 앨범은 전작 Black Sea의 밝고 리드미칼한 스타일과는 달리 보다 복잡한 악기편성이 주조를 이루고 있다. 특히나 스트링 키타의 효과적 사용은 앨범의 전체적인 색조를 습하고 신비롭게 만들고 있다. 물론 Senses Working Overtime과 같은 팝스타일의 곡도 매력적이지만 전체적인 곡구성은 보다 때로는 우울하고, 때로는 강박적이고, 때로는 장난기가 서려있는 등 다양한 싸운드의 실험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다양한 음악적 시도에도 불구하고 이 앨범이 XTC표임을 확실히 보여주고 있는 점은 여전히 재치있고 위트있는 그들만의 독특함이 노래 곳곳에 배여있다는 것이다. 추천 싱글은 Runaways, Melt The Guns, Snowman(sticky)

1. Runaways (Moulding) – 4:34
2. Ball and Chain (Moulding) – 4:32
3. Senses Working Overtime (Partridge/Pattridge) – 4:50
4. Jason and the Argonauts (Partridge/Pattridge) – 6:07
5. No Thugs in Our House (Partridge/Pattridge) – 5:09
6. Yacht Dance (Partridge/Pattridge) – 3:57
7. All of a Sudden (It’s Too Late) (Partridge/Pattridge) – 5:21
8. Melt the Guns (Partridge/Pattridge) – 6:34
9. Leisure (Partridge/Pattridge) – 5:02
10. It’s Nearly Africa (Partridge/Pattridge) – 3:55
11. Knuckle Down (Partridge/Pattridge) – 4:28
12. Fly on the Wall (Moulding) – 3:19
13. Down in the Cockpit (Partridge/Pattridge) – 5:27
14. English Roundabout (Moulding) – 3:59
15. Snowman (Partridge/Pattridge) – 5:03

Stray Cats / Built for Speed

1980년대 전체를 뒤흔든 뉴 웨이브와 댄스뮤직의 물결속, 지난 82, 3년 한 때 미국을 50년대 락커빌리의 흥겨운 사운드에 회귀케 했던 팝계의 조그만 이단아 Brian Setzer는 지금의 관점에서보면 항상 변화를 몸에 지니고 사는 뮤지션으로 인식할수 있습니다. 팝음악에서 시작하여 하드락 , 락커빌리 그리고 이제는 이에 기반을 둔 스윙재즈에 이르기까지 사그러지지 않는 그의 음악적 행보는 팝 팬들의 흥미를 곁들여주기에 충분했습니다.

1979년 그의 가족들과 The Tom Cats란 그룹을 조직하여 락커빌리음악의 각색을 시도한 그는 음악성높은 락 트리오 Rockpile의 보칼리스트이자 음반제작자 데이브 에즈먼즈의 도움을 얻으며 학창시절 친구 Lee Rocker, Slim Jim Phantom과 3인조밴드 Stray Cats를 새로이 결성, 먼저 영국으로 건너가 50년대 복고음악으로 인기를 얻기 시작, 당시 이미 영국에서 발표한 2 장을 12곡으로 편집하여 미국 EMI사와 레코딩계약을 맫고 본 소개앨범 Built For Speed를 1982년말 발표합니다.

당시 새로이 일어난 MTV와 라디오방송국의 전폭적인 도움으로(?) 그들의 실질적 미국데뷰앨범은 흥겨운 락커빌리사운드를 실어, 먼저 데뷔곡 Rock This Town은 전미차트 8위까지 오르며 그들의 인기에 불을 지폈고 (후에 1998년 그의 오케스트라앨범에서 다시 리메이크함), 이에 발표한 그들의 일종 주제곡이라고 부를 수 있는 Stray Cat Strut은 전미차트 3위를 기록하며 앨범도 앨범차트 Top 5안에 드는 대단한 판매고를 이루게 됩니다. 그밖에도 경쾌한 Runaway Boys, 낭만적인 분위기의 Lonely Summer Nights가 실린 그들의 앨범은 손쉽게 플래티넘을 넘어섰습니다. 그들의 신선한 그러나 복고풍의 음악스타일은 80년대 뉴웨이브에 묻힌 팝 씬에 새로운 감각을 덧붙여주기에 충분했던거죠.

이 기세를 몰아 그들은 1984년 Sexy + 17 (당시 국내금지곡, 팝 차트 4위), I Won’t Stand In Your Way, Look At That Cadillac이 실린 앨범 Rant’N’Rave With Stray Cats를 발표하며 인기의 가속을 붙였으나, 그 후 멤버간의 음악적 갈등으로 인한 부침을 반복하다 1994년까지 트리오의 음악활동을 지속시켰습니다. 그 후 리더인 브라이언 셋처는 얼마간의 공백후 뉴 스윙재즈의 새로운 기치아래 Brian Setzer Ochestra를 결성, 현재까지 4장의 앨범을 발매하고 있습니다.

Track List
1. Rock This Town (Edmunds/Setzer) – 3:28
2. Built for Speed (Setzer) – 2:56
3. Rev It Up and Go (Setzer) – 2:31
4. Stray Cat Strut (Setzer) – 3:18
5. Little Miss Prissy (Setzer) – 3:03
6. Rumble in Brighton (Phantom/Setzer) – 3:17
7. Runaway Boys (McDonnell/Setzer) – 3:03
8. Lonely Summer Nights (Setzer) – 3:21
9. Double Talkin’ Baby (Wolfe) – 3:06
10. You Don’t Believe Me (Phantom/Rocker/Setzer) – 2:58
11. Jeannie, Jeannie, Jeannie (Chapman) – 2:22
12. Baby Blue Eyes (Burlison/Burnette) – 2:49

written by Suntae

Jam, The / The Gift

1990년대초 국내에서 유행하던 댄스그룹이름…?…….노 아닙니다.

70년대말 영국 런던 소호지역등지에서 발생한 어쿠스틱 락의 한 지류…..털털하지만 과격한 미의 감각에다 기본적으로 잘 짜여진 락의 기본 … 결코 노쇠하지 않는 새로운 락의 모습에 영국의 젊은이들은 또다시 열광했습니다.

90년대…Alternative Rock이란 새로운 사생아(?)의 이름으로 재탄생을 했건만 그 순수성이란 이니셜은 The Jam의 열정을 따르지 못하고 있다는 저의 선입견.

제가 중학교때인 80년대 초반 시내구석 소위 bootleg `빽판’ 700원에 구입하여 그 초라한 액면가를 수십배 상위하도록 애지중지하던 그들 The Jam의 앨범들….생선장수 출신의 드러머, 가게 점원 출신의 기타리스트등 소박한 꿈의 소유자 3인이 창출해내었던 Mode Rock의 그 신선하고 스산한(?) 충격은 아직도 저를 전율케 하는군요.

그들의 4번째 앨범 The Gift……미국에서는 상업적으로 철저히 소외되었지만, 3인조의 소규모 캄보(기타, 베이스 ,드럼)가 이뤄내었던 음악적 성취도와 상업적 센세이션-비록 영국과 유럽 일부에서 국한되지만- 은 앨범 전 곡이 싱어이자 기타리스트인 천재 Paul Weller-최근 청소년 추행과 관련된 스캔들로 고통을 겪었지만 -에 의해서 잘 정제된 9곡의 `락의 선언’으로 우리에게 선보였어요.

Happy Together, The Gift 에선 투박한 락의 생명력이, Town Called Malice 에선 한 약 40년이 벌써 지난듯한, 모타운 R&B 의 리듬이 락의 포장으로 새롭게 정제되며, Trans Global Express, Circus에서는 투박하지만 생동감있는 Brass Horn Section이 락의 미각에 새 맛을 띄웁니다. 게다가 Carnation 에선 락 발라드의 초절한 우아함마저 느껴집니다. 아~~~~~Weller 그 기막힌 천재의 재능이란 정말…..!!!

영국 차트에서 본 앨범과 싱글 Town Called Malice가 공히 히트차트 1위를 달성, 2개의 앨범을 추가 발매한 후, Paul Weller는 그의 3인조그룹만으로는 넘치는 음악적 이상을 도달할 수 없음을 깨닫고 전격 그룹 해산을 선언하며 jazz 냄새가 더욱 강한 어쿠스틱 2인조밴드 Style Council 그리고 아방가르드풍의 Paul Weller Movement등을 조직하며 정말 음악적인 그의 한계가 무의미함을 보여주고 있어요.

어떻게 이런 기막힌 존재가 국내에서도 너무나도 소외되는건 아니었는지…몇 년전 영국 BBC 방송에서 일하다 국내에 영어강사로 온 한 20대중반 아가씨에게 Weller에 대한 나의 열정을 이야기하자, 동감이상의 흥분으로 나의 코멘트에 귀를 기울인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군요.

The Jam 의 1982년 앨범 The Gift………저의 사춘기에 또다른 추억으로 남아있는 정말 소중한 앨범입니다….

Songs/Tracks
1. Happy Together (Weller) – 2:51
2. Ghosts (Weller) – 2:11
3. Precious (Weller) – 4:13
4. Just Who Is the 5 O’Clock Hero? (Weller) – 2:15
5. Trans-Global Express (Weller) – 3:59
6. Running on the Spot (Weller) – 3:06
7. Circus (Foxton) – 2:11
8. The Planner’s Dream Goes Wrong (Weller) – 2:19
9. Carnation (Weller) – 3:28
10. Town Called Malice (Weller) – 2:55
11. The Gift (Weller) – 3:08

written by suntae

ABC / The Lexicon of Love

ABC-Lexicon.jpg
ABC-Lexicon” by The cover art can be obtained from the record label.. Licensed under Wikipedia.

Bryan Ferry와 David Bowie를 섞은 음악에 팝스타일을 첨가한듯한 ABC의 성공적인 데뷔앨범 The Lexicon Of Love는 Lexicon Magazine이 선정한 80년대 명반 100선에서 1위에 오를 정도로 Synth-Pop 팬들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앨범이다. 느와르풍의 연극을 공연하고 있는 무대장면을 연출한 앨범커버에서 연상되듯이 – 앨범의 뒷커버에는 다른 멤버들이 스태프 분장을 한채 대기하고 있는 장면이 프린트되어 있다. – 앨범의 전체적인 노래풍은 매우 드라마틱하고 웅장하다. 특히나 이러한 곡의 전체적인 기조를 유지하기 위해서 런던 심포니와의 협연을 통해 오케스트라 연주를 도입하였는데 이는 Synth-Pop 음악이 자칫 빠지기 쉬운 무미건조함과 단순함에서 벗어나 곡들을 매우 풍부하고 윤기있게 만들어준데 일조하였다. 이러한 앨범의 뛰어난 완성도는 Martin Fry를 비롯한 밴드멤버들의 뛰어난 역량과 더불어 Buggles출신의 Trevor Horn의 뛰어난 프로듀싱도 한몫하였다. 이 앨범에서 싱글컷된 곡은 Look Of Love, Pt 1과 Poison Arrow이지만 나머지 곡들의 완성도도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sticky)

1. Show Me (ABC) – 4:01
2. Poison Arrow (ABC) – 3:22
3. Many Happy Returns (ABC) – 3:57
4. Tears Are Not Enough (ABC) – 3:28
5. Valentine’s Day (ABC) – 3:40
6. Look of Love, Pt. 1 – 3:27
7. Date Stamp (ABC) – 3:51
8. All of My Heart (ABC) – 5:12
9. 4 Ever 2 Gether (ABC/Dudley) – 5:29
10. Look of Love, Pt. 2 (ABC)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