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Geils Band

J Geils Band 1973.JPG
J Geils Band 1973” by Premiere Talent Associates (management) – eBay item
photo front
photoback.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80년대에 발표한 음악으로만 그들을 접했던 입장에서는 다소 의외인데 애초에 J. Geils Band는 블루스 밴드로 음악 경력을 시작한 밴드라고 한다. 또한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는 사실인데 당연하게도 밴드의 리더는 기타리스트 J. Geils라고 한다.(나는 여태 싱어였던 Peter Wolf라고 생각했었다.) 개인적으로 처음 접한 그들의 싱글은 강렬한 락비트가 특징인 Come Back이었다. 뭔가 비장한 톤으로 “다시 돌아와”라고 외치는 모습이 80년대 풍의 허세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이 곡은 밴드가 1980년 발표한 Love Stinks에 수록되어 있는데, 같은 이름의 타이틀 싱글 Love Stinks는 80년대를 추억하는 영화 Wedding Singer에서 주인공이 결혼식 피로연에서 부르기도 한다. 또한 기억에 남는 곡은 1981년에 발매된 앨범 Freeze Frame – 이 앨범은 카세트테잎으로 구매했었다 – 에 담긴 동명의 싱글 Freeze Frame 이다. 이 노래는 당시 우리나라의 한 청소년 대상의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퀴즈 꼭지를 시작할 때 배경음악으로 써서 유달리 기억에 남는다. 이 앨범에는 밴드의 최대 히트곡 Centerfold가 담겨있다. 이 곡은 밴드의 싱글 중 유일하게 빌보드 핫100 차트 1위에 무려 6주간이나 머물렀다. 고등학교 시절 짝사랑했던 여인이 성인잡지의 전면화보에 등장한 것을 발견하고 괴로워하는 한 남성의 시각을 담은 이 곡은 가수 송대관의 히트곡 ‘해뜰날’과 멜로디가 비슷하다 하여 “逆표절이 아니냐?”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우리나라에서만) 한편 개인적으로는 같은 앨범에 담긴 Angel In Blue를 좋아한다. 제목은 “우울한 천사”라고 번역할 수 있는 곡인데 스트리퍼로 살아가는 여인의 삶과 감정에 대해 노래하고 있다. AllMusic의 리뷰에서는 이 곡이 ‘Centerfold의 연장선상의 곡이다’라고도 했는데 어떤 면에서는 수긍이 되기도 한다. 음악적으로는 빠른 리듬의 Centerfold와 달리 미드 템포의 구슬픈 멜로디로 구성되어 있다. 1983년 싱어 Peter Wolf가 음악적 입장의 차이를 이유로 그룹을 떠나자 밴드의 인기는 빠르게 식었다. 결국 1985년 밴드는 해산했다. 솔로로 나선 Wolf는 Lights Out이란 노래로 반짝 인기를 얻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