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tral Line

한 백만 년 만에 80년대 아티스트 소개를 하는 것 같다.(지난번에 Empire of The Sun이나 The Black Kids, CSS를 소개하기도 했지만 이들은 80년대 음악을 추종하기는 하지만 신인인 관계로 …) 센트럴라인(Central Line)은 지하철이 있는 도시라면 어느 도시에나 있는 중앙노선(Central Line)에서 그룹 이름을 따오지 않았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튜브라고 불리는 런던의 그 오래되고 귀여운 지하철 차량으로 중앙노선을 여행하는 것도 별미일 것이다.(아~ 가고 싶다)

각설하고 센트럴라인은 잘 알려져 있지 않은 70~80년대의 영국 펑크(소위 British Funk)신에서 활동하던 이들이다. 영국 펑크하면 가장 대표적인 그룹을 Level 42를 꼽을 수 있다. Lessons in Love, Micro Kid, Something About You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배출해낸 이 수퍼그룹은 베이스 Mark King의 뛰어난 연주 실력으로 한층 뛰어난 음악성을 생산해낼 수 있었다는 것은 말할 나위도 없다. 개인적으로 이들의 가장 돋보이는 펑크 넘버는 Love Games라고 생각한다. 예전에 우리나라 팝프로의 중간음악으로도 쓰였던 이 곡은 영국 펑크의 진수를 들려준다.

이야기하다보니 오히려 Level 42의 이야기만 하고 있는데 여하튼 영국 펑크는 그들 이외에도 Second Image, Shakatak, The Real Thing, 그리고 지금 소개하는 Central Line등을 들 수 있다. 이들의 가장 큰 히트곡 Walking Into Sunshine 은 1981년 미국의 R&B차트에 올랐다. 반짝거리는 방울 장식물과 같은 키보드 연주가 특징인 이 노래는 경쾌하고 댄서블한 음악을 지향한 그룹의 특징을 잘 말해주고 있다. 이외에도 Nature Boys나 Don’t Tell Me (You Know) 등도 각각의 멜로디라인이 살아있으면서도 Walking Into Sunshine 의 명랑함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대중적 성공은 그 곡에서 멈추었고 팬들의 기억에서 사라져 버렸다.

비록 인기 있는 신은 아니었지만 영국 펑크신의 음악을 찾아 듣다보면 미국의 펑크신과는 또 다른 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영국 펑크신에 대한 위키피디어 설명글
유투브에서 센트럴라인 곡 찾아듣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