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journey

락앤롤 스타들의 수다

“난 코케인이 절대 이해 안되는데, 서지도 않고, 잘 수도 없고, 이를 갈게 된다. 그게 뭐가 좋다는 거야?”
“I could never quite understand cocaine, you can’t get a hard on, you can’t sleep and you grind your teeth, what the fuck is good about that?”
Jon Bon Jovi – 2000

“우리는 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들은 과잉으로 해도 가치 있는 것들이라고 믿는다.”
“We believed that anything that was worth doing was worth overdoing.”
Steven Tyler – 1990

“난 신이 아니다. 그러나 내가 만약 신이었으면, 너희 중에 3/4는 여자애들로 하고, 나머지는 피자랑 맥주로 바꿔 버렸을 거다.”
“I’m not God but if I were God, 3/4 of you would be girls, and the rest would be pizza and beer.”
Axl Rose of Guns n Roses – 1989

“내가 롤링스톤紙를 사용하는 때는 화장실에 휴지가 떨어졌을 때 뿐이다.”
“The only thing I use the Rolling Stone for is toilet paper when I run out.”
Neal Schon of Journey – 1982

“내가 죽으면 내 재를 80년대에 뿌려주오.”
“When I die, sprinkle my ashes over the 80’s.”
David Lee Roth of Van Halen – 2004

“나는 마릴린 맨슨 곱하기 10이었다.”
“I was Marilyn Manson – times 10.”
Alice Cooper – 1997

“헤비메탈은 날 제정신이 아니게 만들어 토하고 싶게 만든다. 헤비메탈은 토사물 덩어리다.”
“Heavy metal drives me bonkers, it makes me want to vomit, heavy metal really is a pile of puke.”.
Ian Gillan of Deep Purple – 1987

“한번은 몇 명의 창녀가 눈에 띄었는데, 다가가니까 그들은 머틀리크루였다.”
“One time we saw some hookers but when we got closer we realized it was Motley Crue.”
James Hetfield of Metallica – 1989

더 많은 발언들 보기

Journey

80년대 팝시장의 특징 중 하나는 A.O.R.(Adult Oriented Rock) 혹은 Arena Rock의 번성이었다. 이러한 음악 경향은 70년대 중반부터 일기 시작하였는데 70년대 하드락과 헤비메틀을 구사하였던 밴드들의 음악이 인기를 얻으면서 음악이 좀더 라디오 친화적이고 상업화되었고, 이러한 일련의 경향을 A.O.R.로 묶을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경향의 음악을 구사했던 대표주자들은 Journey, REO Speedwagon, Boston, Foreigner, Styx 등을 들 수 있고 이들의 선두에는 Journey가 있었다.

1973년 결성된 Journey는 Neal Schon 이라는 기타리스트를 축으로 조직된 락밴드이다. ’70년대 초반 Santana에 몸담기도 했었던 이 천재 아티스트는 연주자들을 모아 샌프랜시스코의 한 래디오 콘테스트에 The Original Unit란 이름으로 참가하였고 이 라인업이 1975년 째즈락 성격이 강했던 Journey란 타이틀의 앨범을 내놓았다.

1977년 그룹은 Steve Perry라는 강력한 음색의 보컬리스트를 맞아 들였다. ’78년 내놓은 이들의 네 번째 앨범 Infinity는 1년 동안 백만장이 팔리면서 Steve Perry의 유용성을 증명해주었다. 몇 번의 멤버교체를 통해 라인업을 재정비한 Journey는 라이브 앨범 Captured(1981년)와 Escape(1981년)을 들고 나오면서 화려한 ’80년대의 전성기를 예고하였다. 특히 Escape에서는 Who’s Crying Now, Don’t Stop Believin’, Open Arms 등이 크게 히트하면서 그룹의 인기를 정상에 올려놓는 효자 노릇을 담당하였다. 이들 세 곡은 Steve Perry의 섬세하면서도 힘있는 보컬의 묘미가 절묘하게 살아난 수작들로 A.O.R.의 특징을 잘 드러낸 싱글들이다.

1983년 발표한 Frontiers에서는 Seperate Ways가 인기를 얻었다. Steve Perry가 더블플래티넘이 된 솔로앨범 Street Talk(1984년)를 내놓은 뒤 그룹은 다시 뭉쳐 새 앨범 Raised on Radio를 내놓았다. 그러나 앨범 홍보를 위한 순회공연을 다녀온 Journey는 돌연 해산을 결정한다. Steve Perry는 오랜 은둔의 시기를 보냈고 Schon은 싱어 John Waite와 함께 Bad English를 결성하였다. Steve Perry는 1994년 솔로앨범을 내놓으며 대중음악계에 복귀하였다.

디스코그래피

1975 Journey Columbia
1976 Look Into the Future Columbia
1977 Next Columbia
1978 Infinity Columbia
1979 Evolution Columbia
1980 Departure Columbia
1981 Captured [live] Columbia
1981 Escape Columbia
1982 Tron [Part Soundtrack] CBS
1983 Frontiers Columbia
1985 Dream After Dream [Sony US] Sony
1986 Raised on Radio Columbia
1996 Trial By Fire Columbia
2001 Journey Continues Sony
2001 Arrival Columbia

링크

Official Site
Steve Perry Fan Club
Lyr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