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블랙 인터뷰

잭 블랙을 사로잡은 첫번째 곡은 7 살때 들은 ABBA의 Take a Chance on Me였고 그 다음에 그 기분을 되살린 곡은 어머니가 들려주신 Simon & Garfunkel의 Cecilia였다.

그가 처음간 콘서트는 Devo였고 곧 Styx와 Journey의 음악에 열광했다.

그는 위협적인 말투로 이렇게 말했다

“더이상 사람들을 당황하게 하고 싶지 않지만서도 하나만 더 말하자면 나의 소시적 음악 취향은 Huey Lewis & the News의 공연을 본것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립니다”

Jack Black은 그의 밴드 Tenacious D에서 헤비 메탈을 연주하며 온갖 곡들의 리프를 입에달고 기타를 아작내는 익살스러운 락큰롤 전도사의 모습을 박스 오피스 1위 영화 School of Rock에서 보여준다.

하지만 무차별적인 쓰리코드 음악에 대한 사랑은 절대 장난이 아니다.

“다들 구리다고 욕하는 헤비 메탈이 나의 음악적 뿌리라는 것을 결코 창피해하지 않습니다.
Ozzy Osbourne의 Blizzard of Ozz 앨범은 날 변화 시켰어요. 그것도 영원히..”

Ozzy에 이어 그는 Iron Maiden, Judas Priest, Black Sabbath, Ronnie James Dio를 발견하는 기쁨을 느꼈다.

하지만 80년대 헤어메탈이라 불리는 치렁치렁한 음악이 나오면서, 그의 음악적 취향은 Meat Puppets, Minutemen, FIREHOSE, Sebadoh, Urge Overkill등의 언더 그라운드 얼터너티브 록들로 옮겨갔다.

그는 Soul Asylum도 좋아했지만 데이빗 퍼너가 위노나 라이더와 데이트한 이후론 시디를 다 불싸질렀다고 했다.-_-;;

그는 Nirvana의 대대적인 성공 전까진 모든 메인스트림 음악에 대해 거부감이 있었다고 한다.
그런 그의 Nirvana에 대한 사랑은 서브팝에서의 Bleach 음반에 이어 메이저 레이브 게팬에서 발매한 Nevermind가 대박을 터트린 이후에도 계속된다.

” 내가 좋아한 밴드들은 넒은 팬층이 없어서 나는 곧잘 그들에겐 내가 꼭 필요할거라고 생각해 왔고, 밴드가 뜨면 아쉬운 작별을 고하곤 했지만 Nirvana 만큼은 다른 사람들도 많이 좋아하니 나는 그만 듣겠다는 작별인사를 만할 엄두가 안나더군요. 그들은 나같이 기괴한 음악을 만드는 사람에게도 메인스트림에 진출할 수 있다는 희망을 줬어요.”

그 당시에 Jack Black의 음악 취향은 Bobby McFerrin이었다.
그의 보컬 스타일은 환상 그 자체였다고 그는 말하며, Billy Joel의 죽여 주는 손가락 움직임이 언제나 대뇌를 간지럽혔다는 기억도 끄집어냈다.

우여곡절 끝에 그는 헤비 메탈로 귀환했다.
화려한 David Lee Roth 시절의 Van Halen, Bon Scott가 몸 담고 있던 초기 AC/DC, 그리고 물론 Spinal Tap을 패러디하며 그때의 영광을 재건하려고 노력했다.

요즘 Jack Black은 Neptunes의 사이드 프로젝트인 N.E.R.D.의 음악을 즐기며 Radiohead, 그리고 Meg과 Jack White로 이루어진 밴드 White Stripes의 음악을 즐겨듣는다.

Jack Black과 Jack White가 혹시 어릴때 헤어진 음악적 쌍둥이가 아니냐는 농담을 던져봤다.

Jack Black은 특유의 오버 하는 말투로 말했다.

‘우리 모두 록을 사랑합니다 솔직히 말하면 Jack White가 훨 났죠.
스테이지에서의 그의 존재감이란..
솔직히 그의 기타 연주를 들을 때면 어떤 면에선 화가 납니다.
‘그만 그마안해 내 뇌가 녹아 버릴것 같아~~’ 그는 정말 대단합니다.”

Jack Black은 요즘의 포스터용 보이밴드들과 요부형 여자가수들의 성공을
‘얼굴만 반반한 것들의 습격’이라 정의했다.

그는 격앙된 목소리로 말했다.

“우리는 Jennifer Lopez가 차트를 호령하는 암흑기에 살고 있습니다.
그녀의 보험들린 궁뎅이가 없었으면 그녀가 지금처럼 성공 할수 있었을까요. 더 말할 것도 없어요.
그녀는 노래의 노자의 모르는 무늬만 가수일 뿐입니다.”

최근 음악신에서의 락의 열정은 많이 퇴색했지만 다시 일어날 힘이 있다는 그의 믿음은 확고했고, 마지막으로 일성을 토했다.

“락은 불사조처럼 재속에서 다시 일어나 건조한 이 음악계를 꼭 불질러 버릴겁니다.
스다다 스다다다다다아다…….”

-USA Toda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