년도별 글 목록: 2013

Care – Diamonds and Emeralds

오늘 Care의 앨범의 전곡을 처음 들어봤다. 산지는 한 10년은 된 것 같은데 말이다. 아직도 이렇게 PC 속에 혹은 책장 속에 처박아 놓은 채 내버려진 걸작들이 많을텐데 자꾸만 자꾸만 새것을 찾게 된다.

Care는 1983년 결합했고, 세곡의 훌륭한 싱글을 내놓았다. 그들의 데뷔 싱글 My Boyish Days, Whatever Possessed You, 그리고 그들의 가장 빛났던 순간은 Flaming Sword가 그것인데, 마지막 곡은 1983년 11월 탑50에 오르기도 했다. 이 트랙들은 80년대의 ‘신디사이저에 기반을 둔’ 팝과 열정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결합되어 그 당시의 독특하고 특색 있는 사운드를 선사하고 있다. Paul Simpson(Teardrop Explodes와 그리운 Wild Swans의 키보드를 담당했던)시적인 가사와 잊히지 않는 보컬, 그리고 기타 플레이어이자, 프러덕션과 작곡의 천재인 Ian Broudie(Big In Japan과 Original Mirrors에서 활동했고 지금은 The Lightning Seeds의 프론트인)가 함께 함.

앨범 속지에 쓰여 있는 Care 및 앨범의 소개.

트랙리스트 보기

My Boyish Days

Johnny Hates Jazz의 Magnetized

사실 Daft Punk가 복고풍의 Get Lucky를 들고 나온 것이나 요즘 유행하는 Blurred Lines를 들어보면 대중음악이 어떤 혁신적인 멜로디로 나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 팝의 형식은 이미 1970~80년대의 그것에서 어느 정도 완성되어 크게 그 틀에서 벗어나고 있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오히려 – 실명을 거론하지 않겠지만 – 잦은 내한공연으로 유명한 어떤 가수를 보면 멜로디는 더 지루해지고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마저 든다. 그런 상황이어서 그런지 Visage, Johnny Hates Jazz 등 오랫동안 앨범 작업을 하지 않았던 이들도 신보를 내놓고 그들의 활동무대를 다시 다듬고 있어 80년대 팝 팬으로서 반갑기 그지없다. Johnny Hates Jazz의 Magnetized 는 동명의 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운 앨범이다. 전형적인 JHJ 풍이라 할 수 있는 이 곡은 미드템포의 댄스 팝으로 Shattered Dreams를 연상시키는 멜로디라인을 가지고 있다. 아무리 복고풍이 대세라고는 하지만 최근 대세라는 느낌에서 한 발짝 벗어나 있는 그런 묘한 자세를 취하고 있는데 다른 곡들도 전반적으로 그렇다. 이 앨범을 들으며 연상되는 앨범이 하나 있었는데 Fra Lippo Lippi의 2002년 앨범 In A Brilliant White 가 그 앨범이다. 그 앨범은 전체적으로 하나의 멜로디라인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무난한 곡들로 채워져 있는 앨범이었는데, JHJ의 신보도 딱 그런 느낌이다. 받아들이는 이에 따라 이것이 호불호가 될 수 있을 텐데 개인적으로는 ‘이 정도면 족하다’는 느낌이다. 80년대에는 3인조였는데 앨범 재킷에 두 명만 있는 걸 보면 나머지 한 멤버는 합류하지 않은 모양이다.

십 년 전에 했던 설문조사들 캡처 이미지들

이 사이트를 들르시는 분들 중 사이트의 역사가 10년도 넘었다는 사실을 아시는 분이 있을까요? 처음에는 popi.com 이라는 도메인으로 사이트를 시작했죠.(누가 비싼 값 준다고 도메인을 팔았는데 알고 보니 포르노 사이트 운영자더군요 -_-;;) 당시에는 지금보다 댓글 호응도 더 좋았던 것 같기도 하고, 저도 신이 나서 이런 저런 설문조사를 하기도 했는데 오늘 우연히 이미지 폴더에서 이 오래된 이미지들을 발견했습니다. 그 당시 했던 설문조사들의 캡처 이미지들인데 제로보드 형식이라서 좀 빈티나는군요. 🙂 질문은 캡처해놓지 않아서 어떤 질문이었는지 모르겠지만 대충 짐작이 가는 것들도 있네요. 각자 알아서들 판단해보시죠. 어떤 질문을 했기에 저런 대답들을 했을까 하는…

vote10

vote9
vote9-1

vote8

vote6
vote6-1

vote5

vote4-1
vote4-2

Tom Tom Club – European Tour 2013

Tom Tom Club의 흥겨움에는 Talking Heads의 흥겨움과는 다른 무언가가 있다. 이것은 아마도 흥겨운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뭔가 변태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려는 David Byrne의 존재가 없는 대신 밝고 명랑한 Tina Weymouth 와 그 녀의 자매들이 그 자리를 메우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 아직도 그들의 음악은 발랄한 10대들의 댄스파티를 연상시키는 흥겨움이 있다. 그들의 2013년 유럽 투어 비디오를 모아봤다. 언제나 한국에 올는지.

CBGB의 사운드트랙

이번 가을에 개봉될 CBGB에 대한 전기 영화의 사운드트랙에는 1970년대 뉴욕市의 펑크 운동의 선구자들의 음악이 수록될 예정이다. CBGB는 전설적인 한 클럽의 문을 열고, 이후 미국의 언더그라운드에 머물러 있던 한 장르를 주류로 끌어올렸던 Hilly Krystal(Alan Rickman 연기)에 관한 이야기다. 영화는 CBGB 페스티발에서 초연될 예정이다.(출처)

Track listing:
“Life During Wartime” – Talking Heads
“Kick Out the Jams (Uncensored Version)” – MC5
“Chatterbox” – New York Dolls
“Careful” – Television
“Blank Generation” – Richard Hell and the Voidoids
“Slow Death” – Flamin’ Groovies
“I Can’t Stand It” – The Velvet Underground
“Out of Control” – Wayne County and the Electric Chairs
“Psychotic Reaction” – The Count Five
All For the Love of Rock ‘n’ Roll (Live) – Tuff Darts
“All By Myself” – Johnny Thunders and the Heartbreakers
“California Sun” (Original Demo) – The Dictators
“Caught With the Meat in Your Mouth” – Dead Boys
“I Got Knocked Down (But I’ll Get Up)” – Joey Ramone
“Get Outta My Way” – The Laughing Dogs
“Sunday Girl” (2013 Version) – Blondie
“I Wanna Be Your Dog” – The Stooges
“Sonic Reducer” – Dead Boys
“Roxanne” – The Police
“Birds and the Bees” – Hilly Kristal

Joe Strummer: The Future Is Unwritten

Joe-Strummer.jpg
Joe-Strummer” by Masao Nakagamihttp://www.flickr.com/photos/goro_memo/776514749/. Licensed under CC BY-SA 2.0 via Wikimedia Commons.

Punk를 정확히 언제 누가 발명(!)하였는지는 갑론을박이 있을 수 있겠지만 The Clash가 그 많고 많은 펑크밴드들 중에서도 가장 위대한 밴드들 중 하나임은 분명한 사실이다. 그리고 그 위대한 펑크밴드의 중심에는 Joe Strummer가 있었다. 영국 외교관의 아들로 태어나 터키, 멕시코 등을 돌아다며 컸던 Joe는 영국으로 돌아와 부모와 떨어져 그의 형과 함께 기숙학교에 다니며 험한 세상에서 살아남는 법을 배워야 했다.

Joe가 불의의 심장마비 사고로 운명을 달리 한 2002년으로부터 4년이 지난 2006년에 제작된 다큐멘터리 The Future is Unwritten은 이 독재적이고, 한편으로 인간적이고, 한편으로 급진적이었던, 그리고 스스로는 뮤직씬에서 한 번도 섹시심볼이었던 적이 없다고 주장하던 이 잘 생기고 매력적인 인간의 다양한 인간적 모습, 그의 음악, 그리고 그가 꿈꾸던 세상을 그 주변인들과 팬들의 인터뷰를 통해 재생시켰다.

인터뷰에 참여한 이들은 매우 다양하다. 그가 The Clash로 옮겨가기 전에 만들었던 The 101’ers에서 함께 음악을 한 이들, 이 시절 버려진 주택을 점거하여 같이 살던 이들, Mick Jones를 포함한 The Clash의 멤버들, 그를 영화에 출연시킨 Jim Jarmusch, 함께 영화에 출연한 Steve Buscemi, 그의 팬이었던 John Cusack, Matt Dillon, Bono 등등. 이들은 The Clash의 노래를 함께 부르며 그를 추억하기도 한다.

The Clash는 “무정부주의적”이라 불리던 – 사실은 무정부주의적이라기보다는 “주의”에 얽매이지조차 않은 철저한 체제부정에 가까웠지만 – Sex Pistols에 비해 확실한 정치적 입장을 가지고 있었다. 그들은 행동을 요구했고 가사는 직선적이었다. 이러한 분명한 정치적 태도는 후에 밴드가 상업적으로 성공하게 됨에 따라 그들을 옥죄는 모순의 씨앗이 되었고, Joe는 그런 이유 등을 포함한 다양한 이유로 방황하게 된다.

Joe의 이런 모습에서 전에 다른 다큐멘터리를 통해 보았던 또 하나의 위대한 아티스트 George Harrison의 방황이 겹쳐 보이기도 했다. 비록 정치적 입장은 다소 차이가 있었고, 그 방황의 대안 역시 달랐지만 무절제한 쇼비즈니스에서 스스로의 몸과 마음을 황폐하기 만들기보다는 보다 진실한 삶을 추구하려 하였다는 점에서 둘의 태도는 유사한 점이 있었다. 그리고 또한 그리 많지 않은 나이에 죽었단 사실도 닮았다.

둘의 유사점이 또 있다면 바로 음악적인 면에서 서구에 그리 알려지지 않은 음악을 들여와 밴드의 음악적 지향에 큰 족적을 남겼다는 점이다. Joe는 자메이카에서 레게를, George는 인도의 전통음악을 도입하여 각각의 음악세계와 접목하였고 이는 음악적으로나 상업적으로나 매우 성공적이었다. 특히 Joe의 레게와 펑크의 결합은 反인종주의를 지향하는 밴드의 정치적 태도가 음악적 형식으로도 성공적으로 구현됐다는 특징이 있다.

다큐멘터리에서 아쉬운 점은 이 점이다. 어떻게 The Clash가 다른 펑크밴드와 달리 정치적 지향과 음악적 형식을 유기적으로 통합시키는 계기인 레게를 접했고, 그것을 그들의 음악에 도입했는지에 대한 설명이 많지 않다.1960~70년대 영국이라는 나라가 차지하고 있는 독특한 정치적, 지리적, 인종적 위치와 그런 격변이 The Clash의 음악과 어떻게 상호작용하였는지를 좀 더 조명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

DVD는 다큐멘터리 본 작품이외에 별도로 다큐멘터리에 싣지 않은 인터뷰들을 담고 있다. 이 인터뷰의 내용이 또 상당해서 별도의 콘텐츠로 여겨질 만하다. 내용도 별도로 챙겨볼 필요가 있을 정도로 재미있는데 가장 인상적인 에피소드는 Martin Scorsese가 우연히 The Clash의 음악을 듣고 푹 빠졌고, 이들의 음악에서 그의 걸작 Raging Bull을 만드는데 많은 영감을 받았다는 에피소드였다. The Clash와 Raging Bull 이라니.

추억의 카셋테잎

옆집 할아버지가 우리 부부를 초대해서 며칠 전에 와인을 같이 마셨다. 집을 구경하다 지금은 미국에서 살고 있는 딸의 소지품이라며 가질 거면 가지라고 해서 가져온 카셋테잎들. 따님 성격이 깔끔했는지 테잎들의 상태가 극히 깔끔했다. 그중에 재밌는 카셋테잎 몇 개의 이미지를 공유.

IMG_1962

IMG_1961

IMG_1960

IMG_1959

IMG_1958

IMG_1957

‘태양의서커스 마이클 잭슨 임모털 월드투어’를 보고

Michael Jackson과 ‘태양의 서커스’. 비록 고인이 됐지만 가장 강력한 팝아이콘 중 하나와 서커스를 서커스 그 이상으로 고양시킨 최고의 대중문화 공연중 하나로 자리잡은 ‘태양의 서커스’가 하나로 엮인다는 것은 정말 매력적인 유혹이었다. 생전에 마이클 잭슨이 ‘태양의 서커스’ 본사를 직접 방문할 정도로 팬이었다는 인연 덕분에 그의 사후 ‘태양의 서커스’ 측이 마이클 잭슨의 노래에 대한 공연권을 얻었고, 이를 ‘태양의 서커스’ 콘텐츠와 접목시킴으로써 이번 공연이 이루어졌다는 뒷이야기가 있다.

과연 두 콘텐츠의 결합은 매력적이었다. 하지만 화학적 상승작용을 일으킬만한 것은 아니었다. 마이클 잭슨의 노래를 대형공연장에서 듣는 것만으로도 황홀경에 빠질 팬이라면 모르겠지만, 일단 ‘태양의 서커스’라는 브랜드에 더 많은 기대를 하고 갔던 나에게 만큼은 이번 공연은 실망스러웠다. 분명 나는 서커스를 원했다. 마이클 잭슨이 위대한 인물이고 그가 가지고 있는 콘텐츠도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그것이 서커스와 결합되지 않는다면 굳이 마이클 잭슨의 일종의 “추모공연”을 서커스 기획사에서 할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전체 공연 110여 분 중에서 서커스다운 서커스라고 할 만한 공연은 불과 30여분에 불과하다 여겨질 만큼 짧았고, 대부분의 시간은 그의 유명한 노래에 맞춰 댄서들이 단독으로 또는 단체로 댄스 공연을 펼치는 시간으로 채워졌다. 생전에 마이클 잭슨과 함께 일하기도 했던 최고 수준의 뛰어난 연출자들과 안무가들이 결합했고, 그의 육성만을 세심하게 발라내어 연주자들의 실황 연주를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고는 하나 역시 내가 보고 싶었던 것은 서커스였고 마이클 잭슨이 앞에 나와서는 안 되는 공연이란 생각이 들었다.

또한 마이클 잭슨 캐릭터로 여겨지는 흰 옷 차림의 댄서가 전반적으로 공연을 주도하였는데, 난 아직도 이 희한한 캐릭터의 옷차림이나 얼굴에 붙인 반창고의 의미를 모르겠다. 그리고 공연이 후반부로 흐르면서 전하려하는 지구사랑이나 평화에 대한 메시지, 그리고 이를 형상화한 하트 모양의 빨간 풍선이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것은 조금은 민망했다. 생전의 마이클 잭슨이 전 세계인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였다고는 하지만 역시 서커스를 서커스답게 하는 요소와는 거리가 멀었다. 전반적으로 실망스러웠던 공연이다.

Holly Johnson과 Andy Bell의 대화

Twitter를 하다보면 팝스타들의 일상, 그것도 실시간의 일상을 알 수 있다는 기쁨이 있다. 재수가 좋으면 그들의 댓글도 받을 수 있다. 그럴 때는 팬레터에 대한 답장을 받은 기분이랄까? 여하튼 최근에 목격한 스타의 재밌는 트윗을 하나 소개한다. Frankie Goes To Hollywood의 프론트맨이었던 Holly Johnson이 Erasure의 싱어 Andy Bell에게 Debbie Harry에 대한 안부를 전하며 서로 대화하는 장면이다. 마치 그들의 파티에서의 사담을 엿듣는 기분이 들기도? 🙂

HollyJon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