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Hour Party People

Twenty four hour party people po.jpg
Twenty four hour party people po” by http://impawards.com/2002/twenty_four_hour_party_people.html. Licensed under Fair use via Wikipedia.

조이디비전, 뉴오더, 팩토리 레코드, 버즈칵스, 해피먼데이스, 하시엔다, 그리고 맨체스터……. 펑크나 인디락 계열의 음악을 즐겨듣는 이들이라면 친숙할 이 단어들은 70년대 펑크의 폭발적인 인기를 등에 업고 나타난 80년대의 포스트펑크 조류, 레이브 문화, 신스팝, 그리고 이 모두를 한데 묶어 커다란 공간 안에 표출한 맨체스터라는 도시의 인식표들이다. 저널리스트이자 팩토리 레코드사의 설립자이자 클럽주인이었던 토니윌슨의 행적을 뒤쫓으며 매드(mad)체스터라고까지 불렸던 당시의 쾌락주의적이고 음울한 맨체스터의 뮤직씬을 경쾌한 카메라웍으로 되짚어 보는 이 영화는 대개의 음악영화들이 그렇듯이 알면 재밌고 모르면 지루한 영화다. 그러므로 영화의 재미를 배가시키기 위해서는 취향이 아니더라도 영화 감상 전에 대충 스톤로지스, 해피먼데이스, 뉴오더, 808스테이트 등 당시 맨처스터라는 도시를 강렬한 비트로 두들겨댔던 음악들을 감상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뉴오더의 팬으로서 한가지 불만이라면 해피먼데이스에 지나치게 초점을 맞춘 감이 없지 않음. 웰컴투사라예보의 마이클 윈터바텀 2002년 작

* 홈페이지는 http://www.partypeoplemovie.com/ 최근(2014년 7월 현재) 들어가보니 문을 닫았다. web.archive.org의 힘을 빌어 예전 사이트를 들어가서 아래 이미지를 얻어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