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Ramones

Chuck Berry의 펑크밴드들에 관한 생각

Chuck Berry이 1980년 펑크 잡지 Jet Lag과 인터뷰를 가졌다. 베리는 “요즘 아이들이 듣는 것”에 관한 그의 생각을 말했다.

Chuck Berry 1971.JPG
Chuck Berry 1971” by Universal Attractions (management) – eBay item
photo front
photo back.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The Sex Pistols’ “God Save the Queen”:

그 녀석들은 대체 무엇에 화가 나있는 것인가? 기타 연주나 진행은 내 것과 같다. 백비트도 좋다. 보컬 대부분은 알아들을 수가 없다. 니가 화가 나 있으면, 최소한 사람들이 네가 뭐에 화가 나있는지 알게 해야 할 것이다.

The Clash’s “Complete Control”:

처음 것과 비슷하게 들린다. 리듬과 코드 진행은 잘 어울린다. 이 친구 노래 부를 때 인후염에 걸린 거냐?

The Ramones’ “Sheena is a Punk Rocker”:

괜찮은 곡이다. 이 친구들 덕분에 내가 처음 시작했을 때가 떠오른다. 나 역시도 코드 세 개밖에 몰랐다.

The Romantics’ “What I Like About You”:

마침내 춤출 수 있는 것이네. 추가로 주어진 내 리프 몇 개가 섞인 육십 년대 음악처럼 들린다. 이게 신곡이라 그랬었나? 난 이 곡을 많이 들었다. 이런 야단법석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Talking Heads’ “Psycho Killer”:

펑키(funky)한 곡이다. 확실히. 베이스가 아주 맘에 든다. 좋은 조합에 흐름도 아주 좋다. 싱어는 아주 안 좋은 무대공포증의 경험이 있는 것처럼 들린다.

Wire’s “I Am the Fly”, Joy Division’s Unknown Pleasures:

그래 이것들이 소위 새로운 것들이다. 전에 들은 적이 없는 곡이다. 이 곡은 BB와 Muddy가 시카고의 오래된 원형경기장의 백스테이지에서 연주했을 것 같은 오래된 블루스 잼처럼 들린다. 악기는 틀릴지 모르지만 실험정신은 같다.

원문보기

Morrissey가 평가한 The Ramones

뉴욕돌스와 패티스미쓰는 뉴욕의 늪들과 하수도들에서도 어떠한 생명이 뿜어져 나온다는 사실을 증명했고 뉴욕의 클럽씬에서 배출한 중에 어떤 칭찬이라도 받을만한 이들이다. 레이몬즈는 적절하거나 중요한 어떠한 것도 더하지 않은 완전한 듣보잡이고 바로 정리되어 잊혀져야 할 이들이다. – 스티브 모리씨, 킹스로드, 스트렛퍼드, 맨체스터
The New York Dolls and Patti Smith have proved that there is some life pumping away in the swamps and gutters of New York and they are the only acts which originated from the N.Y. club scene worthy of any praise. The Ramones have absolutely nothing to add that is of relevance or importance and should be rightly filed and forgotten—Steve Morrissey, Kings Road, Stretford, Manchester.[출처

1976년 7월 24일 발행된 멜로디메이커에 당시 17살이었던 Morrissey가 기고한 칼럼 중 일부다. 아쉽게도 아직 많은 이들이 The Ramones를 기억하고 있다. 🙂

ROCK ‘N’ ROLL HIGH SHOOL

P.J.솔즈 주연의 이’컬트’가 되기위해 만들어진 ‘컬트무비’에서 라몬즈는 당당한 조연으로 출연한다.라몬즈의 콘서트를 학교에서 개최하려고하는 고교생과 락큰롤을 혐오하는 교장과의 엎치락뒤치락하는 갈등(여교장은 급기야 학생들에게 모르모트를 대상으로 ‘락큰롤이 두뇌에 미치는 악영향’에 대해 실험하라는 명령을 내리기까지한다)을 줄거리-당연히 승리의 여신은 락큰롤의 편이다-로 하는 이 94분짜리 영화에서 라몬즈는 주제가인 ‘ROCK ‘N’ ROLL HIGH SCHOOL’외에도 고등학교교정에서 벌어지는 11분짜리 미니콘서트에서 온전히 그모습을 드러낸다.라몬즈가 영화에서 보여준 모즌 라이브는 사운드 트랙에 수록되어 있으며,특히 우리에게는 영화’LA BAMBA’로 유명한 ‘리치 발렌스’의 ‘COME ON LET’S GO’의 리메이크는 과연 펑크락의 뿌리가 50년대 원초적인 락큰롤에 ㅣ반하고 있다는 논리에 설득력을 더해주고 있다.이 외에도 머틀리 크루의 리메이크로 유명한 ‘SMOKING IN THE BOY’S ROOM’,앨리스 쿠퍼의’SCHOOL’S OUT’,런던 펍락의 대표곡’TEENAGE DEPRESSION’,기타 척 베리,닉 로우,디보,브라이언 이노등 상당히 멋들어진 라인업을 자랑하는 사운드트랙은 정말 맛깔스럽다.특히 주연인 P.J.솔즈가 열창하는 주제가는 라몬즈의 것과는 또다른 앙증스런 느낌의 트랙이다.프로듀서는 그 유명한 필 스펙터.국내에 비디오로 출시되어 있는지 확실히 알수 없으나 외국에서는 아직까지도 심야케이블TV의 단골메뉴일 정도로 유명한 이 틴에이저 컬트 무비는 펑크락 매니아라면 꼭 한번 보아야할 작품이다.

Ramones, The

Ramones 1983 b.jpg
Ramones 1983 b” by en:User:Mrhyak – Uploaded as en:Image:1983 b.JPG on March 3 2007..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Formed : 1974 in New York, NY
Disbanded : 1996
Members : Joey Ramone, Dee Dee Ramone, Johnny Ramone, Marky Ramone, Tommy Ramone, Richie Ramone, C.J. Ramone

싱어 Joey Ramone이 불과 49세의 나이로 얼마전 세상을 떠났다. 이 자리에서 소위 DIY(Do-it-yourself) Punk Music의 선구자였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 The Ramones는 딱 알맞은 시기에 활동을 시작한 펑크뮤직의 선구자였다. 1970년대말 락씬은 극소수의 몇몇 밴드들에 의해 좌우되고 있었다. 그들의 음악은 갈수록 현학적/기교적이 되어 갔고 대다수의 무식한(?!) 락팬들에게는 이해불가한 상황이었다. New York에서는 이러한 분위기를 비웃는 새로운 조류가 생성되고 있었는데 이러한 운동은 Television, Patti Smith, Talking Heads, 그리고 The Ramones에 의해 주도되고 있었다. 그들은 글래모러스한 옷차림이나 미끈하게 빠진 기성품스타일의 곡, 거창한 스태디엄쇼와는 거리가 멀었다. 그들은 소위 Rock Music의 근원(ROOTS) – 그게 뭔진 모르겠지만…(필자주) – 로 회귀하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고 있었다. 강렬한 싸운드의 Garage Band 스타일의 바로 그 Rock으로…. The Ramones는 바로 그러한 방향에 가장 충실한 싸운드를 들려주었던 밴드 중 하나이다. 그들의 음악은 통속적이었고 가사는 마약중독자와 같은 시시껄렁한 것들이었다. 어쩌다 가끔 쓰리코드를 벗어날 때도 있었고 길이는 3분을 넘지 않았다.(밴드 멤버들은 사실은 아주 긴 노랜데 빨리 연주해서 그렇다고 둘러댔다.) “I Wanna Be Sedated,” “Sheena Is A Punk Rocker,” “Beat on the Brat,” “The KKK Took My Baby Away” 와 같은 노래들이 잘 알려져 있지만 팝챠트에 등장한 적은 거의 없다. 탑40에 오른 노래는 한 곡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수많은 락커들이 그들을 언급하고 존경을 표하는 이유는 바로 그들의 순수함(?)에 있다. 음악에 매몰되지 않고 음악으로부터도 소외되지 않았던 그들의 참다운 음악 사랑은 앨범 한장을 만들기 위해 투자된 돈으로는 계산되지 않는 그 무었이기 때문이다.

디스코그래피
1976 Ramones Sire
1977 The Leave Home Sire
1977 Rocket to Russia Sire
1978 Road to Ruin Sire
1979 It’s Alive Sire
1980 End of the Century Sire
1981 Pleasant Dreams Sire
1981 Rock ‘N’ Roll High School Sire
1983 Subterranean Jungle Sire
1985 Too Tough to Die Warner
1986 Animal Boy Sire
1987 Halfway to Sanity Sire
1989 Brain Drain Sire
1990 Pet Semetary Sire
1991 Loco Live Sire
1992 Mondo Bizarro Radioactive
1993 Acid Eaters Radioactive
1994 It’s Alive [Import] European
1995 Adios Amigos Radioactive
1996 Greatest Hits Live Radioactive
1997 We’re Outta Here! [live] Radioactive
1997 Ramones [Expanded Edition] Rhino
1997 Road To Ruin [Expanded] Rhino
1997 Leave Home [Expanded] Rhino
1997 Rocket To Russia [Expanded] Rhino

링크
The Official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