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Pet Shop Boys

닐테넌트(Neil Tennant)의 비평

Pet Shop Boys의 닐터넌트가 한때 음악평론가였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그가 썼던 비평 중 일부를 올립니다. 번역은 시간 되면 ….


C.O.D.: In The Bottle (Streetwave) The week’s most modern dance sound.
Juddering drums and electronics help on excellent song (by black
poet-musician Gil Scott-Heron) to find that perfect beat while on the
flip side Tyrone Brunson’s “The Smurf” is cleverly weaved in and out of
the mix. Mr Hip Hop himself, Man Parrish, had a hand in producing it
and, needless to say, Dave Rimmer’s had it on import for weeks.

WHAM!: Bad Boys (Innervision) George and Andrew’s first non-rap outing
is an exhilarating hymn to teenage rampage. Subject-wise it’s “Young
Guns” Part Two: the lads this time getting into trouble from their
parents for hanging round with all sorts of unsuitable people. While the
melody grabs the imagination and feet, the arrangement is disappointing
with exactly the same sound as their previous singles. Still, Bad Boys
stick together …it’ll be a hit in the gay clubs (and everywhere else
for that matter).

AZTEC CAMERA: Walk Out To Winter (Rough Trade)
One of the outstanding songs from the “High Land, Hard Rain” LP that’s
been re-recorded by Tony Mansfield. The acoustic feel of the original
has been replaced with a beefy, more conventional pop arrangement but
the wistful spirit survives. Aztec Camera have, in other words, made a
pop record and a jolly good one at that.

JOBOXERS: Just Got Lucky (RCA). The acceptable face of lad-ishness.
Although I’m definitely not a member of the Boxers’ Beat Club, I can’t
deny that this is one of the smartest, least self conscious pop records
on view this week. Pounding along with a brace of hooks, it’s got more
than a touch of the Elvis Costello’s to it. Got lucky? I just got happy.

SYLVESTER: Don’t Go (London) A magnificent, haughty disco record.
Sylvester shrieks with might and dignity over a galloping electronic
backing, transcending its ultradisco cliches with the emotional
conviction and urgency of his own performance.

CLASS ACTION: Weekend (Jive) Another New York disco record released
here. It’s one of those songs where the woman singer tells her man that,
as he’s a dead loss at giving her a good time, she’s gonna find someone
else who can. All of us listeners get a good time in the process, so
who can blame her.

YAZOO: Nobody’s Diary (Mute) A sad love-gone-sour song written by Alf.
Strong on emotion and weak on melody but the combination of ringing
synths and bluesy singing is still a winner.

MARY JANE GIRLS: Candy Man (Gordy) A bumpy, bleepy, zestful little
electronic tune, ideal for inspiring aerobics, which was written,
produced and arranged by Motown’s saucy superstar, Rick James. It’s nice
for a man to have a hobby, isn’t it?

RUPERT HINE: Living In Sin (A&M) Robert Palmer can be heard singing
on this and it sounds as though it could have been a contender for his
own new LP (On which Rupert Hine plays). It’s bumpy and boring,
reminiscent of one of those adverts for sunglasses you see on Channel 4.
Best heard in a wine bar or at a Sunday lunchtime drinks ‘do’ with a
crowd of young advertising executives in red-rimmed specs.

FANTASTIC SOMETHING:If She Doesn’t Smile (Cherry Red) Half of me thinks
this is a gem of acoustic pop, while the other half thinks I should pull
myself together for liking something so wet. Whichever, it has a
beautiful wistful melody, smoothly sung and harmonised while acoustic
guitars jangle in true summer-of-love style. I love it and I was never a
Simon And Garfunkel fan.

TOTO COELO: Milk From The Coconut (RadialChoice) Imagine The ‘Quails
trying to sound like Grace Jones. Impossible? Well, yes, they find it
impossible but make a brave attempt at it here. The bin liners are
definitely a thing of the past.

RONI GRIFFITH: Breaking My Heart (Vanguard )/THE FLIRTS: Passion (“0”)
The New York disco producer Bobby ‘0’ likes to describe himself as a
workaholic. These records, both written and produced by him, are two of
the symptoms. Ms Griffith’s is a little lacklustre: a ‘GUs style tune
floating over an array of clever clicking and planking percussion. The
Flirts’ however is a sturdy, steamy song hissed over a sawtoothed
synthesiser. Highly recommended.

THE COCONUTS: Did You Have To Love Me Like You Did? (EMI America) COATI MUNDI: Como Esta Usted?
(Virgin) Two acts from the Kid Creole circus. I’m sure I’d enjoy The
Coconuts single if could see them dancing to it. The song doesn’t really
stand up by itself even though it has all the hallmarks of an August
Darnell production. Coati Mundi produces himself to better effect and if
you want the latest slice of “Me No Pop I” salsa, here it is.

ELTON JOHN: I Guess That’s Why They Call It The Blues (Rocket) An
old-fashioned, predictable weepie which is I guess why they called in
Stevie Wonder to liven it up with his harmonica. I think Elton John
ought to buck up his ideas: this isn’t very inspired and I bet he knows
it.

LANGUAGE: We’re Celebrating (Stiff) Smart-arse white funk with a pompous
vocal and a lot of corny wacka wacka guitar-playing. No reason for
cracking open a bottle of fizz.

XTC: Great Fire (Virgin)
Eccentricity haunts the first XTC single in a long while, Starting off
with a scratchy guitar and niggling alarm chime, a staunchly uplifting
English pop tune soon establishes itself. After that it’s uphill all the
way, via a
psychedelic string arrangement too crashing finale. Impressively unfashionable.

HAZAN: Dreamer Devane (EMI) Nazia and Zoheb are Very Famous Indeed in
India where this song was Number One for a staggering 13 months and
singlehandedly created a kind of Indian disco music which hadn’t existed
before. For UK release the song has been rather fussily rerecorded by
Sal Solo and, for the moment, Hazan seem to be more interesting as a
phenomenon than as potential chart contenders.

HOT CHOCOLATE: What Kinda Boy You’re Lookin’ For (Girl) (RAK) I don’t
reckon this is up to the standard of “It Started With A Kiss” although
it’s another of Errol Brown’s plucky love songs. Will it be yet another
Hot Chocolate hit? I suppose that depends on what kinda record you’re
lookin’ for.

BLUE ZOO: Forgive And Forget (Magnet) A tawdry mini-epic with Andy O
desperately bawling a lot of words over a shabby stab at grandeur. All
this and a free poster with every copy. A tragic waste of human
resources.

CAVA CAVA: Burning Boy (Regard) You don’t get a free poster with this
one, which is more or less all that distinguishes it from the Blue Zoo
single.

THE PALE FOUNTAINS:Palm Of My Hand (Virgin) The Fountains are in feisty
form on their second Virgin release. A melancholy trumpet line leads
into a positively rugged song by the Pale And Wan Ones’ previous
standards, Very un-Burt Bacharach. It is, however, somewhat let down by
the thin and scratchy production for which Greg Walsh and ex-Associate
Alan Rankine are credited.

INDEEP: When Boys Talk (Sound Of New York) Honestly! Men are only
interested in one thing! That seems to be the complaint of Indeep’s two
girl singers and then Mike Clevland wades in with a throaty rap that
confirms all their worst fears. It’s all very reminiscent of “Last Night
A DJ . . .” but still sounds like Indeep might have talked their way
into the charts for a second stay.

Pet Shop Boys의 Together, 미국 발매

Pet Shop Boys의 새로운 싱글 Together가 미국에서 4월 12일 발매되었다. 이 싱글은 다섯 개의 다른 버전으로도 출시되었다. 이 싱글은 Pet Shop Boys와 Tim Powell이 작곡과 프로듀스를 맡았고 지난해 영국과 전 세계에 출시된 곡이다.

1. Digital one-track video.
2. One-track digital single: “Together (Ultimate mix)”.
3. Two-track digital single: “Together (Radio mix)”; “West End girls (Grum remix)”.
4. Three-track digital single: “Together (Pepptalk mix)”;
“Together (Ultrabeat remix)”; “West End girls (Grum Dub mix)”.
5. Four-track digital single: “Together (Ultimate mix)”; “Together (Extended mix)”; “Glad All Over”; “I Cried For Us”.

뮤직비디오

Pet Shop Boys, 트위터에서 설전

Pet Shop Boys(@PetShopBoys:이하 PSB)가 트위터에서 스탈린에 대한 평가를 두고 러시아 출신의 한 트위터 사용자(@ParkolDesign:이하 PD)와 설전을 벌였다. 발화점은 PSB가 고든 브라운을 스탈린에 비유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이에 PD가 러시아인들은 아직도 스탈린을 그리워한다고 맞대응했다. 대스타로서 그의 트윗을 무시할 수도 있었을 텐데 PSB는 굳이 수고스럽게도 “희생자들을 기억하라”고 자신들의 입장을 밝힌다.

요컨대 Pet Shop Boys의 입장은 스탈린이 저지른 양민학살, 히틀러와의 밀약 때문에 그는 파시스트라는 것이고 ParkolDesign은 현재의 무정부상태가 스탈린의 재임시절 보다 나을 것이 없다는 향수가 있고 PSB의 말대로 “스탈린 치하의 국가체제가 범죄자”였다면 그 이전도 그렇고 그 이후도 그렇다는 것이다.

난 양자 모두 공감이 가는 편이다. PSB의 입장에서야 서구적 관점에서 그의 철권통치가 당연히 다시는 재현되지 않아야할 독재였던 것은 분명할 것이다(다만 그렇다고 그를 파시스트라고 규정하는 것은 조금은 역사적 인식이 부족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 한편 러시아인인 ParkolDesign은 소비에트 붕괴 이후의 현 정치체제에 대한 환멸에 대한 반작용이라는 현실주의에 대해서 말하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들 대화 중에서 굳이 인용을 하나 하라면 ParkolDesign 것을 하고 싶다.

“The state was a criminal before and after Stalin. Stalin was a tyrant.”

트위터와 80년대 팝스타들

트위터(twitter)라는 마이크로블로그가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당연히 나도 가입하여 재밌게 놀고 있다. 140바이트 이내의 짧은 글을 적으면서 서로 소통하는 이 간단한 이치의 서비스가 현재와 같은 인기를 얻은 데에는 애스톤 커셔, 오프라 윈프리와 같은 스타들의 입소문이 단단히 한몫했다. 사람들은 그토록 먼 세계에서 살고 있는 것만 같은 별들이 자기 옆으로 내가 따르고(following), 재수가 좋으면 그들이 날 따라주기도 하고(followers), 같이 이야기를 나누니 마치 내가 스타의 친구라도 된 것인 양 으쓱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쾌감이 있는 것이다.

물론 이것은 트위터의 한 측면일 뿐이다. 물론 그러한 계기로 트위터에 가입하였다고 하더라도 이내 트위터의 인기가 급상승하고 가입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게 되면서, 이전의 다른 서비스들(예를 들면 블로그, 메타블로그, 기타 커뮤니티 등)에서 알고 있던 이들을 다시 만나고 그들의 관계가 서로 유기적으로 얽히기 시작하면서 느끼는 일체감이 서비스에 대한 충성심을 높이게 된 측면도 매우 크다고 본다. 또한 트위터의 개방성은 여타 관련 서비스들이(예를 들면 사진 올리는 사이트나 인기 트위터러 랭킹을 보여주는 사이트랄지) 같이 인기를 얻게 되었다. 마침내는 트위터의 정치적 프로패건더 기능, 비즈니스 기능의 가능성까지 제시되어 그야말로 지구적 커뮤니티로의 역할을 부여받고 있는 상황이다.

다시 스타의 트위터 가입에 돌아가 보자. 그렇다면 과연 이 블로그의 주제인 ‘80년대 팝음악’의 관점에서 볼 때 트위터는 얼마나 80년대 팝음악 친화적(?)일까? 과연 얼마나 많은 80년대 팝스타들이 이 서비스에 가입하여 팬들과 소통하고 있을까? 아쉽게도 내가 열심히 찾아본 결과로 트위터에 가입한 80년대 팝스타들은 그리 많지는 않다. 가끔 가짜도 있지만 진짜 원조 80년대 팝스타라 확인할 수 있는 이들은 Pet Shop Boys, Depeche Mode, Duran Duran, Beastie Boys 정도다. 이외에 얼마전 Michael Jackson 죽음에 크게 슬퍼한 Lenny Kravitz, 레트로 일렉트로닉을 추구하는 Ladytron, Royksopp 정도가 트위터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들 중 가장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이는 Pet Shop Boys다. 이들은 그들의 공연지에 대한 정보나 그들의 주변일, 심지어 이란 사태에 대한 정치적 입장 등을 트위터 뿐만 아니라 각종 사진정보까지 활용하여 세세하게 팬들과 교류하고 있다. 그 다음으로 Duran Duran도 정기적으로 글을 올리고 있으나 왠지 그들 스스로 올린다기보다는 매니저 혹은 홍보 담당이 글을 올리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나머지 스타들도 간간히 글을 올린다.

80년대 팝음악 팬으로서 당연히 더 많은 80년대 팝스타들의 얼굴을 트위터에서 보고 싶은 욕심이다. 개인적으로는 ABC의 Martin Fry, Devo, Talking Heads의 David Byrne(이 이름도 다른 이가 쓰고 있으며 아예 Bio에 not a talking head라고 써있다), Morrissey(이 이름은 수염난 엉뚱한 아저씨가 쓰고 있다. 물론 지 이름도 Morrissey라고 우기겠지만) 등을 트위터에서 보고 싶다. 이들의 과거 이야기, 현재 이야기, 그리고 앞으로의 이야기들을 들으면서 함께 소통하면 더더욱 트위터의 재미가 배가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p.s. 이 블로그 오른 쪽 하단의 Stars on Twitter 메뉴에서 그들의 트위터 활동이 업데이트되므로 참고하시도록~

Pet Shop Boys 일문일답

Q 매거진 2009년 4월호에 실린 짧은 인터뷰이다.

 

A ROUND WITH
PET SHOP BOYS

 

그들은, 당연하게도, 영국 팝계의 국보이며 그것을 증명해 줄 브릿 어워즈 또한 수상했다. 하지만 둘 중 어느 것도 바운티 반 조각에 대한 기대만큼 그들을 흥분시키진 못 할 것이다.

 

WORDS JOHNNY DAVIS

 

> Q가 벌이는 한판입니다. 뭐 먹고 있어요?

 

닐 테넌트: 필터 커피요.

크리스 로: 아무것도 안 먹고 있어요.

 

> 히트곡 제조기인 브라이언 히긴스가 이끌고 있는 걸즈 어라우드의 제작팀인 제노매니아와 함께 새 앨범, Yes를 막 마무리지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NT: 오 그렇습니다, 그는 히트곡을 매우 좋아해요.
CL: 뭐, 우리가 다 그렇죠.
NT: 그렇긴하지, 하지만 그는 정말 장난이 아니예요. 제노매니아에서 작업하는 동안 스매시 히츠 [82년부터 84년까지]에서 일하던 때가 떠올랐습니다. 건물에는 사람들이 가득 차있고 그들은 모두 음악에 빠져 있었거든요. 그리고 그들 모두 자신의 의견을 얘기했습니다. 정말 멋진 환경이었어요.
CL: 사람들은 우리의 점수를 매기곤 했습니다.

 

> 그들이 수정해야할 것을 지적해주던가요?

 

CL: 아뇨, 아뇨, 컴퓨터로 하더군요. 마치 아이튠즈처럼요, 거긴 별점매기는 기능이 있잖아요, 코멘트도 달리구요.
NT: “멋진데”…”형편없군”…
CL: 잔인하다구요! [소리치며] 멋집니다!
NT: 기분좋게 만들 때도 있어요: “브라이언이 당신의 브리지가 훌륭하다고 생각한답니다.”

 

> 크리스, 새 앨범에서는 노래하게 되었군요: “니가 누구라고 생각하는거야, 캡틴 브리튼?”

 

CL: 그래요, 그렇게 부르라고 시키더군요. 난 그 사람이 누군지도 몰라요.
NT: 그건 내가 쓴 겁니다. 난 마블 코믹스의 캡틴 브리튼의 런던 편집장이었거든요 [75년에서 77년까지. 그리고 테넌트는 그가 어떻게 그의 상관들에게 어째서 영국버전의 캡틴 아메리카는 아무 일도 하지 않는지를 물었고, 그리고 그들 중 아무도 그 사실에 관심을 갖지 않았다는 것을 얘기해주었다].

 

> 어쩄든, Very 앨범의 히든 트랙이었던 I Believe In Ecstasy 이후 처음 듣는 크리스의 목소리라서 좋았습니다.

 

NT: 앨범에는 수록하지 않은 곡이 있어요 – 보너스 디스크에서 수록된 곡이죠, 현대적인 방식으로요 – This Usde To Be The Future라는 곡입니다, 나와 크리스와 [휴먼 리그의] 필 오우키가 함께 불렀습니다. 그러니까 크리스가 그 곡을 부른 게 맞지요…
CL: 기술의 발전은 놀랍습니다. 덕분에 할 수 있게 된 걸 생각해보면 대단하죠.

 

> 영화 맘마 미아!를 보았습니까? 피어스 브로스넌의 “노래”는 대단했습니다.

 

CL: [상당히 불쾌해하며] 끔찍해요. 그건 그냥 마임이예요. 예전 같았으면 브로스넌은 립싱크를 해야했을 겁니다.

NT: 대체 왜 립싱크를 하지 않는 거죠? 요즘엔 왜 다들 자신이 노래할 줄 안다고 생각하는 겁니까? 그건 오만한 겁니다. [생각에 잠기며] 물론, 난 영화를 보지 않았습니다…

 

> 그건 일종의 동의를 구하는 – “누구나 할 수 있다”는 식의 배역선정 아닐까요?

 

NT: 흠, 난 동의할 수 없어요. 그건 아무나 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CL: 이게 다 가라오케 때문이예요.
NT: 내가 마지막으로 가라오케에서 노래를 부른 건 뉴캐슬에서 [화가] 샘 타일러-우드의 전시회에 갔을 때 였죠. 뒤풀이 파티에 가라오케가 있었어요. [갤러리스트] 제이 조플링이 이러더군요, “West End Girls를 예약넣을 거니까 – 불러야돼요.” 그래서 내가 말했습니다, “난, 어떤 상황에서도, 그건 하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모두들 졸라대서, 결국 불렀습니다, 그리고 트레이시 에민이 끼어들었죠. 물론 트레이시 에민이 끼어들고 난 뒤에는 상황이 우스꽝스러워지고 말았죠.

 

> 올해 브릿 어워즈에서 공로상을 수상했죠? 받지 않으려고 했습니까?

 

CL: 음, 수상을 전적으로 환영했던 건 아닙니다. 하지만 이건 좀 달라요. 팝의 중요성을 천명하는 일입니다. 아시다시피, 록이 모든 걸 다 이룬 건 아니잖아요.
NT: 우리가 받을 거라곤 생각 못 했습니다. EMI에서 우리에게 전화해서 말하기를, “그들이 상을 수여한다면, (a) 상을 받아들일 건가요? 그리고 (b) 시상식장에 갈 건가요?” 나는 그들이 아직도 우릴 그런 식으로 생각하고 있단 사실에 놀랐습니다! 1987년에 West End Girls로 최고의 싱글 상을 받을 때 크리스는 시상식장에 가지 않았거든요.

 

> 당신들은 광고를 찍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제 존 라이든은 버터 광고를 하고 있고요, 석스는 생선튀김 광고를 하고 이기 팝은 자동차 보험 광고를 하고 있습니다. 원칙을 가진 뮤지션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겁니까?

 

NT: 우리는 광고를 안 하기로 했어요. 그게 지금까지 이어지는 겁니다.
CL: 아이팟 광고는 정말 하고 싶었어요. 그 광고 덕분에 Viva La Vida를 들었거든요…
NT: 크리스가 이런 문자를 보냈어요, “콜드플레이가 엄청 좋은 레코드를 만들었어!” “이상한 소리 하지마!” 제노매니아에서 음반 작업을 할 때, 우린 바운티 초콜릿 하나를 반씩 나눠먹곤 했어요. 그들에겐 이게 정말 재밌었나봐요. 그래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바운티 반쪽을 들고서 “바운티: 반쪽씩”이라고 말하는 광고를 찍는 건 어떨까 하는.

 

> 오래된 스매시 히츠 질문을 받아본 적이 있습니까? [80년대 팝 스타들을 당혹케 했던 불손하기 짝이없는 질문]

 

NT: 아니오! 크리스가 어제 투덜거리더라구요, “이제 더이상 우리에게 좋은 질문을 하지 않아…”
CL: 좋은 질문을 받았던 적이 있어요, 정말 좋은 질문이었죠. 우리가 받은 유일한 좋은 질문 – 미안해요! – 좋은 질문은 이런 거였어요,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아이폰 응용프로그램은 무엇입니까?

 

> 그럼 스매시 히츠 질문을 하나 하겠습니다: 당신이 도시의 중심부라고 생각한 적이 있습니까?

 

NT: 아뇨, 그런 생각은 해본 적 없어요. 하지만 만약 내가 도시의 중심부라면 난 아마도… 난 베를린일 겁니다. 여기저기서 재건축이 이루어지고; 노후된 곳도 많구요…하하!
CL: 엄…[당황하며] 내가 도시의 중심부라구요? 정말 이상한 질문이군요.
NT: [설명하며] 내가 스매시 히츠를 그만둔 뒤에 그리 되었죠, 스매시 히츠는 상당히 초현실적으로 변모했습니다. 방종을 부리기 시작한 거죠. 아마도요.

 

> 좋습니다 그럼, 가장 좋아하는 아이폰 응용프로그램은 뭔가요?

 

CL: 내가 너무너무너무 좋아하는 건 체크 플리즈라는 건데요. 그건 몇명의 사람들이 밥을 먹고 있는지 등을 보여주는 일종의 퍼센티지 정보예요. 그리고 이 프로그램은 사람들이 각기 얼마의 돈을 내야하는지도 알려주기도 해요…

 

> 그리고 30분 후에는…

 

CL: 아뇨, 그건 그냥 일시적인 거예요. 물론, 계산기로도 같은 걸 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그러려면 기본적 수학 지식이 있어야합니다.

 

A ROUND WITH PET SHOP BOYS

They are, but of course, British pop’s national treasure and now have the Brit to prove it. None of which is as exciting to either of them as the prospect of half a Bounty.

WORDS JOHNNY DAVIS

> It’s Q’s round. What are you having?

Neil Tennant: A filter coffee.
Chris Lowe: Nothing, thanks.

> You’ve just completed your new album, Yes, with Xenomania, Girl’s Aloud’s production team, led by hit-maker Brian Higgins…

NT: Oh yes, he loves hit records.
CL: Well, we all do.
NT: Yes, but he really takes the biscuit. Working at Xenomania reminded me of working at Smash Hits [’82-’84] cos you’ve got this house full of people and they’re all totally into music. And they all have comments to make. A truly great atmosphere.
CL: And you get marked as well!

> With a red pen?

CL: No, no, on the computer. Like on iTunes, where you have a staring, and you get comments.
NT: “Brilliant”…”Rubbish”…
CL: It’s ruthless! [Hooting] It’s fantastic!
NT: You get quite chuffed: “Brian thinks my bridge is brilliant.”

> Chris, you get a spoken line on the new album: “Who do you think you are, Captain Britain?”

CL: Yeah, I was tlod to say that. I’d never heard of him.
NT: It was scripted by me cos I was the London editor of Captain Britain at Marvel Comics [’75-’77. Tennant explains at length how he told his superiors why a British version of Captain America would never work, but they didn’t listen].

> Well, it’s nice to hear your voice for the first time since I Believe In Ecstasy, the hidden track on 1993’s album Very.

NT: There’s a song not on the album – on the bonus disc, in the modern way – called This Used To Be The Future, sung by me, Chris and [The Human League’s] Phil Oakey. So Chris actually sings on it…
CL: Through the wonders of technology. It’s amazing what you can do now.

> Have you seen the Mamma Mia! film? Pierce Brosnan’s “singing” is quite remarkable.

CL: [Quite cross] Dreadful. It’s just panto. In the old days Brosnan would have mimed to a singer.
NT: Why didn’t he do that? Why does everyone think they can sing these days? There’s such an arrogance about it. [Thinks] Of course, I haven’t seen the film…

> Isn’t that part of the appeal – the “anyone can do it” casting?

NT: Well, I object to that. Anyone can’t do it.
CL: It’s karaoke that’s to blame for this.
NT: The last time I did karaoke we went to [artist] Sam Tyler-Wood’s exhibition in Newcastle and they had karaoke at the party afterwards. [Gallerist] Jay Jopling said, “We’re going to put West End Girls on – you’ve got to sing.” I said, “I am not, under any circumstances, going to do that.” Everyone insisted, so I went and did it, and then Tracey Emin jumped in. So, of course, it turned into a joke with Tracey Emin.

> You picked up the Outstanding Contribution Award at this year’s Brits. Were you tempted not to accept?

CL: Well, we don’t really approve of awards. But this one is a little bit different. It acknowledges the important of pop in the world. You know, it’s not all rock.
NT: I didn’t think we’d get it. EMI phoned and said, “If they give you this award, (a will you accept it? And (b) will you turn up?” I was impressed that was how they still thought of us! When we got the award for West End Girls in 1987 for Best Single, Chris didn’t turn up.

> You don’t “do” ads, but now John Lydon is advertising butter, Suggs is doing fish fingers and Iggy Pop’s selling car insurance. What happened to musicians with principles?

NT: Oh, well we’ve given up on all that. That’s the way it is now.
CL: We’d love to be in an iPod advert. That’s how I got to hear Viva La Vida…
NT: Chris text me and said, “Coldplay have made a really good record!” “Don’t be ridiculous!” At Xenomania, after we’d done some work, we liked to have a piece of chocolate, a plain chocolate Bounty. And we’d have half each. They thought this was completely hilarious. So we were thinking we could do an advert where we open up the Bounty, have half and say, “Bounty: half each”.

> Has anyone ever asked you the old Smash Hits questions? [Notoriously irreverent enquiries that perplexed ’80s pop stars]

NT: No! Chris was complaining yesterday, “We don’t get asked any good questions any more…”
CL: We did get asked one, and it was great. The only good question – sorry! – a good question that we got asked was, “What’s your favourite iPhone application?”

> Here’s a Smash Hits one, then: Have you ever thought you were a city centre?

NT: No, I haven’t thought I was a city centre. But if I was a city centre I would probably be… I’d be Berlin. A lot of rebuilding; a lot of decay…Ha ha!
CL: Erm…[baffled] If I was a city centre? That’s a very odd question.
NT: [Explaining] It was the period after I left Smash Hits, when they got slightly surreal. To the point of self-indulgence. Possibly.

> Alright then, what’s your favourite iPhone application?

CL: The one that really thrills me is Check Please. It works out how many people are dining, the percentage tip, and it tells you to the penny how much each person needs to put in…

> And an half-an-hour later…

CL: No, it’s instant. Yes, a calculator could do the same thing, but you need some basic mathematical skills to be able to do that.

Pet Shop Boys

Petshopboys turku finland 1997a.jpg
Petshopboys turku finland 1997a” by MrdiscoOwn work.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Neil(본명: Neil Francis Tennant, 54년 생)과 Chris(본명: Christopher Sean Lowe, 59년 생)는 1981년에 만나 서로가 추구하는 음악성이 유사함을 알고 처음에는 West End라는 이름으로 출발했다. 그 전에 Neil은 1 TV Books나 Smash Hits 같은 대중지의 기자였으며 Chris는 밴드 활동을 하며 대학에서 건축학을 전공했었다. 그 후 ’83년 미국의 댄스 뮤직 프로듀서이며 작곡, 편곡에 능한 Bobby Orlando을 만나 레코드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Neil의 나이가 31세 이었을 때 Neil은 본격적으로 음악을 하기위해 싱글을 발표했었던 레이블 Epic을 떠나 ‘Parlophone’으로 이적하면서 Smash Hits (매주 50만부 이상씩 팔리는 최고 부수의 청소년용 음악 잡지)을 떠났다.

명 프로듀서 Stephen Hague (New Order, Siouxie & The Banshees, Erasure의 프로듀서)의 터치로 재 녹음된 싱글 “West End Girls”는 단숨에 영국 차트 No.1 그 후 미국, 캐나다 등을 휩쓸며 세계 각국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 곡은 최근에 East 1 DJ Space 등 여러 밴드들에 의해 리메이크 됨) 1위를 차지한 기분이 어땠냐는 질문에 “그냥 아무렇지도 않다. 그저 차 한잔 마시는 기분이다.”라고 쉽게 말하는 대단한 배짱을 지닌 Pet Shop Boys는 그 후로도 여러 번 차를 마시는 기분을 경험했다. 즉 No.1 싱글 들을 포함한 수많은 히트 곡 들을 터뜨렸기 때문이다. love Comew Quickly, opportunities로 시작되어 heart, It’s A Sin, always On My Mind를 지나 최근의 dj Culture와 was It Worth It?까지 무려 20여 곡 정도를 히트시켰으니 대단하다 아니할 수 없다.

앨범 “Please”, “Actually”, “미니 LP Disco”, “Introspective”, Behaviour” 그리고 베스트 앨범 “Discography” 그리고 앨범 타이틀을 한 단어로 만드는 실험 정신을 유지하고 있는 이들은 앨범 타이틀을 간단하고 별 뜻 없어 보이지만 실은 복합적인 의미로 쓸 수 있는 단어들로 만든다. 간단하나 그 앨범의 성격에 적합하고 자주 일상 생활에서 쓰이는 단어들이다. 온갖 비웃음을 들으며 30세가 넘는 나이에 안정된 직장을 그만두고 프로 아티스트의 길로 들어서 결국 최정상의 위치에 군림할 줄이야 그 누가 알았으랴만은, 그의 이러한 성공은 닐을 따르는 많은 후배 아티스트들에게 좋은 귀감이 되었다. 어려움 속에서도 최선을 다하면 그 보상을 받는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준 것이다. ’87년 Pet Shop Boys는 BPI Awards에서 west End Girls로 최우수 싱글상을 수상했고 또한 Ivor Novello Awards에서 같은 곡으로 Best International Hit 상을 수상했다.

Pet Shop Boys는 Music Video에도 대단한 정성을 들인다. “Television”, “It Couldn’t Happen Here”, “Live” 싱글 모음인 “Videography”까지 이들의 비디오는 위트 있고 때로는 차가운 느낌과 함께 조롱 섞인 말, 보통의 비디오와는 틀린 분위기와 전개방식, 연극적 구성, 다루기 꺼리는 AIDS나 Homo Sexual, Prostitution 등을 주제로 한 풍자적인 것들이 많다. 비디오에 관계된 많은 사람들의 도움과 함께 그 동안 음반을 제작하면서 많은 행운이 따랐다. 최고의 프로듀서들인 Stephen Hague, Julian Mendelsohn, Lewis A. Martinee, Trevor Horn, Harole Faltermeyer, Brother In Rhythm 등이 기꺼이 Per Shop Boys의 음악 제작에 참여해 혼신의 힘을 기울였기 때문이다. 그 결과는 모두 좋게 나타났다.

어느 정도 자신들의 능력에 확신을 갖게 되자 이들은 주위에서 물밀듯이 밀려오는 제작 참여 요청을 신중히 고려, 서서히 다른 아티스트들의 음반제작에 참여하기 시작했다. ’88년 영국 밴드 Eighth Wonder의 첫 히트 싱글 I’m Not Scared를 쓰고 프로듀스 해 주었으며, 싱글 what Have I Done To Deserve This에 참여한 Dusty Springfield에게 고마움을 느껴 Dusty의 새 싱글 nothing Has Been Proved를 ‘Julian Mendelsohn’과 공동으로 프로듀스 해 주었고 ‘Liza Minelli’의 싱글 losing My Mind에 이어 앨범 “Results”를 ’89년에 역시 Julian과 함께 제작했고 Dusty의 새 싱글 in Private를 제작했고 앨범 “Reputation”의 절반 가량을 담당했다.

또한 Neil의 음악에 큰 영향을 주었던 밴드인 New Order 출신의 Bernard Sumner와 The Smiths의 Johnny Marr가 만든 프로젝트 밴드 Electronic의 앨범에도 참여 getting Away With It과 parience Of A Saint에 게스트 보컬로 한 몫을 했으며 영화 “Cool world” 삽입곡인 Electronic의 싱글 disappointed에도 참여하였으며 최근에 인기를 끌었던 영화 Crying Game의 사운드트랙에 참여하여 영화를 더욱 돋보이게 하였다.

진정한 엔터테이너, 대기만성형의 천재들 Pet Shop Boys 이제는 너무나도 친숙한 이름이 되어버린 영국밴드 Pet Shop Boys. 이들은 기존의 음악계에 파문을 일으키며 등장한 센세이셔널한 듀오이다. 대중적인 인식으로는 고급스럽지 않은 댄스 뮤직을 고급스럽게 만들었으며 심각하지 않았던 가사를 심각하게 하였고 사회성 짙은 메시지를 통해 조금이라도 더 나은 세계를 만들어 보려고 노력하는 얼마 안 되는 의식 있는 아티스트들의 하나이다. Pet Shop Boys는 아마도 대부분의 국내 팝 팬들에게는 외국에서 큰 히트를 몇 개 기록한 평범한 댄스 뮤직 밴드로 인식되어지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들의 위치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는 훨씬 높은 곳에 있다. 그것은 이들의 히트곡들의 차트 순위 외에도 비평가들의 격찬,콘서트에서의 대단한 열기, 팬들의 환호가 다른 밴드들과는 비교가 안되게 크다는 것으로 알 수 있다.

출처 : http://user.chollian.net/~sory1316/

디스코그래피

1986 Please (EMI America)
1987 Actually (EMI America)
1988 Introspective [US] (EMI America)
1990 Behavior (EMI America)
1993 Very (Capitol)
1993 Relentless (Parlophone)
1994 Very/Relentless (EMI America)
1994 Seriously [CD/Vinyl Single] (Capitol)
1996 Bilingual (Atlantic)
1999 Nightlife (Sire)
1999 Nightlife [Limited Edition] (Sire)
2000 Mini (EMI)
2000 Bilingual (Sire)
2002 Release(Parlophone)
2005 Back to Mine(DMC)
2005 The Battleship Potemkin(EMI)
2006 Fundamental(EMI)
2006 Concrete [live](EMI)
2008 Concrete: In Concert at the Mermaid Theatre [live](EMI)
2009 Yes(Astralwerks)
2012 Elysium
2013 Electric

링크
팬페이지
그들의 음악파일을 얻을 수 있는 곳
The Pets Files

Pet Shop Boys 소개글 하나

“난 PSB를 좋아해”
“그래? 그 사람들 게이 아닌가?” (그리고는 수상한 눈초리로 바라보는 상대편)

현대사회의 유행이나 흐름은 끊임없이 변화한다. 특히 연예산업은 ‘변화’가 살아남기 위한 수단이기도 하다. 그렇지 않으면 대중들이 외면하기 때문이다. 몇십년간 음악활동을 하면서 꾸준히 음악성을 인정받고 있는 아티스트들도 마찬가지이다. 항상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변화하려고 노력한다. 현 팝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시대에 맞는, 그리고 아티스트의 특성을 살린 그러한 음악적 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사람들은 생각한다. 이러한 변화가 요구되는 가운데서도 PSB는 1980년대 초반부터 신디사이저를 이용한 디스코/테크노 사운드를 주무기로 치열한 팝시장의 경쟁에 나서서 큰 성공을 거두며 현재까지도 단 한번의 음악적 외도 없이 그 음악만을 고집해오고 있다. 그 결과로 현재 Synth Pop계에서 PSB의 존재는 매우 독보적이다.

그들이 86년 두 번째 싱글 ‘West End Girls’를 들고 나와서 미국 차트 1위를 차지하던 때 필자는 갓 중학교 1학년이었다. 그 당시 유일하게 빌보드 차트를 소개해주던 ‘2시의 데이트’의 애청자였던 나는 그들의 노래를 듣고는 단번에 반해버렸다. 잔잔한, 어찌 들으면 힘없이 중얼거리는 듯한 보컬, 그러한 보컬을 탄탄히 받쳐주는 영국식 테크노 사운드. 당시 미국 팝을 주로 듣던 나로서는 새로운 경험이었지만 곧 듀란듀란, 컬쳐클럽등 영국의 뉴웨이브 사운드에 마음을 뺏긴 나는 더 이상 그들에게 관심을 두지 않았다. 1994년, 미국에 잠시 머물면서, 틈만 나면 레코드가게에서 시간을 보내곤 했다. 어느 날 우연히 플라스틱마저 온통 주황색으로된, 매우 눈에 띄는 시디케이스를 진열대에서 발견하고는 무심코 집어들고 그것이 바로 펫샵보이즈의 그 당시 최신앨범인 였다. 그 앨범에서 가장 유명했던 싱글 ‘Go West’의 사운드가 ‘유치’하다고 생각했던 나는 손에 들었던 앨범을 내려놓을까 하다가 특이한 케이스를 보고 구입을 했고 그것이 계기가 되어 지금은 광(狂)적인 팬이 되어 있다니 참 아이러니 하다. 아무튼 우연히 그렇게 집어든 시디에 온통 정신을 빼앗겼고, 그제야 펫샵보이즈의 이전 앨범들에게도 관심을 돌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디스코/테크노만을 꾸준히 추구해온 그들의 음악세계도 적지 않은 ‘변화’가 있음을 깨달았다.

보컬을 담당하는 1954년생의 Neil Tennant는 역사를 공부한 사학도이고, 키보드를 연주하는 Christopher Lowe는 1959년생으로서 건축을 공부했다고 한다. 그들은 81년도에 팀을 결성했고 1983년 프로듀서 Bobby Orlando를 만나 첫 녹음을 하는데 그때 녹음한 곡이 ‘One more chance’와 ‘Opportunities’ 그리고 ‘West end girls’였다. 이들의 음악은 곧 런던을 중심으로한 영국의 클럽과 디스코에서 많은 팬들을 확보하게 되고 1985년에 그들은 EMI와 계약, 첫 싱글 ‘Opportunities’ (Let’s make lots of money)를 발표하게 되나 마이너 히트에 그치고 만다. 그 다음해 다시 발표한 싱글 ‘West end girls’로 영국을 비롯한 유럽, 그리고 마침내는 미국마저 정복하게 된다. 1986년 봄에 발표된 그들의 첫 앨범 에서의 음악적 방향은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Synth pop(신디사이저를 위주로한 테크노팝)이 바로 그것이다. 그후 1987년 국내에도 잘 알려진 싱글 ‘It?s a sin’을 필두로한 앨범 , 그리고 1988년의 앨범 에서의 싱글 ‘It?s alright’, ‘Always on my mind’, ‘Domino dancing’ 등 역시 데뷔 당시의 음악적 성향을 그대로 간직한 앨범들이었다. 펫샵보이즈의 천재성이 가장 잘 드러난 앨범은 아마도 1990년 발표한 앨범 가 아닌가 싶다.

게이로 커밍아웃하다.

이 앨범에서는 히트싱글인 ‘Being boring’과 ‘So hard’에서 나타난 우수에 찬 테크노 사운드가 압권이다. 흥겨운 테크노사운드 외에도 그 뒤에 숨겨진 어두운 색깔 역시 간과 할 수 없는 그들의 인기 요인이다. 이러한 암울하고 우수에 서린 사운드에는 분명히 원인이 있지 않을까 싶어서 필자 나름대로 열심히 그들의 자료를 모아보았다. 그러던 가운데 충격적인 소식 하나가 눈에 띄었다. 바로 닐 테넌트와 크리스 로우가 대중 앞에 자신들이 동성애자라는 것을 당당히 발표한 것이다. 어떤 아티스트가 음악을 만들 때 가장 크게 작용하는 것이 내면의 표출이 아닐까한다. 본의든 아니든 그 아티스트의 음악에는 그 아티스트의 생각과 자아가 담겨있는 것이다. 그들의 사회 비판적인 가사와 우울한 테크노사운드, 동성애를 노래한 사랑 노래등은 Gay문화가 잘 발달한 영국사회에서도 어쩔 수 없이 외면당하고 비판당해야 하는 동성애자로서,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가 아니었을까. 1991년 그들은 이제까지의 활동을 결산하는 의미의 히트곡 모음집인 를 발표했다. 그들이 게이임을 떳떳이 밝힌 후에 그들은 앨범 의 발표로 이제까지 음악적 방향의 큰 전환을 꾀한다.

이제까지의 그들의 어두운 일면을 과감히 벗어버리고 밝고 긍정적인 사운드를 들려주기 시작한 것이다. 사회 비판에 초점을 두었던 그들의 메시지는 좀더 과감하게 자신들의 삶과 사랑을 노래하기 시작했다. 미국 게이 밴드의 대명사인 Village People(YMCA로 유명한)의 ‘Go west’를 리바이벌한 곡이 가장 대표적인 예이다. (여기서 West는 San Francisco를 의미한다는 의견이 지배적) 앨범 는 또 한번 세계적으로 Pet Shop Boys 열풍을 일으켰고 히트곡 ‘Go west’, ‘I wouldn’t normally do this kind of thing’, ‘Can you forgive her’ 등은 컴퓨터 그래픽을 활용한 뮤직비디오 가운데 가장 뛰어난 수작들로 평가받고 있기도 하다. 1995년에는 그 동안 발표한 싱글의 b-side에 수록해왔던, 그들의 천재성이 번득이는 다소 실험적인 테크노로 구성된 2장짜리 앨범 로 비평가들에게 인정을 받으며 한편 팬들에게는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그후 세계 순회공연, 데이빗 보위 등과의 음악활동 등의 재충전의 기간을 마치고 1996년에 최근 앨범인 을 발표, 서정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Before’와 밝은 분위기의 ‘Se a vida e’가 히트를 기록했다.

PSB에 있어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다면 바로 라이브 공연이다. PSB는 기타,드럼, 베이스, 키보드, 보컬로 이루어진 전통적인 밴드가 아니고 99% 프로그래밍과 반복에 의지한 Synth Pop밴드이기 때문에 무대에는 항상 덩그러니 키보드 하나가 놓여져 있을 뿐이다.

PSB가 라이브를?

첫 세계공연이었던 ‘Performance’에서 PSB는 이 빈 공간을 뮤지컬을 연상시키는 실험적인 내용의 ‘연극’으로 채웠다.

이들의 이러한 시도는 ‘PSB가 라이브를?’ 이라며 비관적으로 바라보았던 비평가들 사이에서 큰 호평을 받았고 뮤지션들의 라이브가 반드시 큰 볼륨의 음악과 흥분한 팬들로 이루어질 필요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 대표적인 것이었다. 대부분의 게이 뮤지션들이 앨범자체에는 그다지 그들의 성향을 드러내지 않지만 팬들과 직접 호흡하는 공연에서는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것을 다 보여주기 마련이다. 앨범 Very발표 후 가진 세계공연 ‘Discovery’는 ‘Performance’와는 달리 전용 콘서트 구장에서 벌인 대규모의 공연이었다. 10여명의 남녀댄서들이 거의 나체로 등장하여 동성애를 연상시키는 춤동작을 선보이는 등 이 공연에서 PSB는 매우 게이적인 성향을 보여준다. Bilingual발표 이후 런던의 Savoy극장에서 작은 규모로 가졌던 공연 ‘somewhere’에서도 남성흑인 댄서 한 명이 등장하는데 예외 없이 여성으로 분장했다가 남성으로 분장했다가 하면서 무대를 꾸며나간다.

현재 PSB가 진행중인 프로젝트중 게이 커뮤니티에 의미 있는 것이라면 1950년대 당시 찰리 채플린에 견주될 정도로 연극과 음악, 영화 등에 있어서 두각을 보인 만능 엔터테이너였던 영국의 Noel Coward 추모앨범 <20th century blues>(이 앨범은 Noel Coward가 만든 곡들을 엘튼존, 폴 메카트니, PSB등의 거물급 뮤지션들이 다시 녹음한 앨범이다)의 기획을 Neil Tennant가 맡았다는 것이다. Noel Coward는 당시 시대가 시대인 만큼 대중에 공개되길 꺼려했지만 그 자신은 게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10여 년이 넘는 활동기간동안 꾸준히 자신들의 음악만을 고집해온 Pet Shop Boys. 그래서 그런지 그들의 85년 데뷔앨범이나 최근의 앨범이나 사운드나 구성 면에서는 아무런 큰 차이를 느낄 수 없을 정도이다. 가히 시대를 초월한 그들의 음악세계에 존경심을 감출 수 없다. PSB는 모르긴 몰라도 게이 커뮤니티에서 가장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밴드가 아닐까 생각한다. David Bowie나 Elton John과 같은 거물급도 있지만 사실 그들은 ‘일반을 가장한 이반’의 이미지가 강하다. 노래 내용도 평범한 일반들의 것이고 그들의 생활도 마찬가지다. 그러다 보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소문도 그들 주위에 허다했다. 하지만 PSB는 가십으로 유명한 런던연예계에서 성실한 게이뮤지션으로서 자신들의 삶과 사랑을 노래하면서 범 세계적인 인기를 얻으며 현재도 쉬지 않고 창작활동을 하는 거의 유일한 밴드가 아닐까 싶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