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w in High School

LOW IN HIGH SCHOOL 900X900.jpg
By Morrissey – Pitchfork Media, CC BY-SA 4.0, Link

Morrissey가 통산 11번째 솔로앨범을 냈다. Paul Weller나 David Byrne과 같은 다른 거물들 이외에 수퍼밴드의 프론트맨을 떠난 이후 이만큼 솔로 작업을 많이 한 이가 또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만큼 나름 다작의 뮤지션이다. 앨범을 내는 주기도 2~3년에 한 개씩 낼만큼 – 가장 인터벌이 길었던 것은 1997년 Maladjusted와 2004년 You Are The Quarry 사이의 7년 – 성실하다.

신작은 여태의 Morrissey의 다른 앨범이 그렇듯 도발적이다. 일단 앨범 커버가 도발적이다. 갓 10대가 넘었을 듯한 소년이 도끼를 들고 있는 사진이 커버를 장식하는 바람에 HMV를 포한한 몇몇 소매업자가 처음에는 디스플레이를 거절했다는 소문도 있다(HMV는 이 의혹을 부인했다.) 멜로디에 담긴 가사도 도발적이다. The Smiths 시절의 그런 촌철살인에는 못 미치지만 특유의 냉소는 여전하다.

Stop watching the news!
Because the news contrives to frighten you
To make you feel small and alone
To make you feel that your mind isn’t your own
“Spent the Day in Bed” 중에서

The Smiths 시절의 히트곡 Panic을 연상시키는 – Burn down the disco! Hang the blessed DJ! – 이런 가사를 비롯하여 많은 가사들이 부조리한 현실을 노래하고 있다. 특히 이색적인 것은 그간 정치적 이슈에 대해 노골적으로 이야기하지 않던 그의 이력과 달리 Who Will Protect Us from the Police? 나 Israel과 같은 곡에서는 베네수엘라와 이스라엘 상황을 노래하고 있다.

한편 음악적으로는 여태의 앨범에 비교할 때 “가장 모험적인 시도를 한 앨범”이라는 것이 평이 있는가 하면 “나쁘진 않지만 여태의 팬 층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앨범이라는 평도 있다. 평은 그래서인지 엇갈린다. 둘 다 맞는 말일지도 모른다. 어느 평론가의 말마따나 “전형적인 모리씨 앨범(Standard Morrissey Album)이다. 그렇기에 팬들은 즐겁고 그를 잘 모르는 이는 ‘아 그런가’하고 지나가면 될 일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