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 Taylor의 자서전 리뷰

(John) Taylor는 운전면허증을 따기 전부터도 틴아이돌이었다. 그가 마침내 운전면허 시험을 보러 갔을 때, “회색 양복 차림의 시험관은 잠시 뜸을 들이더니 .. 그에게 말했다. ‘자. 테일러 씨. 난 당신이 누구란 사실을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줍니다. 사실 내 딸이 제 방에다가 온통 당신 사진들을 붙여 놓았어요. 그러나 그게 어쨌든 이 시험에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겁니다. 그 점을 이해하기 바랍니다. 이제 시간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움직여서 저 앞 도로를 따라가세요.’ 난 합격했어요.”

John Taylor의 자서전 ‘In the Pleasure Groove’에 대한 뉴욕타임스의 리뷰 중에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