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ing Heads의 재결합에 관한 Chris Frantz의 견해

지난번 David Byrne이 Talking Heads의 재결합을 바라지 않는다는 말은 전했는데, 이에 반해 Chris Frantz는 David이 마음만 연다면 환영할 일이라고 인터뷰에서 말했다. Tina는 David에 대해 “다시 우정을 나눌만한 사람이 아니”라고까지 이야기했지만 Chris는 여전히 위대했던 밴드의 재림을 원하는 듯 하다.

Given the lofty esteem in which Talking Heads are now held, surely it would make sense to reform for some live shows at the very least?
“Tina and I would love it to happen and I know Gerry would too, but it seems like that it’s not on our singer’s agenda, so we’re not holding our breath,” Frantz answers. “Anyway, the doors are open if David [Byrne] wants to come knocking.”[출처]

인용한 기사는 이러한 Chris의 바람이외에도 그들이 프로듀스했던 Happy Mondays와 관련해서 벌어진 해프닝 등 재밌는 내용을 많이 담고 있다.

from Talking Heads Ne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