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mpson Twins

Despite the band being a trio, they took their name from a pair of characters, identical twins featured in Tintin, a French comic series. The bumbling, mustachioed detectives are known from their odd speech patters and the even odder fact that their only dissimilarity is their different last names — one is Thomson, the other is Thompson, “with a P, as in psychoanalysis.”

이 밴드는 트리오임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이름을 프랑스의 코믹 시리즈 – 사실은 벨기에(역자주) – 땡땡의 등장하는 가상의 쌍둥이 캐릭터에서 그들의 이름을 따왔다. 이 실수연발의 콧수염을 기른 형사들은 그들의 이상한 말버릇, 그리고 그들의 단 하나의 차이점이 서로 성(姓)이 다르다는 더욱 이상한 사실로 유명하다. 한 사람은 Thomson 이고 다른 한 명은 Thompson이다. “P, 정신분석학(psychoanalysis)에서의”

http://www.geocities.com/temptations_page/origins.html

에르제(Herge, 본명 Georges Prosper Remi)라는 벨기에 만화가가 창조한 땡땡의 모험은 불어권을 비롯한 유럽에서 가장 유명한 코믹 시리즈다. 신나는 모험담과 유머가 담긴 이 작품은 어린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까지 큰 인기를 얻었던 작품이다. 이 만화의 전문가들에 의하면 등장인물들 중 하독 선장을 제외한 캐릭터들이 모두 에르제의 주변에 존재했던 실제인물 들에서 따왔다고 한다.

그리고 전문가에 따르면 이들 중 탐슨 형제는 바로 에르제의 아버지와 삼촌의 캐릭터에서 따왔다고 한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이들 형제를 다룸에 있어 에르제는 그들을 아주 어리석은 형사로 다루고 있다. 아버지와 삼촌을 모델로 하고 있음에도 말이다. 이에 대해서 전문가들은 그가 겪었던 어두운 어린 시절, 그리고 아버지와 삼촌에 대한 정신적인 분노감이 내재되어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

실제로 에르제는 그의 생애와 땡땡에 대해서 다룬 Tintin Et Moi(2004) 라는 다큐멘터리에 인터뷰를 하면서 그의 어린 시절에 대한 안 좋은 추억을 떠올리며 고통스러워하기도 했다. 여하튼 코믹물인 땡땡에 이런 감정이입이 담겨 있다는 학설이 진실이라면 그것은 어쩌면 또 하나의 잔혹동화일 수도 있을 것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