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rboy

Loverboy는 ’80년대 초반 가장 인기있는 하드락 그룹이었다. Mike Reno(v), Paul Dean(g), Scott Smith(b), Doug Johnson(k), Matthew Frenette(d)로 전형적인 락그룹의 진용을 갖춘 이들은 1980년 캐나다의 토론토에서 결성되었다. 결성 직후 CBS와 계약을 맺은 이들은 그해 말 Bruce Fairbairn이 프로듀스한 데뷔앨범 Loverboy를 발표하였다. 이 앨범에서는 “Turn Me Loose”, “The Kid Is Hot Tonite” 등이 인기를 얻었고 미국과 캐나다에서 동시에 플래티넘을 기록하는 상업적 성공을 거두었다.

이듬해 발표한 Get Lucky는 그들의 성공이 단순한 행운이 아니었음을 증명하였는데 강렬한 인트로와 재미있는 가사가 인상적인 “Working For The Weekend”가 크게 인기를 얻게 된다. 미국과 캐나다에서의 이러한 인상적인 상업적 성공에도 불구하고 특이하게도 유럽에서는 그리 큰 지지를 얻지 못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이들의 싸운드가 지나치게 북미적이지 않았나 싶다. 어찌 됐든 그들은 ’80년대 초반 북미의 AOR 계열에서는 가장 성공적인 밴드였다. 그룹의 행운은 그들의 3집 Keep It Up(1983)에서도 계속 이어졌는데 2집에 이어 3집에서도 계속 프로듀서를 맡은 Fairbairn의 멜로딕하면서도 터프한 스타일이 주효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었다. 이 앨범에서는 “Hot Girls In Love”가 인기를 얻었다.

Loverboy의 진군은 1985년 발매된 Lovin’ Every Minute of It에서 주춤하게 된다.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은 Tom Allom(Judas Priest)은 좀더 하드한 싸운드를 강조하였지만 상업적으로는 이전 앨범에 미치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골수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겨우 플래티넘을 기록하게 되었다. Bon Jovi와 작업을 하던 Fairbairn은 1987년 Wildside를 통해 공조에 복귀하였다. 그러나 이 컴비네이션은 이전과 같은 잠재력을 발휘하지는 못하였다. 2년간의 투어이후 캐나다에 돌아온 밴드는 1989년 그들의 히트곡 모음집 Big Ones를 내놓는다. 같은 해 Reno와 Dean은 솔로 앨범의 발매계획을 발표하였다. 당연히 그룹은 그 생명을 다했다. 그뒤 그룹은 1998년 라이브앨범 Loud and Loose를 통해 재결성하였다.

디스코그래피

1980 Loverboy [Columbia]
1981 Get Lucky [Columbia]
1983 Keep It Up [Columbia]
1985 Lovin’ Every Minute of It [Columbia]
1987 Wildside [Columbia]
1989 Big Ones [Columbia]
1997 Loverboy VI [CMC]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