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Hall & Oates

싱스트리트(Sing Street)

Sing Street poster.jpeg
By Source, Fair use, https://en.wikipedia.org/w/index.php?curid=49194624

개봉한지 꽤 된 싱스트리트(Sing Street)를 오늘에서야 아트하우스모모에서 봤다. 영화를 보기 전에 이 영화에 대한 정보는 두 가지밖에 없었다. 우리나라에서 꽤 인기를 얻은 음악영화 원스(Once)의 감독이 만든 작품이라는 점과 Duran Duran 등 80년대 음악이 많이 쓰이는 80년대 배경의 영화라는 점.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재미있게 봤다. 빤한 전개에 빤한 결론이지만, 지루했던 친구들과의 설악산 여행을 비디오로 찍어 막상 다시 보면 재미있는 것처럼 그러한 느낌으로 재미를 찾을 수 있는 영화였다.

영화는 여러모로 Alan Parker 감독의 1991년작인 또 다른 음악 영화 The Commitments와 비교된다. 80년대 더블린을 배경으로 했다는 시간과 장소의 유사성, 밴드 멤버를 하나씩 모아가며 벌어지는 에피소드가 주가 된다는 점, 주인공의 아버지가 실업자인1 노동계급 집안이라는 점, 그리고 밴드가 공연 치안을 위해 바디가드로 쓰는 배우의 생김새와 옷차림이 비슷했다는 깨알 같은 공통점 등이 눈에 띄었다.2 하지만 두 영화 사이에는 화해할 수 없는(!) 결정적 차이가 있긴 하다.

그 결정적 차이는 음악적 취향이다. The Commitments에서는 Depeche Mode의 음악을 “아트스쿨 뮤직”이라며 혐오하며 The Commitments 이전의 밴드였던 And And And의 키보드를 싱어와 함께 폐기처분하고 쏘울(Soul) 장르에 근거한 “더블린 쏘울”을 추구했다. 반면, 싱스트리트의 밴드 Sing Street는 Duran Duran3 뉴로맨틱 계열의 음악을 적극 수용하고 흑인 소년을 키보드 주자로 기용한다. 1972년생이라는 감독이 자랐던 시절의 음악적 배경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거리에서 본 한 아름다운 소녀를 유혹하기 위해 밴드를 급조하는 주인공 코너의 음악적 취향은 당시 유행하던 뮤지션들의 패턴을 따라간다. 코너는 크게 보아 음악 팬인 형이 추천해준 순서에 따라 Duran Duran, The Cure, Spandau Ballet, Hall & Oates의 음악 풍과 패션을 추종하고 나머지 밴드멤버들은 이를 추종한다.(개인적으로는 코너의 The Cure 시절 패션이 맘에 들었다) 그리고 그 소녀와의 애정라인도 이 과정에서 만들어진 음악과 궤를 같이 하며 발달한다.

밴드를 소재로 한 영화는 아니었지만 역시 음악이 한 청춘남녀를 묶어주었던 월플라워(The Perks of Being a Wallflower)도 생각난다. 두 영화 모두 10대 남녀의 사랑이 영화 줄거리지만, 서두에 말했던 것처럼 둘 모두를 보며 지루했던 여행 비디오를 재밌게 보는 것처럼 우리는 그 감정에 다시 애틋해지곤 한다. 월플라워에서 Air Supply의 All Out Of Love가 “빤하지만 근사한(kitsch and brilliant)”라고 한 것처럼 이런 영화의 애정라인도 비슷한 느낌을 주기 때문일 것이다.

  1. 요 아버지, 미드 The Wire에서 야심 넘치던 볼티모어 시장이셨던 분.
  2. 거기에다 주인공 코너의 어머니 역을 맡은 배우 Maria Doyle Kennedy는 The Commitments에서 주인공 지미를 짝사랑했던 백업싱어 나탈리 역을 맡았던 배우다
  3. 주인공 코너는 처음에 듀란듀란의 베이스 주자를 제임스 테일러라고 하는 등의 무식을 시전한다

Kiss On My List

1981년 4월 11일 Daryl Hall과 John Oates의 “Kiss On My List”가 빌보드 핫100 차트 정상에 올라 3주간 머물렀다. Janna Allen과 Daryl Hall이 만든 이 곡은 블루아이드쏘울을 구사했던 이 듀오의 두 번째 1위곡이었다. Hall & Oates의 이전 세 개의 앨범 “Beauty On A Back Street”, “Along The Red Ledge”, “X-Static” 은 음악적으로 호평을 얻었지만 상업적으로는 신통치 못한 성적을 거두고 있었다. 그들의 아홉 번째 앨범 “Voices”에서의 싱글 “How Does It Feel To Be Back?”이나 “You’ve Lost That Lovin’ Feelin”이 어느 정도 인기를 얻긴 했지만 메이저 히트는 아니었다. 그런데 세 번째 싱글인 “Kiss On My List”가 나오자 반응은 매우 뜨거웠다. 1981년 1월 24일 69위에 첫 등장한 이 곡은 11주 후에 차트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듀오는 4년 전의 “Rich Girl” 이후 처음으로 싱글 차트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보았다.

뮤직비디오

Hall & Oates / Ultimate Daryl Hall & John Oates

사족: 참고로 이 글은 앞으로 발매될 이 음반 속지에 담길 제 글입니다…이런 짭짤한 음반이 나온다는 걸 빨리 여러분께 소개드리고파 올렸어요…최근 소니의 Essential시리즈 이후 BMG의 Ultimate시리즈도 쓸만한게 많이 나오네요…^^;

현재 전 세계 어디에서든 흑인이 아닌 사람들이 R&B(Rhythm & Blues)나 소울(Soul) 사운드를 자신의 음악을 표현할 장르로 삼는다는 것은 더 이상 낯선 일이 아니다. 지금은 얼마만큼 진정한 R&B의 필과 정신을 구현할 수 있는지가 더 중요한 일이겠지만, 6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흑인들만의 전유물이었던 R&B나 Soul 음악을 백인이 시도한다는 것은 그 자체로 주목할 사건이었다. 하지만 라이쳐스 브라더스(Righteous Brothers), 래스컬즈(Rascals), 박스 탑스(the Box Tops), 미치 라이더(Mitch Ryder) 등의 선구적 뮤지션들의 활약으로 그러한 시도는 흑-백 모두에게 인정 받는 하나의 서브 트렌드로 변모하였다. 이를 가리켜 우리는 푸른 눈을 가진 이들(백인)의 소울 음악, 즉 블루 아이드 소울(Blue Eyed Soul)이라고 부르고 있는 것이다.


그 후 70년대와 80년대 중-후반까지 블루 아이드 소울은 몇몇 굵직한 아티스트들을 배출하면서 그 명맥을 유지했다. 그러나 현재 어번(Urban)계열의 R&B가 주류인 팝계의 흐름 속에서 이 장르는 예전 같은 영광을 얻고 있지 못하다. (이는 주류 팝 음악 자체가 록을 제외하곤 완전히 흑인들의 사운드에 동화된 것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음반의 주인공인 대럴 홀과 존 오츠(Daryl Hall & John Oates)는 이러한 변화 속에서 ‘블루 아이드 소울’의 이름 아래 꾸준히 자신들의 스타일을 지키며 일정한 대중적 인기를 얻어왔다. 실제로 이들은 84년에 미국 음반협회(RIAA)로부터 역사상 가장 (음반으로) 성공한 팝 듀오로 공인 받았는데, 그렇다면 이들의 음악이 여러 시대에 걸쳐 대중에게 인기를 얻은 비결은 무엇일까? 그들은 그 시대의 흐름에 맞게 소울의 기본 틀에 백인으로서 표현할 수 있는 다른 트렌드 – 하드 록(Hard Rock)이나 뉴 웨이브(New Wave) – 들을 적절히 융합했고, 이것으로 인해 흑-백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대중적이며 소울 필이 강한 노래들로 시대를 넘어선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그리고 예전만큼의 반응은 아니었지만, 작년에 그들이 앨범 「Do it For Love」로 돌아올 수 있었던 것도 이와 같은 그들의 음악적 내공과 그 열정이 아직 살아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고 생각한다.


블루 아이드 소울의 스타 듀오, 팝계 최고의 듀오의 지난 30년 펜실바니아 포츠타운 출신의 대릴 홀(Daryl Hall)과 뉴욕 출신의 존 오츠(John Oates)가 처음 만나게 된 것은 1967년이었다. 같은 학교 출신이던 두 사람은 서로 흑인 음악에 대한 관심이 많다는 것을 확인한 후 함께 음악활동을 하기로 다짐했지만, 존이 타 학교로 전학을 가게 되면서 일시적으로 헤어졌다. 하지만 69년 존이 다시 필라델피아로 돌아와 대릴이 작업하던 스튜디오에 오게되면서 다시 의기투합하여 곡을 쓰고 연주 활동을 하게 되었다. 그 와중에 토미 모톨라(Tommy Mottola: 우리에겐 과거 소니 뮤직의 사장이었던 것으로 유명함)의 눈에 띄어 그의 도움으로 Atlantic 레이블과 계약을 채결하게 되면서 듀오의 역사는 본 궤도에 오른다. 일단 2집「Abandoned Luncheonette」(73)으로 자신들의 이름을 대중들에게 조금 인식시켜준 이들은 75년에 나온 4번째 셀프 타이틀 앨범에서 싱글 Sara Smile이 Top 10 히트를 거두며 팝 스타의 대열에 오르게 되었다. 게다가 데뷔 시절 싱글 She’s Gone이 동반 히트하면서 과거 앨범들까지 재발매 되는 행운을 얻는다.


이후 60년대 필리 소울(Philly Soul)의 장점인 보컬 필과 수려한 하모니를 살리는 동시에 백인 대중들에게도 거부감 없는 팝적 센스와 로큰롤 비트의 적극적 수용을 통해 만들어진 이들의 음악은 70년대식 블루 아이드 소울의 대명사로 여러 앨범의 히트와 함께 전 세계에 알려지게 된다. (이러한 이들의 사운드를 일명 Rock ‘N’ Soul 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의 진정한 전성기는 80년 앨범「Voices」에서부터 시작되는데, 대선배 라이쳐스 브라더스의 고전 You’ve Lost That Loving Feelin’과 이후 폴 영(Paul Young)에 의해 리메이크되는 Everytime You Go Away가 수록된 이 앨범을 통해 이들은 미국의 인기 듀오가 아니라 전세계적 인기를 얻는 듀오로 거듭났다. 그 후 이들은「Private Eyes」(81)와「H2O」(82), 첫 번째 히트곡 모음집「Rock ‘N’ Soul Part 1」(83),「Big Bam Boom」(84)까지 꾸준히 1위곡과 Top 10 싱글들을 배출하면서 명실공히 80년대 최고의 팝 듀오로서의 영예를 얻게 되었다. 그리고 백인 듀오로서 최초로 흑인 음악 공연의 산실이었던 Apollo 극장의 무대에서 공연을 하고 라이브 앨범「Live at the Apollo」(85)을 발표한 것은 그들이 소울 음악의 주인인 흑인들에게도 인정 받았음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었다.


하지만 이후 두 사람이 솔로 활동을 이유로 듀오 활동을 일시 중단하게 되자 이들의 스타덤도 서서히 흔들리기 시작했다. 88년에 재결합해서 내놓은 앨범「Ooh Yeah」와「Change Of Season」(90)은 비록 멀티 플래티넘 히트를 기록은 했지만 예전만큼의 열광적 반응은 얻지 못했고 90년대 초반 이들은 다시 솔로 프로젝트에 전념하게 되었다. 그러나, 이들은 97년에 앨범「Marygold Sky」로 다시 팝계에 돌아왔고, 그 후 사운드트랙 참여와 VH1 Behind The Music 다큐 제작, 그리고 작년 앨범「Do it For Love」까지 꾸준히 자신들의 음악적 열정을 표현하면서 팬들과 대중의 시야에 꾸준히 인식되는 활동을 이어왔다.


그들의 음악적 여정을 일목요연하게 담은 베스트 싱글 컬렉션 음악적으로 오랜 경력과 높은 인기를 구가했던 아티스트들일수록 많은 숫자의 컴필레이션을 구비하게 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홀 앤 오츠도 83년에 첫 공식 베스트 앨범을 낸 이후 90년대부터 다수의 히트곡 모음집을 발매했다. 그 중에서 국내에는 2001년에 나온 유럽판 베스트앨범「The Essential Collection」이 국내에 발매되었는데, 이번에 새로 전세계적으로 발매되는「Ultimate Daryl Hall + John Oates」는 최초로 2CD에 37곡이라는 방대한 트랙리스트에 그들의 빌보드 Top 40 히트곡 중 라이브 싱글을 제외한 28곡이 모두 수록되어있다. 특히, 그 동안의 베스트 앨범에선 볼 수 없었던 이들의 70년대 히트곡들 – Do What You Do, Be What You Are(76년 39위), Back Together Again(77년 28위), It’s A Laugh(78년 20위) 등 – 이 실려있어 타 컴필레이션과 다른 소장 가치를 높이고 있다. 물론 Sara Smile, She’s Gone, Rich Girl과 같은 이들의 주옥 같은 70년대 블루 아이드 소울 넘버들을 선두로 앞에서 언급한 앨범「Voices」와 80년대의 앨범들의 히트곡(I Can’t Go For That, Maneater, One On One, Out Of Touch 등)도 빠짐없이 담겨있다. 또 80년대 후반 앨범들의 숨겨진 명곡들 – Missed Opportunity(88년 29위), So Close(90년 20위), Starting All Over Again – 도 이 모음집의 매력을 배가하며, 90년대 중반 이후의 히트곡들 – Promises Ain’t Enough, Do It For Love – 에서는 세월의 연륜 속에 성숙하게 가다듬어진 이들의 포크-소울-팝을 들을 수 있다. (올해 미국에서는 그들의 80년대 앨범들이 재발매되고 히트곡 뮤직비디오를 담은 DVD도 발매된다.)


30년간을 부드러운 진한 소울 필링과 활기찬 로큰롤로 전세계 팝 팬들을 사로잡아온 홀 앤 오츠의 이번 컬렉션으로 이들의 역사는 거의 완벽하게 정리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부디 2000년대에도 이들이 대중과 함께 계속 호흡하며 살아 숨쉬는 전설로 우리 곁에 있어주기를 바란다.(김성환)


DISC ONE


1. She’s Gone
2. Las Vegas Turnaround
3. When The Morning Comes
4. Camellia
5. Sara Smile
6. Do What You Want, Be What You Are
7. Rich Girl
8. Back Together Again
9. It’s A Laugh
10. I Don’t Wanna Lose You
11. Wait For Me
12. How Does It Feel To Be Back
13. You’ve Lost That Lovin’ Feeling
14. Kiss On My List
15. You Make My Dreams
16. Everytime You Go Away
17. Private Eyes
18. I Can’t Go For That (No Can Do)
19. Did It In A Minute
20. Your Imagination


DISC TWO


1. Maneater
2. One On One
3. Family Man
4. Say It Isn’t So
5. Adult Education
6. Out Of Touch
7. Method Of Modern Love
8. Some Things Are Better Left Unsaid
9. Possession Obsession
10. Everything Your Heart Desires
11. Missed Opportunity
12. Downtown Life
13. So Close
14. Don’t Hold Back Your Love
15. Starting All Over Again
16. Promise Ain’t Enough
17. Do It For Love

Hall & Oates / Private Eyes

Hall Oates Private Eyes.jpg
Hall Oates Private Eyes” by May be found at the following website: http://www.hallandoates.com.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Private Eyes (Hall & Oates album)“>Fair use via Wikipedia.

학생시절 휴학기간동안 고향에 내려가서 소위 음악다방 DJ들과 친분관계를 유지한적이 있다. 그 중에 키가 크고 장난스럽게 생긴 얼굴의 한 여자 DJ와 우연히 시비가 붙었는데 발단은 Hall & Oates에서 누가 Daryl Hall이고 누가 John Oates냐 하는 것이었다. 당연하게도 키큰 백인이 Daryl Hall이고 키작은 라틴계가 John Oates였지만 그 아가씨는 반대로 알고 있었다.(명색이 DJ가 말이야~) 결국 Hall & Oates 레코드 한장을 내기로 걸었고 그래서 필자가 얻게 된 앨범이 바로 이 Private Eyes이다.타이틀곡과 똑같은 이름의 앨범명 Private Eyes는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탐정”이라는 뜻의 관용적 표현이다. 타이틀곡 Private Eyes는 바람기많은 애인을 둔 남자가 여자에게 보내는 경고를 주제로 한 미드템포의 댄쓰곡이다.(예전에 나산백화점 맞은 편에 있는 한 노래방에서 이 노래를 부른 기억이 나네요.) 이어지는 Looking for a Good Sign에서 마지막 곡인 Some Men에 이르기까지의 여정은 왜 많은 이들이 그들의 음악이 Blue Eyed Soul이라는 다소 폭이 좁은 음악스타일에 한정시킬 수 없는 뛰어난 음악적 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지에 대한 실증을 보여주고 있다.그들은 이 앨범에서 시대의 조류에 걸맞게 이전에 다소 오쏘독쓰하게 표현해내던 Soul대신에 씬써싸이저와 기계적인 비트, 그리고 팝적인 감각이 적절히 융화된 작품세계를 선보이고 있다. 그리고 그 결과는 “Private Eyes”, “I Can’t Go for That (No Can Do)”, “Did It in a Minute” 가 연속적으로 히트하는 성공이었다. 그렇다 하더라도 챠트에 오르지 못한 여러 곡들 역시 동일한 수준의 완성도를 유지하고 있으므로 굳이 건너뛰면서 골라들을 필요는 없다. 추천곡 Looking for a Good Sign(sticky)

1. Private Eyes – 3:29
2. Looking for a Good Sign – 3:55
3. I Can’t Go for That (No Can Do) – 5:07
4. Mano a Mano – 3:53
5. Did It in a Minute (Hall/Oates) – 3:37
6. Head Above Water – 3:34
7. Tell Me What You Want – 3:50
8. Friday Let Me Down – 3:33
9. Unguarded Minute – 4:08
10. Your Imagination – 3:32
11. Some Men – 4:15

Hall & Oates

Hall & Oates.jpg
Hall & Oates” by Gary HarrisFlickr: Hall & Oates. Licensed under CC BY-SA 2.0 via Wikimedia Commons.

홀 앤 오츠는 60년대 말 결성된 미국 출신의 듀오이다. 대릴 홀(Daryl Hall)과 존 오츠(John Oates)의 성을 딴 이름으로 부드럽고 쉬운 멜로디를 내세워 74년 첫 번째 히트 이후로 80년대에 엄청난 상업적 성공을 거두었다. 소울의 전통에 뉴 웨이브와 하드 록을 접목시킨 이들의 음악은 매우 탄탄한 구조를 갖추고 있다.67년 대학에서 처음 만난 홀과 오츠는 이내 같이 연주를 시작하였다. 68년 오츠가 학교를 옮기는 바람에 잠시 헤어졌던 이들은 이듬해인 69년 오츠가 다시 필라델피아로 돌아오면서 재결합했고 홀이 작곡한 포크에 바탕을 둔 음악을 다시 연주하기 시작했다.

[Whole Oates](72), [Abandoned Luncheonette](73), [War Babies](74) 앨범을 통해 자신들만의 음악을 정립해 나가기 시작한 이들은 아리프 마딘(Arif Mardin), 토드 룬드그렌(Todd Rundgren) 등의 프로듀서와 함께 일하면서 바탕이 되었던 포크적인 색채를 배제하였다.74년 봄 ‘She’s Gone’이 차트 60위에 올랐다. RCA로 옮긴 75년 이후 이들은 소울과 팝, 록을 혼합한 스타일의 곡 ‘Sara Smile’을 10위 권에 올려놓았다. 이 곡의 성공과 함께 ‘She’s Gone’이 재발매되어 역시 10위 권에 진입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76년 발매된 [Bigger Than The Both of Us](76)에서는 ‘Rich Girl’이 정상을 차지했다.

이후 80년까지 4년간 이들은 그다지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으나 좀더 도전적으로 록의 요소를 음악에 도입하였고 이러한 노력은 마침내 결실을 거두어 [Voices](80) 앨범은 상업적으로나 예술적으로 이들 최고의 앨범으로 기록되었다. 라이쳐스 브라더스(Righteous Brothers)의 커버곡 ‘You’ve Lost That Lovin’ Feeling’이 차트 12위에 올랐고 후속곡 ‘Kiss on My List’는 두 번째로 정상을 차지한 곡이 되었다.재빨리 발표한 [Private Eyes](81)에는 차트 정상을 차지한 두 곡인 ‘Private Eyes’와 ‘I Can’t Go for That (No Can Do)’가 수록되어 있다.

다음해에 발매된 [H2O](82)는 이들의 최대 히트곡인 ‘Maneater’를 배출하며 전작들을 능가하는 성공을 거두었다. 2년만에 발표한 [Big Bam Boom](84)에서는 ‘Out of Touch’가 이들의 1위 행진을 이어갔다. 라이브 앨범을 발매한 후 휴식기에 들어간 이들은 88년 다시 모여 [Ooh Yeah!](88)을 발표했으며 ‘Everything Your Heart Desires’가 차트 3위까지 오르는 성공을 거두었다. [Change of Season](90)은 이제 이들의 전성기가 지났다는 사실을 일깨워 주는 앨범이었고 이들은 또다시 휴식기에 들어갔다.7년만에 발매한 [Marigold Sky](97)는 어정쩡한 소울 음악 혼합물은 시대에 뒤떨어진다는 평을 받았을 뿐이었다. 백인이 구사하는 소울 음악으로 정평이 나있던 이들은 소울적인 감성을 잘 살려내었던 많지 않은 백인 뮤지션들로 인정받고 있다.

changgo.com

디스코그래피
1972 Whole Oates
1973 Abandoned Luncheonette
1974 War Babies
1976 Daryl Hall & John Oates
1977 Bigger than the Both of Us
1977 No Goodbyes
1977 Beauty on a Back Street
1977 Past Time Behind
1978 Livetime
1978 Along the Red Ledge
1979 X-Static
1980 Voices
1981 Private Eyes review
1982 H2O
1984 Big Bam Boom
1985 Live at the Apollo
1988 Ooh Yeah!
1990 Change of Season
1997 Marigold Sky

링크
Official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