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로맨틱스(New Romantics)

Adam Ant - Parkpop 2012.jpg
Adam Ant – Parkpop 2012” by Michiel1972Own work.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뉴로맨틱스는 펑크 무브먼트에 상대되는 개념으로 영국에서 등장한 개념이다. 다양한 시기의 여러 음악적 성향의 아티스트들이 뉴로맨틱스라는 이름으로 불리웠는데 궁극적으로 특정 싸운드나 스타일이라기 보다는 한 시대를 표현하는 의미로 해석되었다. 펑크가 영국 사회의 어두운 면을 부각시키며 반사회적인 성향을 띄었던 반면 뉴로맨틱스는 자극과 화려한 의상, 그리고 쾌락을 찬미하였다. 이 세대의 주된 선전도구는 비데오였고 두드러진 두발(A Flock of Seagulls ), 하늘거리는 셔츠(Duran Duran, Spandau Ballet), 마스카라를 한 남자들, 키타를 대체한 신써싸이저 들은 이들의 표상이 되었다. 이 경향의 지렛대 역할을 한 이는 1980년에 Classix Nouveaux, Blancmange, Depeche Mode, Soft Cell와 같은 아티스트들의 음악을 담은 괴짜 컴필레이션을 발표한 Steven Pearse였다. Blitz와 같이 런던에 위치한 클럽에서 일군의 뉴로맨틱 밴드들이 활동하였고 이들의 이정표는 ‘미래주의적’인 음악이었다. 셔필드에서 활동하였던 휴먼리그는 뉴로맨틱의 주요한 특징을 규정지워주는 신써싸이저의 활용의 모범을 보였고 Adam And The Ants는 펑크의 연장선상에서 뉴로맨틱스로 나아갔으며, 컬쳐클럽은 언더그라운드를 벗어나 챠트에서 빅히트를 기록함에 따라 메인스트림으로 나아갔다. 데이빗 보위가 뉴로맨티즘의 선구자라면 Japan은 동양에 대한 신비주의로 무장한 뉴로맨티즘의 행동부대였다. 그리고 가장 커다란 성공을 거둔 뉴로맨틱 밴드라면 말할 것도 없이 듀랜듀랜과 스팬도발레였다.

* http://www.pure80spop.co.uk/romantics.htm 를 번역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