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Joe Jackson

Night and Day

Night and day JJ.jpg
By Source, Fair use, Link

Joe Jackson의 1982년 작 Night and Day는 영국 뮤지션이었던 그가 뉴욕의 문화를 접하고서 느꼈던 바를 음악으로 표현한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좌측 상단의 마천루의 야경과 하얀 배경에 피아노 앞에 앉아 있는 뮤지션이 대비를 이루는 앨범 커버에서부터 이미 그런 분위기를 느낄 수 있듯이, 조 잭슨에게 있어 뉴욕은 첫 곡 Another World 그대로 “다른 세상”이었다. Chinatown역시 뉴욕의 차이나타운을 헤매는 작가의 모습이 상상이 되는데, 이런 뉴욕에 대한 감회는 이 앨범 최고의 히트곡 Steppin’ Out에서 절정을 이룬다. 뉴욕 거리에서 “반짝이는 빛의 색깔에서 몸을 숨길 수 있는 것”은 없다. 그래서 뮤지션은 “밤으로, 빛으로 들어가자고(steppin’ out into the night, into the light)” 유혹한다. 이 앨범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특이하다고 느껴지는 노래는 뉴욕의 게이 문화를 소재로 한 Real Men인데, 오늘날의 관점에 봐서도 상당히 페미니즘적인 관점을 가진 노래라는 점에서 독특하다.. 과연 남자다움이 무엇이냐고 묻는 조 잭슨의 열린 마음이 맘에 든다. 전체적으로는 데뷔 앨범 Look Sharp!가 좀 더 부드러워지고 윤기 있게 변했다는 느낌이 드는 작품이다.

Look Sharp!

Joejacksonlooksharp.jpg
Fair use, Link

가끔 보면 데뷔앨범이라고는 해도 신인답지 않게 너무 매끈하게 잘 뽑혀 나온, 여유 만만한 데뷔앨범을 종종 만날 수 있다. 예를 들면 The Stone Roses의 셀프타이틀 데뷔앨범이 그랬고 지금 소개하는 Joe Jackson의 데뷔앨범 Look Sharp!(1979)도 그런 데뷔앨범이다. 물론 서구 뮤지션들은 싱글 발매나 라이브를 통해 오랜 습작기간을 거쳐 정식 LP를 내놓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런 데뷔앨범이 나온다 해서 별로 이상할 것은 없지만, 아무래도 뭔가 풋풋한 그런 데뷔앨범의 맛은 없다는 단점(?)도 있다. 그런 풋풋함을 느낄 수 있는 데뷔앨범을 들자면 Duran Duran의 데뷔앨범이 그랬고, 의외로 Bob Dylan의 데뷔앨범도 그렇다.

앨범을 플레이하면 첫 곡 One More Time부터 일찌감치 – 앨범 수록곡 모두가 그러하듯 – 이 한곡에 록, 스카, 펑크, 뉴웨이브가 자연스럽게 화학적으로 융화되어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어긋한 애정관계를 노래한 첫 곡에 이은 Sunday Papers는 소란스러운 영국 언론에 대한 Joe Jackson의 냉소를 읽을 수 있다. 다음 곡 Is She Really Going Out With Him?은 제목에서 싱글로 발매되어 가장 큰 성공을 거둔 작품이다. 흥미롭게도 앞서 언급한 세 곡은 모두 싱글로 발매되었는데, 발매 순서는 앨범 수록곡 순서와 반대다.

이외에도 앨범에는 이 세곡의 음악적 깊이와 거의 대등한 곡들로 – 오리지널 CD는 총 11곡 – 채워져 있다. 앞서 암시했듯 Joe Jackson은 이미 데뷔앨범 이전부터 자신만의 밴드를 이끌고 공연을 하며 수입을 얻고 있었는데, 이 앨범은 거기에서 마련된 돈으로 만들어졌다. 하지만 처음 세 싱글과 앨범이 나왔을 때만 해도 반응은 미지근했다. 전기가 마련된 것은 Is She Really 싱글이 재발매 되었을 때다. 싱글이 차트에 올랐고 앨범도 덩달아 인기를 얻게 되었다. 앨범은 오히려 본국에서보다 미국에서 더 높은 순위에 올라갔다.

Jackson, Joe

Joe Jackson2.jpg
By Jean-Luc – originally posted to Flickr as Joe Jackson, CC BY-SA 2.0, Link

1955년 8월 11일 영국 Burton-upon-Trent 출생
스타일 College Rock, Pop/Rock, New Wave

뉴웨이브 뮤직의 기수로 불리는 Elvis Costello와 Graham Parker 등과 함께 뉴웨이브를 대표하는 Joe Jackson은 1979년 등장하여 주목할만한 활동을 펼치면서 “뉴웨이브의 Duke Ellington”이라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그러나 그는 그 이전부터 레게, 빅밴드 시설의 스윙풍의 재즈와 각 나라의 토속적이고 이색적인 음악을 섭렵, 폭넓은 음악적 재능을 닦았다. 매튼온트렌트에서 태어나 포츠마우스에서 자란 그는 11세부터 바이올린을 배웠고, 몇년 뒤에는 피아노를 독학으로 익혔다. 이때부터 곡을 쓰기 시작, 영국의 왕립음악원에서 정통 작곡 공부를 했고 졸업 후에는 Arms & Legs라는 그룹을 조직하여 활동하는 한편, 데뷔앨범 Look Sharp를 발표했다. 이때가 1978년 초, 반응이 좋자 David Kershenbaum의 주선으로 A&M 사와 계약을 체결하였다. 첫싱글 Is She Really Going Out With Him?이 톱20 히트를 냈고 자신의 밴드를 조직하여 공연에 들어갔다.

이후 1980년 초엔 2집 I’m The Man을, 그 해말엔 3집 Beat Crazy를 발표하고 밴드를 해산했다. 그리고는 스윙콤보 밴드를 이끌고 4집 Jumpin’ Jive를 1981년 6월에, 1년후인 1982년 6월엔 5집 Night And Day를 발표하여 Real Man과 그래미 후보에 오른 Steppin’ Out을 히트시켰다. 그후 그는 1983년의 영화 Mike’s Murder의 사운드트랙을 맡아 기량을 과시했고 1984년에는 6집 Body And Soul을 발표하여 You Can’t Get What You Want를 크게 히트시켰다.

디스코그래피
1979 Look Sharp! A&M
1979 I’m the Man A&M
1980 Beat Crazy A&M
1981 Jumpin’ Jive A&M
1982 Night and Day A&M
1983 Mike’s Murder Soundtrack A&M
1984 Body & Soul A&M
1986 Big World A&M
1987 Will Power A&M
1988 Tucker A&M
1988 Live…1980-1986 A&M
1989 Blaze of Glory A&M
1991 Laughter & Lust Virgin
1994 Night Music Virgin
1997 Heaven & Hell Sony Classical
1999 Symphony 1 Sony Classical
2000 Summer In The City: Live In New York Sony Classical
2000 Night and Day II Sony Classical
2001 Look Sharp! [Bonus Tracks] A&M
2001 I’m the Man [Bonus Track] A&M

링크
Official Site
The Joe Jackson Archive

Love shows that God has a sense of humor – Stranger Than Fiction 가사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