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The English Beat

올해의 공연

성 토마스 합창단 마태수난곡

올해 3월 16일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공연이었다. 요한 세바스찬 바흐가 작곡한 위대한 작품 마태수난곡 전곡을 바흐가 실제로 재직했던 8백여 년 전통의 성 토마스 합창단이 부른 공연이다. 성경의 마태복음 26장과 27장을 기본 텍스트로 한 극적(劇的) 음악으로 공연시간이 3시간에 달하는지라 청중으로서도 상당한 인내심을 요하는 공연이었지만 미리 음반으로 예습을 하고 간 터라 생각보다 지루하지는 않았다. 더불어 초심자이긴 하지만 그 시대 사람들이 – 특히 바흐가 – 지니고 있는 그 신앙심에 대한 이해도가 조금은 더 높아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숭고한 감정이 느껴지는 공연이었다.

New Order 도쿄 공연

올해 5월 28일 도쿄에서 열린 New Order 단독 공연이었다. 2012년 섬머소닉에서 만난 이후 4년 만에 다시 보는 뉴오더의 모습이었다. 일본은 확실히 우리나라보다는 뉴오더의 팬 층이 두꺼운지라 이틀 간의 공연에도 적잖은 관중이 모여들었고, 밴드는 신보인 Music Complete를 공연목록에 상당수 집어넣었기 때문에 섬머소닉의 공연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와 열기로 채워졌다. 스탠딩공연장에서 계속 되는 해드뱅잉 등으로 체력이 상당히 고갈되었던 공연이었지만, 그만큼이나 락 공연의 광기를 더욱 몸으로 느낀 공연이기도 했다. 그들의 신보와 공연을 다시 한 번 접할 그날이 오기를 기원해본다.

New Order 東京 공연 後記

Don Giovanni

오페라에 대해서는 문외한에 가깝지만 직접 육안으로 보고 싶은 공연을 꼽으라고 한다면 바로 모차르트의 돈지오반니였다. 뉴욕에 가는 김에 메트오페라의 공연일정을 검색해보니 이 작품이 10월 12일 공연일정에 있어 주저 없이 선택하였다. 뉴욕이 오페라의 본고장이라 말할 수는 없겠지만 어쨌든 상당한 완성도를 기대할만한 지역이었고, 공연은 다행스럽게도 가수들의 압도적인 가창력이나 화려한 무대장치 등에서 대만족이었다. 특히 극의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비련의 여인 돈나 안나 역의 배우의 가창력은 실황으로 접하지 않으면 느낄 수 없는 감동을 주어서 더욱 더 만족감이 높았던 공연이었다.

Steely Dan Concerts

사실 무리를 해서 뉴욕을 간 이유가 이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서였다. 아내와 나 둘 다 좋아하는 째즈-락 밴드지만 오랜 기간 공연을 갖지 않다가 미국 동부 순회공연에 돌입했다는 사실을 알고 겁 없이 뉴욕행 티켓을 질렀던 것이다. 당일 공연장에 가보니 동양인으로 보이는 이들은 우리 부부뿐이고 절대 다수가 백인이었을 정도로 이들의 음악은 독특한 지형을 형성하고 있었고, 해외 공연장으로 직접 찾아가기 전에는 그들의 내한공연 따위는 볼 수 없었을 것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하였다. 공연에 대해서는 더 이상 설명할 필요가 없이 완벽한 하모니의 세션을 갖춘 공연이었다. 다시 이들을 볼 수 있을지?

너무 흥겹게 공연을 감상하던 어느 관객

Squeeze / The English Beat 합동 공연

이들의 공연도 뉴욕행의 시간 때우기로 선택한 것이었다. 결과적으로는 내 생애 가장 신나는 공연 순위 탑을 차지했다. 둘 다 좋아하는 밴드지만 두 밴드 모두 주로 80년대를 주요한 시기로 활동하였기에 그리 큰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현장에서의 감동은 달랐다. 나이 대를 가리지 않고 모두들 노래를 따라 부르고, 리듬에 맞춰 춤을 추며, 맥주를 마셔대는 모습, 공연수준의 높낮이를 가리지 않고 – 물론 공연은 수준급이었다. – 몸으로 음악을 느낄 수 있는 감동의 도가니였다. 이들의 공연을 보면서 다시 한 번 전성기가 지났어도 흥겹게 순회공연을 다닐 수 있는 팬 층과 시장이 있는 그들의 대중문화가 부러웠다.

Squeeze 공연 後記

Squeeze 공연 後記

Squeeze의 공연을 감상하기 위한 길은 멀고도 험했다.. 우선 서울에서 뉴욕으로 날아가야 했다. 그래서 나는 10월 8일 아내와 함께 뉴욕으로 날아갔다. 그리고 공연일인 2016년 10월 13일에 뉴욕에서 다시 공연장이 소재한 뉴저지州의 뉴웍(Newark)까지 가야했다. 그런데 나름 꼼꼼하게 여행계획을 짜긴 했지만 교통편은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는 구글만 믿고 세밀히 짜지 않았고 이로 인해 하마터면 공연을 보지 못할 뻔했다. 하지만 뉴웍으로 가는 기차가 출발하는 펜스테이션(Pennsylvania Station)에서 기적처럼 만난 한국계의 민박주인 등 몇몇의 도움으로 간신히 공연장인 New Jersey Performing Arts Center에 시간에 맞춰 도착할 수 있었다.

공연시작 시간인 7시 반이 약간 지난 후 들어선 공연장에선 이미 신나는 오프닝 공연이 진행되고 있었다. 스카풍의 캐치하고 댄서블한 노래가 연주되고 있었는데 그 포스가 장난이 아니었다. 레게 머리를 땋은 몸매 좋은 흑인 보컬이 곡을 주도하고 있었고 놀랍게도 두 명의 건반주자는 동양인이었다(아마도 중국계인 듯). 그런데 노래를 계속 듣다보니 조금 이상한 점이 있었다. 연주하는 곡은 귀에도 너무나 익숙한 General Public의 Tenderness. 알고 보니 이들은 Squeeze와 조인트로 공연하기로 한 The English Beat였던 것이다. 제 시간에 공연장에 도착하느라 경황이 없었고 Squeeze 공연만 생각하고 있던 지라 미처 그 사실을 인식하지 못한 것이다.

오프닝밴드가 이미 갑

A photo posted by @nuordr on


Dave Wakeling과 Ranking Roger가 주축이 되어 활동했던 이 스카/뉴웨이브 밴드는 내게는 특히 Dave Wakeling의 독특한 음색으로 인상 깊은 밴드였는데, 이날 Mirror in the Bathroom, Save It for Later 등 그들의 히트곡들을 여과 없이 경쾌한 사운드로 팬들에게 들려줬다. 자세한 멤버 구성은 모르겠지만 앞서 언급했던 흑인 보컬은 Ranking Roger라기에는 무척 젊은 모습으로 아마 그의 아들이 아닐까 하고 짐작만 할 뿐이다. 앞서 언급한 두 건반주자의 신나는 퍼포먼스와 무대 앞에서 스마트폰으로 비디오를 찍던 팬의 스마트폰을 뺏어 자기가 직접 비디오를 찍어주던 보컬의 행동에 이르기까지 가식 없는 흥겨움이 가득한 공연이었다.

The English Beat의 공연이 끝난 후 잠시 가진 휴식시간에 공연을 즐기느라 뜨거워진 몸을 식히기 위해 맥주를 한잔 하고 이제 Squeeze의 공연을 즐기기 위한 충전 완료. 공연이 시작되자마자 팬들은 모두 자리에 일어섰다. 어떻게 보자면 The English Beat의 곡들이 더 댄서블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었는데 막상 Squeeze의 공연이 시작되자 그렇지 않았다. Hourglass로 포문을 열자마자 모두들 자리에 일어나 춤을 추느라 바빴고 나 역시 마찬가지였다.. 간간히 신곡을 섞는 순간에 조금은 열기가 식었지만 Another Nail in My Heart, Cool for Cats, Goodbye Girl 등 예전 히트곡이 나올 때면 여지없이 떼창과 함께 집단군무가 이어졌다.

본진등장

A video posted by @nuordr on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공연 중간에 선보인 Tempted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열기를 참지 못하고 다시 맥주 한 캔을 사러 공연장 밖으로 나갔다 들어왔을 때 퍼지고 있던 Tempted의 멜로디에 모두들 하나가 되어 떼창을 부르고 있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어깨추임이 흥겨웠던 영화 Reality Bites 덕분에 팬들에게 가장 친숙한 곡이기도 하기 때문일 것 같다. 공연의 대단원을 장식한 노래는 밴드가 앵콜 곡으로 선사한 Take Me I’m Yours. 단순하면서도 캐치한 그 멜로디는 공연의 마지막 곡으로 안성맞춤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개인적으로 이렇게까지 신나게 춤을 추며 즐겼던 공연이 또 있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 공연의 대미를 장식하기에 완벽한 곡이었다.

The English Beat 공연 셋리스트
Squeeze 공연 셋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