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氷の世界

井上陽水 – 氷の世界


(이미지 출처)

내가 이노우에 요스이(井上陽水)를 처음 접한 것은 어릴 적 구입했던 일본 음악 불법복사 – 당시엔 일본 음악이 전부 불법이었으니까 – 카셋테잎의 목록에 있던 Hotel Riverside에서 였다. 그 다음으로 그를 접한 것은 세월이 좀 많이 흘러 安全地帶의 타마키 코지(玉置浩二)와 함께 부른 듀엣곡 ‘夏の終りのハーモニー(여름의 끝자락의 하모니)’에서다. 그래서 앞서의 노래에서 느꼈던 ‘전형적인 일본 엔까 가수로구나’라는 느낌에서 ‘서정적인 노래를 부르는 가수로구나’로 느낌이 바뀐 뒤, 계속 ‘그의 노래를 좀 더 많이 들어보고 싶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던 차에 그의 대표작 중 하나인 ‘얼음의 세계(氷の世界)’ 발매기념 40주년 특별판을 인터넷을 통해 구입했다.

1973년 발매된 이 앨범은 그의 통산 네 번째 스튜디오 앨범으로 당시 자국 아티스트로는 최초로 일본 대중음악 시장에서 100만 장 이상을 판매한 엄청난 베스트셀러였다고 한다. 이러한 인기의 배경에는 그의 전작이 – 아직 들어보지 못했지만 – 단출하고 소박한 Folk의 분위기였다면 이 앨범에서는 좀 더 많은 악기 동원 등을 통하여 Folk Rock으로 더 확장된 음악세계를 – 그와 동시에 좀 더 대중적인 음악세계 – 선보였기 때문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개인적으로도 이 앨범에는 심플한 포크에서부터 요란스러운 락앤롤, 서정적인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가 – 그러면서도 통일된 톤으로 – 선보이고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

수록곡들은 음반을 한 두어 번 들으면 귀에 익숙해질 만큼 재기 넘치는 멜로디로 채워져 있다. 무심한 듯 청량한 보컬은 단박에 ‘이노우에의 목소리구나’하는 느끼게 만든다. 이런 면에서는 또 다른 청량한 목소리의 소유자 오다 카즈마사(小田 和正)와 흡사한 면이 있다. 가사는 ‘1970년대 청춘이라면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었겠구나’하는 생각이 드는 그런 정서가 지배적이다. 건널목, 기차, 도시의 불빛, 얼음, 편지 등 복고풍의 단어들이 가사가 전달하려는 느낌을 강화시키고 있다. 아마도 이노우에는 이 단어들을 통해 70년대 일본을 살아가는 젊은이들이 느꼈을 법한 고독, 초조함, 자기연민 등을 노래하려 했던 것 같다. 그런 시대정서가 맘에 든다.